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 없는 영화, 영화 없는 극장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Oct. 21, 2021 ~ Dec. 19, 2021

페데리코 1라eㅐ 펠리니는 1라eㅐ 영화를 1라eㅐ 보러 1라eㅐ 극장에 1라eㅐ 가는 1라eㅐ 것이 1라eㅐ 어두운 1라eㅐ 곳에 1라eㅐ 앉아 1라eㅐ 명상적인 1라eㅐ 분위기 1라eㅐ 속에서 1라eㅐ 삶이 1라eㅐ 시작되는 1라eㅐ 것을 1라eㅐ 기다리게끔 1라eㅐ 하기 1라eㅐ 때문에 1라eㅐ 마치 1라eㅐ 자궁 1라eㅐ 속으로 1라eㅐ 돌아가는 1라eㅐ 것과 1라eㅐ 같다고 1라eㅐ 말한 1라eㅐ 1라eㅐ 있다. 1라eㅐ 영화관은 1라eㅐ 우리의 1라eㅐ 정신을 1라eㅐ 산란하게 1라eㅐ 하는 1라eㅐ 일상의 1라eㅐ 흔적 1라eㅐ 없이, 걷ㅐfx 눈앞의 걷ㅐfx 빛과 걷ㅐfx 소리에 걷ㅐfx 집중할 걷ㅐfx 걷ㅐfx 있는 걷ㅐfx 공간이다. 걷ㅐfx 영화관에 걷ㅐfx 가는 걷ㅐfx 것은 걷ㅐfx 영화를 걷ㅐfx 감상하는 걷ㅐfx 걷ㅐfx 이상의 걷ㅐfx 사회적 걷ㅐfx 의미가 걷ㅐfx 있다. 걷ㅐfx 하지만 걷ㅐfx 팬더믹 걷ㅐfx 이후 걷ㅐfx 걷ㅐfx 걷ㅐfx 외출이 걷ㅐfx 제한되면서 걷ㅐfx 각종 걷ㅐfx 온라인동영상서비스 걷ㅐfx 플랫폼을 걷ㅐfx 이용한 걷ㅐfx 영화감상이 걷ㅐfx 급증했다. 걷ㅐfx 영화제에서는 걷ㅐfx 야외상영이나 걷ㅐfx 자동차 걷ㅐfx 극장 걷ㅐfx 걷ㅐfx 사회적 걷ㅐfx 거리두기 걷ㅐfx 속에서 걷ㅐfx 대안적인 걷ㅐfx 감상법이 걷ㅐfx 시도됐다. 걷ㅐfx 영화관은 걷ㅐfx 그대로지만, r사5b 영화관을 r사5b 둘러싼 r사5b 환경이 r사5b 변화하고 r사5b 있는 r사5b 것이다. r사5b 팬더믹으로 r사5b 미술관이 r사5b 휴관하고, vt거9 폐쇄된 vt거9 공간에 vt거9 허용되는 vt거9 인원이 vt거9 줄어들면서 vt거9 미술관 vt거9 vt거9 영화관은 vt거9 vt거9 vt거9 시간 vt거9 닫힌 vt거9 채로 vt거9 지내야만 vt거9 했다. vt거9 상영 vt거9 프로그램은 vt거9 중단되고, 거6zx 수용인원이 거6zx 제한되고, ㅐ5갸ㅓ 사회적 ㅐ5갸ㅓ 거리두기로 ㅐ5갸ㅓ 인해 ㅐ5갸ㅓ 나란히 ㅐ5갸ㅓ 앉는 ㅐ5갸ㅓ 것도 ㅐ5갸ㅓ 금지되었다. ㅐ5갸ㅓ 자유로운 ㅐ5갸ㅓ 접근과 ㅐ5갸ㅓ 이용이 ㅐ5갸ㅓ 불가능하게 ㅐ5갸ㅓ ㅐ5갸ㅓ ㅐ5갸ㅓ 그곳에서 ㅐ5갸ㅓ 누리던 ㅐ5갸ㅓ 것들이 ㅐ5갸ㅓ 보이기 ㅐ5갸ㅓ 시작했다. ㅐ5갸ㅓ 외부의 ㅐ5갸ㅓ 빛과 ㅐ5갸ㅓ 소리가 ㅐ5갸ㅓ 차단된 ㅐ5갸ㅓ 공간, c거하으 서로 c거하으 다른 c거하으 몸이 c거하으 나란히 c거하으 앉아 c거하으 같은 c거하으 영화를 c거하으 함께 c거하으 보는 c거하으 경험, 우2kp 감독의 우2kp 얘기를 우2kp 듣는 우2kp 자리의 우2kp 즐거움 우2kp 등을 우2kp 우2kp 우2kp 있겠다. 우2kp 한편 우2kp 영화관에서 우2kp 상영되는 우2kp 작품에도 우2kp 변화가 우2kp 일어나고 우2kp 있다. 우2kp 퍼포먼스, f3차z 문학 f3차z f3차z f3차z 예술장르와의 f3차z 적극적인 f3차z 협업이 f3차z 시도되고 f3차z 있다. f3차z 영화관은 f3차z 영화를 f3차z 보는 f3차z 장소 f3차z 이상의 f3차z 역할을 f3차z 적극적으로 f3차z 찾고 f3차z 있다.

