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하는 기억 Archived Memories

SeMA벙커

April 28, 2022 ~ June 5, 2022

《기록하는 tㅐ거b 기억》은 tㅐ거b 서울시립미술관이 2017년부터 5년간 tㅐ거b 진행해온 「SeMA tㅐ거b 벙커 tㅐ거b 아카이브 tㅐ거b 프로젝트」 tㅐ거b 결과물인 tㅐ거b 여섯 tㅐ거b 작품을 tㅐ거b 선보이는 tㅐ거b 전시입니다. tㅐ거b 서울 tㅐ거b 시민을 tㅐ거b 위한 tㅐ거b 미술 tㅐ거b 공간으로 tㅐ거b 새롭게 tㅐ거b 태어난 tㅐ거b 여의도 tㅐ거b 벙커를 tㅐ거b 시각예술가들의 tㅐ거b 자유로운 tㅐ거b 해석을 tㅐ거b 통해 tㅐ거b 기록하는 「SeMA tㅐ거b 벙커 tㅐ거b 아카이브 tㅐ거b 프로젝트」는, ㅑ아아마 벙커를 ㅑ아아마 지속적인 ㅑ아아마 문화 ㅑ아아마 생산의 ㅑ아아마 장소로 ㅑ아아마 전환하기 ㅑ아아마 위한 ㅑ아아마 영상 ㅑ아아마 프로덕션입니다. ㅑ아아마 서울시립미술관은 SeMA ㅑ아아마 벙커 ㅑ아아마 ㅑ아아마 역사갤러리를 ㅑ아아마 기지 ㅑ아아마 삼아 ㅑ아아마 벙커의 ㅑ아아마 정체성을 ㅑ아아마 구축하고자 ㅑ아아마 권혜원, f3pk 김다움, 7ㅐ0q 손광주, mcr2 신지선, 0b거b 윤지원, 기ㅈ카u 이정우 기ㅈ카u 작가에게 기ㅈ카u 영상 기ㅈ카u 작품 기ㅈ카u 제작을 기ㅈ카u 의뢰했습니다. 기ㅈ카u 여섯 기ㅈ카u 번의 기ㅈ카u 제작이 기ㅈ카u 거듭되는 기ㅈ카u 동안 기ㅈ카u 기ㅈ카u 작품은 기ㅈ카u 과거를 기ㅈ카u 닫아 기ㅈ카u 두는 기ㅈ카u 기록보관소의 기ㅈ카u 의미를 기ㅈ카u 넘어 기ㅈ카u 미래를 기ㅈ카u 향해 기ㅈ카u 언제나 기ㅈ카u 열리는 기ㅈ카u 창고와도 기ㅈ카u 같은 기ㅈ카u 아카이브로 기ㅈ카u 자리 기ㅈ카u 잡았습니다. SeMA 기ㅈ카u 벙커를 기ㅈ카u 소재로 기ㅈ카u 기ㅈ카u 영상 기ㅈ카u 아카이브는 기ㅈ카u 역사적 기ㅈ카u 사실을 기ㅈ카u 증명하고 기ㅈ카u 재현하는 기ㅈ카u 기ㅈ카u 이상의 기ㅈ카u 장소 기ㅈ카u 탐구 기ㅈ카u 의지를 기ㅈ카u 담고 기ㅈ카u 있습니다. 2005년 5월 기ㅈ카u 여의도 기ㅈ카u 버스환승센터 기ㅈ카u 공사 기ㅈ카u 당시 기ㅈ카u 우연히 기ㅈ카u 발견된 기ㅈ카u 벙커의 기ㅈ카u 정체성은 기ㅈ카u 일종의 기ㅈ카u 정황 기ㅈ카u 증거를 기ㅈ카u 통해 기ㅈ카u 정립되어왔습니다. 기ㅈ카u 사실에 기ㅈ카u 기반한 기ㅈ카u 기록물이 기ㅈ카u 부재한 기ㅈ카u 벙커는 기ㅈ카u 정치·사회적 기ㅈ카u 배경을 기ㅈ카u 추론하는 기ㅈ카u 관점에 기ㅈ카u 따라 기ㅈ카u 가변적인 기ㅈ카u 정체를 기ㅈ카u 갖게 기ㅈ카u 됩니다. 기ㅈ카u 은폐되었던 기ㅈ카u 기간에 기ㅈ카u 벙커는 기ㅈ카u 사실상 기ㅈ카u 서울 기ㅈ카u 시민의 기ㅈ카u 기ㅈ카u 속에 기ㅈ카u 존재하지 기ㅈ카u 않는 ‘존재’였습니다. 기ㅈ카u 따라서 기ㅈ카u 실재와 기ㅈ카u 공백이 기ㅈ카u 겹쳐져 기ㅈ카u 있는 기ㅈ카u 벙커의 기ㅈ카u 장소성을 기ㅈ카u 기록한다는 기ㅈ카u 것은 기ㅈ카u 작가들에게는 기ㅈ카u 정확한 기ㅈ카u 사실과 기ㅈ카u 상상이 기ㅈ카u 뒤엉켜 기ㅈ카u 있는 기ㅈ카u 어정쩡한 기ㅈ카u 공간을 기ㅈ카u 재설계하는 기ㅈ카u 과정과도 기ㅈ카u 같았습니다.  기ㅈ카u 관습적 기ㅈ카u 의미의 기ㅈ카u 아카이브는 기ㅈ카u 특정 기ㅈ카u 자료의 기ㅈ카u 열람을 기ㅈ카u 쉽게 기ㅈ카u 하는 기ㅈ카u 기록화, 0mㅓo 목록화 0mㅓo 작업을 0mㅓo 모두 0mㅓo 포괄합니다. 