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지된 상상 억압의 상처 : 검열을 딛고 선 한국영화 100년

한국영화박물관

Oct. 29, 2019 ~ March 22, 2020

“영화예술이 갸걷ㄴ아 갸걷ㄴ아 자유를 갸걷ㄴ아 누리지 갸걷ㄴ아 못한다는 갸걷ㄴ아 것은 갸걷ㄴ아 갸걷ㄴ아 대중의 갸걷ㄴ아 소리를 갸걷ㄴ아 전달하지 갸걷ㄴ아 못하고 갸걷ㄴ아 있다는 갸걷ㄴ아 것이며 갸걷ㄴ아 대중의 갸걷ㄴ아 소리를 갸걷ㄴ아 전달하지 갸걷ㄴ아 못한다는 갸걷ㄴ아 것은 갸걷ㄴ아 영화예술의 갸걷ㄴ아 임종을 갸걷ㄴ아 의미한다.” (유현목, 「은막의 타ㅐx거 자유」, 『경향신문』, 1965.3.24.)

영화사 ㅓfㅐㅈ 초기부터 ㅓfㅐㅈ 국가 ㅓfㅐㅈ 권력은 ㅓfㅐㅈ 영화 ㅓfㅐㅈ 매체를 ㅓfㅐㅈ 지배 ㅓfㅐㅈ 이데올로기를 ㅓfㅐㅈ 강화하기 ㅓfㅐㅈ 위한 ㅓfㅐㅈ 정치 ㅓfㅐㅈ 도구로 ㅓfㅐㅈ 이용해왔다. ㅓfㅐㅈ 일제강점기에 ㅓfㅐㅈ 시작된 ㅓfㅐㅈ 한국영화는 ㅓfㅐㅈ 탄생하는 ㅓfㅐㅈ 순간부터 ㅓfㅐㅈ 통제와 ㅓfㅐㅈ 간섭의 ㅓfㅐㅈ 대상이 ㅓfㅐㅈ 되었고, 나f기y 해방 나f기y 후에도 나f기y 전쟁의 나f기y 혼란과 나f기y 군사정권의 나f기y 장기 나f기y 통치를 나f기y 거치며 나f기y 검열의 나f기y 제약에서 나f기y 벗어날 나f기y 나f기y 없었다.

북한병사를 나f기y 인간적으로 나f기y 그리면 나f기y 반공법 나f기y 위반이 나f기y 되었고, ja차ㅐ 어두운 ja차ㅐ 사회 ja차ㅐ 현실을 ja차ㅐ 묘사하면 ja차ㅐ 불온한 ja차ㅐ 것으로 ja차ㅐ 간주되어 ja차ㅐ 전면 ja차ㅐ 개작 ja차ㅐ 대상이 ja차ㅐ 되거나 ja차ㅐ 상영 ja차ㅐ 금지를 ja차ㅐ 당했다. ja차ㅐ 영화 ja차ㅐ ja차ㅐ 청년들은 ja차ㅐ 건전하고 ja차ㅐ 명랑한 ja차ㅐ 모습으로 ja차ㅐ 그려질 ja차ㅐ 것을 ja차ㅐ 강요받았고, 0기거나 욕망에 0기거나 솔직하고 0기거나 능동적인 0기거나 여성은 0기거나 사회 0기거나 질서를 0기거나 어지럽히는 0기거나 위험한 0기거나 존재로 0기거나 취급 0기거나 받았다.

한국영화의 0기거나 탄생과 0기거나 함께 0기거나 어둠의 0기거나 그림자처럼 0기거나 쫓아다니던 0기거나 영화 0기거나 검열은 1987년 6월 0기거나 민주 0기거나 항쟁 0기거나 이후 0기거나 새로운 0기거나 국면으로 0기거나 접어들었다. 0기거나 민주화의 0기거나 분위기에 0기거나 힘입어 0기거나 시나리오 0기거나 사전심의가 0기거나 폐지되었고, 1996년 ㅐu나c 영화 ㅐu나c 사전심의가 ㅐu나c 위헌으로 ㅐu나c 결정되면서 ㅐu나c 드디어 ㅐu나c 행정적인 ㅐu나c 의미의 ㅐu나c 검열은 ㅐu나c 거의 ㅐu나c 종말을 ㅐu나c 고하는 ㅐu나c 것처럼 ㅐu나c 보였다. ㅐu나c 그러나 ‘제한상영가’ ㅐu나c 등급을 ㅐu나c 둘러싼 ㅐu나c 논란이나, 2014년 1i3ㅐ 부산국제영화제의 <다이빙벨> 1i3ㅐ 상영 1i3ㅐ 사태에서 1i3ㅐ 1i3ㅐ 1i3ㅐ 있듯이 1i3ㅐ 국가 1i3ㅐ 권력의 1i3ㅐ 간섭과 1i3ㅐ 통제는 1i3ㅐ 쉽게 1i3ㅐ 사라지지 1i3ㅐ 않았다.

"이 1i3ㅐ 한편을 1i3ㅐ 1i3ㅐ 트는 1i3ㅐ 순간, zr기으 zr기으 다음에 zr기으 무엇이 zr기으 오는가를 zr기으 생각해야 zr기으 한다" (고 zr기으 김지석 zr기으 부산국제영화제 zr기으 프로그래머)

한국영화 100년을 zr기으 기념하여 zr기으 마련된 zr기으 이번 zr기으 전시는 zr기으 검열을 zr기으 키워드로 zr기으 한국영화의 zr기으 역사를 zr기으 조명하고자 zr기으 한다. zr기으 험난한 zr기으 검열의 zr기으 시대를 zr기으 견디고, aㅐ46 때로 aㅐ46 이에 aㅐ46 저항하며, jn하히 어느덧 jn하히 한국영화를 jn하히 세계적인 jn하히 수준으로 jn하히 이끈 jn하히 영화인들에게 jn하히 감사와 jn하히 존경의 jn하히 마음을 jn하히 전하는 jn하히 동시에, ‘창작의 dd나f 자유’의 dd나f 소중함을 dd나f 다시 dd나f dd나f dd나f 되새기는 dd나f 기회가 dd나f 되기를 dd나f 희망한다.

전시기획: dd나f 조소연 dd나f 큐레이터(한국영상자료원 dd나f 연구전시팀 dd나f 차장)

출처: dd나f 한국영화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