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이한 감각국

온수공간

Jan. 19, 2022 ~ Jan. 23, 2022

'기이하다’는 ㅐ갸거차 감각은 ㅐ갸거차 어떤 ㅐ갸거차 순간에 ㅐ갸거차 나타날까? ㅐ갸거차 일상적인 ㅐ갸거차 상황이 ㅐ갸거차 아니라는 ㅐ갸거차 것을 ㅐ갸거차 깨닫게 ㅐ갸거차 하는 ㅐ갸거차 ㅐ갸거차 마법 ㅐ갸거차 같은 ㅐ갸거차 단어를 ㅐ갸거차 내뱉기 ㅐ갸거차 전에는, ㅓtm2 우리는 ㅓtm2 그저 ㅓtm2 주어진 ㅓtm2 일상을 ㅓtm2 익숙하게 ㅓtm2 감각할 ㅓtm2 뿐이다. ㅓtm2 하지만 ㅓtm2 ㅓtm2 익숙해져 ㅓtm2 싱거워져버린 ㅓtm2 감각에 ㅓtm2 약간의 ㅓtm2 소금같은 ㅓtm2 트리거(trigger)를 ㅓtm2 뿌린다면 ㅓtm2 우리는 ㅓtm2 어떤 ㅓtm2 감각으로 ㅓtm2 세계를 ㅓtm2 탐색할 ㅓtm2 ㅓtm2 있을까. ㅓtm2 트리거에 ㅓtm2 맞닿은 ㅓtm2 감각이 ㅓtm2 낯설게 ㅓtm2 변형되어 ㅓtm2 어느 ㅓtm2 순간 ‘기이하다’라는 ㅓtm2 생각이 ㅓtm2 들면 ㅓtm2 우리는 ㅓtm2 순간적으로 ㅓtm2 자신의 ㅓtm2 주변을 ㅓtm2 둘러싼 ㅓtm2 상황이 ‘기이하다’는 ㅓtm2 것을 ㅓtm2 깨닫고 ㅓtm2 일상의 ㅓtm2 감각을 ㅓtm2 의심하게 ㅓtm2 된다. ㅓtm2 그리고 ㅓtm2 익숙함에서 ㅓtm2 벗어난 ㅓtm2 감각은 ㅓtm2 예상치 ㅓtm2 못한 ㅓtm2 해석과 ㅓtm2 이미지를 ㅓtm2 불러일으키며 ㅓtm2 새로운 ㅓtm2 감각의 ㅓtm2 풍경을 ㅓtm2 바라보게 ㅓtm2 한다. 

전시 ㅓtm2 제목이기도 ㅓtm2 한 '기이한 ㅓtm2 감각국’은 ㅓtm2 감각을 ㅓtm2 제공하는 ㅓtm2 작가와 ㅓtm2 ㅓtm2 감각에 ㅓtm2 맞닿은 ㅓtm2 관객의 ㅓtm2 기이한 ㅓtm2 조우를 ㅓtm2 의미하는 ㅓtm2 장소이다. 6명의 ㅓtm2 작가들은 ㅓtm2 온수공간 ㅓtm2 전체를 ㅓtm2 관객이 ㅓtm2 탐험하고 ㅓtm2 침범할 ㅓtm2 ㅓtm2 있는 ㅓtm2 하나의 ㅓtm2 국가로 ㅓtm2 지정한다. 6명의 ㅓtm2 작가들이 ㅓtm2 선사하는 ㅓtm2 각각의 ㅓtm2 트리거(trigger)는 ㅓtm2 관객으로 ㅓtm2 하여금 ㅓtm2 익숙하지 ㅓtm2 않은 ㅓtm2 시선과 ㅓtm2 행동으로 ㅓtm2 몸의 ㅓtm2 감각을 ㅓtm2 기이하게 ㅓtm2 사용하도록 ㅓtm2 유도한다. ㅓtm2 이는 ㅓtm2 관객이 ㅓtm2 자신의 ㅓtm2 익숙한 ㅓtm2 감각을 ㅓtm2 내던지고 ㅓtm2 기이한 ㅓtm2 감각국의 ㅓtm2 감각을 ㅓtm2 따르게 ㅓtm2 하는 ㅓtm2 것을 ㅓtm2 노리는 ㅓtm2 공간임과 ㅓtm2 동시에 ㅓtm2 자신 ㅓtm2 또한 ㅓtm2 기이한 ㅓtm2 감각의 ㅓtm2 일부가 ㅓtm2 되게 ㅓtm2 함을 ㅓtm2 의도한다. 

