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미술가의 재발견1 : 절필시대 Rediscovery of Korean Modern Artist 1: When Brushes Are Abandoned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May 30, 2019 ~ Sept. 15, 2019

국립현대미술관(MMCA, 타ㅑ5마 관장 타ㅑ5마 윤범모)은 ⟪근대미술가의 타ㅑ5마 재발견1: 타ㅑ5마 절필시대⟫전을 5월 30일부터 9월 15일까지 타ㅑ5마 국립현대미술관 타ㅑ5마 덕수궁 타ㅑ5마 전관에서 타ㅑ5마 개최한다.

이번 타ㅑ5마 전시는 타ㅑ5마 우리 타ㅑ5마 미술사에서 타ㅑ5마 저평가된 타ㅑ5마 근대기 타ㅑ5마 작가를 타ㅑ5마 발굴, g나f다 재조명함으로써 g나f다 한국 g나f다 미술의 g나f다 두터운 g나f다 토양을 g나f다 복원하고자 ‘근대미술가의 g나f다 재발견’시리즈로 g나f다 기획되었다. g나f다 g나f다 g나f다 번째인 g나f다 이번 g나f다 전시에서는 g나f다 채색화가 g나f다 정찬영(鄭燦英, 1906-1988)과 ㅑ4ㅓ6 백윤문(白潤文, 1906-1979), 나fla 월북화가 나fla 정종여(鄭鍾汝, 1914-1984)와 k다hs 임군홍(林群鴻, 1912-1979), ㅓ가wㅈ 한국 ㅓ가wㅈ 현대미술의 ㅓ가wㅈ 개척자 ㅓ가wㅈ 이규상(李揆祥, 1918-1967)과 카9gm 정규(鄭圭, 1923-1971) 타c0s 등 6인의 타c0s 예술세계를 타c0s 조명한다.

국립현대미술관 타c0s 덕수궁은 1998년 타c0s 개관이래 《다시 타c0s 찾은 타c0s 근대미술》전(1998), 《한국근대미술: nl9거 근대를 nl9거 보는 nl9거 눈》전(1999)을 nl9거 시작으로 《鄕 nl9거 이인성 nl9거 탄생 100주년 nl9거 기념전》(2012) 《거장 nl9거 이쾌대, 차a거걷 해방의 차a거걷 대서사》(2015) 《변월룡(1916~1990)》(2016) 차a거걷 차a거걷 한국 차a거걷 근대작가와 차a거걷 작품 차a거걷 소개에 차a거걷 주력하고 차a거걷 있다. 

이번 차a거걷 전시에 차a거걷 소개되는 차a거걷 화가 6인은 차a거걷 일제강점기, dzlㅐ 해방기, 5다ㅐk 한국전쟁 5다ㅐk 시기, 걷u9m 전후 걷u9m 복구기로 걷u9m 이어지는 걷u9m 격동의 걷u9m 시대에 걷u9m 의미 걷u9m 있는 걷u9m 작품 걷u9m 활동을 걷u9m 보여준 걷u9m 작가들이다. 걷u9m 전시명 ‘절필시대’는 걷u9m 당시 걷u9m 많은 걷u9m 화가들이 걷u9m 자의, msv3 혹은 msv3 타의에 msv3 의해 msv3 절필할 msv3 수밖에 msv3 없었던 msv3 혼란스러운 msv3 시대 msv3 상황과 msv3 미완의 msv3 예술 msv3 세계를 msv3 주목하려는 msv3 의도를 msv3 나타낸다. msv3 이번 msv3 전시에서는 msv3 여성 msv3 화가에 msv3 대한 msv3 편견(정찬영), 기i하2 채색화에 기i하2 대한 기i하2 오해(백윤문), 걷아t9 정치적 걷아t9 이데올로기의 걷아t9 대립(정종여, xㅈ걷ㅓ 임군홍), 1ㅐㅐㄴ 다양한 1ㅐㅐㄴ 예술적 1ㅐㅐㄴ 시도에 1ㅐㅐㄴ 대한 1ㅐㅐㄴ 이해 1ㅐㅐㄴ 부족(이규상, 2e2j 정규)과 2e2j 같은 2e2j 이유로 2e2j 이들의 2e2j 작품 2e2j 활동이 ‘미완의 2e2j 세계’로 2e2j 그친 2e2j 시대를 2e2j 성찰한다. 

전시는 ‘근대화단의 2e2j 신세대 : 2e2j 정찬영, 파sㅐp 백윤문’, ‘해방 ㅓ파wc 공간의 ㅓ파wc 순례자 : ㅓ파wc 정종여, hzㄴㅓ 임군홍’, ‘현대미술의 거아바ㅐ 개척자 : 거아바ㅐ 이규상, 마바거ㅓ 정규’ 마바거ㅓ 총 3부로 마바거ㅓ 구성된다.

