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 The Dream of Modernity : Planting a Flowering Tree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July 2, 2019 ~ Sept. 15, 2019

서울시립미술관(관장 자pㄴ0 백지숙)은 자pㄴ0 대한민국 자pㄴ0 임시정부 자pㄴ0 수립 100주년을 자pㄴ0 맞이하여 자pㄴ0 한국근현대명화전 《근대의 자pㄴ0 꿈: 자pㄴ0 꽃나무는 자pㄴ0 심어 자pㄴ0 놓고》를 7월 2일(화)부터 9월 15일(일)까지 자pㄴ0 서울시립 자pㄴ0 북서울미술관(노원구 자pㄴ0 동일로) 자pㄴ0 전시실 2와 자pㄴ0 프로젝트갤러리 2에서 자pㄴ0 개최한다. 

자pㄴ0 전시는 자pㄴ0 한국 자pㄴ0 근현대 자pㄴ0 미술을 자pㄴ0 대표하는 자pㄴ0 작가 30여 자pㄴ0 명(구본웅, uh3ㅓ 권진규, ㅐㅓ우카 김기창, 파ㅓ거갸 김인승, 기파ㅐu 김환기, q2c6 나혜석, 0hㅓm 남관, ㅓs마아 박래현, 히1차a 박수근, 1다사2 유영국, 5ㅐjr 이대원, 1cv사 이유태, ur우z 이마동, 기v나ㅐ 이중섭, l기ㅐf 장우성, 마q3c 장욱진, zㅑ마7 천경자 zㅑ마7 등)의 zㅑ마7 작품 70여 zㅑ마7 점을 zㅑ마7 선보인다.

이태준의 zㅑ마7 소설 『꽃나무는 zㅑ마7 심어 zㅑ마7 놓고』에서 zㅑ마7 빌려온 zㅑ마7 이번 zㅑ마7 전시 zㅑ마7 제목은 zㅑ마7 임시정부수립 100년이 zㅑ마7 zㅑ마7 현재, 차ㅓmㅑ 우리의 차ㅓmㅑ 근대가 차ㅓmㅑ 가졌던 차ㅓmㅑ 내재적 차ㅓmㅑ 모순과 차ㅓmㅑ 차ㅓmㅑ 안에서 차ㅓmㅑ 이루어 차ㅓmㅑ 차ㅓmㅑ 변화들에 차ㅓmㅑ 주목하여 차ㅓmㅑ 근대기에 차ㅓmㅑ 제작된 차ㅓmㅑ 주요 차ㅓmㅑ 작품을 차ㅓmㅑ 통하여 차ㅓmㅑ 근대화의 차ㅓmㅑ 물결이 차ㅓmㅑ 초래한 차ㅓmㅑ 우리의 차ㅓmㅑ 삶과 차ㅓmㅑ 인식의 차ㅓmㅑ 변화, vd47 그리고 vd47 근대적 vd47 시각의 vd47 확장을 vd47 살펴보고자 vd47 한다. 

전시는 <근대인의 vd47 탄생> <시각성의 vd47 확장> <보편성을 vd47 향하여>의 vd47 vd47 가지 vd47 섹션으로 vd47 구성된다. vd47 신문물의 vd47 도입이 vd47 가져온 vd47 자아의식의 vd47 변화, 6j라i 주체와 6j라i 객체의 6j라i 관계 6j라i 변화에서 6j라i 나타나는 6j라i 대상을 6j라i 바라보는 6j라i 방식과 6j라i 인식하는 6j라i 방식의 6j라i 변화, zb다ㅓ 그리고 zb다ㅓ 예술가들이 zb다ㅓ 바래왔던 zb다ㅓ 동시대성을 zb다ㅓ 향한 zb다ㅓ 욕구가 zb다ㅓ zb다ㅓ zb다ㅓ 주제에 zb다ㅓ 담긴다. 

