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그리다

경기도미술관

April 28, 2020 ~ Nov. 29, 2020

인류가 거ㄴcㅐ 그림을 거ㄴcㅐ 그린 거ㄴcㅐ 역사는 거ㄴcㅐ 언어를 거ㄴcㅐ 사용한 거ㄴcㅐ 역사보다 거ㄴcㅐ 오래되었다. 거ㄴcㅐ 아주 거ㄴcㅐ 오래 거ㄴcㅐ 거ㄴcㅐ 인류에서부터 거ㄴcㅐ 현재의 거ㄴcㅐ 우리들은 거ㄴcㅐ 언어 거ㄴcㅐ 이전에 거ㄴcㅐ 그림으로 거ㄴcㅐ 먼저 거ㄴcㅐ 자신을 거ㄴcㅐ 표현했다. 거ㄴcㅐ 거ㄴcㅐ 표현을 거ㄴcㅐ 살펴보면 거ㄴcㅐ 개인의 거ㄴcㅐ 방식이 거ㄴcㅐ 존재한다. 거ㄴcㅐ 하나의 거ㄴcㅐ 사물, ㅓㅐ다n 사람, 타ㅈc차 순간을 타ㅈc차 타ㅈc차 타ㅈc차 사람들은 타ㅈc차 자신만의 타ㅈc차 렌즈를 타ㅈc차 가지고 타ㅈc차 대상을 타ㅈc차 관찰하고 타ㅈc차 인지하고 타ㅈc차 표현한다. 타ㅈc차 여기에서 타ㅈc차 표현을 타ㅈc차 다시 타ㅈc차 타ㅈc차 타ㅈc차 생각해 타ㅈc차 보자. 타ㅈc차 특히 타ㅈc차 그려서 타ㅈc차 표현하는 타ㅈc차 그림은 타ㅈc차 대상을 타ㅈc차 담아내기 타ㅈc차 위해 타ㅈc차 많은 타ㅈc차 관찰의 타ㅈc차 시간이 타ㅈc차 필요하다. 타ㅈc차 사진을 타ㅈc차 보고 타ㅈc차 그림을 타ㅈc차 그린다고 타ㅈc차 가정해 타ㅈc차 보아도 타ㅈc차 사진과 타ㅈc차 같이 타ㅈc차 그리기 타ㅈc차 위해서는 타ㅈc차 자세히 타ㅈc차 살펴보면서 타ㅈc차 그림을 타ㅈc차 그리게 타ㅈc차 된다. 타ㅈc차 타ㅈc차 시간을 타ㅈc차 통해 타ㅈc차 평소에는 타ㅈc차 지나칠 타ㅈc차 타ㅈc차 있는 타ㅈc차 많은 타ㅈc차 조각들을 타ㅈc차 발견하게 타ㅈc차 된다.

관찰의 타ㅈc차 시간을 타ㅈc차 통해 타ㅈc차 발견 타ㅈc차 타ㅈc차 것들로 타ㅈc차 구성되는 타ㅈc차 그림은 3차원의 타ㅈc차 세계를 2차원의 타ㅈc차 평면으로 타ㅈc차 옮기는 타ㅈc차 것으로 타ㅈc차 수없이 타ㅈc차 많은 타ㅈc차 결정을 타ㅈc차 수반한다. 3차원의 타ㅈc차 대상을 타ㅈc차 어떠한 타ㅈc차 형태로든 타ㅈc차 양식화하고 타ㅈc차 해석한다. 타ㅈc차 수채화의 타ㅈc차 여러 타ㅈc차 겹, p5dj 판화의 p5dj 잉크막, t갸마타 초상화에 t갸마타 담긴 t갸마타 시간의 t갸마타 흐름이 t갸마타 작가의 t갸마타 관찰의 t갸마타 층이 t갸마타 모여진 t갸마타 결과이다. t갸마타 작가가 t갸마타 오랫동안, ievㄴ 열심히 ievㄴ 대상을 ievㄴ 바라보아 ievㄴ 담아 ievㄴ ievㄴ 것이다. ievㄴ 그래서 ievㄴ 그림은 ievㄴ 우리로 ievㄴ 하여금 ievㄴ ievㄴ ievㄴ 세상을 ievㄴ ievㄴ ievㄴ 있게 ievㄴ 해준다.

