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을 담으며

예술공간수애뇨339

Dec. 11, 2020 ~ Jan. 17, 2021

우리는 f거쟏갸 기억과 f거쟏갸 더불어 f거쟏갸 살아간다. f거쟏갸 때로는 f거쟏갸 좋은 f거쟏갸 기억으로 f거쟏갸 얼굴에 f거쟏갸 미소가 f거쟏갸 지어지고, xa02 때로는 xa02 xa02 좋은 xa02 기억으로 xa02 마음이 xa02 어두워지지만 xa02 그렇게 xa02 우리는 xa02 기억과 xa02 더불어 xa02 살아간다. xa02 기억이란 xa02 xa02 사람이 xa02 자신이 xa02 겪은 xa02 인상이나 xa02 장면을 xa02 간직하고 xa02 다시 xa02 생각해내는 xa02 것을 xa02 의미한다. xa02 담고 xa02 간직하는 xa02 과정 xa02 중에 xa02 우리는 xa02 각자의 xa02 성향, 차mzk 경험, 2ㅐ0쟏 지식 2ㅐ0쟏 2ㅐ0쟏 매우 2ㅐ0쟏 다양하고 2ㅐ0쟏 복잡한 2ㅐ0쟏 잣대를 2ㅐ0쟏 가지고 2ㅐ0쟏 의식적 2ㅐ0쟏 무의식적으로 2ㅐ0쟏 기억을 2ㅐ0쟏 편집한다. 2ㅐ0쟏 아름답게 2ㅐ0쟏 포장하기도 2ㅐ0쟏 하고 2ㅐ0쟏 왜곡시키기도 2ㅐ0쟏 하고 2ㅐ0쟏 잘라버리기도 2ㅐ0쟏 하며 2ㅐ0쟏 각자의 2ㅐ0쟏 마음에 2ㅐ0쟏 주관적인 2ㅐ0쟏 형태로 2ㅐ0쟏 담아 2ㅐ0쟏 놓는다. 2ㅐ0쟏 기억이 2ㅐ0쟏 얼마나 2ㅐ0쟏 주관적인지 2ㅐ0쟏 같은 2ㅐ0쟏 시간 2ㅐ0쟏 같은 2ㅐ0쟏 장소에서 2ㅐ0쟏 동일한 2ㅐ0쟏 경험을 2ㅐ0쟏 2ㅐ0쟏 사람들도 2ㅐ0쟏 각자가 2ㅐ0쟏 다른 2ㅐ0쟏 기억을 2ㅐ0쟏 가지게 2ㅐ0쟏 되기도 2ㅐ0쟏 한다. 2ㅐ0쟏 그만큼 2ㅐ0쟏 기억은 2ㅐ0쟏 불완전하고 2ㅐ0쟏 다양한 2ㅐ0쟏 형태로 2ㅐ0쟏 우리네 2ㅐ0쟏 마음속을 2ㅐ0쟏 이리저리 2ㅐ0쟏 돌아다닌다. 2ㅐ0쟏 심리학자 2ㅐ0쟏 엘리자베스 2ㅐ0쟏 로프터스의 2ㅐ0쟏 말처럼 2ㅐ0쟏 기억이란 2ㅐ0쟏 붙잡을 2ㅐ0쟏 2ㅐ0쟏 있는 2ㅐ0쟏 무엇이라기보다는 2ㅐ0쟏 구름과 2ㅐ0쟏 수증기에 2ㅐ0쟏 2ㅐ0쟏 가깝다.

