길은 너무나 길고 종이는 조그맣기 때문에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June 28, 2021 ~ Sept. 22, 2021

서울시립미술관(관장 7카바j 백지숙)은《길은 7카바j 너무나 7카바j 길고 7카바j 종이는 7카바j 조그맣기 7카바j 때문에》를 2021년 6월 29일(화)부터 8월 22일(일)까지 7카바j 서울시립 7카바j 북서울미술관 7카바j 전시실 1에서 7카바j 개최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의 2021년 7카바j 기관의제 ‘배움’은 ‘미술관에서, qo차l 미술관에 qo차l 대해, ㅐㅓ카히 미술관을 ㅐㅓ카히 통해서 ㅐㅓ카히 배우며 ㅐㅓ카히 나누는 ㅐㅓ카히 것’을 ㅐㅓ카히 목표로 ㅐㅓ카히 삼는다.《길은 ㅐㅓ카히 너무나 ㅐㅓ카히 길고 ㅐㅓ카히 종이는 ㅐㅓ카히 조그맣기 ㅐㅓ카히 때문에》는 ㅐㅓ카히 이러한 ‘배움’의 ㅐㅓ카히 의제를 ㅐㅓ카히 반영한 ㅐㅓ카히 전시로 ㅐㅓ카히 정상/비정상, 바ㅑ가g 장애/비장애 바ㅑ가g 등의 바ㅑ가g 이분법적 바ㅑ가g 구분을 바ㅑ가g 넘어 바ㅑ가g 미술관에 바ㅑ가g 대한 바ㅑ가g 다양한 바ㅑ가g 창작자의 바ㅑ가g 접근성을 바ㅑ가g 확대하고 바ㅑ가g 서로의 바ㅑ가g 삶과 바ㅑ가g 철학, 9r파나 예술성을 9r파나 공유할 9r파나 9r파나 있도록 9r파나 하고자 9r파나 한다.

이번 9r파나 전시는 10대부터 60대까지의 9r파나 다양한 9r파나 연령대의 9r파나 남녀 9r파나 작가가 9r파나 참여한다. 9r파나 기존 9r파나 미술제도와 9r파나 무관하게 9r파나 오직 9r파나 자신의 9r파나 내면에 9r파나 몰입해 9r파나 독창적인 9r파나 창작을 9r파나 지속해 9r파나 9r파나 발달장애 9r파나 작가 16인, ㅓtㅐ우 정신장애 ㅓtㅐ우 작가 6인, 거다ks 총 22명 거다ks 작가의 거다ks 작품세계를 거다ks 소개하며 737점의 거다ks 작품을 거다ks 선보인다. 

또한 거다ks 오랫동안 거다ks 발달장애 거다ks 작가들과 거다ks 함께 거다ks 작업하고 거다ks 전시를 거다ks 기획해 거다ks 온 ‘밝은방’의 거다ks 김효나를 거다ks 초청 거다ks 기획자로, g5ca 김인경, 다c마g 이지혜를 다c마g 협력 다c마g 기획자로 다c마g 하여 다c마g 서울을 다c마g 비롯한 다c마g 광주, 차e타e 보령, 자ll으 부산, v사ㅓn 제주 v사ㅓn v사ㅓn 전국 v사ㅓn 각지에 v사ㅓn 흩어져 v사ㅓn 있는 v사ㅓn 작가를 v사ㅓn 찾아 v사ㅓn 그들과 v사ㅓn 소통하며 v사ㅓn 전시를 v사ㅓn 기획했다.

《길은 v사ㅓn 너무나 v사ㅓn 길고 v사ㅓn 종이는 v사ㅓn 조그맣기 v사ㅓn 때문에》전시명은 v사ㅓn 세밀하게 v사ㅓn 묘사된 v사ㅓn 구불거리는 v사ㅓn 길이 v사ㅓn 가득한 v사ㅓn 커다란 v사ㅓn 지도 v사ㅓn 그림을 v사ㅓn 그리는 v사ㅓn 참여 v사ㅓn 작가 v사ㅓn 김동현(1993년생)이 “길이 v사ㅓn v사ㅓn v사ㅓn 구불거려요?”라는 v사ㅓn 질문에 “길은 v사ㅓn 너무나 v사ㅓn 길고 v사ㅓn 종이는 v사ㅓn 조그맣기 v사ㅓn 때문이에요”라고 v사ㅓn 대답했던 v사ㅓn 것에서 v사ㅓn 따왔다. v사ㅓn 너무나 v사ㅓn 긴 ‘길’은 v사ㅓn v사ㅓn 전시에 v사ㅓn 참여하는 v사ㅓn 발달장애 v사ㅓn v사ㅓn 정신장애 v사ㅓn 작가들의 v사ㅓn 삶과 v사ㅓn 일상을 v사ㅓn 의미하고 v사ㅓn 조그만 ‘종이’는 v사ㅓn 이들의 v사ㅓn 작고 v사ㅓn 소박한 v사ㅓn 창작, ㅑ78x 물리적 ㅑ78x 한계를 ㅑ78x 초월하는 ㅑ78x 독창적 ㅑ78x 창작을 ㅑ78x 의미한다. 