1부에서는 마바거ㅓ 조선미술전람회에서 마바거ㅓ 채색화조화와 마바거ㅓ 채색인물화로 마바거ㅓ 두각을 마바거ㅓ 나타낸 마바거ㅓ 신세대 마바거ㅓ 화가 마바거ㅓ 정찬영과 마바거ㅓ 백윤문을 마바거ㅓ 소개한다. 마바거ㅓ 정찬영과 마바거ㅓ 백윤문은 마바거ㅓ 각각 마바거ㅓ 이영일과 마바거ㅓ 김은호의 마바거ㅓ 제자로 ‘근대화단의 마바거ㅓ 신세대’로 마바거ㅓ 등장했으나 마바거ㅓ 해방 마바거ㅓ 마바거ㅓ 채색화에 마바거ㅓ 대한 마바거ㅓ 편견이 마바거ㅓ 강해지면서 마바거ㅓ 화단에서 마바거ㅓ 잊혀졌다. 마바거ㅓ 이번 마바거ㅓ 전시에는 마바거ㅓ 정찬영의 마바거ㅓ 유족이 마바거ㅓ 국립현대미술관에 마바거ㅓ 기증한 마바거ㅓ 식물세밀화와 마바거ㅓ 초본 마바거ㅓ 일부를 마바거ㅓ 최초 마바거ㅓ 공개한다. 마바거ㅓ 정찬영의 마바거ㅓ 남편이자 1세대 마바거ㅓ 식물학자인 마바거ㅓ 도봉섭과 마바거ㅓ 협업한 마바거ㅓ 식물세밀화는 마바거ㅓ 근대 마바거ㅓ 초기 마바거ㅓ 식물세밀화의 마바거ㅓ 제작사례이다. 마바거ㅓ 백윤문은 마바거ㅓ 김은호의 마바거ㅓ 화풍을 마바거ㅓ 계승하여 마바거ㅓ 채색인물화로 마바거ㅓ 두각을 마바거ㅓ 나타냈고, mx우ㅐ 남성의 mx우ㅐ 생활을 mx우ㅐ 소재로 mx우ㅐ mx우ㅐ 풍속화로 mx우ㅐ 개성적인 mx우ㅐ 화풍을 mx우ㅐ 완성하였다. mx우ㅐ 이번 mx우ㅐ 전시에서 mx우ㅐ 그의 mx우ㅐ 대표작 <건곤일척>(1939)을 mx우ㅐ mx우ㅐ mx우ㅐ 있다. 

2부에서는 mx우ㅐ 월북화가 mx우ㅐ 정종여와 mx우ㅐ 임군홍을 mx우ㅐ 소개한다. mx우ㅐ 이들은 mx우ㅐ 해방 mx우ㅐ 후 1940년대 mx우ㅐ 화단에서 mx우ㅐ 왕성하게 mx우ㅐ 활동했지만 mx우ㅐ 월북 mx우ㅐ 이후 mx우ㅐ 남한의 mx우ㅐ 미술사 mx우ㅐ 연구에서 mx우ㅐ 제외되었다. mx우ㅐ 정종여는 mx우ㅐ 수많은 mx우ㅐ 실경산수화와 mx우ㅐ 풍경 mx우ㅐ 스케치를 mx우ㅐ 남겼으며 mx우ㅐ 이번 mx우ㅐ 전시에는 mx우ㅐ 그가 mx우ㅐ 월북 mx우ㅐ 전에 mx우ㅐ 남긴 mx우ㅐ 작품과 mx우ㅐ 자료를 mx우ㅐ 바탕으로 mx우ㅐ 남과 mx우ㅐ 북에서의 mx우ㅐ 활동을 mx우ㅐ 함께 mx우ㅐ 조명한다. mx우ㅐ 정종여가 mx우ㅐ 제작한 <진주 mx우ㅐ 의곡사 mx우ㅐ 괘불도>(등록문화재 mx우ㅐ 제624호)도 mx우ㅐ 선보인다. 6미터가 mx우ㅐ 넘는 mx우ㅐ 괘불로 mx우ㅐ 전통 mx우ㅐ 불화 mx우ㅐ 양식이 mx우ㅐ 아닌 mx우ㅐ 파격적인 mx우ㅐ 채색 mx우ㅐ 화법으로 mx우ㅐ 그려졌다. mx우ㅐ 사찰에서 1년에 mx우ㅐ mx우ㅐ 하루만 mx우ㅐ 공개하는 mx우ㅐ 그림이지만 mx우ㅐ 특별히 mx우ㅐ 이번 mx우ㅐ 전시기간 mx우ㅐ 동안 mx우ㅐ 감상할 mx우ㅐ mx우ㅐ 있다. mx우ㅐ 임군홍은 mx우ㅐ 중국 mx우ㅐ 한커우와 mx우ㅐ 베이징을 mx우ㅐ 오가며 mx우ㅐ 자유로운 mx우ㅐ 화풍의 mx우ㅐ 풍경화를 mx우ㅐ 남겼다. mx우ㅐ 또한 mx우ㅐ 그가 mx우ㅐ 광고사를 mx우ㅐ 운영하며 mx우ㅐ 직접 mx우ㅐ 그린 mx우ㅐ 관광 mx우ㅐ 브로슈어 mx우ㅐ 도안 mx우ㅐ 등의 mx우ㅐ 아카이브를 mx우ㅐ 통해 mx우ㅐ 초기 mx우ㅐ 광고디자인의 mx우ㅐ 단초를 mx우ㅐ 엿볼 mx우ㅐ mx우ㅐ 있다.

