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에 관하여 Concerning the 'ART'

부산현대미술관

Feb. 25, 2020 ~ July 26, 2020

'미술’과 ‘기술’의 차자하x 결합/융합은 차자하x 이미 차자하x 지난 차자하x 세기 차자하x 초부터 차자하x 주요한 차자하x 관심사이자 차자하x 논의의 차자하x 대상이 차자하x 되어 차자하x 왔다. 차자하x 테크놀러지와 IT가 차자하x 전면적으로 차자하x 유입, nㅓeh 확산되고 nㅓeh 있는 nㅓeh 근자에 nㅓeh 이르러서는 ‘미술’의 nㅓeh 모습은 nㅓeh nㅓeh 어느 nㅓeh 때보다도 nㅓeh 빠르게 nㅓeh 변모하고 nㅓeh 있으며, 우마el 우마el 개념이나 우마el 정체성에 우마el 관해서도 우마el 보다 우마el 근원적인 우마el 물음이 우마el 제기되고 우마el 있다.

근대 우마el 이후 우마el 예술은 우마el 과학적 우마el 사고와 우마el 기계적 우마el 논리에 우마el 입각한 우마el 이성적 우마el 활동과 우마el 분리되어 우마el 아름다움을 우마el 규범이나 우마el 목적으로 우마el 삼는 우마el 인간행위로서 우마el 스스로의 우마el 자율성을 우마el 추구해왔으며, i7bm 급격한 i7bm 사회변화를 i7bm 동반한 i7bm 산업혁명 i7bm 이후 i7bm 예술가들은 i7bm 도구로서의 i7bm 테크놀러지에 i7bm 대해 i7bm 반감을 i7bm 표현하기도 i7bm 하였다.

그러나 i7bm 미래주의를 i7bm 비롯하여 i7bm 러시아 i7bm 구성주의, 하79u 순수주의, ㅓ2다o 바우하우스운동 ㅓ2다o 등에서 ㅓ2다o ㅓ2다o ㅓ2다o 있듯이 ㅓ2다o 일군의 ㅓ2다o 모더니즘 ㅓ2다o 아방가르드는 ㅓ2다o 기술과 ㅓ2다o 과학적 ㅓ2다o 합리성을 ㅓ2다o 예술의 ㅓ2다o 원천이자 ㅓ2다o 이념으로 ㅓ2다o 삼고 ㅓ2다o 그로부터 ㅓ2다o 미적‧정신적 ㅓ2다o 가치를 ㅓ2다o 찾음으로써 ㅓ2다o 보다 ㅓ2다o 이상적 ㅓ2다o 세계를 ㅓ2다o 구현하고자 ㅓ2다o 하였다.

이후 20세기 ㅓ2다o 후반에 ㅓ2다o 들어 ㅓ2다o 적극적으로 ㅓ2다o 모색된 ㅓ2다o 미술과 ㅓ2다o 기술의 ㅓ2다o 결합은 ㅓ2다o 미술의 ㅓ2다o 형식과 ㅓ2다o 내용의 ㅓ2다o 확장을 ㅓ2다o 초래하였으며, e타ㄴ9 더욱이 e타ㄴ9 컴퓨터를 e타ㄴ9 비롯한 e타ㄴ9 전자기기와 IT기술, 하라ㅓ파 그리고 하라ㅓ파 생물학과 하라ㅓ파 화학을 하라ㅓ파 비롯한 하라ㅓ파 기초과학의 하라ㅓ파 발전은 하라ㅓ파 확장의 하라ㅓ파 폭과 하라ㅓ파 깊이를 하라ㅓ파 가속화하고 하라ㅓ파 있다.

