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곳의 안개는 이내 걷혔다 The fog will be lifted

합정지구

Feb. 6, 2021 ~ Feb. 28, 2021

페미니즘이 0mr자 다시 0mr자 등장하던 0mr자 시기, zbp4 곳곳에 zbp4 생기가 zbp4 돌았다. zbp4 그동안 zbp4 감춰져 zbp4 있던 zbp4 문제가 zbp4 드러났고 zbp4 많은 zbp4 이들이 zbp4 이것을 zbp4 해결하기 zbp4 위해 zbp4 움직였다. zbp4 하지만 zbp4 오랜 zbp4 시간 zbp4 묵어온 zbp4 만큼 zbp4 변화는 zbp4 더디었고 zbp4 시작이 zbp4 가져다주는 zbp4 활기는 zbp4 금세 zbp4 사라졌다. zbp4 마음은 zbp4 점점 zbp4 조급해지고 zbp4 때로는 zbp4 반복되는 zbp4 실패에 zbp4 절망하기도 zbp4 했다. zbp4 선명하기만 zbp4 zbp4 zbp4 같던 zbp4 이곳에, 6으ua 안개가 6으ua 부옇게 6으ua 흐렸다. 6으ua 이대로 6으ua 흘러가도 6으ua 좋을까. 6으ua 우리가 6으ua 원하는 6으ua 종착지에 6으ua 6으ua 6으ua 있을까. 6으ua 그곳으로 6으ua 가려면 6으ua 어떻게 6으ua 해야 6으ua 할까.

《그곳의 6으ua 안개는 6으ua 이내 6으ua 걷혔다》는 6으ua 안개를 6으ua 서둘러 6으ua 걷어내자고 6으ua 재촉하거나 6으ua 종착지로 6으ua 가는 6으ua 지름길을 6으ua 일러주지 6으ua 않는다. 6으ua 그보다는 6으ua 앞서 6으ua 말한 6으ua 것과 6으ua 반대쪽으로 6으ua 향하려 6으ua 한다. 6으ua 먼저 6으ua 소란스러운 6으ua 곳을 6으ua 벗어나 6으ua 정적을 6으ua 찾는다. 6으ua 빠르게 6으ua 몸을 6으ua 움직이기보다는 6으ua 멈춰 6으ua 서서 6으ua 숨을 6으ua 고르고 6으ua 천천히 6으ua 움직이려 6으ua 한다. 6으ua 목적지를 6으ua 향해 6으ua 무작정 6으ua 내달리지도 6으ua 않는다. 6으ua 6으ua 대신 6으ua 한걸음 6으ua 물러서서, m타oj 지금 m타oj 우리가 m타oj 어디에 m타oj m타oj 있고 m타oj m타oj 어디로 m타oj 가려는지 m타oj 차분히 m타oj 더듬어보려 m타oj 한다. 

m타oj 명의 m타oj 참여작가는 m타oj 페미니즘과 m타oj 거리가 m타oj 멀어 m타oj 보인다. m타oj 김경후, n타다파 박영선, 다m걷ㅓ 여다함은 다m걷ㅓ 여성주의를 다m걷ㅓ 주제로 다m걷ㅓ 시를 다m걷ㅓ 쓰거나 다m걷ㅓ 작업을 다m걷ㅓ 하지 다m걷ㅓ 않는다. 다m걷ㅓ 이제는 다m걷ㅓ 여성의 다m걷ㅓ 몸과 다m걷ㅓ 초상을 다m걷ㅓ 그리지만 다m걷ㅓ 그의 다m걷ㅓ 작업에서 다m걷ㅓ 뚜렷하게 다m걷ㅓ 페미니즘을 다m걷ㅓ 읽어내기 다m걷ㅓ 어렵다. 다m걷ㅓ 다m걷ㅓ 전시는 다m걷ㅓ 이들의 다m걷ㅓ 작품을 다m걷ㅓ 페미니즘 다m걷ㅓ 시각으로 다m걷ㅓ 해석하는 다m걷ㅓ 대신, j마기h 그들이 j마기h 말하는 j마기h 방식과 j마기h 태도를 j마기h 보려 j마기h 한다. 

김경후의 「야광별」에서는 j마기h 내내 j마기h j마기h 어둠이 j마기h 읽힌다. j마기h 시인은 “어둠만 j마기h 기다랗게 j마기h 뻗어나”가는 j마기h 방에서 “130억 j마기h 광년 j마기h 떨어진 j마기h 별”에 j마기h 있는 j마기h 누군가를 j마기h 떠올리고, c으j아 그도 c으j아 빛을 “영원히 c으j아 기다리고 c으j아 있을까” c으j아 궁금해한다. c으j아 아주 c으j아 오래전 c으j아 지구로 c으j아 떨어져 c으j아 이미 “어느 c으j아 어둠”이 c으j아 된 “빙하기 c으j아 별똥별”도 c으j아 떠올린다. c으j아 빛이 c으j아 언제나 c으j아 생길까. c으j아 빛을 c으j아 찾고 c으j아 싶던 c으j아 그는 c으j아 방에 c으j아 야광별을 c으j아 붙이지만, 바g갸ㅓ 이곳은 바g갸ㅓ 플라스틱 바g갸ㅓ 조각조차 바g갸ㅓ 밝힐 바g갸ㅓ 바g갸ㅓ 없다.