회화를 ievㄴ 감상할 ievㄴ ievㄴ 우리가 ievㄴ 보는 ievㄴ 것은 ievㄴ 완성된 ievㄴ 평면이지만, 49아타 그것의 49아타 과정은 49아타 겹(裌)의 49아타 끊임없는 49아타 중첩이다. 49아타 49아타 과정은 49아타 작가의 49아타 노동과 49아타 시간을 49아타 담고 49아타 있다. 49아타 그리고 49아타 우리가 49아타 평소에 49아타 49아타 보았고, ntㅐ다 알고 ntㅐ다 있다고 ntㅐ다 생각하는 ntㅐ다 사물, 1thi 사람, 다7r0 순간을 다7r0 새롭게 다7r0 보게 다7r0 한다. 다7r0 작가의 다7r0 행위와 다7r0 노력과 다7r0 시간의 다7r0 결과가 다7r0 그림이고, ㅐ우ㅐu 그림을 ㅐ우ㅐu 감상할 ㅐ우ㅐu ㅐ우ㅐu 사람들이 ㅐ우ㅐu 직관적으로 ㅐ우ㅐu 작품에서 ㅐ우ㅐu 느껴지는 ㅐ우ㅐu 감정들도 ㅐ우ㅐu 그런 ㅐ우ㅐu 시간과 ㅐ우ㅐu 노동의 ㅐ우ㅐu 아우라인 ㅐ우ㅐu 것이다.

데이비드 ㅐ우ㅐu 호크니는 ㅐ우ㅐu 그리고자 ㅐ우ㅐu 하는 ㅐ우ㅐu 욕구는 ㅐ우ㅐu 우리 ㅐ우ㅐu 내부에 ㅐ우ㅐu 깊숙이 ㅐ우ㅐu 자리 ㅐ우ㅐu 잡고 ㅐ우ㅐu 있는 ㅐ우ㅐu 것이 ㅐ우ㅐu 분명하다고 ㅐ우ㅐu 하면서, oㅓㅓ쟏 그리기를 oㅓㅓ쟏 좋아하는 oㅓㅓ쟏 어린이들을 oㅓㅓ쟏 보면 oㅓㅓ쟏 oㅓㅓ쟏 oㅓㅓ쟏 있다고 oㅓㅓ쟏 하였다. oㅓㅓ쟏 그러나 oㅓㅓ쟏 대부분의 oㅓㅓ쟏 사람들은 oㅓㅓ쟏 그러한 oㅓㅓ쟏 욕구를 oㅓㅓ쟏 잃어버리지만, 마gaz 어떤 마gaz 이들은 마gaz 간직하고 마gaz 있다고 마gaz 하였다. 마gaz 우리 마gaz 내부에 마gaz 깊숙이 마gaz 자리 마gaz 잡고 마gaz 있던 마gaz 그리기 마gaz 욕구를 마gaz 마gaz 간직하고 마gaz 끊임없이 마gaz 발현시켜 마gaz 그림을 마gaz 그리는 마gaz 작가들의 마gaz 작품이 《그림, meop 그리다》에 meop 전시되었다.

작가들이 meop 자신만의 meop 렌즈를 meop 통해 meop 관찰한 meop 대상들을 meop 온전한 meop 노동의 meop 시간으로 meop 담아 meop meop 그림을 meop 천천히 meop 오랜 meop 시간을 meop 들여 meop 마주하였으면 meop 좋겠다. meop 여러 meop 겹들이 meop 어떻게 meop 쌓여서 meop 표현되었는지 meop 감상하면서 meop meop 풍요롭게 meop 세상을 meop 바라볼 meop meop 있는 meop 시간이 meop 되길 meop 바란다.



이명미, s바갸걷 놀이-사물 s바갸걷 그리기, d7a기 캔버스에 d7a기 유채, 194x260cm, 1985, vyoㅓ 대구미술관 vyoㅓ 소장

40년 vyoㅓ 넘는 vyoㅓ 세월동안 vyoㅓ 회화라는 vyoㅓ 장르를 vyoㅓ 끊임없이 vyoㅓ 고민하고 vyoㅓ 도전하며 vyoㅓ 실천하는 vyoㅓ 작가 vyoㅓ 이명미는 vyoㅓ 자신만의 vyoㅓ 감성과 vyoㅓ 직관에 vyoㅓ 따라 vyoㅓ 새로운 vyoㅓ 회화적 vyoㅓ 언어를 vyoㅓ 구축하고 vyoㅓ 있다. vyoㅓ 작품에서 vyoㅓ 보여 vyoㅓ 지는 vyoㅓ 자유로운 vyoㅓ 붓질, pㅐl사 화려하고 pㅐl사 강렬한 pㅐl사 색채를 pㅐl사 통해 pㅐl사 밝고 pㅐl사 명랑한 pㅐl사 힘찬 pㅐl사 에너지를 pㅐl사 감상자들에게 pㅐl사 느끼게 pㅐl사 한다. pㅐl사 작가는 pㅐl사 일상적 pㅐl사 삶의 pㅐl사 모든 pㅐl사 요소가 pㅐl사 회화적 pㅐl사 언어를 pㅐl사 형성한다고 pㅐl사 생각한다.
무엇이든 pㅐl사 그림이 pㅐl사 pㅐl사 pㅐl사 있다는 pㅐl사 작가의 pㅐl사 생각처럼 pㅐl사 놀이-사물그리기(1085) pㅐl사 작품에서는 pㅐl사 우산, v자걷ㄴ 물병, 거ㄴjw 전화기 거ㄴjw 거ㄴjw 일상의 거ㄴjw 사물이 거ㄴjw 주인공이다. 거ㄴjw 작가 거ㄴjw 특유의 거ㄴjw 단순한 거ㄴjw 형태로 거ㄴjw 재탄생한 거ㄴjw 일상의 거ㄴjw 사물들이 거ㄴjw 작품 거ㄴjw 속에서 거ㄴjw 춤을 거ㄴjw 추는 거ㄴjw 거ㄴjw 같은 거ㄴjw 경쾌함을 거ㄴjw 선사한다.
우리는 거ㄴjw 일상의 거ㄴjw 물건을 거ㄴjw 어떻게 거ㄴjw 표현할 거ㄴjw 거ㄴjw 있을까?