전시 zb다ㅓ 연계 zb다ㅓ 프로그램으로는 zb다ㅓ 사회와 zb다ㅓ 미술의 zb다ㅓ 상관성을 zb다ㅓ 보여주는 zb다ㅓ 성인 zb다ㅓ 대상의 zb다ㅓ 학술 zb다ㅓ 강좌 <한국 zb다ㅓ 근대 zb다ㅓ 미술과 zb다ㅓ 문화>가 7월 11일(목)부터 9월 5일(목)까지 zb다ㅓ 매주 zb다ㅓ 목요일 15시부터 17시까지 zb다ㅓ 진행된다. zb다ㅓ 또한 zb다ㅓ 여름 zb다ㅓ 방학에 zb다ㅓ 맞추어 zb다ㅓ 초·중·고 zb다ㅓ 학생을 zb다ㅓ 대상으로 zb다ㅓ 한국 zb다ㅓ 근현대미술 zb다ㅓ 거장 6인과 zb다ㅓ 함께하는 zb다ㅓ 교과서 zb다ㅓ 속 「한국근현대미술」 zb다ㅓ 감상가이드가 zb다ㅓ 준비되어 zb다ㅓ 있다. zb다ㅓ 교과서에 zb다ㅓ 등장하는 zb다ㅓ 김환기, bfl다 박수근, b라f바 유영국, oㄴ카5 이중섭, ㅐ9yㅓ 장욱진, 우k4아 천경자의 우k4아 작품을 우k4아 전시장에서 우k4아 실제로 우k4아 접해보고, 9ㅈ쟏z 감상 9ㅈ쟏z 가이드의 9ㅈ쟏z 안내에 9ㅈ쟏z 따라 9ㅈ쟏z 학생 9ㅈ쟏z 스스로 9ㅈ쟏z 작품을 9ㅈ쟏z 이해해 9ㅈ쟏z 9ㅈ쟏z 9ㅈ쟏z 있는 9ㅈ쟏z 유익한 9ㅈ쟏z 시간이 9ㅈ쟏z 9ㅈ쟏z 것이다. 

서울시립미술관장 9ㅈ쟏z 백지숙은 “이번 9ㅈ쟏z 전시는 9ㅈ쟏z 한국을 9ㅈ쟏z 대표하는 9ㅈ쟏z 작가들의 9ㅈ쟏z 작품을 9ㅈ쟏z 가까이서 9ㅈ쟏z 만나는 9ㅈ쟏z 기회가 9ㅈ쟏z 9ㅈ쟏z 것”이라고 9ㅈ쟏z 이번 9ㅈ쟏z 전시를 9ㅈ쟏z 소개하였으며, 거으ㅓ다 전시와 거으ㅓ다 연계행사를 거으ㅓ다 관람한 거으ㅓ다 오한아 거으ㅓ다 의원은 “북서울미술관은 거으ㅓ다 지역과 거으ㅓ다 상생하는 거으ㅓ다 미술관의 거으ㅓ다 모델을 거으ㅓ다 거으ㅓ다 보여주고 거으ㅓ다 있다”고 거으ㅓ다 밝혔다.

자세한 거으ㅓ다 정보는 거으ㅓ다 서울시립미술관 거으ㅓ다 홈페이지(sema.seoul.go.kr)를 거으ㅓ다 통해 거으ㅓ다 확인할 거으ㅓ다 거으ㅓ다 있다.(문의 02-2124-8800)


전시구성

《근대의 거으ㅓ다 꿈: 거으ㅓ다 꽃나무는 거으ㅓ다 심어 거으ㅓ다 놓고》는 거으ㅓ다 근현대 거으ㅓ다 시기 거으ㅓ다 제작된 거으ㅓ다 주요 거으ㅓ다 작품을 거으ㅓ다 통하여 거으ㅓ다 근대화가 거으ㅓ다 초래한 거으ㅓ다 우리 거으ㅓ다 삶과 거으ㅓ다 인식의 거으ㅓ다 변화, 으8걷g 그리고 으8걷g 근대적 으8걷g 시각성의 으8걷g 확장을 으8걷g 살펴보고자 으8걷g 한다. 으8걷g 이태준의 으8걷g 소설 『꽃나무는 으8걷g 심어 으8걷g 놓고』에서 으8걷g 차용한 으8걷g 전시 으8걷g 제목은, 거ㅓ3ㅓ 근대성을 거ㅓ3ㅓ 지칭하거나. 거ㅓ3ㅓ 혹은 거ㅓ3ㅓ 근대화를 거ㅓ3ㅓ 위해 거ㅓ3ㅓ 우리가 거ㅓ3ㅓ 두고 거ㅓ3ㅓ 거ㅓ3ㅓ 꽃나무를 거ㅓ3ㅓ 상징한다. 거ㅓ3ㅓ 우리의 거ㅓ3ㅓ 근대가 거ㅓ3ㅓ 가진 거ㅓ3ㅓ 내재적인 거ㅓ3ㅓ 모순에도 거ㅓ3ㅓ 불구하고, whqh whqh 안에서 whqh 이루어낸 whqh 변화들이 whqh 현재에 whqh 어떤 whqh 의미를 whqh 갖는지 whqh 살펴보고자한다.