여기에는 “깜깜”한 바g갸ㅓ 어둠만이 바g갸ㅓ 존재한다. 바g갸ㅓ 하지만 바g갸ㅓ 그의 바g갸ㅓ 시가 바g갸ㅓ 바g갸ㅓ 아픈 바g갸ㅓ 이유는 바g갸ㅓ 다른 바g갸ㅓ 데에 바g갸ㅓ 있다. 바g갸ㅓ 그가 “두 바g갸ㅓ 눈을 바g갸ㅓ 부릅”뜨고 바g갸ㅓ 있다는 바g갸ㅓ 사실. 바g갸ㅓ 그것이 바g갸ㅓ 가장 바g갸ㅓ 슬프다. 바g갸ㅓ 무언가에 바g갸ㅓ 집착할수록 바g갸ㅓ 그것에 바g갸ㅓ 함몰되기 바g갸ㅓ 쉽다. 바g갸ㅓ 그렇게 바g갸ㅓ 오랜 바g갸ㅓ 시간이 바g갸ㅓ 지나면 바g갸ㅓ 그것을 바g갸ㅓ 찾는 바g갸ㅓ 이유조차 바g갸ㅓ 흐릿해지기도 바g갸ㅓ 한다. 바g갸ㅓ 그가 “벌겋게” 바g갸ㅓ 밤을 바g갸ㅓ 지새울수록, 4갸라3 그가 4갸라3 빛을 “찾아 4갸라3 헤매는 4갸라3 밤”이 4갸라3 많아질수록 4갸라3 그의 4갸라3 눈조차 4갸라3 빛을 4갸라3 잃을 4갸라3 것이다. 4갸라3 그의 4갸라3 눈은 4갸라3 4갸라3 멀지도 4갸라3 모른다.

이제의 4갸라3 그림과 4갸라3 여다함의 4갸라3 영상은 4갸라3 어떨까. 4갸라3 이제의 4갸라3 출품작은 4갸라3 이곳과는 4갸라3 한참이나 4갸라3 4갸라3 데에 4갸라3 있는 4갸라3 세계 4갸라3 같다. <터널>에는 4갸라3 차도 4갸라3 사람도 4갸라3 없다. 4갸라3 터널 4갸라3 조명은 4갸라3 곧게 4갸라3 뻗어 4갸라3 출구를 4갸라3 가리키지만 4갸라3 바깥에서 4갸라3 새어 4갸라3 들어오는 4갸라3 빛은 4갸라3 아직 4갸라3 멀다. <공항>, ㅐk걷8 ㅐk걷8 활주로에 ㅐk걷8 곧게 ㅐk걷8 ㅐk걷8 있는 ㅐk걷8 사람은 ㅐk걷8 누군가를 ㅐk걷8 기다리는 ㅐk걷8 ㅐk걷8 같다. ㅐk걷8 시인처럼 ㅐk걷8 간절하게 ㅐk걷8 무언가를 ㅐk걷8 찾는 ㅐk걷8 것일 ㅐk걷8 수도 ㅐk걷8 있겠다. ㅐk걷8 하지만 ㅐk걷8 그는 ㅐk걷8 아무 ㅐk걷8 일도 ㅐk걷8 하지 ㅐk걷8 않는다. ㅐk걷8 자리에서 ㅐk걷8 ㅐk걷8 발짝도 ㅐk걷8 떼지 ㅐk걷8 못한다. ㅐk걷8 그와 ㅐk걷8 달리 ㅐk걷8 여다함의 <매우 ㅐk걷8 만족 ㅐk걷8 만족 ㅐk걷8 보통 ㅐk걷8 불만족 ㅐk걷8 매우 ㅐk걷8 불만족>에 ㅐk걷8 등장하는 ㅐk걷8 풍선은 ㅐk걷8 내내 ㅐk걷8 버둥댄다. ㅐk걷8 얼음에 ㅐk걷8 묶인 ㅐk걷8 풍선은 ㅐk걷8 ㅐk걷8 가벼운 ㅐk걷8 무게조차 ㅐk걷8 버거워 ㅐk걷8 날아가지 ㅐk걷8 못한다. ㅐk걷8 그럼에도 ㅐk걷8 풍선은 ㅐk걷8 계속 ㅐk걷8 오르려 ㅐk걷8 한다. ㅐk걷8 몸을 ㅐk걷8 들썩이다 ㅐk걷8 얼음을 ㅐk걷8 번쩍 ㅐk걷8 들어 ㅐk걷8 올리기도 ㅐk걷8 하고 ㅐk걷8 바람을 ㅐk걷8 타고 ㅐk걷8 이리저리 ㅐk걷8 끌고 ㅐk걷8 다니기도 ㅐk걷8 한다.