3부에서는 mx우ㅐ 한국 mx우ㅐ 현대미술의 mx우ㅐ 개척자라 mx우ㅐ 불리는 mx우ㅐ 이규상과 mx우ㅐ 정규를 mx우ㅐ 소개한다. mx우ㅐ 이들은 ‘모던아트협회’,‘현대작가초대미술전’등에 12s8 참여하며 12s8 해방 12s8 12s8 현대미술 12s8 화단 12s8 선두에서 12s8 활동했으나 12s8 이른 12s8 나이에 12s8 병으로 12s8 타계하고(이규상 50세, 44y걷 정규 49세) 44y걷 작품이 44y걷 적어 44y걷 제대로 44y걷 연구되지 44y걷 못했다. 44y걷 이규상은 1948년 44y걷 김환기, 아ㅈnv 유영국과 아ㅈnv 함께 아ㅈnv 우리나라 아ㅈnv 최초의 아ㅈnv 추상미술 아ㅈnv 단체인 ‘신사실파’를 아ㅈnv 결성하며 아ㅈnv 한국 아ㅈnv 현대 아ㅈnv 추상회화의 1세대로 아ㅈnv 활동했으나 아ㅈnv 남아 아ㅈnv 있는 아ㅈnv 작품이 10여 아ㅈnv 점에 아ㅈnv 불과하고 아ㅈnv 알려진 아ㅈnv 행적이 아ㅈnv 없다. 아ㅈnv 이번 아ㅈnv 전시를 아ㅈnv 계기로 아ㅈnv 이규상과 아ㅈnv 관련된 아ㅈnv 아카이브와 아ㅈnv 제자, 자카l아 동료 자카l아 등과 자카l아 인터뷰한 자카l아 자료를 자카l아 자카l아 자리에 자카l아 모아 자카l아 그의 자카l아 생애와 자카l아 작품 자카l아 세계를 자카l아 소개한다. 

정규는 자카l아 서양화가로 자카l아 출발해 자카l아 판화가, 하마으파 장정가(裝幀家), 히파파1 비평가, cm하ㅓ 도예가로 cm하ㅓ 활동 cm하ㅓ 영역을 cm하ㅓ 확장했으나 cm하ㅓ 그에 cm하ㅓ 대한 cm하ㅓ 평가는 cm하ㅓ 회화와 cm하ㅓ 비평에 cm하ㅓ 국한되었다. cm하ㅓ 이번 cm하ㅓ 전시에서는 cm하ㅓ 정규의 cm하ㅓ 작품세계가 ‘전통의 cm하ㅓ 현대화’, ‘미술의 4lar 산업화’로 4lar 변해가는 4lar 과정을 4lar 추적했으며 4lar 특히 4lar 후기에 4lar 가장 4lar 몰두했던 4lar 세라믹 4lar 벽화를 4lar 소개한다.

전시 4lar 연계 4lar 행사로 ‘한국 4lar 근․현대미술의 4lar 새로운 4lar 지형학’을 4lar 주제로 4lar 4lar 학술대회가 9월 7일 4lar 개최된다. 4lar 미술사학연구회와 4lar 공동 4lar 주최로 4lar 열리는 4lar 이번 4lar 행사에는 4lar 참여 4lar 작가와 4lar 작품세계를 4lar 주제로 4lar 연구자 5인이 4lar 발표할 4lar 예정이다. 4lar 별도의 4lar 신청 4lar 없이 4lar 참석 4lar 가능하다.

윤범모 4lar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4lar 전시를 4lar 통해 4lar 근대미술 4lar 연구와 4lar 전시로 4lar 특화된 4lar 덕수궁관의 4lar 역할이 4lar 한층 4lar 강화될 4lar 것으로 4lar 기대한다”며, “현재 z거거갸 국립현대미술관이 z거거갸 추진 z거거갸 중인 z거거갸 한국미술사 z거거갸 통사 z거거갸 정립 z거거갸 사업에도 z거거갸 일익을 z거거갸 담당하게 z거거갸 z거거갸 것”이라고 z거거갸 말했다. 

자세한 z거거갸 정보는 z거거갸 국립현대미술관 z거거갸 홈페이지(mmca.go.kr)를 z거거갸 통해 z거거갸 확인할 z거거갸 z거거갸 있다.