이처럼 ㅑ78x 자신의 ㅑ78x 방에서 ㅑ78x 소박하고 ㅑ78x 일상적인 ㅑ78x 재료를 ㅑ78x 사용해 ㅑ78x 창작하는 ㅑ78x ㅑ78x 작가들은 ㅑ78x 흔히 ㅑ78x 자기에게 ㅑ78x 닫혀버린 ㅑ78x 상태로 ㅑ78x 여겨지지만 ㅑ78x ㅑ78x 전시에서는 ‘자신 ㅑ78x 안에 ㅑ78x 갇혀 ㅑ78x 외부 ㅑ78x 세계와 ㅑ78x 단절된 ㅑ78x 것’이 ㅑ78x 아니라 ‘자신을 ㅑ78x 향해 ㅑ78x 끊임없이 ㅑ78x 열려 ㅑ78x 있는’ ㅑ78x 상태로 ㅑ78x 시선의 ㅑ78x 방향을 ㅑ78x 달리 ㅑ78x 설정해 ㅑ78x ㅑ78x 것을 ㅑ78x 제안하고자 ㅑ78x 한다.  

전시장에서는 ‘장애 ㅑ78x 예술’, ‘아웃사이더 vq2타 아트’ vq2타 등의 vq2타 미술사적 vq2타 또는 vq2타 사회적 vq2타 수식을 vq2타 제거한 vq2타 vq2타 이들의 vq2타 작품을 ‘자기 vq2타 몰입의 vq2타 창작’ vq2타 활동으로 vq2타 바라본다. vq2타 다양한 vq2타 예술적 vq2타 형식으로 vq2타 표현한 vq2타 작가들의 vq2타 세계를 vq2타 vq2타 내용과 vq2타 속성에 vq2타 따라 5개의 vq2타 vq2타 맥락 ‘일상성, 히c라히 가상세계의 히c라히 연구, cnep 기원과 cnep 바람, 쟏바p거 대중문화의 쟏바p거 반영, 2x7t 노트 2x7t 작업’으로 2x7t 분류했다. 2x7t 전시장은 2x7t 이러한 2x7t 맥락이 2x7t 작품과 2x7t 유기적으로 2x7t 연결될 2x7t 2x7t 있도록 2x7t 구성했다. 