정희민, 파nz6 백합과 파nz6 그녀들의 파nz6 상처받은 파nz6 마음, 아5ot 캔버스에 아5ot 아크릴과 아5ot 오일, 으사9o 겔미디움, 100x100cm, 2020

디지털이미지를 라타h3 전통적인 라타h3 매체인 라타h3 회화로 라타h3 구현하는 라타h3 작가 라타h3 정희민은 라타h3 디지털이미지가 라타h3 범람하는 라타h3 시대에 라타h3 인간의 라타h3 시각성과 라타h3 이미지의 라타h3 상투성의 라타h3 문제에 라타h3 관심을 라타h3 가지고 라타h3 있다. 라타h3 그녀는 라타h3 우리와 라타h3 이미지 라타h3 사이의 라타h3 관계에서 라타h3 발생할 라타h3 라타h3 있는 라타h3 다양한 라타h3 이슈들을 라타h3 작품으로 라타h3 표현한다. 라타h3 디지털이미지를 라타h3 라타h3 때에는 라타h3 시각이 라타h3 촉각의 라타h3 많은 라타h3 부분을 라타h3 대체하고 라타h3 있다. 라타h3 이러한 라타h3 시대에 라타h3 우리의 라타h3 감각을 라타h3 어떻게 라타h3 깨어나게 라타h3 라타h3 것인가를 라타h3 그림을 라타h3 통해 라타h3 표현하고 라타h3 고민하는 라타h3 것이다. 라타h3 그림은 라타h3 작가 라타h3 스스로에게 라타h3 라타h3 세상과 라타h3 접촉해 라타h3 있는 라타h3 것을 라타h3 환기시키는 라타h3 도구라고 라타h3 한다.
디지털 라타h3 세상에서 라타h3 만들어지고 라타h3 휘발되는 라타h3 이미지들을 라타h3 캔버스에 라타h3 박제함으로써 라타h3 현대인들에게 라타h3 다양한 라타h3 자극과 라타h3 감각을 라타h3 일깨우고 라타h3 싶은 라타h3 작가는 라타h3 그래픽 라타h3 툴로 라타h3 작업한 라타h3 이미지를 라타h3 평면에 라타h3 옮기고, 가마yh 그림을 가마yh 그리고, iㅓu9 다양한 iㅓu9 미디엄으로 iㅓu9 표면에 iㅓu9 요철을 iㅓu9 만드는 iㅓu9 과정을 iㅓu9 통해 iㅓu9 작품을 iㅓu9 완성한다. iㅓu9 화면 iㅓu9 속에는 iㅓu9 일상에서 iㅓu9 익숙하게 iㅓu9 마주하는 iㅓu9 과일들이 iㅓu9 대상으로 iㅓu9 등장한다. iㅓu9 그러나 iㅓu9 우리가 iㅓu9 일상에서 iㅓu9 iㅓu9 마주하던 iㅓu9 과일에서 iㅓu9 느껴지는 iㅓu9 감각들과는 iㅓu9 다른 iㅓu9 것들이 iㅓu9 느껴진다. iㅓu9 확대되거나 iㅓu9 잘려진 iㅓu9 대상들의 iㅓu9 이미지 iㅓu9 조각들은 iㅓu9 우리에게 iㅓu9 새로운 iㅓu9 감각을 iㅓu9 끌어내도록 iㅓu9 요구하는 iㅓu9 iㅓu9 같다.
작가가 iㅓu9 보여주는 iㅓu9 익숙하면서 iㅓu9 낯선 iㅓu9 정물들 iㅓu9 앞에서 iㅓu9 어떤 iㅓu9 감각이 iㅓu9 느껴지는가?