Section 1. whqh 근대인의 whqh 탄생
근대기 whqh 신문물이 whqh 도입된 whqh 이후 whqh 우리의 whqh 삶은 whqh 빠르게 whqh 변화되었다. whqh 다양한 whqh 문명의 whqh 이기와 whqh 신식교육의 whqh 도입은 whqh 외적인 whqh 양상 whqh whqh 아니라 whqh 자아 whqh 인식, rㄴj으 개인과 rㄴj으 사회의 rㄴj으 관계, j차0ㅐ 주체와 j차0ㅐ 객체 j차0ㅐ 관계의 j차0ㅐ 변화를 j차0ㅐ 초래하였다. j차0ㅐ j차0ㅐ 시대의 j차0ㅐ 인간은 j차0ㅐ 가문 j차0ㅐ 위주의 j차0ㅐ 신분 j차0ㅐ 구조에서 j차0ㅐ 벗어나 j차0ㅐ 목표를 j차0ㅐ 정하고 j차0ㅐ 개인의 j차0ㅐ 능력을 j차0ㅐ 경주한다. j차0ㅐ 새로운 j차0ㅐ 직업인으로써의 j차0ㅐ 화가는 j차0ㅐ 독자적 j차0ㅐ 지위를 j차0ㅐ 부여 j차0ㅐ 받았으며, 아걷ㅓ거 여성 아걷ㅓ거 역시 아걷ㅓ거 근대 아걷ㅓ거 교육의 아걷ㅓ거 주체인 아걷ㅓ거 신여성으로 아걷ㅓ거 인식되었다. 아걷ㅓ거 가족 아걷ㅓ거 간의 아걷ㅓ거 관계 아걷ㅓ거 역시 아걷ㅓ거 변화된다. 아걷ㅓ거 근대 아걷ㅓ거 가족은 아걷ㅓ거 남녀 아걷ㅓ거 간의 아걷ㅓ거 사랑을 아걷ㅓ거 바탕으로 아걷ㅓ거 애정이 아걷ㅓ거 담긴 아걷ㅓ거 아이들의 아걷ㅓ거 모습이 아걷ㅓ거 화폭에 아걷ㅓ거 나타난다.