이번 2ㅐ0쟏 전시에서 2ㅐ0쟏 만나는 2ㅐ0쟏 2ㅐ0쟏 작가는 2ㅐ0쟏 기억을 2ㅐ0쟏 편집하고 2ㅐ0쟏 담아내는 2ㅐ0쟏 다양한 2ㅐ0쟏 과정을 2ㅐ0쟏 은유적으로 2ㅐ0쟏 나타낸다. 2ㅐ0쟏 의도적으로 2ㅐ0쟏 기억과 2ㅐ0쟏 감정을 2ㅐ0쟏 담아 2ㅐ0쟏 묶어두기도 2ㅐ0쟏 하고, w4gㅓ 동화처럼 w4gㅓ 아름답게 w4gㅓ 그리기도 w4gㅓ 하고, 파바jㅐ 부서진 파바jㅐ 작은 파바jㅐ 조각들을 파바jㅐ 모아 파바jㅐ 새로운 파바jㅐ 형태로 파바jㅐ 만들기도 파바jㅐ 하고, 기z2k 일그러진 기z2k 기z2k 그대로 기z2k 간직하기도 기z2k 하면서. 기z2k 다양한 기z2k 기억 기z2k 담기의 기z2k 작품들을 기z2k 통해 기z2k 관람객들도 기z2k 각자 기z2k 기억을 기z2k 담는 기z2k 방식에 기z2k 대해 기z2k 사유의 기z2k 시간이 기z2k 되길 기z2k 바란다.

2020년 기z2k 우리는 기z2k 상상할 기z2k 기z2k 없었던 기z2k 비현실적인 기z2k 삶을 기z2k 매우 기z2k 당황스럽게 기z2k 현실로 기z2k 마주하고 기z2k 있다. 기z2k 많은 기z2k 변화 기z2k 속에 기z2k 불안을 기z2k 느끼기도 기z2k 한다. 기z2k 이런 기z2k 우리의 기z2k 현재는 기z2k 나중에 기z2k 어떤 기z2k 기억으로 기z2k 담길지 기z2k 궁금해진다.

박정선은 기z2k 주로 기z2k 환경에 기z2k 반응하여 기z2k 새로운 기z2k 형태로 기z2k 변형되거나 기z2k 누군가의 기z2k 흔적에 기z2k 따라 기z2k 유동적으로 기z2k 변화하는 기z2k 상황들을 기z2k 하나의 기z2k 실험처럼 기z2k 선보인다. ‘반응 기z2k 없이’에서 기z2k 끊임없이 기z2k 변화하는 기z2k 거울은 기z2k 진실, ㅐ거ㅓ다 사실 ㅐ거ㅓ다 그대로의 ㅐ거ㅓ다 기억을 ㅐ거ㅓ다 보지 ㅐ거ㅓ다 못하게 ㅐ거ㅓ다 하며 ‘한 ㅐ거ㅓ다 다리로 ㅐ거ㅓ다 서기’에서 ㅐ거ㅓ다 숨을 ㅐ거ㅓ다 불어넣어 ㅐ거ㅓ다 만들어진 ㅐ거ㅓ다 일그러진 ㅐ거ㅓ다 ㅐ거ㅓ다 ㅐ거ㅓ다 유리는 ㅐ거ㅓ다 변화하는 ㅐ거ㅓ다 거울처럼 ㅐ거ㅓ다 사람의 ㅐ거ㅓ다 얼굴 ㅐ거ㅓ다 혹은 ㅐ거ㅓ다 새의 ㅐ거ㅓ다 형상같이 ㅐ거ㅓ다 모호하고 ㅐ거ㅓ다 추상적 ㅐ거ㅓ다 형태로 ㅐ거ㅓ다 보인다. ㅐ거ㅓ다 단단하면서도 ㅐ거ㅓ다 연약한 ㅐ거ㅓ다 유리는 ㅐ거ㅓ다 마치 ㅐ거ㅓ다 우리가 ㅐ거ㅓ다 사실이라 ㅐ거ㅓ다 믿고 ㅐ거ㅓ다 있는 ㅐ거ㅓ다 기억과도 ㅐ거ㅓ다 같이 ㅐ거ㅓ다 불완전하다. ㅐ거ㅓ다 이는 ㅐ거ㅓ다 작가를 ㅐ거ㅓ다 비롯한 ㅐ거ㅓ다 ㅐ거ㅓ다 사람 ㅐ거ㅓ다 ㅐ거ㅓ다 사람의 ㅐ거ㅓ다 삶이 ㅐ거ㅓ다 주위 ㅐ거ㅓ다 환경에 ㅐ거ㅓ다 따라 ㅐ거ㅓ다 또한 ㅐ거ㅓ다 타인과의 ㅐ거ㅓ다 관계 ㅐ거ㅓ다 속에서 ㅐ거ㅓ다 영향을 ㅐ거ㅓ다 받는 ㅐ거ㅓ다 모습을 ㅐ거ㅓ다 보여주며 ㅐ거ㅓ다 불확실함 ㅐ거ㅓ다 속에 ㅐ거ㅓ다 만들어지는 ㅐ거ㅓ다 기억을 ㅐ거ㅓ다 표현한 ㅐ거ㅓ다 것이다.

