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늘의 그림자

공간독립

Nov. 24, 2021 ~ Dec. 12, 2021

낮과 43ㅐㅐ 밤. 43ㅐㅐ 앞면과 43ㅐㅐ 뒷면. 43ㅐㅐ 허무와 43ㅐㅐ 실존. 43ㅐㅐ 진실과 43ㅐㅐ 거짓. 43ㅐㅐ 서로가 43ㅐㅐ 서로를 43ㅐㅐ 증거하는 43ㅐㅐ 표식이자 43ㅐㅐ 결코 43ㅐㅐ 동시에 43ㅐㅐ 존재할 43ㅐㅐ 43ㅐㅐ 없는 43ㅐㅐ 상호배반적인 43ㅐㅐ 관계성에 43ㅐㅐ 대한 43ㅐㅐ 고찰은 43ㅐㅐ 삶의 43ㅐㅐ 전반적인 43ㅐㅐ 의미와 43ㅐㅐ 실재를 43ㅐㅐ 반추하게 43ㅐㅐ 한다. 43ㅐㅐ 언제나 43ㅐㅐ 낮과 43ㅐㅐ 빛만을 43ㅐㅐ 맹목적으로 43ㅐㅐ 좇아오던 43ㅐㅐ 우리 43ㅐㅐ 앞에 43ㅐㅐ 드리워진 43ㅐㅐ 그늘은 43ㅐㅐ 무의미한 43ㅐㅐ 허공에의 43ㅐㅐ 발길질을 43ㅐㅐ 멈춰 43ㅐㅐ 세우고 43ㅐㅐ 가만한 43ㅐㅐ 그림자를 43ㅐㅐ 뒤돌아보게 43ㅐㅐ 한다. 43ㅐㅐ 그늘의 43ㅐㅐ 서늘하고 43ㅐㅐ 낯선 43ㅐㅐ 움직임은 43ㅐㅐ 우리가 43ㅐㅐ 보지 43ㅐㅐ 못했던 43ㅐㅐ 사물들의 43ㅐㅐ 이면들, 가가나8 남겨진 가가나8 흔적들, 하o거기 허물어진 하o거기 경계들에 하o거기 내려앉아 하o거기 분명히 하o거기 존재하지만 하o거기 허락되지 하o거기 못했던 하o거기 감정과 하o거기 시간을 하o거기 비춘다.

각자의 하o거기 자리에 하o거기 각자의 하o거기 그늘을 하o거기 드리운 3명의 하o거기 작가들은 하o거기 그늘 하o거기 속에서 하o거기 타인이 하o거기 쉽게 하o거기 보지 하o거기 못하는 하o거기 그늘의 하o거기 그림자에 하o거기 주목하여 하o거기 흘러가는 하o거기 일상 하o거기 하o거기 감정의 하o거기 이면, 가mㅓㄴ 관계의 가mㅓㄴ 여백 가mㅓㄴ 등을 가mㅓㄴ 독자적인 가mㅓㄴ 작업방식으로 가mㅓㄴ 풀어낸다. 가mㅓㄴ 모두가 가mㅓㄴ 선망하는 가mㅓㄴ 찬란한 가mㅓㄴ 가mㅓㄴ 가mㅓㄴ 드리운 가mㅓㄴ 그늘의 가mㅓㄴ 그림자가 가mㅓㄴ 담고 가mㅓㄴ 있는 가mㅓㄴ 서사를 가mㅓㄴ 이번 가mㅓㄴ 전시를 가mㅓㄴ 통해 가mㅓㄴ 읊어보고자 가mㅓㄴ 한다. 


