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 Post Media and Site

부산시립미술관

Sept. 26, 2023 ~ Dec. 17, 2023

《극장 Post Media and Site》전은 25년 역사의 부산시립미술관이 리노베이션을 앞두고 개최하는 마지막 기획전시 중 하나로, 미술관을 ‘극장’에, 전시장을 그 ‘무대’에 비유한다. 극장은 과거 제사나 축제 등 인간의 생활사 전반을 반영하며 사람들을 결집시키는 장소로 기능했었고, 공연장과 같이 그 시대와 지역을 대표하는 공공문화시설로 입지를 다져왔다. 극장의 상징적 의미는 건축가, 무대 디자이너, 화가, 배우, 극작가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함께 ‘(인공적이지만)이상적인 세계를 창조해낸다는 것’이다. 이처럼 극장은 시대, 사회, 문화, 정책의 역사적 맥락이 살아있는 장소를 뜻한다. 사회적 공간으로 기능한다는 것이 극장과 미술관의 공통점이다. 미술관은 다종다양한 예술, 개개인의 행위(작가 혹은 관람객)와 감상이 공존하는 장소이자 지대로, 동시대의 희로애락을 반영한 다양한 장르의 전시를 개최해왔다. 또한 동시대의 미적 이념을 질문하며 그 이상을 실험해 나간 열정의 현장이기도 하다.


본 전시에서 ‘극장’의 ‘무대’에 비유되는 ‘전시공간’은 무대와 관객 간의 거리를 재설정하고, 작품의 형식을 다분화할 뿐 아니라, 일상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공간을 일컫는다. 이렇게 극장의 무대를 ‘부산시립미술관 전시공간’으로 특정하고, 작가의 작품들을 통해 수많은 전시가 생성되었던 부산시립미술관의 공간을 추체험하도록 시도하고자 한다. 일반적인 전시가 설치된 작품 위주의 감상만을 제공하였다면, 《극장》전에서는 각자의 감상을 투사하고 작품을 통해 부산시립미술관의 공간 자체도 함께 살피도록 구성하였다. 동시대 작가들의 작품과 행위로 미술관이라는 장소성이 가지는 역사를 재조명하고, 새로운 미술관이 가져야 하는 장소성을 찾고자 한다.

여기 열세 명(팀)의 작가가 있다. 예술의 역할과 미술관, 전시의 기능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는 동시대 작가들의 작품 30여 점은 미술관이라는 장소에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미술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건을 만들어 내고, 또 새로운 시도를 제안한다. 마치 기억을 픽처링 하듯 현재의 공간과 시간을 기록하는 예술의 역할을 고찰함과 동시에 미술관이라는 장소의 특징과 정체성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또 부산시립미술관이라는 공간에 집중하여 각기 다른 시선으로 가변적이고 유동적인 응시와 행위를 공간에 삽입함으로써 공간에 대한 다각적 해석을 내놓는다.

전시는 공간을 사유하는 동시대 작가들과 작품, 그것을 바라보는 관람객과 미술관이라는 장소, 그 속의 각기 다른 생각과 기억이 상호 교차하며 비로소 완성될 것이고, 이것이 부산시립미술관 공간의 특징이자 정체성이 될 것이다. 《극장》전은 현재의 부산시립미술관을 기억하는 마지막 지점, 그리고 새로운 미술관의 장소성을 기대하는 그 시작점에 있다.

참여작가: 구현주, 김동희, 다이아거날 써츠, 무진형제, 박진아, 연기백, 오종, 이양희, 정정주, 조부경, 진달래&박우혁, 최윤석, 홍범

출처: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David Surman: Sleepless Moon

Jan. 30, 2024 ~ March 8, 2024

요린데 포그트 & 시야디에 2.0

Feb. 24, 2024 ~ April 6, 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