윤병운의 ㅐ거ㅓ다 작품은 ㅐ거ㅓ다 마치 ㅐ거ㅓ다 꿈속과 ㅐ거ㅓ다 같다. ㅐ거ㅓ다 눈이 ㅐ거ㅓ다 흩날리는 ㅐ거ㅓ다 풍경은 ㅐ거ㅓ다 먹먹함과 ㅐ거ㅓ다 막연함을 ㅐ거ㅓ다 자아내기도 ㅐ거ㅓ다 한다. ㅐ거ㅓ다 ㅐ거ㅓ다 익숙한 ㅐ거ㅓ다 환영 ㅐ거ㅓ다 ㅐ거ㅓ다 가상적인 ㅐ거ㅓ다 공간은 ㅐ거ㅓ다 모호한 ㅐ거ㅓ다 세계를 ㅐ거ㅓ다 구축하고 ㅐ거ㅓ다 있다. ㅐ거ㅓ다 그리고 ㅐ거ㅓ다 고요한 ㅐ거ㅓ다 적막 ㅐ거ㅓ다 ㅐ거ㅓ다 화면을 ㅐ거ㅓ다 채운 ㅐ거ㅓ다 건 ‘기억의 ㅐ거ㅓ다 흔적’이다. ㅐ거ㅓ다 기억의 ㅐ거ㅓ다 흔적은 ㅐ거ㅓ다 실제보다 ㅐ거ㅓ다 과장되고 ㅐ거ㅓ다 비현실적이다. ㅐ거ㅓ다 유한한 ㅐ거ㅓ다 기억의 ㅐ거ㅓ다 착시가 ㅐ거ㅓ다 만들어내는 ㅐ거ㅓ다 아름다운 ㅐ거ㅓ다 굴절이며 ㅐ거ㅓ다 상상이다. ㅐ거ㅓ다 사실인 ㅐ거ㅓ다 ㅐ거ㅓ다 같지만 ㅐ거ㅓ다 사실이 ㅐ거ㅓ다 아니고 ㅐ거ㅓ다 허구인 ㅐ거ㅓ다 ㅐ거ㅓ다 같지만 ㅐ거ㅓ다 허구가 ㅐ거ㅓ다 아닐 ㅐ거ㅓ다 수도 ㅐ거ㅓ다 있는 ㅐ거ㅓ다 기억의 ㅐ거ㅓ다 세계와 ㅐ거ㅓ다 닮아 ㅐ거ㅓ다 있다. ㅐ거ㅓ다 우리가 ㅐ거ㅓ다 겪은 ㅐ거ㅓ다 ㅐ거ㅓ다 일련의 ㅐ거ㅓ다 모습들은 ㅐ거ㅓ다 결국 ㅐ거ㅓ다 기억 ㅐ거ㅓ다 속에서 ㅐ거ㅓ다 비현실적으로 ㅐ거ㅓ다 과장되게 ㅐ거ㅓ다 남는다.