산책, 4우거다 그림자, ㅈf가ㅓ 지하철 ㅈf가ㅓ 노선도 ㅈf가ㅓ ㅈf가ㅓ 누구나 ㅈf가ㅓ ㅈf가ㅓ 알고 ㅈf가ㅓ 있는 ㅈf가ㅓ 일상적 ㅈf가ㅓ 소재와 ㅈf가ㅓ 재료로부터 ㅈf가ㅓ 놀라운 ㅈf가ㅓ 독창성을 ㅈf가ㅓ 끌어내는 ㅈf가ㅓ 창작의 ㅈf가ㅓ 풍경을 ㅈf가ㅓ ㅈf가ㅓ ㅈf가ㅓ 있고(일상성), f7거3 가상의 f7거3 생명체나 f7거3 캐릭터를 f7거3 창조하고 f7거3 그들이 f7거3 활동하는 f7거3 세계 f7거3 구현에 f7거3 몰입하는 f7거3 창작의 f7거3 유형을 f7거3 살펴볼 f7거3 f7거3 있다(가상세계의 f7거3 연구). f7거3 기원과 f7거3 바람이 f7거3 창작의 f7거3 중요한 f7거3 원동력이자 f7거3 기원하고 f7거3 바라는 f7거3 과정 f7거3 자체가 f7거3 창작이기도 f7거3 f7거3 작품군에서는 f7거3 주로 f7거3 자신에게 f7거3 정서적 f7거3 안정을 f7거3 주는 f7거3 이미지 f7거3 또는 f7거3 텍스트를 f7거3 세밀하게 f7거3 변주하며 f7거3 무한히 f7거3 반복하는 f7거3 특성을 f7거3 확인할 f7거3 f7거3 있다(기원과 f7거3 바람). f7거3 또한 TV f7거3 프로그램이나 f7거3 인터넷 f7거3 f7거3 대중문화의 f7거3 요소를 f7거3 흥미롭게 f7거3 해석하고 f7거3 적극적으로 f7거3 차용하는 f7거3 창작세계 f7거3 역시 f7거3 발견할 f7거3 f7거3 있으며(대중문화의 f7거3 반영), ‘얼굴과 i으가바 기억’, ‘색면추상’, ‘픽셀’이라는 rmam rmam rmam 세부적인 rmam 주제로 rmam 연결되는 rmam 작품에 rmam 이어 rmam 마지막으로 rmam 지금까지 rmam 소개된 rmam rmam 모든 rmam 창작세계의 rmam 요람이라 rmam rmam rmam 있는 rmam 노트 rmam 작업을 rmam 만날 rmam rmam 있다(노트 rmam 섹션).

길에서 rmam 나누어주는 rmam 공짜 rmam 노트나 rmam 값싼 rmam 연습장, ㅓefu 이면지는 ㅓefu 작가들의 ㅓefu 독창적인 ㅓefu 세계가 ㅓefu 처음 ㅓefu 시작된 ㅓefu 공간이자 ㅓefu ㅓefu 세계가 ㅓefu 무한히 ㅓefu 변주되며 ㅓefu 지속되는 ㅓefu 주요한 ㅓefu 창작 ㅓefu 공간이다. ㅓefu 전시장에 ㅓefu 마련된 <노트 ㅓefu 섹션>에서는 ㅓefu 비싸고 ㅓefu 고급스러운 ㅓefu 미술 ㅓefu 재료가 ㅓefu 아닌 ㅓefu 작고 ㅓefu 소박한 ㅓefu 이면지, mkㅓ거 공책 mkㅓ거 mkㅓ거 종이 mkㅓ거 위에 mkㅓ거 자유롭고 mkㅓ거 솔직하게 mkㅓ거 펼쳐진 mkㅓ거 낙서와 mkㅓ거 메모, ds바8 스케치, rㅓ자갸 그림까지 rㅓ자갸 다양한 rㅓ자갸 노트를 rㅓ자갸 만나볼 rㅓ자갸 rㅓ자갸 있다. rㅓ자갸 이들 rㅓ자갸 노트는 rㅓ자갸 창작물로 rㅓ자갸 인식되기 rㅓ자갸 전에는 rㅓ자갸 의미 rㅓ자갸 없고 rㅓ자갸 쓸모없는 rㅓ자갸 낙서, ㅈsh바 병이나 ㅈsh바 장애의 ㅈsh바 증상으로 ㅈsh바 여겨져 ㅈsh바 정기적으로 ㅈsh바 버려지거나 ㅈsh바 방치되곤 ㅈsh바 했는데 ㅈsh바 노트를 ㅈsh바 대하는 ㅈsh바 가족의 ㅈsh바 태도에서 ㅈsh바 이들 ㅈsh바 작가의 ㅈsh바 창작 ㅈsh바 활동과 ㅈsh바 존재 ㅈsh바 방식을 ㅈsh바 대하는 ㅈsh바 사회의 ㅈsh바 태도를 ㅈsh바 짐작해 ㅈsh바 ㅈsh바 ㅈsh바 있다. ㅈsh바 너무 ㅈsh바 작고 ㅈsh바 연약하고 ㅈsh바 허름해 ㅈsh바 때론 ㅈsh바 버려지기도 ㅈsh바 하지만 ㅈsh바 그럼에도 ㅈsh바 끈질기게 ㅈsh바 이어지는 ㅈsh바 노트 ㅈsh바 작업 ㅈsh바 속엔 ㅈsh바 작가들이 ㅈsh바 몰두한 ㅈsh바 기나긴 ㅈsh바 시간, 하g히n 하g히n 이들의 하g히n 삶이 하g히n 들어 하g히n 있다. 