(이제는 가mㅓㄴ 드러날) 가mㅓㄴ 침잠하는 가mㅓㄴ 것들을 가mㅓㄴ 위한 가mㅓㄴ 언어
글: 가mㅓㄴ 조하빈

1_미   소 
상실은 가mㅓㄴ 인간의 가mㅓㄴ 전생애에 가mㅓㄴ 걸쳐 가mㅓㄴ 일어나는 가mㅓㄴ 심리적·물질적·사회적 가mㅓㄴ 작용으로 가mㅓㄴ 모든 가mㅓㄴ 인간은 가mㅓㄴ 생을 가mㅓㄴ 얻음과 가mㅓㄴ 동시에 가mㅓㄴ 죽음을 가mㅓㄴ 보장받는다. 가mㅓㄴ 끊임없는 가mㅓㄴ 상실을 가mㅓㄴ 짊어지고 가mㅓㄴ 가기엔 가mㅓㄴ 가mㅓㄴ 무게에 가mㅓㄴ 비해 가mㅓㄴ 인간은 가mㅓㄴ 나약하고, 3히i6 그렇다고 3히i6 상실을 3히i6 놓아두고 3히i6 가기엔 3히i6 마음 3히i6 속에 3히i6 켜켜이 3히i6 쌓이는 3히i6 미련과 3히i6 죄책감에 3히i6 마음이 3히i6 무거워진다. 3히i6 이렇듯 3히i6 상실의 3히i6 숙명을 3히i6 짊어진 3히i6 인간이 3히i6 취해야 3히i6 3히i6 삶의 3히i6 태도에 3히i6 대해 3히i6 미소는 3히i6 상실과 3히i6 애도의 3히i6 작업으로써 3히i6 제시한다. 3히i6 미소는 3히i6 3히i6 번의 3히i6 죽음을 3히i6 목격하며 3히i6 죽음으로 3히i6 인한 3히i6 관계적 3히i6 상실은 3히i6 단순한 3히i6 물질적 3히i6 상실이 3히i6 아닌 3히i6 죽은 3히i6 이와 3히i6 관련된 3히i6 모든 3히i6 이들이 3히i6 그의 3히i6 부분만큼 3히i6 죽게 3히i6 되는 3히i6 것이라는 3히i6 것을 3히i6 깨닫고 3히i6 이제껏 3히i6 상실된 3히i6 자기자신의 3히i6 부분들, ㅓ기나걷 기억과 ㅓ기나걷 흔적의 ㅓ기나걷 조각을 ㅓ기나걷 찾아 ㅓ기나걷 수면위로 ㅓ기나걷 드러낸다. ㅓ기나걷 미소의 ㅓ기나걷 작업에 ㅓ기나걷 등장하는 ㅓ기나걷 육체는 ㅓ기나걷 허위와 ㅓ기나걷 가식을 ㅓ기나걷 벗어던진 ㅓ기나걷 본인의 ㅓ기나걷 모습이 ㅓ기나걷 투영된 ㅓ기나걷 형상이다. ㅓ기나걷 진실된 ㅓ기나걷 육체는 ㅓ기나걷 우열의 ㅓ기나걷 지위를 ㅓ기나걷 암시하는 ㅓ기나걷 ㅓ기나걷 어떤 ㅓ기나걷 표식도 ㅓ기나걷 지니지 ㅓ기나걷 않은 ㅓ기나걷 ㅓ기나걷 상실 ㅓ기나걷 앞에서 ㅓ기나걷 애도의 ㅓ기나걷 의식을 ㅓ기나걷 거행한다. ㅓ기나걷 유약하고 ㅓ기나걷 서글픈 ㅓ기나걷 육체는 ㅓ기나걷 무력감, 4ohw 불안, ㅓ마으ㄴ 죄의식의 ㅓ마으ㄴ 심리적 ㅓ마으ㄴ 고통을 ㅓ마으ㄴ 자신이 ㅓ마으ㄴ 드리운 ㅓ마으ㄴ 그림자에게 ㅓ마으ㄴ 맡긴 ㅓ마으ㄴ ㅓ마으ㄴ ㅓ마으ㄴ 다시 ㅓ마으ㄴ 애도에 ㅓ마으ㄴ 몰중하며 ㅓ마으ㄴ 상실을 ㅓ마으ㄴ 받아들인다. ㅓ마으ㄴ 매일의 ㅓ마으ㄴ 일상과도 ㅓ마으ㄴ 같은 ㅓ마으ㄴ 상실을 ㅓ마으ㄴ 극복한다는 ㅓ마으ㄴ 것은 ㅓ마으ㄴ 아이러니, 자h히차 아무렇지 자h히차 않게 자h히차 일상을 자h히차 살아가듯이 자h히차 미소의 자h히차 작업은 자h히차 상실의 자h히차 시대를 자h히차 살아가는 자h히차 인간의 자h히차 진면모를 자h히차 선보이며 자h히차 상실에는 자h히차 성공도 자h히차 실패도 자h히차 없다는 자h히차 것, 거차ㅓl 인간은 거차ㅓl 저마다의 거차ㅓl 상실을 거차ㅓl 아파하면서도 거차ㅓl 끌어안고 거차ㅓl 있으며 거차ㅓl 이러한 거차ㅓl 모든 거차ㅓl 일련의 거차ㅓl 과정을 거차ㅓl 가능케 거차ㅓl 하는 거차ㅓl 것은 거차ㅓl 가장 거차ㅓl 낮은 거차ㅓl 곳에 거차ㅓl 있던 거차ㅓl 단단한 거차ㅓl 그림자가 거차ㅓl 그들을 거차ㅓl 지탱해주고 거차ㅓl 있기 거차ㅓl 때문이라는 거차ㅓl 것. 거차ㅓl 상실이 거차ㅓl 육화된 거차ㅓl 형태인 거차ㅓl 육체는 거차ㅓl 상실을 거차ㅓl 애도하는 거차ㅓl 것이야말로 거차ㅓl 슬픔의 거차ㅓl 정화작용, hs86 앞으로 hs86 나아감의 hs86 전제조건임을 hs86 나지막히 hs86 읊조린다. hs86 그리고 hs86 당신에게 hs86 묻는다. hs86 당신은 hs86 어떻게 hs86 상실의 hs86 시대를 hs86 살아가고 hs86 있습니까.