김보경은 ㅓtm2 이동을 ㅓtm2 하며 ㅓtm2 주로 ㅓtm2 보이는 ㅓtm2 풍경과 ㅓtm2 사건들, 3쟏k우 장면들을 3쟏k우 드로잉으로 3쟏k우 그려내는 3쟏k우 것을 3쟏k우 통해 3쟏k우 본인이 3쟏k우 지각한 3쟏k우 사회문제를 3쟏k우 수면 3쟏k우 위로 3쟏k우 올리는 3쟏k우 작업을 3쟏k우 진행한다. 3쟏k우 일상의 3쟏k우 이미지들은 3쟏k우 드로잉을 3쟏k우 통해 3쟏k우 일그러지게 3쟏k우 변형되고, 다b다히 마치 다b다히 이러한 다b다히 일그러진 다b다히 인물들이 다b다히 감옥에 다b다히 갇힌 다b다히 것처럼 다b다히 표현된다. 다b다히 이동을 다b다히 하며 다b다히 바라보는 다b다히 이미지들이 다b다히 오히려 다b다히 좁은 다b다히 우리에 다b다히 갇힌 다b다히 듯한 다b다히 정적인 다b다히 이미지로 다b다히 변화한 다b다히 것을 다b다히 보며 다b다히 작가는 다b다히 관객에게 다b다히 우리가 다b다히 일상적으로 다b다히 경유하고 다b다히 감각했던 다b다히 주변에 다b다히 숨겨진 다b다히 이면의 다b다히 감각을 다b다히 사유하도록 다b다히 유도한다.

김진선은 다b다히 대립적이고 다b다히 이분법적인 다b다히 상황들 다b다히 안에 다b다히 놓인 다b다히 경계에 다b다히 대한 다b다히 질문을 다b다히 제시한다.
성적 다b다히 상징, 걷x8거 권력의 걷x8거 상징, 거바sㅐ 관용적 거바sㅐ 표현 거바sㅐ 거바sㅐ 통용화된 거바sㅐ 상징들을 거바sㅐ 혼합하거나 거바sㅐ 교차하고 거바sㅐ 여러가지 거바sㅐ 의미가 거바sㅐ 동시에 거바sㅐ 지닌 거바sㅐ 상태를 거바sㅐ 조각이나 거바sㅐ 설치의 거바sㅐ 방식으로 거바sㅐ 표현한다. 거바sㅐ 일상적으로 거바sㅐ 당연하게 거바sㅐ 인지하던 거바sㅐ 경계를 거바sㅐ 흐려 거바sㅐ 낯설게 거바sㅐ 감각함으로써 거바sㅐ 대립적이라 거바sㅐ 여긴 거바sㅐ 상황의 거바sㅐ 인위적 거바sㅐ 벽을 거바sㅐ 넘은 거바sㅐ 새로운 거바sㅐ 감각의 거바sㅐ 경험을 거바sㅐ 마련한다. 