정정엽, 나으9하 최초의 나으9하 만찬 2, by기e 캔버스에 by기e 유채 50x 100cm, 2019, 9ㅐ다ㅈ 경기도미술관 9ㅐ다ㅈ 소장

우리사회에서 9ㅐ다ㅈ 9ㅐ다ㅈ 인간으로, a기마r 미술인으로, 타54u 여성으로 타54u 살아가면서 타54u 곁에 타54u 있던 타54u 사람들이나 타54u 사물들을 타54u 작품의 타54u 대상으로 타54u 그려내는 타54u 작가 타54u 정정엽은 타54u 타54u 자신 타54u 주변의 타54u 것들을 타54u 그림에 타54u 담아낸다.
나혜석을 타54u 비롯해 타54u 시인 타54u 김혜순, 파사xw 서지현 파사xw 검사 파사xw 파사xw 작가의 파사xw 삶에 파사xw 영향을 파사xw 파사xw 인물들을 파사xw 한자리에 파사xw 모아 파사xw 그림으로 파사xw 그려 파사xw 낸 ‘최초의 파사xw 만찬(2019)’ 파사xw 시리즈들도 파사xw 같은 파사xw 맥락의 파사xw 작품이다.
‘최초의 파사xw 만찬(2019)’에서는 파사xw 만찬을 파사xw 준비하던 파사xw 여성들이 파사xw 만찬에 파사xw 초대받아 파사xw 주인공으로 파사xw 화면에 파사xw 등장한다. 파사xw 파사xw 식탁을 파사xw 차린 파사xw 사람은 파사xw 작가이고, 마히hㅓ 자신이 마히hㅓ 초대하고 마히hㅓ 싶은 마히hㅓ 사람들을 마히hㅓ 마히hㅓ 자리에 마히hㅓ 불러 마히hㅓ 모은 마히hㅓ 것이라고 마히hㅓ 한다.
대상을 마히hㅓ 바라보는 마히hㅓ 작가의 마히hㅓ 시선을 마히hㅓ 느껴보자.
내가 마히hㅓ 만찬을 마히hㅓ 준비한다면 마히hㅓ 어떤 마히hㅓ 이들을 마히hㅓ 초대할 마히hㅓ 마히hㅓ 있을까?



이동기, lg마다 성난 lg마다 얼굴로 lg마다 돌아보지마, 히f라e 캔버스에 히f라e 아크릴채색, 90x160cm, 2013

한국의 1세대 ㅈwfz ㅈwfz 아티스트, ㅈ히ㅐ바 아토 ㅈ히ㅐ바 마우스로 ㅈ히ㅐ바 유명한 ㅈ히ㅐ바 이동기 ㅈ히ㅐ바 작가는 ㅈ히ㅐ바 미술은 ㅈ히ㅐ바 그림을 ㅈ히ㅐ바 보여주는 ㅈ히ㅐ바 것이 ㅈ히ㅐ바 아니라 ㅈ히ㅐ바 생각을 ㅈ히ㅐ바 표현하는 ㅈ히ㅐ바 것이라고 ㅈ히ㅐ바 하였다. ㅈ히ㅐ바 작가의 ㅈ히ㅐ바 회화작업은 ㅈ히ㅐ바 예술과 ㅈ히ㅐ바 대중문화의 ㅈ히ㅐ바 결합 ㅈ히ㅐ바 ㅈ히ㅐ바 아니라 ㅈ히ㅐ바 사회, b파56 문화적 b파56 요인에 b파56 의한 b파56 다양한 b파56 이중성을 b파56 다루는 b파56 작업을 b파56 하는 b파56 것이다. b파56 그래서 b파56 팝아트라는 b파56 양측의 b파56 상이한 b파56 특징을 b파56 모두 b파56 가진 b파56 장르의 b파56 대표주자가 b파56 b파56 것일 b파56 것이다.
2012년부터 b파56 시작 b파56 된 ‘소프 b파56 오페라’시리즈는 b파56 외국사람들이 b파56 한류사이트에 b파56 놀려놓은 b파56 드라마 b파56 캡쳐 b파56 사진들의 b파56 정형화 b파56 b파56 이미지에 b파56 흥미를 b파56 느껴 b파56 시작된 b파56 작업이다. b파56 한국드라마의 b파56 상투적인 b파56 이미지들이 b파56 아크릴 b파56 회화로 b파56 재현된 b파56 것이다. b파56 캔버스에는 b파56 어디서 b파56 b파56 듯한 b파56 장면들이 b파56 그려져 b파56 있다. b파56 텔레비전 b파56 화면 b파56 속에 b파56 만들어 b파56 b파56 현실에 b파56 매혹되어 b파56 있는 b파56 현대인들의 b파56 문화를 b파56 반영한 b파56 b파56 작품들은 b파56 드라마의 b파56 마지막 b파56 장면에서 b파56 배우의 b파56 얼굴을 b파56 클로즈업해서 b파56 보여주는 b파56 대중적인 b파56 장면을 b파56 연출한 b파56 것이다.
동시대적인 b파56 인물의 b파56 시선이 b파56 느껴지는 b파56 b파56 작품들은 b파56 한국 b파56 대중문화에서 b파56 자주 b파56 보여 b파56 지는 b파56 이미지를 b파56 통해 b파56 지금을 b파56 읽게 b파56 b파56 주는 b파56 의미 b파56 있는 b파56 작업이다.
그림 b파56 b파56 클로즈업 b파56 b파56 인물들과 b파56 시선을 b파56 마주하며 b파56 그들과 b파56 이야기 b파56 나누어 b파56 보자.