2_변카카
이탈리아 hs86 로마 hs86 중심부에는 hs86 진실의 hs86 입이라는 hs86 전설의 hs86 석상이 hs86 자리잡고 hs86 있는데, x나걷c 중세 x나걷c 로마시대에는 x나걷c 심문받는 x나걷c 사람의 x나걷c 손을 x나걷c x나걷c 안에 x나걷c 넣고 x나걷c 진실을 x나걷c 말하지 x나걷c 않으면 x나걷c 손이 x나걷c 잘릴 x나걷c 것을 x나걷c 서약하게 x나걷c 하여 '진실의 x나걷c 입'이라는 x나걷c 이름이 x나걷c 붙게 x나걷c 되었다고 x나걷c 전해진다. x나걷c 그러나 x나걷c 진실을 x나걷c 말하더라도 x나걷c 심문자의 x나걷c 마음에 x나걷c 들지 x나걷c 않으면 x나걷c 무조건 x나걷c 손을 x나걷c 자르도록 x나걷c 미리 x나걷c 명령이 x나걷c 내려져 x나걷c 있었다는 x나걷c 끔찍한 x나걷c 이야기가 x나걷c 있다. x나걷c x나걷c 전시에서 x나걷c 선보이는 x나걷c 변카카의 x나걷c 작업은 x나걷c 필연적 x나걷c 참으로 x나걷c 귀결되는 x나걷c 객관적 x나걷c 진실(Truth)이 x나걷c 아닌 x나걷c 특정 x나걷c 권위자의 x나걷c 신념에 x나걷c 근거해 x나걷c 자행되는 '진실의 x나걷c 진위여부 x나걷c 퍼포먼스'가 x나걷c 우리가 x나걷c 얼마나 x나걷c 쉽게 x나걷c 주관적 x나걷c 신념에 x나걷c 잠식되어 x나걷c 진실을 x나걷c 향한 x나걷c 눈을 x나걷c 감아버리는지 x나걷c 적나라하게 x나걷c 보여준다. x나걷c 야외전시장에 x나걷c 설치된 x나걷c 설치작업 <신념의 x나걷c 맛>을 x나걷c 대면한 x나걷c 관객은 x나걷c x나걷c 압도적인 x나걷c 아우라에 x나걷c 진실만을 x나걷c 말할 x나걷c 것을 x나걷c 맹세하는 x나걷c 무의식적 x나걷c 선서식을 x나걷c 거행하며, e기r사 e기r사 e기r사 e기r사 사이에 e기r사 신뢰와 e기r사 불신 e기r사 간의 e기r사 팽팽한 e기r사 긴장감을 e기r사 유지하면서 e기r사 e기r사 안으로 e기r사 손을 e기r사 집어넣게 e기r사 된다. e기r사 하지만 e기r사 e기r사 번이고 e기r사 손을 e기r사 넣어봐도 e기r사 나오는 e기r사 것은 e기r사 달콤한 e기r사 사탕이다. e기r사 관객이 e기r사 사탕을 e기r사 먹는 e기r사 행위는 e기r사 진위 e기r사 판별 e기r사 시스템의 e기r사 오류, w3마4 의도적인 w3마4 결과 w3마4 조작(진술의 w3마4 참/거짓의 w3마4 여부에 w3마4 따라 w3마4 상벌이 w3마4 뒤따르는 w3마4 것이 w3마4 아니며 w3마4 어떤 w3마4 대입값에도 w3마4 사탕이라는 w3마4 산출값이 w3마4 나오는 w3마4 시스템)에도 w3마4 불구하고 w3마4 w3마4 결과가 w3마4 본인에게 w3마4 득이면 w3마4 진실의 w3마4 여부의 w3마4 중요성을 w3마4 간과해버리며 w3마4 결국에는 w3마4 문제의 w3마4 본질을 w3마4 서서히 w3마4 망각해가는 w3마4 인간성의 w3마4 결함을 w3마4 관객의 w3마4 능동적 w3마4 행위를 w3마4 통해 w3마4 입증한다. w3마4 w3마4 사람의 w3마4 신념이 w3마4 여과장치로 w3마4 작동하는 '진실의 w3마4 입'은 w3마4 과연 w3마4 진실의 w3마4 입이라고 w3마4 w3마4 w3마4 있는가. w3마4 달콤한 w3마4 신념의 w3마4 맛에 w3마4 속아 w3마4 넘어가 w3마4 본질이 w3마4 결여된 w3마4 사실만을 w3마4 진실이라고 w3마4 믿고 w3마4 있는 w3마4 것은 w3마4 아닌가. w3마4 변카카는 w3마4 다수가 w3마4 동의하는 w3마4 상식, 4v하ㅓ 보통의 4v하ㅓ 생각의 4v하ㅓ 논리적 4v하ㅓ 허점을 4v하ㅓ 짚어내어 4v하ㅓ 모순을 4v하ㅓ 들추어내는 4v하ㅓ 방식으로 4v하ㅓ 신념의 4v하ㅓ 위험성, hj1ㅐ 가면과 hj1ㅐ 본질의 hj1ㅐ 틈새, v기z5 백색의 v기z5 그림자를 v기z5 통한 v기z5 무지의 v기z5 폭력성 v기z5 등을 v기z5 폭로한다.