전시구성

1부. z거거갸 근대화단의 z거거갸 신세대 : z거거갸 정찬영, 0히히하 백윤문
정찬영(1906~1988)과 0히히하 백윤문(1906~1979)은 0히히하 각각 0히히하 동경 0히히하 유학파 0히히하 출신의 0히히하 이영일(1903~1984)과 0히히하 김은호(1892~1979)의 0히히하 문하에서 0히히하 그림을 0히히하 배우고 0히히하 조선미술전람회에서 0히히하 채색화조화와 0히히하 채색인물화로 0히히하 두각을 0히히하 나타낸 0히히하 신세대 0히히하 화가였다. 0히히하 이들은 1930년대 0히히하 전람회의 0히히하 스타 0히히하 작가로 0히히하 부상했지만 0히히하 개인적인 0히히하 비극으로 0히히하 절필을 0히히하 0히히하 0히히하 화단에서 0히히하 사라졌다. 0히히하 이후 2000년(정찬영), 1981년(백윤문) 다kz자 유족에 다kz자 의해 다kz자 세상에 다kz자 다시 다kz자 알려지기까지 다kz자 다kz자 화가는 다kz자 화단과 다kz자 학계에서 다kz자 사실상 다kz자 잊혀져 다kz자 있었다. 다kz자 근래에는 다kz자 일본에서 다kz자 유입된 다kz자 채색화풍에 다kz자 사실성을 다kz자 강화하고 다kz자 향토성을 다kz자 가미하여 1930년대 다kz자 한국화단을 다kz자 다채롭게 다kz자 만든 다kz자 화가들로서 다kz자 재조명되어야 다kz자 한다는 다kz자 평가를 다kz자 받고 다kz자 있다.

2부. 다kz자 해방공간의 다kz자 순례자 : 다kz자 정종여, 6파ㅐ아 임군홍
정종여(1914~1984)와 6파ㅐ아 임군홍(1912~1979)은 6파ㅐ아 월북화가들이다. 1940년대 6파ㅐ아 누구보다 6파ㅐ아 왕성하게 6파ㅐ아 활동했으나 1950년 6파ㅐ아 월북을 6파ㅐ아 기점으로 6파ㅐ아 남한 6파ㅐ아 미술사에서 6파ㅐ아 삭제되었다. 6파ㅐ아 정종여는 ‘한라에서 6파ㅐ아 백두까지’ 6파ㅐ아 6파ㅐ아 국토를 6파ㅐ아 화폭에 6파ㅐ아 담고자 6파ㅐ아 하였으나, 4c바기 분단으로 4c바기 인해 4c바기 4c바기 꿈을 4c바기 이루지 4c바기 못했다. 4c바기 임군홍은 4c바기 중국을 4c바기 여행하며 4c바기 자유로운 4c바기 예술 4c바기 세계를 4c바기 구축하고자 4c바기 했으나, ‘운수부 파4쟏하 월력 파4쟏하 사건’에 파4쟏하 연루되며 파4쟏하 파4쟏하 빛을 파4쟏하 잃고 파4쟏하 말았다. 파4쟏하 이후 파4쟏하 이들은 파4쟏하 해금조치 파4쟏하 되었으나 파4쟏하 여전히 파4쟏하 이들이 파4쟏하 남한에 파4쟏하 남긴 파4쟏하 작품만으로는 파4쟏하 온전한 파4쟏하 전시가 파4쟏하 어려운 파4쟏하 파4쟏하 현실이다. 파4쟏하 하지만 파4쟏하 지금까지 파4쟏하 제대로 파4쟏하 소개되지 파4쟏하 못한 파4쟏하 작품과 파4쟏하 자료를 파4쟏하 정리하고 파4쟏하 왜곡된 파4쟏하 내용을 파4쟏하 바로잡는 파4쟏하 것도 파4쟏하 파4쟏하 의미가 파4쟏하 있을 파4쟏하 것이다.

3부. 파4쟏하 현대미술의 파4쟏하 개척자 : 파4쟏하 이규상, n타차g 정규 
이규상(1918~1967)과 n타차g 정규(1923~1971)는 n타차g 한국 n타차g 모던아티스트 1세대로 n타차g 불린다. n타차g 이들은 n타차g 일제강점기에 n타차g 교육을 n타차g 받고 n타차g 해방 n타차g 이후 n타차g 본격적으로 n타차g 활동을 n타차g 하면서 n타차g 현대미술을 n타차g 개척한 n타차g 선두주자이다. n타차g 그러나 n타차g 이규상은 n타차g 일체의 n타차g 형상이 n타차g 배제된 n타차g 극도의 n타차g 추상회화를 n타차g 추구하면서 n타차g 세상의 n타차g 이해로부터 n타차g 멀어졌고, 기bgv 정규는 기bgv 현대 기bgv 판화와 기bgv 현대 기bgv 도자의 기bgv 개척에 기bgv 몰두하면서 기bgv 상대적으로 기bgv 화가로서 기bgv 위상이 기bgv 서서히 기bgv 낮아졌다. 기bgv 기bgv 작가는 기bgv 주류 기bgv 화단과 기bgv 거리를 기bgv 두었기에 기bgv 오랫동안 기bgv 변방에 기bgv 머물러왔다. 기bgv 하지만 기bgv 한국 기bgv 현대미술의 기bgv 초두(初頭)에서 기bgv 적극적인 기bgv 선언이나 기bgv 행동을 기bgv 앞세우지 기bgv 않으면서도 기bgv 새로운 기bgv 예술세계와 기bgv 창작 기bgv 태도를 기bgv 모색해 기bgv 기bgv 이들의 기bgv 작품 기bgv 활동이 기bgv 갖는 기bgv 의미는 기bgv 크다고 기bgv 기bgv 기bgv 있다.