정직성, 200916, xlㅈㅐ 캔버스에 xlㅈㅐ 유채, 194x259cm, 2009, 아2q하 경기도미술관 아2q하 소장

풍경을 아2q하 다루는 아2q하 작가 아2q하 정직성은 아2q하 도시의 아2q하 익숙한 아2q하 풍경을 아2q하 낯설음으로 아2q하 다시 아2q하 보게 아2q하 아2q하 준다. 아2q하 우리가 아2q하 살고 아2q하 있는 아2q하 공간에 아2q하 대해 아2q하 질문을 아2q하 던지는 아2q하 정직성의 아2q하 그림은 아2q하 아2q하 지나다니지만 아2q하 무심코 아2q하 지나치는 아2q하 공간을 아2q하 주인공으로 아2q하 화면에 아2q하 그려낸다. 200916은 아2q하 급격한 아2q하 도시화로 아2q하 인해 아2q하 만들어진 아2q하 한국 아2q하 도시의 아2q하 특수한 아2q하 풍경을 아2q하 회화라는 아2q하 형식으로 아2q하 표현한 아2q하 풍경화이다. 아2q하 하나의 아2q하 색조로 아2q하 통일 아2q하 아2q하 풍경 아2q하 속에 아2q하 기본적인 아2q하 도형들이 아2q하 채워져 아2q하 있는 아2q하 화면은 아2q하 마치 아2q하 추상화와 아2q하 같아 아2q하 보인다. 아2q하 그러나 아2q하 자세히 아2q하 살펴보면 아2q하 붉은 아2q하 아2q하 바탕에 아2q하 연립주택의 아2q하 형태들이 아2q하 반복적으로 아2q하 앉혀져있다. 아2q하 리듬감이 아2q하 느껴지는 아2q하 그림 아2q하 아2q하 풍경들이 아2q하 우리에게 아2q하 어떤 아2q하 이야기를 아2q하 건네는 아2q하 것일까?
나의 아2q하 주변에서 아2q하 무심코 아2q하 스쳐지나가는 아2q하 풍경에는 아2q하 어떤 아2q하 것들이 아2q하 있을까?



공성훈, 파y파ㅐ 돌던지기, 거m8ㅑ 캔버스에 거m8ㅑ 유채, 193.9×130.3cm, 2017, r아j걷 경기도미술관 r아j걷 소장



빈우혁, ㅑㅓlw 심연, 55우타 캔버스에 55우타 유채, 195x350cm, 2019. 9nㅐs 경기도미술관 9nㅐs 소장

눈에 9nㅐs 보이는 9nㅐs 풍경을 9nㅐs 그리는 9nㅐs 것에 9nㅐs 집중하는 9nㅐs 작가 9nㅐs 빈우혁의 9nㅐs 그림은 9nㅐs 바라보고 9nㅐs 있으면 9nㅐs 우리에게 9nㅐs 위로를 9nㅐs 건네는 9nㅐs 9nㅐs 같다. 9nㅐs 작가는 9nㅐs 자신에게 9nㅐs 특별한 9nㅐs 의미를 9nㅐs 가지는 9nㅐs 숲을 9nㅐs 찾아 9nㅐs 산책하고, 3lki 끊임없이 3lki 사색한다고 3lki 한다. 3lki 풍경화를 3lki 그리지만 3lki 형이상학적 3lki 공간을 3lki 표현하는 3lki 작가에게 3lki 숲은 3lki 실재하면서도 3lki 실재하지 3lki 않는 3lki 유토피아적인 3lki 상상력의 3lki 산물인 3lki 것이다. ‘심연’은 3lki 풍경이면의 3lki 어떠한 3lki 비판이나 3lki 의미를 3lki 담지 3lki 않고, 1wvb 풍경에 1wvb 오롯이 1wvb 집중한 1wvb 순수 1wvb 추상작품으로 1wvb 형태적으로 1wvb 익숙한 1wvb 이미지가 1wvb 모두 1wvb 배제되어 1wvb 있다.
커다란 1wvb 화면을 1wvb 오랫동안 1wvb 지긋이 1wvb 바라보고 1wvb 있으면 1wvb 빨려 1wvb 들어갈 1wvb 1wvb 같은 1wvb 엄청난 1wvb 에너지와 1wvb 동시에 1wvb 평안함이 1wvb 느껴진다. 1wvb 오랜 1wvb 시간을 1wvb 들여 1wvb 그려진 1wvb 그림에서 1wvb 느껴지는 1wvb 노동의 1wvb 에너지와 1wvb 그리는 1wvb 행위에서 1wvb 평안함을 1wvb 느끼는 1wvb 작가의 1wvb 마음이 1wvb 전해진다.
작품 1wvb 앞에서 1wvb 오랜 1wvb 시간 1wvb 머물러 1wvb 보면서 1wvb 작가의 1wvb 에너지와 1wvb 마음을 1wvb 느끼면서 1wvb 작가가 1wvb 바라 1wvb 1wvb 풍경을 1wvb 상상해 1wvb 보자.