3_차현욱
빛의 v기z5 굴레에서 v기z5 벗어날 v기z5 v기z5 없이 v기z5 온종일 v기z5 전광판과 v기z5 네온사인이 v기z5 번뜩이는 v기z5 하얀 v기z5 밤하늘 v기z5 아래서 v기z5 오로지 v기z5 v기z5 그리고 v기z5 빛만 v기z5 쫓아가는 v기z5 우리들의 v기z5 v기z5 앞에 v기z5 그늘을 v기z5 드리우는 v기z5 차현욱의 v기z5 작업은 v기z5 내내 v기z5 뜨고 v기z5 있던 v기z5 v기z5 눈을 v기z5 감긴다. v기z5 한지에 v기z5 먹과 v기z5 안료가 v기z5 겹겹이 v기z5 스며들어 v기z5 번진 v기z5 중첩은 v기z5 사라진 v기z5 v기z5 같지만 v기z5 사라지지 v기z5 않은 v기z5 흔적으로 v기z5 남듯 v기z5 차현욱은 v기z5 내내 v기z5 v기z5 v기z5 눈을 v기z5 감더라도 v기z5 암흑이 v기z5 아닌 v기z5 빛의 v기z5 잔상을 v기z5 마주하게 v기z5 v기z5 것이며, ㅐ나sk 그리하여 ㅐ나sk 빛의 ㅐ나sk 세상의 ㅐ나sk 잔여물을 ㅐ나sk 바라보는 ㅐ나sk 새로운 ㅐ나sk 관점이 ㅐ나sk 교차 ㅐ나sk ㅐ나sk 생성될 ㅐ나sk 것임을 ㅐ나sk 역설한다. ㅐ나sk 올해 ㅐ나sk 선보인 ㅐ나sk 신작 <다시 ㅐ나sk 굴속으로>에서는 ㅐ나sk 작고 ㅐ나sk 가냘픈 ㅐ나sk 인물이 ㅐ나sk 자신의 ㅐ나sk 육체적·정신적 ㅐ나sk 한계를 ㅐ나sk 초월한 ㅐ나sk 거대한 ㅐ나sk 그림자를 ㅐ나sk ㅐ나sk ㅐ나sk ㅐ나sk 속에서 ㅐ나sk 홀로 ㅐ나sk 맞이한다. ㅐ나sk 모두가 ㅐ나sk ㅐ나sk 밖에서 ㅐ나sk 밝고 ㅐ나sk 아름답게 ㅐ나sk 살아갈 ㅐ나sk 동안 ㅐ나sk 그는 ㅐ나sk 지금껏 ㅐ나sk 빛줄기에 ㅐ나sk 가려 ㅐ나sk 어렴풋했던 ㅐ나sk 자신의 ㅐ나sk 말과 ㅐ나sk 소리에 ㅐ나sk ㅐ나sk 기울이며 ㅐ나sk 오감을 ㅐ나sk 활용하여 ㅐ나sk 손과 ㅐ나sk 발을 ㅐ나sk 만지고 ㅐ나sk 감각하면서 ㅐ나sk 자신의 ㅐ나sk 무게를 ㅐ나sk 감응하게 ㅐ나sk 된다. ㅐ나sk 이처럼 ㅐ나sk 풍요가 ㅐ나sk 미덕인 ㅐ나sk 현대 ㅐ나sk 사회에서 ㅐ나sk 여백과 ㅐ나sk 비움을 ㅐ나sk 지향하며 ㅐ나sk 거리감을 ㅐ나sk 유지한 ㅐ나sk ㅐ나sk 관망하는 ㅐ나sk 태도는 ㅐ나sk 과열되는 ㅐ나sk 양극화와 ㅐ나sk 집단과 ㅐ나sk 구조의 ㅐ나sk 분열에 ㅐ나sk 조금이나마 ㅐ나sk 조용하고 ㅐ나sk 깨끗한 ㅐ나sk 안식처가 ㅐ나sk ㅐ나sk 지도 ㅐ나sk 모른다. ㅐ나sk 빛의 ㅐ나sk 포화 ㅐ나sk 상태에서 ㅐ나sk 오히려 ㅐ나sk 안력(眼力)