신디하는 거바sㅐ 돌연변이 거바sㅐ 식물이 거바sㅐ 사는 거바sㅐ 숲으로 거바sㅐ 관객을 거바sㅐ 초대한다. 거바sㅐ 인류세가 거바sㅐ 끝나고 거바sㅐ 다수의 거바sㅐ 생물이 거바sㅐ 사라진 거바sㅐ 시점에서, 아ㅓl파 돌연변이들이 아ㅓl파 어떠한 아ㅓl파 외부의 아ㅓl파 개입 아ㅓl파 없이 아ㅓl파 생태계의 아ㅓl파 빈틈을 아ㅓl파 노려 아ㅓl파 우세한 아ㅓl파 종이 아ㅓl파 되어 아ㅓl파 진화했다고 아ㅓl파 가정한다. 아ㅓl파 이때 아ㅓl파 숲은 아ㅓl파 어떤 아ㅓl파 모습을 아ㅓl파 지니게 아ㅓl파 될까? 아ㅓl파 신디하는 아ㅓl파 마치 아ㅓl파 줄기처럼 아ㅓl파 세상 아ㅓl파 밖을 아ㅓl파 향해서 아ㅓl파 자라나버린 아ㅓl파 뿌리를 아ㅓl파 이용하여 아ㅓl파 새로운 아ㅓl파 숲의 아ㅓl파 풍경을 아ㅓl파 구성하고, 가기기다 이를 가기기다 조각으로 가기기다 떼어와 가기기다 관객에게 가기기다 익숙한 가기기다 숲의 가기기다 감각이 가기기다 아닌 가기기다 낯선 가기기다 숲의 가기기다 감각을 가기기다 전해주고자 가기기다 한다. 

정다정은 가기기다 주변을 가기기다 관찰하던 가기기다 도중 가기기다 기묘한 가기기다 감각이 가기기다 일깨워진 가기기다 순간들을 가기기다 전시장에 가기기다 불러온다. 가기기다 작가는 가기기다 관찰한 가기기다 풍경과 가기기다 수집한 가기기다 오브제를 가기기다 재조합하여 가기기다 축경(縮景)한 ‘장면(scene)’ 가기기다 시리즈를 가기기다 제작해왔다. 가기기다 다양한 ‘판’ 가기기다 형태의 가기기다 장면에는 가기기다 세상을 가기기다 멀리서 가기기다 바라본 가기기다 시점, 차으j6 특정 차으j6 공간에서의 차으j6 기억이 차으j6 담겨있고, 사pㅓn 사pㅓn 위에는 사pㅓn 작은 사pㅓn 열매와 사pㅓn 세라믹 사pㅓn 사pㅓn 사pㅓn 점경인물을 사pㅓn 상징하는 사pㅓn 오브제가 사pㅓn 놓여있다. 사pㅓn 이번 사pㅓn 전시에서 사pㅓn 작가는 사pㅓn 사운드 사pㅓn 디자이너(이강욱)와의 사pㅓn 협업으로 사pㅓn 장면의 사pㅓn 분위기를 사pㅓn 더욱 사pㅓn 선명하게 사pㅓn 하고 사pㅓn 기이한 사pㅓn 감각의 사pㅓn 극대화를 사pㅓn 시도한다.

주지한은 사pㅓn 일상에서 사pㅓn 겪는 사pㅓn 무기력함 사pㅓn 속에서 사pㅓn 기이한 사pㅓn 감각을 사pㅓn 끌어낸다. 사pㅓn 무기력함을 사pㅓn 느끼는 사pㅓn 순간에는 사pㅓn 신체의 사pㅓn 힘이 사pㅓn 사pㅓn 빠지고, i카n갸 내장의 i카n갸 무게마저 i카n갸 무겁게 i카n갸 느껴진다. i카n갸 기력이 i카n갸 빠져나간 i카n갸 껍데기와 i카n갸 같은 i카n갸 불완전한 i카n갸 신체들은 i카n갸 스스로를 i카n갸 지탱하지 i카n갸 못한다. i카n갸 이러한 i카n갸 신체들은 i카n갸 어딘가에 i카n갸 걸려 i카n갸 있거나 i카n갸 널브러져 i카n갸 있으며, 하나기마 외부 하나기마 바람에 하나기마 힘없이 하나기마 흔들린다. 하나기마 불완전하고 하나기마 무기력하게 하나기마 흔들리는 하나기마 신체들과 하나기마 하나기마 사이에서 하나기마 반복하며 하나기마 떨어지는 하나기마 머리통 하나기마 영상은 하나기마 관객에게 하나기마 자신의 하나기마 신체를 하나기마 돌아보게 하나기마 하며 하나기마 기이한 하나기마 감각을 하나기마 선사한다.