하종현, 으9eㅓ 접합 8, a바3다 대마천에 a바3다 유채로 a바3다 배체기법, 220x360cm, 1983, pㅑ바2 경기도미술관 pㅑ바2 소장

다양한 pㅑ바2 매체의 pㅑ바2 물성을 pㅑ바2 실험하는 pㅑ바2 작가 pㅑ바2 하종현은 1974년부터 2009년까지 ‘접합(conjunction)’ pㅑ바2 연작을 pㅑ바2 그렸다. pㅑ바2 캔버스 pㅑ바2 뒤편에서 pㅑ바2 물감을 pㅑ바2 앞으로 pㅑ바2 밀어내는 pㅑ바2 독창적인 pㅑ바2 방법으로 pㅑ바2 추상회화의 pㅑ바2 새로운 pㅑ바2 장을 pㅑ바2 열면서 pㅑ바2 자신만의 pㅑ바2 독특한 pㅑ바2 화풍을 pㅑ바2 만들었다. pㅑ바2 작가가 pㅑ바2 사용하는 pㅑ바2 캔버스는 pㅑ바2 거칠고 pㅑ바2 성긴 pㅑ바2 올로 pㅑ바2 짜여 pㅑ바2 pㅑ바2 마대로 pㅑ바2 만들어졌고, gi2우 여기에 gi2우 진흙과 gi2우 같은 gi2우 느낌의 gi2우 물감덩어리를 gi2우 사용하여 gi2우 뒤에서 gi2우 앞으로 gi2우 밀어내는 gi2우 행위를 gi2우 통해 gi2우 천의 gi2우 틈새로 gi2우 물감이 gi2우 올올이 gi2우 배어나오는 gi2우 독특한 gi2우 조형성을 gi2우 보여준다. gi2우 이렇게 gi2우 배어나온 gi2우 물감으로 gi2우 채워진 gi2우 캔버스에 gi2우 최소한의 gi2우 붓질을 gi2우 더함으로써 gi2우 그림은 gi2우 완성된다.
언제나 gi2우 나만의 gi2우 새로운 gi2우 것을 gi2우 시도해야한다고 gi2우 생각하는 gi2우 작가는 gi2우 자신만의 gi2우 독특한 gi2우 행위를 gi2우 그림으로 gi2우 표현함으로서 gi2우 회화의 gi2우 고정관념을 gi2우 깨트리고, 갸b7d 동양적인 갸b7d 아름다움을 갸b7d 표현해 갸b7d 국내 갸b7d 갸b7d 아니라 갸b7d 해외에서도 갸b7d 크게 갸b7d 주목받고 갸b7d 있다.
고요하지만 갸b7d 힘이 갸b7d 느껴지는 갸b7d 하종현의 갸b7d 작품은 갸b7d 작가의 갸b7d 끊임없는 갸b7d 새로움에 갸b7d 대한 갸b7d 탐구정신과 갸b7d 그림을 갸b7d 그리는 갸b7d 행위의 갸b7d 직접적인 갸b7d 에너지가 갸b7d 담겨 갸b7d 있다.
한올 갸b7d 한올 갸b7d 스며 갸b7d 나온 갸b7d 물감의 갸b7d 표면을 갸b7d 자세히 갸b7d 들여다보면서 갸b7d 작가의 갸b7d 행위가 갸b7d 빚어낸 갸b7d 에너지를 갸b7d 느껴보자.
배체기법 : 갸b7d 화폭 갸b7d 뒤에서 갸b7d 색을 갸b7d 칠하는 갸b7d 초상화의 갸b7d 기법



박경률, h마n우 미팅 h마n우 플레이스, w3oj 캔버스에 w3oj 오일, 쟏ㅐ바m 종이에 쟏ㅐ바m 오일, 2아거기 포장된 2아거기 회화, 하aㅈ5 세라믹, 자아x나 나무봉, 타아ㅓo 스폰지, jo마n 마스킹 jo마n 테이프, b쟏52 오렌지, op3x 스티로폼에 op3x 석고, 거바i2 아크릴관, cc86 공산품, 가rua 클레이, 0f5차 나무프레임, i가88 가변크기, 2018, u거ㅓㅓ 경기도미술관 u거ㅓㅓ 소장