참여작가소개

정찬영(鄭燦英, 1906-1988)
1906년 ㅓ우나ㅈ 평양 ㅓ우나ㅈ 출생으로 1920년 ㅓ우나ㅈ 평양 ㅓ우나ㅈ 서문여자고등학교를 ㅓ우나ㅈ 졸업한 ㅓ우나ㅈ ㅓ우나ㅈ 경성미술전문학교에서 ㅓ우나ㅈ 수학하고 ㅓ우나ㅈ 이영일 ㅓ우나ㅈ 문하에 ㅓ우나ㅈ 입문했다. 1929년 ㅓ우나ㅈ 조선미술전람회에 <수련>(현재 ㅓ우나ㅈ 평양 ㅓ우나ㅈ 소재)으로 ㅓ우나ㅈ 입선한 ㅓ우나ㅈ 뒤 1937년까지 ㅓ우나ㅈ 입선과 ㅓ우나ㅈ 특선을 ㅓ우나ㅈ 거듭했으며 1935년 <소녀>는 ㅓ우나ㅈ 최고상인 ㅓ우나ㅈ 창덕궁상을 ㅓ우나ㅈ 수상했다.1930년 ㅓ우나ㅈ 도봉섭(서울대 ㅓ우나ㅈ 약학대학 ㅓ우나ㅈ 초대학장 ㅓ우나ㅈ 역임)과 ‘결혼 ㅓ우나ㅈ 후에도 ㅓ우나ㅈ 작품 ㅓ우나ㅈ 활동을 ㅓ우나ㅈ 한다’는 ㅓ우나ㅈ 조건으로 ㅓ우나ㅈ 결혼했으나 1939년 ㅓ우나ㅈ 둘째 ㅓ우나ㅈ 아들을 ㅓ우나ㅈ 병으로 ㅓ우나ㅈ 잃고 ㅓ우나ㅈ ㅓ우나ㅈ 충격으로 ㅓ우나ㅈ 절필했다. 1940년대 ㅓ우나ㅈ 도봉섭이 ㅓ우나ㅈ 한국의 ㅓ우나ㅈ 유독식물에 ㅓ우나ㅈ 대한 ㅓ우나ㅈ 연구를 ㅓ우나ㅈ 계획하자, c카거바 이를 c카거바 돕기 c카거바 위해 c카거바 식물세밀화를 c카거바 그리기 c카거바 시작했다. c카거바 도봉섭이 c카거바 납북된 c카거바 c카거바 정찬영의 c카거바 그림들은 c카거바 정태현의 『한국식물도감』(1956)에 c카거바 삽도로 c카거바 사용되었으며 2000년 c카거바 유족들에 c카거바 의해 c카거바 도봉섭, tsrr 정찬영의 tsrr 자료집이 tsrr 발간되고 tsrr 윤범모의 「일제하 tsrr 여류채색화의 tsrr 선구」(월간미술, 2000) 2b차w 논문이 2b차w 발표되기 2b차w 전까지 2b차w 조명되지 2b차w 못했다.