ㅐk걷8 작품은 ㅐk걷8 간절하게 ㅐk걷8 어떤 ㅐk걷8 순간이 ㅐk걷8 오기를 ㅐk걷8 기다린다. ㅐk걷8 하지만 ㅐk걷8 어둠은 ㅐk걷8 여전히 ㅐk걷8 짙고 ㅐk걷8 이곳은 ㅐk걷8 너무 ㅐk걷8 고요하다. ㅐk걷8 박영선의 <인왕산과인왕산과>는 ㅐk걷8 이런 ㅐk걷8 적막에 ㅐk걷8 균열을 ㅐk걷8 낸다. ㅐk걷8 작가는 3년간 ㅐk걷8 그가 ㅐk걷8 살던 ㅐk걷8 ㅐk걷8 ㅐk걷8 너머로 ㅐk걷8 보이는 ㅐk걷8 인왕산을 ㅐk걷8 폴라로이드 ㅐk걷8 카메라로 ㅐk걷8 매일 ㅐk걷8 또는 ㅐk걷8 며칠 ㅐk걷8 걸러서, 갸ㅓ라ㅐ 그러다 갸ㅓ라ㅐ 하루에 갸ㅓ라ㅐ 갸ㅓ라ㅐ 번이고 갸ㅓ라ㅐ 찍었다. 갸ㅓ라ㅐ 그의 갸ㅓ라ㅐ 산은 갸ㅓ라ㅐ 넘실대며 갸ㅓ라ㅐ 모습을 갸ㅓ라ㅐ 바꾼다. 갸ㅓ라ㅐ 어느 갸ㅓ라ㅐ 날은 갸ㅓ라ㅐ 구름이 갸ㅓ라ㅐ 많고 갸ㅓ라ㅐ 갸ㅓ라ㅐ 어느 갸ㅓ라ㅐ 날은 갸ㅓ라ㅐ 적다. 갸ㅓ라ㅐ 하늘이 갸ㅓ라ㅐ 높고 갸ㅓ라ㅐ 청명해 갸ㅓ라ㅐ 오랫동안 갸ㅓ라ㅐ 온몸을 갸ㅓ라ㅐ 드러내다가도 갸ㅓ라ㅐ 금세 갸ㅓ라ㅐ 안개를 갸ㅓ라ㅐ 품고 갸ㅓ라ㅐ 숨어버리기도 갸ㅓ라ㅐ 한다. 갸ㅓ라ㅐ 공기, sㅐyx 온도, d걷0ㅓ 습도, ㅓㅓgn 바람의 ㅓㅓgn 움직임은 ㅓㅓgn 날씨라는 ㅓㅓgn 단어로 ㅓㅓgn 쉽게 ㅓㅓgn 뭉뚱그려져서 ㅓㅓgn 이것을 ㅓㅓgn 읽어내기 ㅓㅓgn 위해서는 ㅓㅓgn 오랜 ㅓㅓgn 시간 ㅓㅓgn 주위를 ㅓㅓgn 살펴야 ㅓㅓgn 한다. ㅓㅓgn 수많은 ㅓㅓgn 산을 ㅓㅓgn 보고 ㅓㅓgn 기억하고 ㅓㅓgn ㅓㅓgn 예민하게 ㅓㅓgn ㅓㅓgn 변화를 ㅓㅓgn 알아채야 ㅓㅓgn 한다. ㅓㅓgn 그러므로 ㅓㅓgn 그의 ㅓㅓgn 사진은 ㅓㅓgn 단순히 ㅓㅓgn 산을 ㅓㅓgn 담아내거나 ㅓㅓgn 본다는 ㅓㅓgn 것에서 ㅓㅓgn 머물지 ㅓㅓgn 않는다. ㅓㅓgn 긴장하며 ㅓㅓgn 지켜보는 ㅓㅓgn 것, 바타아쟏 변화를 바타아쟏 감지하는 바타아쟏 것, 4k으g 4k으g 몸의 4k으g 모든 4k으g 감각을 4k으g 깨워내는 4k으g 것에 4k으g 가깝다.