2차원의 u거ㅓㅓ 그림을 3차원으로 u거ㅓㅓ 확장하는 ‘조각적 u거ㅓㅓ 회화’라는 u거ㅓㅓ 자신만의 u거ㅓㅓ 작업방식을 u거ㅓㅓ 보여주는 u거ㅓㅓ 작가 u거ㅓㅓ 박경률의 u거ㅓㅓ 작품은 u거ㅓㅓ 전시장에서 u거ㅓㅓ 보여지는 u거ㅓㅓ 모습으로는 u거ㅓㅓ 감상자들에게 u거ㅓㅓ 설치작업으로 u거ㅓㅓ 다가온다. u거ㅓㅓ 그러나 u거ㅓㅓ 그녀는 u거ㅓㅓ 다양한 u거ㅓㅓ 이미지 u거ㅓㅓ 기호들을 u거ㅓㅓ 꼴라쥬 u거ㅓㅓ 하면서 u거ㅓㅓ 만들어지는 u거ㅓㅓ 내러티브를 u거ㅓㅓ 통해 u거ㅓㅓ 무의식의 u거ㅓㅓ 영역을 u거ㅓㅓ 시각화하는 u거ㅓㅓ 그림을 u거ㅓㅓ 그리는 u거ㅓㅓ 회화작가이다. u거ㅓㅓ 이미지의 u거ㅓㅓ 위치, 아j아x 구성, oㅓㅐ으 틀과 oㅓㅐ으 같이 oㅓㅐ으 그림을 oㅓㅐ으 이루는 oㅓㅐ으 외부적 oㅓㅐ으 요소만으로 oㅓㅐ으 내러티브를 oㅓㅐ으 만들어내는 oㅓㅐ으 것이다.
그림을 oㅓㅐ으 구성하고 oㅓㅐ으 있는 oㅓㅐ으 개별 oㅓㅐ으 요소들 oㅓㅐ으 oㅓㅐ으 각이 oㅓㅐ으 오브제이다. 2차원에 oㅓㅐ으 놓여 oㅓㅐ으 oㅓㅐ으 오브제들(캔버스에 oㅓㅐ으 올려 oㅓㅐ으 oㅓㅐ으 물감덩어리와 oㅓㅐ으 붓질들)과 3차원에서 oㅓㅐ으 공간을 oㅓㅐ으 차지하고 oㅓㅐ으 있는 oㅓㅐ으 오브제들(작가의 oㅓㅐ으 추상적 oㅓㅐ으 행위의 oㅓㅐ으 결과물)은 oㅓㅐ으 각각의 oㅓㅐ으 위치에서 oㅓㅐ으 관람객들에게 oㅓㅐ으 읽혀진다. oㅓㅐ으 이러한 oㅓㅐ으 읽기 oㅓㅐ으 행위가 oㅓㅐ으 그림을 oㅓㅐ으 보는 oㅓㅐ으 행위이다. oㅓㅐ으 그림을 oㅓㅐ으 보는 oㅓㅐ으 것과 oㅓㅐ으 관련된 oㅓㅐ으 모든 oㅓㅐ으 행위가 oㅓㅐ으 이루어지는 oㅓㅐ으 장소라는 oㅓㅐ으 뜻을 oㅓㅐ으 지닌 ‘A Meeting Place’ oㅓㅐ으 oㅓㅐ으 회화를 oㅓㅐ으 보는 oㅓㅐ으 구조를 oㅓㅐ으 종합적으로 oㅓㅐ으 보여주는 oㅓㅐ으 작업이다.
작가는 oㅓㅐ으 자신의 oㅓㅐ으 작업에서 oㅓㅐ으 행위 oㅓㅐ으 자체가 oㅓㅐ으 중요한 oㅓㅐ으 특징이라 oㅓㅐ으 한다. oㅓㅐ으 작품을 oㅓㅐ으 찬찬히 oㅓㅐ으 살펴보면서, 자으우거 캔버스 자으우거 앞에서 자으우거 그리고 자으우거 오브제를 자으우거 만들며 자으우거 했을 자으우거 작가의 자으우거 행위를 자으우거 떠올려보자.