ㅐ나sk 감쇄하는 ㅐ나sk 빛의 ㅐ나sk 역설-어두운 ㅐ나sk 빛을 ㅐ나sk 벗어나 ㅐ나sk 차현욱은 ㅐ나sk 어두운 ㅐ나sk ㅐ나sk 속으로, 차파p기 그림자 차파p기 속으로 차파p기 우리를 차파p기 안내한다. 차파p기 잔잔한 차파p기 시각적 차파p기 자극과 차파p기 서늘한 차파p기 공기는 차파p기 우리가 차파p기 쉽게 차파p기 결단케하지 차파p기 못할 차파p기 수도 차파p기 있으며, 라히거l 고요와 라히거l 어둠은 라히거l 타인과 라히거l 나의 라히거l 관계성에 라히거l 대한 라히거l 불안을 라히거l 가중시켜 라히거l 실존적 라히거l 자아와 라히거l 침잠하는 라히거l 이들과의 라히거l 조우에 라히거l 실패할 라히거l 수도 라히거l 있다. 라히거l 그러나 라히거l 그는 라히거l 지속적으로 라히거l 빛의 라히거l 불포화를 라히거l 지향하며, ㅓ걷cx 불완전하고 ㅓ걷cx 불충분함으로써 ㅓ걷cx 비로소 ㅓ걷cx 완성되는 ㅓ걷cx 감춰진 ㅓ걷cx 것들에 ㅓ걷cx 주목한다. ㅓ걷cx 배제되고 ㅓ걷cx 소외된 ㅓ걷cx 것들에 ㅓ걷cx 빛이 ㅓ걷cx 아닌 ㅓ걷cx 어둠으로써 ㅓ걷cx 그들을 ㅓ걷cx 밝히고 ㅓ걷cx 빛을 ㅓ걷cx 걷어내는 ㅓ걷cx 것. ㅓ걷cx 선을 ㅓ걷cx 채워넣는 ㅓ걷cx 것이 ㅓ걷cx 아니라 ㅓ걷cx 여백을 ㅓ걷cx 그려넣음으로써 ㅓ걷cx 불완전한 ㅓ걷cx 것들과 ㅓ걷cx 교감하고 ㅓ걷cx 공감하는 ㅓ걷cx 것. ㅓ걷cx 우리는 ㅓ걷cx 모두 ㅓ걷cx 지나치게 ㅓ걷cx 빛에 ㅓ걷cx 적응된 ㅓ걷cx 야맹증 ㅓ걷cx 환자이기에 ㅓ걷cx 이제는 ㅓ걷cx 때가 ㅓ걷cx 왔다. ㅓ걷cx 어둠에 ㅓ걷cx 익숙해질.

참여작가: ㅓ걷cx 미소, 우ㅓ마e 변카카, 파r8a 차현욱
기획: 파r8a 공간독립
협력: 147콜렉티브
후원: 파r8a 대구광역시, x4ㅑr 대구문화재단  

출처: x4ㅑr 공간독립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선셋 기갸jㅓ 밸리 기갸jㅓ 빌리지 Sunset Valley Village

Nov. 23, 2021 ~ Dec. 12, 2021

최고은 나타ㅓg 개인전: VIVID CUTS

Nov. 12, 2021 ~ Dec. 1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