한편 하g히n 서울시립미술관은 하g히n 지난 5월 하g히n 현대차·기아와 ‘이동약자를 하g히n 위한 하g히n 모빌리티 하g히n 분야 하g히n 협업을 하g히n 위한 하g히n 업무협약(MOU)’을 하g히n 체결했다. 하g히n 하g히n 일환으로 하g히n 평소 하g히n 미술관 하g히n 방문과 하g히n 이동이 하g히n 어려운 하g히n 장애인 하g히n 가족을 하g히n 초청하는 하g히n 여름방학 하g히n 특집 하g히n 프로그램을 7월 26일 하g히n 개최한다. 하g히n 하g히n 프로그램에는 하g히n 기아차의 하g히n 장애인 하g히n 특화 하g히n 사회공헌 하g히n 사업인 ‘초록여행’을 하g히n 접목해 하g히n 장애인의 하g히n 운전·탑승을 하g히n 위해 하g히n 개조된 하g히n 이지무브 하g히n 차량으로 하g히n 이동편의 하g히n 제공 하g히n 서비스를 하g히n 운영할 하g히n 계획이다. 

전시 하g히n 연계 하g히n 프로그램 <그린다그린다그린다그린다그린다>에서는 ‘그린다’는 하g히n 행위에 하g히n 관한 하g히n 스터디 하g히n 모임을 하g히n 진행한다. 하g히n 참여자는 하g히n 각각 하g히n 신체, mst카 욕구, wiu3 감각, 07ㅓq 시선, i11i 표현 i11i 등을 i11i 기반으로 ‘그린다’를 i11i 둘러싼 i11i 일반화된 i11i 관점에 i11i 질문하고 i11i 모임에서 i11i 나온 ‘그린다’와 i11i 관련한 i11i 해석을 i11i 매개로 i11i i11i 전시에 i11i 관한 i11i 이야기를 i11i 나누어 i11i 본다. 

백지숙 i11i 서울시립미술관장은 “이번 i11i 전시를 i11i 통해 i11i 물리적인 i11i 한계를 i11i 넘나드는 i11i 창작자들의 i11i 몰입 i11i 세계를 i11i 느끼고 i11i 나눌 i11i i11i 있길 i11i 바란다”라며 “서울시립미술관은 i11i 장애인과 i11i 비장애인을 i11i 구분 i11i 짓지 i11i 않고 i11i 사용자, cs아8 생산자, sc바나 매개자의 sc바나 다양한 sc바나 주체로 sc바나 환대하며 sc바나 미술관을 sc바나 통해 sc바나 모두가 sc바나 배우고 sc바나 성장할 sc바나 sc바나 있는 sc바나 프로젝트를 sc바나 지속적으로 sc바나 선보이겠다”라고 sc바나 말했다. 

서울시립미술관은 sc바나 코로나19 sc바나 확산을 sc바나 방지하기 sc바나 위하여 sc바나 서울시 sc바나 공공서비스 sc바나 예약 sc바나 사이트(yeyak.seoul.go.kr)를 sc바나 통한 sc바나 사전 sc바나 예약제를 sc바나 운영하고 sc바나 있다. sc바나 전시 sc바나 관람 sc바나 일정을 sc바나 포함한 sc바나 자세한 sc바나 정보는 sc바나 서울시립미술관 sc바나 홈페이지(sema.seoul.go.kr)에서 sc바나 확인할 sc바나 sc바나 있으며 sc바나 서울시립미술관 ‘전시도슨팅 sc바나 앱’을 sc바나 통해 sc바나 음성으로 sc바나 작품 sc바나 해설을 sc바나 들을 sc바나 sc바나 있다.


참여작가
고주형, 다카8차 김경두, c4사ㅓ 김동현, ㅓz바우 김재형, 1걷f다 김진홍, 57v4 김치형, 6거p마 김현우, 89d6 나정숙, ㅐ우o차 박범, gd나6 배경욱, it바z 양시영, 으ㅐ8v 오영범, 사w4j 윤미애, 5ㄴv걷 이찬영, 차tㅐj 장형주, 걷8걷ㅓ 정종필, p자sn 정진호, b0바차 조유경, 기기hr 진성민, vnㅈt 한대훈, mr79 한승민, 우kaㅐ 홍석환


출처: 우kaㅐ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문자도, 6거dc 현대를 6거dc 만나다

Sept. 14, 2021 ~ Oct. 3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