하나기마 연은 하나기마 일상 하나기마 속에 하나기마 녹아든 하나기마 주변 하나기마 사물들을 하나기마 관찰하고, 34나9 내면의 34나9 은폐(隱蔽)된 34나9 감정을 34나9 수면 34나9 위로 34나9 끌어올려 34나9 34나9 과정에서 34나9 잠재되어 34나9 있던 34나9 기억과 34나9 감정을 34나9 상기시킨다. 34나9 일상은 34나9 34나9 반복되기 34나9 때문에 34나9 무관심한 34나9 대상이고, aㅐ타3 특별하지 aㅐ타3 않을 aㅐ타3 aㅐ타3 있지만 aㅐ타3 본인의 aㅐ타3 사고와 aㅐ타3 감정, 우사1u 삶을 우사1u 반영하는 우사1u 일상은 우사1u 우사1u 이상 우사1u 평범하지 우사1u 않다. 우사1u 주로 우사1u 빛, 63쟏e 그림자, 기다파ㅓ 공기의 기다파ㅓ 흐름, 걷ㅐ7ㅓ 바람 걷ㅐ7ㅓ 등의 걷ㅐ7ㅓ 미세한 걷ㅐ7ㅓ 움직임을 걷ㅐ7ㅓ 사용하거나 걷ㅐ7ㅓ 사물을 걷ㅐ7ㅓ 낯설게 걷ㅐ7ㅓ 배치함으로써 걷ㅐ7ㅓ 담담하고 걷ㅐ7ㅓ 고요하지만 걷ㅐ7ㅓ 일상 걷ㅐ7ㅓ 속에 걷ㅐ7ㅓ 잠재된 걷ㅐ7ㅓ 예민한 걷ㅐ7ㅓ 감각을 걷ㅐ7ㅓ 불러일으킴으로써 걷ㅐ7ㅓ 기이한 걷ㅐ7ㅓ 감각을 걷ㅐ7ㅓ 나타낸다. 

전층에 걷ㅐ7ㅓ 걸쳐 ‘기이한 걷ㅐ7ㅓ 감각국’을 걷ㅐ7ㅓ 탐험한 걷ㅐ7ㅓ 관객은 걷ㅐ7ㅓ 문을 걷ㅐ7ㅓ 나서며 걷ㅐ7ㅓ 자신의 걷ㅐ7ㅓ 일상의 걷ㅐ7ㅓ 감각으로 걷ㅐ7ㅓ 돌아오게 걷ㅐ7ㅓ 된다. 걷ㅐ7ㅓ 감각국을 걷ㅐ7ㅓ 경험한 걷ㅐ7ㅓ 관객의 걷ㅐ7ㅓ 모든 걷ㅐ7ㅓ 감각을 걷ㅐ7ㅓ 기이한 걷ㅐ7ㅓ 감각으로 걷ㅐ7ㅓ 바꿀 걷ㅐ7ㅓ 걷ㅐ7ㅓ 없지만, ㄴpㅓb 감각국에서 ㄴpㅓb 얻어낸 ㄴpㅓb 조그마한 ㄴpㅓb 소금 ㄴpㅓb 결정체가 ㄴpㅓb 어느 ㄴpㅓb 순간 ㄴpㅓb 당신의 ㄴpㅓb 일상에서 ㄴpㅓb 변화를 ㄴpㅓb 가져오는 ㄴpㅓb 감각이 ㄴpㅓb 되기를 ㄴpㅓb 기대한다. 

참여작가: ㄴpㅓb 김보경, c1uk 김진선, ㅓy사o 신디하, 타2마히 정다정, g03ㅑ 주지한, ㅐ다아으 ㅐ다아으 연 
기획: NUODD
포스터디자인: ㅐ다아으 ㅐ다아으 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