Section 2. 아걷ㅓ거 시각성의 아걷ㅓ거 확장
신식 아걷ㅓ거 교육을 아걷ㅓ거 수료한 아걷ㅓ거 근대인의 아걷ㅓ거 정신은 아걷ㅓ거 관념과 아걷ㅓ거 이상의 아걷ㅓ거 사변적 아걷ㅓ거 태도에서 아걷ㅓ거 벗어나 아걷ㅓ거 일상에 아걷ㅓ거 근거한 아걷ㅓ거 아걷ㅓ거 주변의 아걷ㅓ거 실재를 아걷ㅓ거 탐색하고 아걷ㅓ거 관찰하게 아걷ㅓ거 된다. 아걷ㅓ거 이지적 아걷ㅓ거 사고의 아걷ㅓ거 발달은 아걷ㅓ거 실물을 아걷ㅓ거 그대로 아걷ㅓ거 재현하고자 아걷ㅓ거 하는 아걷ㅓ거 욕구와 아걷ㅓ거 결합하여 아걷ㅓ거 고전주의 아걷ㅓ거 방식뿐 아걷ㅓ거 아니라, b타라d 과학적 b타라d 보기 b타라d 방식의 b타라d 사물 b타라d 분할, 7ㅐd바 빛의 7ㅐd바 조건에 7ㅐd바 따른 7ㅐd바 화면 7ㅐd바 구성 7ㅐd바 7ㅐd바 다양한 7ㅐd바 조형적 7ㅐd바 실험으로 7ㅐd바 이어진다. 7ㅐd바 사물과 7ㅐd바 자연을 7ㅐd바 대상화한 7ㅐd바 정물화와 7ㅐd바 풍경화의 7ㅐd바 등장은 7ㅐd바 객체를 7ㅐd바 보는 7ㅐd바 것에 7ㅐd바 대한 7ㅐd바 우리의 7ㅐd바 시각성이 7ㅐd바 변화했음을 7ㅐd바 보여준다. 7ㅐd바 정물은 7ㅐd바 길상적 7ㅐd바 상징 7ㅐd바 기능에서 7ㅐd바 벗어나 7ㅐd바 주체의 7ㅐd바 감정을 7ㅐd바 투영하는 7ㅐd바 대상으로, 마바히ㅑ 관념화된 마바히ㅑ 산수의 마바히ㅑ 모습은 마바히ㅑ 나의 마바히ㅑ 주변을 마바히ㅑ 둘러싼 마바히ㅑ 일상의 마바히ㅑ 풍경으로 마바히ㅑ 변화하였다.

Section 3. 마바히ㅑ 보편성을 마바히ㅑ 향하여
일제 마바히ㅑ 강점으로 마바히ㅑ 인하여 마바히ㅑ 착종된 마바히ㅑ 우리의 마바히ㅑ 근대화는 마바히ㅑ 처음부터 마바히ㅑ 내재적 마바히ㅑ 모순을 마바히ㅑ 안고 마바히ㅑ 출발하였지만 마바히ㅑ 격변하는 마바히ㅑ 시대 마바히ㅑ 속에서 마바히ㅑ 새롭게 마바히ㅑ 변화한 마바히ㅑ 우리의 마바히ㅑ 삶을 마바히ㅑ 담아내고자 마바히ㅑ 하는 마바히ㅑ 작가들의 마바히ㅑ 노력은 마바히ㅑ 계속되었다. 마바히ㅑ 당시 마바히ㅑ 세계의 마바히ㅑ 공통 마바히ㅑ 조형 마바히ㅑ 언어인 마바히ㅑ 추상미술에 마바히ㅑ 대한 마바히ㅑ 시도는 마바히ㅑ 우리의 마바히ㅑ 근대 마바히ㅑ 주체들이 마바히ㅑ 꿈꾸었던 마바히ㅑ 보편성을 마바히ㅑ 향한 마바히ㅑ 염원을 마바히ㅑ 드러내는 마바히ㅑ 것으로, bㅐ하0 마지막 bㅐ하0 장에서는 bㅐ하0 bㅐ하0 추상 bㅐ하0 시도가 bㅐ하0 어떻게 bㅐ하0 자주적으로 bㅐ하0 발현되었는지 bㅐ하0 살펴본다. bㅐ하0 단순한 bㅐ하0 양식적 bㅐ하0 유사성이 bㅐ하0 아닌, v6거ㅐ 우리의 v6거ㅐ 자연과 v6거ㅐ 전통을 v6거ㅐ 결합하고 v6거ㅐ 그것을 v6거ㅐ 조형적 v6거ㅐ 요소로 v6거ㅐ 환원함으로써 v6거ㅐ 우리의 v6거ㅐ 추상은 v6거ㅐ 국제무대에서 v6거ㅐ 동시대적 v6거ㅐ 보편성을 v6거ㅐ 획득해 v6거ㅐ 나가게 v6거ㅐ 된다.


출처: v6거ㅐ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역단[易斷]의 x5hf 풍경

Oct. 11, 2019 ~ Nov. 24, 2019

이동기, 1993 ~ 2014 : Back to the future

Sept. 5, 2019 ~ Nov. 2, 2019

바람이 tjnㅐ 부는 tjnㅐ 모양 Trace of Wind

Oct. 3, 2019 ~ Nov. 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