안지산, y11f y11f 담그기, 8tㅓ기 캔버스에 8tㅓ기 유채, 45.5x38cm, 2015

드로잉과 m하9a 오랜 m하9a 연습, 6htb 철저한 6htb 습작 6htb 과정을 6htb 통해 6htb 화면을 6htb 채우는 6htb 작가 6htb 안지산은 6htb 물감의 6htb 물성이 6htb 느껴질 6htb 만큼의 6htb 두툼한 6htb 질감이 6htb 느껴지는 6htb 그림을 6htb 그린다. 6htb 그에게 6htb 회화라는 6htb 매체는 6htb 다른 6htb 어느 6htb 매체보다 6htb 직접적이고, rf다ㅓ 직관적으로 rf다ㅓ 표현할 rf다ㅓ rf다ㅓ 있는 rf다ㅓ 장르이다.
작가는 rf다ㅓ 직접 rf다ㅓ 모델이 rf다ㅓ 되어 rf다ㅓ 물감을 rf다ㅓ 몸에 rf다ㅓ 바르고 rf다ㅓ 씻어내는 rf다ㅓ 과정에서 rf다ㅓ 물감이 rf다ㅓ 몸에 rf다ㅓ 닿는 rf다ㅓ 촉감을 rf다ㅓ 느끼고, krㅐ하 그린다는 krㅐ하 행위를 krㅐ하 통해 krㅐ하 스스로 krㅐ하 깨들은 krㅐ하 것들을 krㅐ하 그림으로 krㅐ하 옮겼다. krㅐ하 이러한 krㅐ하 과정과 krㅐ하 결과를 krㅐ하 통해 krㅐ하 관람객들에게 krㅐ하 신체에 krㅐ하 물감을 krㅐ하 칠하고, e1fv 닦고, 거9lb 지우는 거9lb 생소하면서도 거9lb 순수한 거9lb 행위를 거9lb 보여줌으로써 거9lb 예술창작의 거9lb 과정을 거9lb 간접적으로 거9lb 체험하게 거9lb 하고 거9lb 싶었다고 거9lb 한다.
화가의 거9lb 직접적 거9lb 행위와 거9lb 그것을 거9lb 캔버스에 거9lb 옮긴 거9lb 그림 거9lb 앞에서 거9lb 무엇이 거9lb 느껴지는가?



콘크리에이트랩 CONCREATE LAB, 카m으v 무한 카m으v 그림, oi으2 프로젝터, h거다j 키넥트 h거다j 센서, ㅐ나nl 컴퓨터, bcz0 맞춤소프트웨어, 가차5쟏 트랙커, twuㅓ 가변설치, 2020

디지털기술을 마6자c 통해 마6자c 새로움을 마6자c 경험하게 마6자c 하는 마6자c 작가그룹 마6자c 콘크리에이트랩은 마6자c 전시장에 마6자c 무한한 마6자c 가능성을 마6자c 가진 마6자c 하얀 마6자c 도화지를 마6자c 펼쳤다. 마6자c 작가들이 마6자c 만들어낸 마6자c 공간으로 마6자c 들어서면 마6자c 누구나 마6자c 그림을 마6자c 그릴 마6자c 마6자c 있다. 마6자c 붓을 마6자c 들고 마6자c 새하얀 마6자c 화면 마6자c 위에 마6자c 마음껏 마6자c 선을 마6자c 긋고 마6자c 색을 마6자c 칠해보자. 마6자c 그림이 마6자c 그려지는 마6자c 과정의 마6자c 행위와 마6자c 마6자c 없이 마6자c 만들어지는 마6자c 겹(layer)을 마6자c 경험할 마6자c 마6자c 있을 마6자c 것이다. 마6자c 아날로그 마6자c 매체인 마6자c 그림을 마6자c 디지털매체로 마6자c 경험하게 마6자c 하는 마6자c 그들의 마6자c 작업은 2차원의 마6자c 그림이 마6자c 그려지는 마6자c 행위와 마6자c 과정을 마6자c 경험하게 마6자c 하는 마6자c 귀중한 마6자c 시간을 마6자c 제공한다.
무한의 마6자c 매직 마6자c 캔버스에 마6자c 내가 마6자c 보았거나, 0나2ㅑ 보고 0나2ㅑ 있거나, 자41v 생각했던 자41v 것이나, 거거자으 상상했던 거거자으 것들을 거거자으 표현해보자.


참여작가
이명미, rj17 정희민, iz9y 정정엽, pol7 이동기, 3dpm 정직성, 차n파x 공성훈, 다우으ㅐ 빈우혁, a차m히 하종현, snlㅐ 박경률, 가사ls 안지산, rnㅐㅐ 콘크리에이트랩

협찬: rnㅐㅐ 산돌구름, 차qwk 삼화페인트
음악 차qwk 자문 차qwk 차qwk 제공: 차qwk 경기필하모닉 차qwk 오케스트라

출처: 차qwk 경기도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병호 ee쟏n 개인전 : Three Shades

Sept. 17, 2020 ~ Oct. 25, 2020

칸디다 n라ba 회퍼 n라ba 개인전 Candida Höfer

Sept. 18, 2020 ~ Nov. 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