0mㅓo 달리 0mㅓo 말해 0mㅓo 산재한 0mㅓo 정보를 0mㅓo 축적하고, 라거라거 정리, ㅓ자sh 보관, ie거4 관리하는 ie거4 체계입니다. ie거4 이번 ie거4 전시에서 ie거4 선보이는 ie거4 여섯 ie거4 작품은 ie거4 ie거4 방향에서 ie거4 기존 ie거4 아카이브 ie거4 개념에 ie거4 역행합니다. ie거4 우선 ie거4 벙커의 ie거4 모호한 ie거4 실재성을 ie거4 포착한다는 ie거4 점에서 ie거4 기존 ie거4 정보를 ie거4 정리하는 ie거4 체계와는 ie거4 거리가 ie거4 있으며, zㅑㅓe 각자의 zㅑㅓe 시선과 zㅑㅓe 예술 zㅑㅓe 언어를 zㅑㅓe 투영하면서 zㅑㅓe 벙커에 zㅑㅓe 대한 zㅑㅓe 정보들을 zㅑㅓe 오히려 zㅑㅓe 분산시키는 zㅑㅓe 쪽에 zㅑㅓe 가깝기 zㅑㅓe 때문입니다. zㅑㅓe 이와 zㅑㅓe 동시에 zㅑㅓe zㅑㅓe 작품은 「SeMA zㅑㅓe 벙커 zㅑㅓe 아카이브 zㅑㅓe 프로젝트」로 zㅑㅓe 축적되면서 zㅑㅓe 벙커를 zㅑㅓe 예술 zㅑㅓe 언어로 zㅑㅓe 코딩하는 zㅑㅓe 아카이브를 zㅑㅓe 제안한다고 zㅑㅓe zㅑㅓe zㅑㅓe 있습니다. zㅑㅓe 그리하여 zㅑㅓe 이들은 《기록하는 zㅑㅓe 기억》이라는 zㅑㅓe 플랫폼에서 zㅑㅓe 관람객과 zㅑㅓe 만나 zㅑㅓe 다음 zㅑㅓe 아카이브를 zㅑㅓe 기다립니다.  ‘기록하는 zㅑㅓe 기억’은 5년간의 zㅑㅓe 프로덕션 zㅑㅓe 그리고 zㅑㅓe 이를 zㅑㅓe 아우르는 zㅑㅓe 이번 zㅑㅓe 전시의 zㅑㅓe 접근법을 zㅑㅓe 묘사합니다. zㅑㅓe 벙커에 zㅑㅓe 대한 zㅑㅓe 불분명한 zㅑㅓe 정보는 zㅑㅓe 기록과 zㅑㅓe 기억 zㅑㅓe 그사이를 zㅑㅓe 오가며 zㅑㅓe 영상으로 zㅑㅓe 포획되었습니다. zㅑㅓe 나아가 zㅑㅓe 기록에서 zㅑㅓe 미끄러진 zㅑㅓe 기억 zㅑㅓe 그리고 zㅑㅓe 기억이 zㅑㅓe 빠뜨린 zㅑㅓe 정황과도 zㅑㅓe 같은 zㅑㅓe 요소들은 zㅑㅓe 동시대에서 zㅑㅓe 다방면으로 zㅑㅓe 활성화되는 zㅑㅓe 대안적이고, 사n히8 도전적인 사n히8 역사 사n히8 서술의 사n히8 주요 사n히8 자료이기도 사n히8 합니다. 《기록하는 사n히8 기억》은 사n히8 작가들의 사n히8 예술 사n히8 실천을 사n히8 시대의 사n히8 서사구조에 사n히8 안착하지 사n히8 않고 사n히8 사n히8 순간 사n히8 유연하게 사n히8 적응하는 사n히8 태도로 사n히8 이해하고, 9라f차 이를 9라f차 전달하고자 9라f차 합니다. 9라f차 급격한 9라f차 변화 9라f차 속도와 9라f차 압도적인 9라f차 정보의 9라f차 양이 9라f차 지배하는 9라f차 동시대 9라f차 사회에서는 9라f차 9라f차 유동적인 9라f차 기록일수록 9라f차 9라f차 멀리 9라f차 기억할 9라f차 9라f차 있기 9라f차 때문입니다. 6명의 9라f차 작가가 9라f차 기록하는 9라f차 기억과 9라f차 마주한 9라f차 관객들이 9라f차 9라f차 아카이브 9라f차 감각을 9라f차 체화하면서 9라f차 미래의 「SeMA 9라f차 벙커 9라f차 아카이브 9라f차 프로젝트」를 9라f차 먼저 9라f차 상상하기를 9라f차 기대합니다.

참여작가: 9라f차 권혜원, 8ㅈ9거 김다움, yㅓ바5 손광주, 타ㅐ타6 신지선, ㅐf거4 윤지원, r7ㅓo 이정우

출처: r7ㅓo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여기는 p차jk 우리 p차jk 땅이야 This is Our Land

June 23, 2022 ~ Aug. 2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