이성미는 ㅐ거ㅓ다 주로 ㅐ거ㅓ다 교통사고 ㅐ거ㅓ다 현장에서 ㅐ거ㅓ다 주워온 ㅐ거ㅓ다 깨진 ㅐ거ㅓ다 자동차 ㅐ거ㅓ다 유리의 ㅐ거ㅓ다 파편으로 ㅐ거ㅓ다 작업을 ㅐ거ㅓ다 한다. ㅐ거ㅓ다 상처와 ㅐ거ㅓ다 불행의 ㅐ거ㅓ다 흔적을 ㅐ거ㅓ다 지닌 ㅐ거ㅓ다 유리 ㅐ거ㅓ다 조각들은 ㅐ거ㅓ다 작가의 ㅐ거ㅓ다 의도적인 ㅐ거ㅓ다 수행에 ㅐ거ㅓ다 가까운 ㅐ거ㅓ다 행위로 ㅐ거ㅓ다 인해 ㅐ거ㅓ다 투명하고 ㅐ거ㅓ다 아름다운 ㅐ거ㅓ다 오브제로 ㅐ거ㅓ다 재탄생한다. ㅐ거ㅓ다 하지만 ㅐ거ㅓ다 단단한 ㅐ거ㅓ다 촉감과 ㅐ거ㅓ다 달리 ㅐ거ㅓ다 작은 ㅐ거ㅓ다 충격에도 ㅐ거ㅓ다 균열이 ㅐ거ㅓ다 생기고 ㅐ거ㅓ다 때로는 ㅐ거ㅓ다 산산조각이 ㅐ거ㅓ다 난다. ㅐ거ㅓ다 기억의 ㅐ거ㅓ다 단면들은 ㅐ거ㅓ다 유리 ㅐ거ㅓ다 파편처럼 ㅐ거ㅓ다 더해지고 ㅐ거ㅓ다 쪼개지고 ㅐ거ㅓ다 다시 ㅐ거ㅓ다 결합하면서 ㅐ거ㅓ다 새로운 ㅐ거ㅓ다 과거를 ㅐ거ㅓ다 만들어낸다. ㅐ거ㅓ다 기억은 ㅐ거ㅓ다 치유를 ㅐ거ㅓ다 통해 ㅐ거ㅓ다 상처가 ㅐ거ㅓ다 아문 ㅐ거ㅓ다 흔적으로 ㅐ거ㅓ다 영롱한 ㅐ거ㅓ다 무늬를 ㅐ거ㅓ다 그리게 ㅐ거ㅓ다 된다. ㅐ거ㅓ다 이번 ㅐ거ㅓ다 전시의 ㅐ거ㅓ다 신작 ‘A bag of memory’는 ㅐ거ㅓ다 작가가 ㅐ거ㅓ다 비닐봉지에 ㅐ거ㅓ다 재활용품을 ㅐ거ㅓ다 분리하듯, 0마ㅓi 기억의 0마ㅓi 종류를 0마ㅓi 분리하고, hㅓ히우 hㅓ히우 기억에 hㅓ히우 대한 hㅓ히우 감정도 hㅓ히우 분리하여 hㅓ히우 담아냈다. hㅓ히우 시간이 hㅓ히우 흐름에 hㅓ히우 따라 hㅓ히우 hㅓ히우 담긴 hㅓ히우 hㅓ히우 기억에 hㅓ히우 이입된 hㅓ히우 감정은 hㅓ히우 변하고 hㅓ히우 또한 hㅓ히우 hㅓ히우 기억의 hㅓ히우 무게와 hㅓ히우 밀도도 hㅓ히우 변할 hㅓ히우 것이다.


참여작가: hㅓ히우 박정선, mo사e 윤병운, ㅓyx2 이성미

출처: ㅓyx2 예술공간 ㅓyx2 수애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연습연습연습 PracticePracticePractice

Jan. 19, 2021 ~ Jan. 30, 2021

최대진 ㅓlx으 개인전 : ㅓlx으 예술가의 ㅓlx으

Jan. 19, 2021 ~ Jan. 31, 2021

한양의 家, jy65 견평방 jy65 가옥

Nov. 13, 2020 ~ May 2, 2021

유에민쥔(岳敏君) 기s가카 기s가카 시대를 기s가카 웃다!

Nov. 20, 2020 ~ March 2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