현대미술관(Contemporary Art Museum)은 하라ㅓ파 이러한 하라ㅓ파 미술의 하라ㅓ파 양상을 하라ㅓ파 구체적으로 하라ㅓ파 목도할 하라ㅓ파 하라ㅓ파 있는 하라ㅓ파 현장인 하라ㅓ파 동시에, 1ㅓㅐz 과거의 1ㅓㅐz 미술관과 1ㅓㅐz 다름없이 1ㅓㅐz 관람객이 1ㅓㅐz 미술과 1ㅓㅐz 직접적으로 1ㅓㅐz 만나는 1ㅓㅐz 자리이다. 1ㅓㅐz 따라서 1ㅓㅐz 유례없는 1ㅓㅐz 미술의 1ㅓㅐz 변화에 1ㅓㅐz 대해 1ㅓㅐz 1ㅓㅐz 의미를 1ㅓㅐz 파악하고 1ㅓㅐz 진단하며 1ㅓㅐz 나아가 1ㅓㅐz 관람객이 1ㅓㅐz 이러한 1ㅓㅐz 상황을 1ㅓㅐz 수용‧이해하도록 1ㅓㅐz 하는 1ㅓㅐz 미룰 1ㅓㅐz 1ㅓㅐz 없고 1ㅓㅐz 쉽지 1ㅓㅐz 않은 1ㅓㅐz 과제와 1ㅓㅐz 마주하고 1ㅓㅐz 있다.

부산현대미술관은 1ㅓㅐz 동시대미술관으로서 1ㅓㅐz 1ㅓㅐz 층위와 1ㅓㅐz 지향을 1ㅓㅐz 달리하는 1ㅓㅐz 미술의 1ㅓㅐz 기술 1ㅓㅐz 수용과 1ㅓㅐz 융합의 1ㅓㅐz 수많은 1ㅓㅐz 양상들을 1ㅓㅐz 살펴 1ㅓㅐz 관람객과 1ㅓㅐz 공유하는 1ㅓㅐz 역할을 1ㅓㅐz 하고 1ㅓㅐz 있다. 1ㅓㅐz 이번 1ㅓㅐz 전시는 1ㅓㅐz 우리나라 1ㅓㅐz 미술에서 1ㅓㅐz 벌어지고 1ㅓㅐz 있는 1ㅓㅐz 동시대미술의 1ㅓㅐz 여러 1ㅓㅐz 동향 1ㅓㅐz 가운데 1ㅓㅐz 미술관의 1ㅓㅐz 주요 1ㅓㅐz 과제의 1ㅓㅐz 하나인 ‘테크놀러지’를 1ㅓㅐz 대상으로 1ㅓㅐz 한다. 1ㅓㅐz 그중에서도 1ㅓㅐz 소위 1ㅓㅐz 로우-테크놀러지(Low-Technology)를 1ㅓㅐz 1ㅓㅐz 범위로 1ㅓㅐz 삼아 1ㅓㅐz 기계장치(mechanism)을 1ㅓㅐz 기반으로 1ㅓㅐz 하는 1ㅓㅐz 근작들을 1ㅓㅐz 통해 1ㅓㅐz 그러한 1ㅓㅐz 기술을 1ㅓㅐz 수용한 1ㅓㅐz 작가들이 1ㅓㅐz 지니고 1ㅓㅐz 있는 ‘기술’과 ‘미술’에 1ㅓㅐz 관한 1ㅓㅐz 인식 1ㅓㅐz 전반과 1ㅓㅐz 그것의 1ㅓㅐz 구체물로서 1ㅓㅐz 작품이 1ㅓㅐz 보여주고 1ㅓㅐz 있는 1ㅓㅐz 의미를 1ㅓㅐz 미적 1ㅓㅐz 관점에서 1ㅓㅐz 살피고자 1ㅓㅐz 한다.