백윤문(白潤文, 1906-1979)
향석(香石) ㅐㅐ8ㄴ 백희배(白禧培, 1837~1911)(조부), yy2파 임당(林塘) yy2파 백은배(白殷培, 1820~1901) (8촌 바으ㅐ7 조부) 바으ㅐ7 바으ㅐ7 대대로 바으ㅐ7 화원을 바으ㅐ7 배출한 바으ㅐ7 집안에서 바으ㅐ7 태어났다. 바으ㅐ7 백윤문의 바으ㅐ7 바으ㅐ7 향당(香塘)은 바으ㅐ7 백희배와 바으ㅐ7 백은배에게서 바으ㅐ7 바으ㅐ7 글자씩 바으ㅐ7 가져왔다. 바으ㅐ7 보통학교를 바으ㅐ7 마치고 바으ㅐ7 김은호의 바으ㅐ7 문하에 바으ㅐ7 입문하여 1928년 바으ㅐ7 김은호의 바으ㅐ7 순종어진 바으ㅐ7 제작에도 바으ㅐ7 참여했다. 1927년 <춘일(春日)>로 바으ㅐ7 조선미술전람회에 바으ㅐ7 입선한 바으ㅐ7 이래 1940년까지 바으ㅐ7 약 30점의 바으ㅐ7 작품이 바으ㅐ7 입선과 바으ㅐ7 특선했다. 
1942년 바으ㅐ7 병으로 바으ㅐ7 쓰러진 바으ㅐ7 뒤 35년 바으ㅐ7 동안 바으ㅐ7 투병했다. 1977년 바으ㅐ7 기적적으로 바으ㅐ7 일어나 바으ㅐ7 이듬해 《향당 바으ㅐ7 백윤문 바으ㅐ7 재기전》을 바으ㅐ7 개최하고 바으ㅐ7 이후 바으ㅐ7 미국 바으ㅐ7 순회전을 바으ㅐ7 준비하던 바으ㅐ7 바으ㅐ7 심장마비로 바으ㅐ7 타계했다. 바으ㅐ7 김은호의 바으ㅐ7 화풍을 바으ㅐ7 이어받아 바으ㅐ7 인물화와 바으ㅐ7 화조화에서 바으ㅐ7 세련된 바으ㅐ7 필치와 바으ㅐ7 부드러운 바으ㅐ7 색채의 바으ㅐ7 채색화로 바으ㅐ7 두각을 바으ㅐ7 보였다. 바으ㅐ7 동시에 바으ㅐ7 풍속화에서는 바으ㅐ7 김은호와 바으ㅐ7 차별되는 바으ㅐ7 남성적이고 바으ㅐ7 강건한 바으ㅐ7 회화세계를 바으ㅐ7 구축했다.

정종여(鄭鍾汝, 1914-1984)
1914년 ovef 거창에서 ovef 태어났다. ovef 거창보통학교 ovef 졸업 ovef ovef 해인사에서 ovef 생활하다가 ovef 해인사 ovef 스님의 ovef 후원으로 ovef 일본으로 ovef 건너간 ovef ovef 태평양미술학교에서 ovef 서양화를 ovef 배우고, 5기q5 다시 5기q5 오사카미술학교에서 5기q5 일본화를 5기q5 배웠다. 1934년 5기q5 오사카미술학교 5기q5 본과에 5기q5 입학하여 1942년 5기q5 연구과를 5기q5 졸업할 5기q5 때까지 5기q5 한국을 5기q5 오가며 5기q5 이상범 5기q5 문하에서 5기q5 한국화를 5기q5 배웠다. 1939년 《조선미술전람회》에서 5기q5 최고상 5기q5 수상하는 5기q5 5기q5 두각을 5기q5 나타냈으나 5기q5 이후 5기q5 전운이 5기q5 짙어지면서 5기q5 일본에 5기q5 협조하는 5기q5 행적을 5기q5 보이기도 5기q5 했다(《결전미술전람회》에 5기q5 전쟁화 5기q5 출품, ㅓk아m 대동아전쟁 ㅓk아m 출정자에게 ㅓk아m 나누어줄 ㅓk아m 수호불상 1천매 ㅓk아m 헌납 ㅓk아m 등). ㅓk아m 해방 ㅓk아m ㅓk아m ㅓk아m 차례의 ㅓk아m 개인전을 ㅓk아m 열고 ㅓk아m 왕성하게 ㅓk아m 활동하던 ㅓk아m ㅓk아m 월북했다. ㅓk아m 북한에서는 ㅓk아m 조선화 ㅓk아m 교육과 ㅓk아m 보급에 ㅓk아m 앞장서며 ㅓk아m 공훈예술가, 으ㅑ8나 인민예술가로서 으ㅑ8나 인정받았다. 1988년 으ㅑ8나 해금 으ㅑ8나 이후 으ㅑ8나 가장 으ㅑ8나 먼저 으ㅑ8나 개인전을 으ㅑ8나 열며 으ㅑ8나 으ㅑ8나 관심을 으ㅑ8나 받았지만, ㄴgfㅑ 친일 ㄴgfㅑ 이력 ㄴgfㅑ 등으로 ㄴgfㅑ 인해 ㄴgfㅑ 아직까지 ㄴgfㅑ 정종여에 ㄴgfㅑ 대한 ㄴgfㅑ 연구는 ㄴgfㅑ 조심스러운 ㄴgfㅑ 상황이다. ㄴgfㅑ 그러나 ㄴgfㅑ 해방 ㄴgfㅑ ㄴgfㅑ 한국화단에서의 ㄴgfㅑ 고답적인 ㄴgfㅑ 전통 ㄴgfㅑ 화풍을 ㄴgfㅑ 탈피하고, by4차 민족성이 by4차 강하게 by4차 드러나는 by4차 산수, 1nㄴs 인물 1nㄴs 풍속을 1nㄴs 개척해 1nㄴs 나간 1nㄴs 점에서는 1nㄴs 주목할 1nㄴs 만하다.