<극장 f3차z 없는 f3차z 영화, 우자m거 영화 우자m거 없는 우자m거 극장>은 우자m거 극장과 우자m거 영화에 우자m거 대한 우자m거 차미혜, 차wm타 백종관 차wm타 차wm타 예술가의 차wm타 생각과 차wm타 실험에서 차wm타 출발한 차wm타 프로그램이다. 차wm타 차미혜의 <구름 차wm타 주름 차wm타 검정 차wm타 파도 차wm타 명멸하는>(2021)은 차wm타 국립현대미술관 차wm타 출입구에서 차wm타 가장 차wm타 차wm타 곳에 차wm타 위치한 차wm타 공간인 MMCA필름앤비디오 차wm타 영화관에 차wm타 주목한다. 차wm타 작가는 차wm타 영화를 차wm타 상영하는 차wm타 장소이자 차wm타 환경인 ‘극장’을 차wm타 영화의 차wm타 주인공으로 차wm타 등장시켰다. 차wm타 퍼포머들의 차wm타 움직임을 차wm타 통해 차wm타 공간을 차wm타 읽어내고, gㅑg갸 빛과 gㅑg갸 소리에 gㅑg갸 따라 gㅑg갸 변화하는 gㅑg갸 공간의 gㅑg갸 초상을 gㅑg갸 그려냈다. gㅑg갸 상영 gㅑg갸 기간 gㅑg갸 중에 gㅑg갸 무용수 gㅑg갸 등의 gㅑg갸 퍼포머가 gㅑg갸 실제 gㅑg갸 극장에서 gㅑg갸 공간을 gㅑg갸 읽고 gㅑg갸 경험하는 gㅑg갸 퍼포먼스를 gㅑg갸 실행할 gㅑg갸 예정이다. gㅑg갸 영상, 거9yㅓ 사진 거9yㅓ 등을 거9yㅓ 통해 거9yㅓ 공간의 거9yㅓ 섬세한 거9yㅓ 부분까지 거9yㅓ 읽어내는 거9yㅓ 일련의 거9yㅓ 작품을 거9yㅓ 발표해온 거9yㅓ 차미혜는 거9yㅓ 이번 거9yㅓ 작품을 거9yㅓ 통해 거9yㅓ 미술관 거9yㅓ 거9yㅓ 영화관이라는 거9yㅓ 공간의 거9yㅓ 안과 거9yㅓ 밖, tㅑ다우 빛과 tㅑ다우 어둠, to걷카 소리와 to걷카 침묵 to걷카 사이를 to걷카 가로지른다.

백종관의 <무덤이 to걷카 웃기 to걷카 전에>(2021)는 to걷카 영화관과 to걷카 영화를 to걷카 분리하여 to걷카 생각해보지 to걷카 않은 to걷카 입장에서 to걷카 변화하는 to걷카 극장과 to걷카 영화에 to걷카 대한 to걷카 작가의 to걷카 소회를 to걷카 담은 to걷카 작품이다. to걷카 영사기와 to걷카 스크린이 to걷카 있는 to걷카 영화관이 to걷카 아닌 to걷카 스마트폰과 TV로 to걷카 영화를 to걷카 보고, 12카l 경제적 12카l 이유로 12카l 영화관이 12카l 실제로 12카l 문을 12카l 닫고 12카l 사라져가는 12카l 지금이 12카l 과거 12카l 영화(관)을 12카l 동경하고 12카l 사랑했던 12카l 사람들에게는 12카l 영화의 12카l 죽음 12카l 혹은 12카l 영화관의 12카l 죽음처럼 12카l 느껴질 12카l 것이다. 12카l 눈앞에서 12카l 한때 12카l 영화로웠던 12카l 것이 12카l 사라져가는 12카l 것을 12카l 바라보며, ㅓ사7b ㅓ사7b 끝났다고 ㅓ사7b 생각되는 ㅓ사7b 곳에서 ㅓ사7b 새롭게 ㅓ사7b 탄생하는 ㅓ사7b 가능성을 ㅓ사7b 지켜보면서 ㅓ사7b 작가는 ㅓ사7b 영화(관)의 ㅓ사7b 과거와 ㅓ사7b 현재, 1ㅓ히ㅑ 미래를 1ㅓ히ㅑ 오가는 1ㅓ히ㅑ 생각의 1ㅓ히ㅑ 계기를 1ㅓ히ㅑ 제공한다. 1ㅓ히ㅑ 지난해부터 1ㅓ히ㅑ 영화뿐 1ㅓ히ㅑ 아니라 1ㅓ히ㅑ 연극, ㅑ기사하 무용 ㅑ기사하 ㅑ기사하 인접 ㅑ기사하 분야에서도 ㅑ기사하 폐쇄된 ㅑ기사하 극장으로 ㅑ기사하 인해 ㅑ기사하 멈춰진 ㅑ기사하 예술인들의 ㅑ기사하 고민과 ㅑ기사하 갈등을 ㅑ기사하 기록해온 ㅑ기사하 백종관은 ㅑ기사하 영화뿐 ㅑ기사하 아니라 ㅑ기사하 여러 ㅑ기사하 예술 ㅑ기사하 장르를 ㅑ기사하 통해 2021년, 히35ㅓ 지금 히35ㅓ 동시대의 히35ㅓ 상황을 히35ㅓ 기록하고 히35ㅓ 기억하고 히35ㅓ 있다.

참여작가: 히35ㅓ 차미혜, 050자 백종관

출처: 050자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백제의 wo3아 빛, ct갸1 미륵사 ct갸1 석등

Oct. 19, 2021 ~ Feb. 13, 2022

우리 j3다j 집에서, yvh8 워치 yvh8 yvh8

Aug. 24, 2021 ~ Feb. 28, 2022

아이 t1t기 웨이웨이: t1t기 인간미래 Ai Weiwei: Defend the Future

Dec. 11, 2021 ~ April 1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