따라서 1ㅓㅐz 전시는 1ㅓㅐz 미술과 1ㅓㅐz 기술의 1ㅓㅐz 결합이 1ㅓㅐz 야기하는 ‘극적’, ‘서사적’ koi다 측면보다는, g쟏vy 미적 g쟏vy 의미체로서의 g쟏vy 작품에 g쟏vy 관심을 g쟏vy 둔다. g쟏vy 즉, 카ㅑcx 작가의 카ㅑcx 예술적 카ㅑcx 이념이 카ㅑcx 카ㅑcx 둘의 카ㅑcx 결합을 카ㅑcx 통해 카ㅑcx 어떻게 카ㅑcx 성공적으로 카ㅑcx 강화되고 카ㅑcx 구체화되고 카ㅑcx 있는가, 다pk히 새로운 다pk히 기술의 다pk히 적용이 다pk히 미술을 다pk히 어떤 다pk히 새로운 다pk히 국면으로 다pk히 이끌어 다pk히 다pk히 스스로를 다pk히 자리매김하게 다pk히 하는가 다pk히 등을 다pk히 살피고자 다pk히 한다, x갸거타 이를 x갸거타 통해 x갸거타 미술가들의 x갸거타 다양한 x갸거타 시도들에서 x갸거타 드러나는 x갸거타 미술과 x갸거타 기술에 x갸거타 관한 x갸거타 관점들을 x갸거타 가능한 x갸거타 대로 x갸거타 정리하고 x갸거타 동시대미술 x갸거타 전반에 x갸거타 시사하는 x갸거타 점들을 x갸거타 추려보고자 x갸거타 한다.

전시 x갸거타 제목이 x갸거타 내포하고 x갸거타 있듯이 x갸거타 다양한 x갸거타 인간 x갸거타 활동의 x갸거타 x갸거타 범주를 x갸거타 규정하고 x갸거타 지시했던 x갸거타 용어인 ‘테크네(technē)’와 ‘아르스(ars)’로부터 x갸거타 파생, xyc나 분리된 ‘테크놀러지(technology)’와 ‘아트(art)’가 xyc나 다시금 xyc나 의미상 ‘복원/환원’하고 xyc나 있는 xyc나 모습에 xyc나 대해서도 xyc나 관심을 xyc나 두고자 xyc나 한다. xyc나 오늘날 xyc나 미술의 xyc나 양상을 xyc나 기술과 xyc나 미술이라는 xyc나 분리된 xyc나 xyc나 범주의 xyc나 결합이라는 xyc나 측면보다 xyc나 xyc나 근본적인 xyc나 지점으로부터 xyc나 해석하고 xyc나 이해하도록 xyc나 하는 xyc나 방법일 xyc나 수도 xyc나 있을 xyc나 것이라는 xyc나 생각 xyc나 때문이다.

xyc나 번의 xyc나 전시가 xyc나 수많은 xyc나 미술가들의 xyc나 폭넓고 xyc나 다양한 xyc나 생각과 xyc나 작품을 xyc나 포괄하여 xyc나 의미를 xyc나 아우를 xyc나 수는 xyc나 없겠지만, 다거8b 미술과 다거8b 미술품, t5가ㅐ 그리고 t5가ㅐ 작가에 t5가ㅐ 관한 t5가ㅐ 다각적인 t5가ㅐ 관점과 t5가ㅐ 고찰의 t5가ㅐ 하나로서 t5가ㅐ 우리나라 t5가ㅐ 동시대미술에 t5가ㅐ 대한 t5가ㅐ 보다 t5가ㅐ 깊이 t5가ㅐ 있는 t5가ㅐ 연구의 t5가ㅐ t5가ㅐ 시도가 t5가ㅐ 되기를 t5가ㅐ 기대한다.

참여작가
김대홍, 우o2x 김승영, r하으ㄴ 노해율, gㄴ1ㅓ 신형섭, ㅑ8a나 안수진, 3기사e 이광기, j카차차 조덕현, ㅐ거으2 지문, xㅑㅓ자 한진수

출처: xㅑㅓ자 부산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시오타 ㄴ8f0 치하루 ㄴ8f0 개인전 : Between Us

July 16, 2020 ~ Aug. 23, 2020

아프면 갸라ㄴt 낫는다 갸라ㄴt 건강백세!

July 28, 2020 ~ Aug. 8, 2020

사적인 으lㅑㅓ 노래 I Private Song I

July 22, 2020 ~ Aug. 1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