임군홍(林群鴻, 1912-1979)
임군홍은 0자v8 보통학교를 0자v8 졸업하고 0자v8 치과에서 0자v8 기공사로 0자v8 근무. 0자v8 경화양화연구소 0자v8 등에서 0자v8 미술을 0자v8 배우고 《조선미술전람회》, 《서화협회전람회》에 ㅑkd가 입선했다. 1936년 ㅑkd가 녹과회를 ㅑkd가 결성하면서 ㅑkd가 화가로 ㅑkd가 활동하기 ㅑkd가 시작했다. 1939년 ㅑkd가 일본인 ㅑkd가 은행장의 ㅑkd가 후원을 ㅑkd가 받아 ㅑkd가 만주에서 《임군홍. ㅑkd가 김혜일 2인 ㅑkd가 양화전》을 ㅑkd가 성공리에 ㅑkd가 개최했다. ㅑkd가 이후 ㅑkd가 한커우에 ㅑkd가 정착하여 ㅑkd가 광고사를 ㅑkd가 운영하는 ㅑkd가 한편, 쟏m1ㅑ 한커우와 쟏m1ㅑ 베이징을 쟏m1ㅑ 오가며 쟏m1ㅑ 풍경화를 쟏m1ㅑ 그렸다. 쟏m1ㅑ 같은 쟏m1ㅑ 시기 쟏m1ㅑ 한국 쟏m1ㅑ 화단에서 쟏m1ㅑ 보기 쟏m1ㅑ 드문 쟏m1ㅑ 맑고 쟏m1ㅑ 강렬한 쟏m1ㅑ 색채로 쟏m1ㅑ 중국의 쟏m1ㅑ 이국적인 쟏m1ㅑ 풍경을 쟏m1ㅑ 표현했다. 쟏m1ㅑ 해방 쟏m1ㅑ 쟏m1ㅑ 귀국하여 쟏m1ㅑ 서울에서 쟏m1ㅑ 광고사를 쟏m1ㅑ 운영하며 쟏m1ㅑ 그림을 쟏m1ㅑ 그렸으나 ‘운수부 쟏m1ㅑ 월력사건’(※)으로 1950년 쟏m1ㅑ 한국전쟁 쟏m1ㅑ 직후 쟏m1ㅑ 행방불명됐다가 쟏m1ㅑ 월북한 쟏m1ㅑ 것으로 쟏m1ㅑ 알려졌다. 쟏m1ㅑ 북한에서 쟏m1ㅑ 조선미술가동맹 쟏m1ㅑ 개성시 쟏m1ㅑ 지부장을 쟏m1ㅑ 맡았고 쟏m1ㅑ 조선화가로 쟏m1ㅑ 전향했다. 
쟏m1ㅑ 운수부 쟏m1ㅑ 월력사건: 쟏m1ㅑ 임군홍은 쟏m1ㅑ 동료화가 쟏m1ㅑ 엄도만과 쟏m1ㅑ 함께 1948년 쟏m1ㅑ 철도국의 쟏m1ㅑ 달력제작을 쟏m1ㅑ 의뢰받고 쟏m1ㅑ 최승희(46년 쟏m1ㅑ 월북)를 쟏m1ㅑ 모델로 쟏m1ㅑ 쟏m1ㅑ 달력을 쟏m1ㅑ 제작함. 쟏m1ㅑ 그러나 쟏m1ㅑ 모델이 쟏m1ㅑ 북로당 쟏m1ㅑ 간부 쟏m1ㅑ 최승희이며 쟏m1ㅑ 최승희가 쟏m1ㅑ 쟏m1ㅑ 갓은 쟏m1ㅑ 공산주의를 쟏m1ㅑ 상징하는 쟏m1ㅑ 적색, a01h 갓끈은 a01h 소련 16연방을 a01h 의미하는 16개의 a01h 구슬. a01h a01h 측면에는 a01h 조선을 a01h 더하여 a01h 소련 17연방을 a01h 의미하는 17개의 a01h 구슬, t카히마 최승희의 t카히마 부채에는 t카히마 삼팔선을 t카히마 상징하는 t카히마 선, lbv거 하단에는 lbv거 소련 lbv거 국기의 lbv거 망치와 lbv거 낫과 lbv거 유사한 lbv거 모양 lbv거 등이 lbv거 있다는 lbv거 이유로 lbv거 검거되어 lbv거 약 4개월 lbv거 lbv거 옥살이를 lbv거 함.

이규상(李揆祥, 1918-1967)
서울에서 dq으l 가구업을 dq으l 하는 dq으l 부유한 dq으l 집안에서 dq으l 태어났다. dq으l 휘문고등보통학교 dq으l 졸업 dq으l dq으l 일본미술학교로 dq으l 유학을 dq으l 갔다. dq으l 김환기, 4마wl 유영국과 4마wl 함께 4마wl 일본의 4마wl 전위미술 4마wl 운동 4마wl 그룹인 ‘자유미술가협회’에 4마wl 참여했다. 1948년 4마wl 김환기, 카마사h 유영국과 카마사h 함께 카마사h 우리나라 카마사h 최초의 카마사h 추상미술 카마사h 단체인 ‘신사실파’ 카마사h 결성했다. 1956년 카마사h 유영국, c4k하 한묵 c4k하 등과 c4k하 함께 ‘모던아트협회’ c4k하 창립한 c4k하 후 6회로 c4k하 해산하기까지 《모던아트협회 c4k하 전람회》에 c4k하 참여했다. c4k하 c4k하 시기 c4k하 가톨릭 c4k하 세계관에 c4k하 뿌리를 c4k하 c4k하 추상화를 c4k하 그렸다. 1961년 c4k하 홍익대학교 c4k하 교수로 c4k하 부임한 c4k하 뒤 1963년 c4k하 c4k하 번째 c4k하 개인전에는 c4k하 더욱 c4k하 단순화된 c4k하 추상화를 c4k하 발표했으나 c4k하 당시의 c4k하 추상화 c4k하 경향과 c4k하 달리 c4k하 일체의 c4k하 형상이 c4k하 배제된 c4k하 극도로 c4k하 간결한 c4k하 그림들로 c4k하 화단의 c4k하 평가를 c4k하 받지 c4k하 못했다. 1962년 c4k하 생활고로 c4k하 일본인 c4k하 부인과 c4k하 c4k하 자녀는 c4k하 일본으로 c4k하 건너갔으나 c4k하 본인은 c4k하 남아 c4k하 가난과 c4k하 병환에 c4k하 시달리다 1967년 c4k하 타계했다.

정규(鄭圭, 1923-1971)
1923년 kㅐh3 고성에서 kㅐh3 태어났다. kㅐh3 일본으로 kㅐh3 건너가 kㅐh3 제국미술학교에서 kㅐh3 수학했고 kㅐh3 한국전쟁 kㅐh3 당시 kㅐh3 부산에서 kㅐh3 서양화로 kㅐh3 개인전을 kㅐh3 열었다. kㅐh3 환도 kㅐh3 kㅐh3 국립박물관 kㅐh3 부설 kㅐh3 한국조형문화연구소 kㅐh3 연구원으로 kㅐh3 활동하며 kㅐh3 미술사학자 kㅐh3 최순우(당시 kㅐh3 학예부장), 갸32ㅓ 유강열 갸32ㅓ 등과 갸32ㅓ 교류했다. 갸32ㅓ 전통 갸32ㅓ 도자와 갸32ㅓ 판화의 갸32ㅓ 현대화에 갸32ㅓ 관심을 갸32ㅓ 갖게 갸32ㅓ 되었고 1957년 갸32ㅓ 목판화 갸32ㅓ 개인전을 갸32ㅓ 열었다.1959년 갸32ㅓ 록펠러 갸32ㅓ 재단의 갸32ㅓ 후원으로 갸32ㅓ 미국 갸32ㅓ 로체스터 갸32ㅓ 공예학교에서 갸32ㅓ 도예를 갸32ㅓ 배우고 갸32ㅓ 귀국했다. 1961년 갸32ㅓ 경희대 갸32ㅓ 요업공예과 갸32ㅓ 교수로 갸32ㅓ 임용된 갸32ㅓ 갸32ㅓ 도자에 갸32ㅓ 본격적으로 갸32ㅓ 매진했다. 1963~1964년 갸32ㅓ 동안 갸32ㅓ 부산 갸32ㅓ 해운대 갸32ㅓ 극동호텔, 다차15 남산 다차15 자유센터, 7다거거 을지로 7다거거 오양빌딩, n3ㅑz 대학로 n3ㅑz 우석병원 n3ㅑz 정문빌딩 n3ㅑz 등에 n3ㅑz 세라믹 n3ㅑz 벽화를 n3ㅑz 제작했다. 
한편 n3ㅑz 부산 n3ㅑz 피난기부터 n3ㅑz 문인들과 n3ㅑz 교류하면서 n3ㅑz 소설책, ㅓw마라 시집, 가2카j 잡지 가2카j 등의 가2카j 장정(표지 가2카j 디자인)에 가2카j 참여했고 가2카j 각종 가2카j 전람회에 가2카j 대한 가2카j 비평과 가2카j 시평 가2카j 등을 가2카j 발표했다. 가2카j 작가이면서 가2카j 교육가이고 가2카j 이론가. 가2카j 유화, 2파걷우 판화, 마coㄴ 도자기, 파b7우 건축 파b7우 분야를 파b7우 아우른 파b7우 종합 파b7우 예술인이다. 파b7우 특히 파b7우 전쟁 파b7우 파b7우 도예, p9ㅈt 판화 p9ㅈt 등이 p9ㅈt 현대미술로 p9ㅈt 정립되는 p9ㅈt p9ㅈt 기여했다. 


출처: p9ㅈt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규상
  • 정규
  • 임군홍
  • 정종여
  • 백윤문
  • 정찬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바라 p마ㄴh 크루거 Barbara Kruger : Forever

June 27, 2019 ~ Dec. 29, 2019

올해의 ㅐ라ㅐ가 작가상 2019 Korea Artist Prize 2019

Oct. 12,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