이때 4k으g 여다함의 4k으g 실은 4k으g 4k으g 균열을 4k으g 뚫고 4k으g 나와 4k으g 꾸물거리기 4k으g 시작한다(<무제>). 4k으g 어떤 4k으g 실은 4k으g 볼록, ㅐ걷ㅐㄴ 튀어나와 ㅐ걷ㅐㄴ 구불거리며 ㅐ걷ㅐㄴ 기어가고 ㅐ걷ㅐㄴ ㅐ걷ㅐㄴ 어떤 ㅐ걷ㅐㄴ 것은 ㅐ걷ㅐㄴ 몸을 ㅐ걷ㅐㄴ 길게 ㅐ걷ㅐㄴ 빼어 ㅐ걷ㅐㄴ 크고 ㅐ걷ㅐㄴ 천천히 ㅐ걷ㅐㄴ 둔한 ㅐ걷ㅐㄴ 몸을 ㅐ걷ㅐㄴ 늘어뜨린다. ㅐ걷ㅐㄴ 그러다 ㅐ걷ㅐㄴ 면이 ㅐ걷ㅐㄴ 되어 ㅐ걷ㅐㄴ 아래로 ㅐ걷ㅐㄴ 느닷없이 ㅐ걷ㅐㄴ 얼굴을 ㅐ걷ㅐㄴ 내밀기도 ㅐ걷ㅐㄴ 한다. ㅐ걷ㅐㄴ ㅐ걷ㅐㄴ 사이를 ㅐ걷ㅐㄴ 비집고 ㅐ걷ㅐㄴ 나온 ㅐ걷ㅐㄴ 실도 ㅐ걷ㅐㄴ 곳곳에 ㅐ걷ㅐㄴ 보인다. ㅐ걷ㅐㄴ 그의 ㅐ걷ㅐㄴ 실은 ㅐ걷ㅐㄴ 적막한 ㅐ걷ㅐㄴ 이곳에서 ㅐ걷ㅐㄴ 가만히 ㅐ걷ㅐㄴ ㅐ걷ㅐㄴ 있거나 ㅐ걷ㅐㄴ 망설이지 ㅐ걷ㅐㄴ 않는다. ㅐ걷ㅐㄴ ㅐ걷ㅐㄴ 대신 ㅐ걷ㅐㄴ 꿈틀거리기로 ㅐ걷ㅐㄴ 한다. ㅐ걷ㅐㄴ 아주 ㅐ걷ㅐㄴ 천천히 ㅐ걷ㅐㄴ 그러나 ㅐ걷ㅐㄴ ㅐ걷ㅐㄴ 없이 ㅐ걷ㅐㄴ 아래로 ㅐ걷ㅐㄴ ㅐ걷ㅐㄴ 옆으로 ㅐ걷ㅐㄴ 사방으로 ㅐ걷ㅐㄴ 몸을 ㅐ걷ㅐㄴ 뻗는다.

이제와 ㅐ걷ㅐㄴ 함께 ㅐ걷ㅐㄴ 춤을 ㅐ걷ㅐㄴ 추던 ㅐ걷ㅐㄴ 사람들도 ㅐ걷ㅐㄴ 슬그머니 ㅐ걷ㅐㄴ 몸을 ㅐ걷ㅐㄴ 내비친다(<우리의 ㅐ걷ㅐㄴ 춤은 ㅐ걷ㅐㄴ ㅐ걷ㅐㄴ 뜻밖에 ㅐ걷ㅐㄴ 찾아오지>). ㅐ걷ㅐㄴ 하지만 ㅐ걷ㅐㄴ 아직도 ㅐ걷ㅐㄴ 너무 ㅐ걷ㅐㄴ 멀리 ㅐ걷ㅐㄴ 있다. ㅐ걷ㅐㄴ 너무 ㅐ걷ㅐㄴ 멀어 ㅐ걷ㅐㄴ 그들의 ㅐ걷ㅐㄴ 춤이 ㅐ걷ㅐㄴ 자꾸 ㅐ걷ㅐㄴ 흩어진다. ㅐ걷ㅐㄴ 그때 ㅐ걷ㅐㄴ 아이가 ㅐ걷ㅐㄴ 불쑥 ㅐ걷ㅐㄴ 튀어나와 ㅐ걷ㅐㄴ 이쪽으로 ㅐ걷ㅐㄴ 뛰어온다. ㅐ걷ㅐㄴ 거칠고 ㅐ걷ㅐㄴ 빠르게 ㅐ걷ㅐㄴ 그려진 ㅐ걷ㅐㄴ 붓질을 ㅐ걷ㅐㄴ 가르고 <공>을 ㅐ걷ㅐㄴ 차며 ㅐ걷ㅐㄴ 그림을 ㅐ걷ㅐㄴ 찢고 ㅐ걷ㅐㄴ 나온다. ㅐ걷ㅐㄴ 이제 ㅐ걷ㅐㄴ 아이의 ㅐ걷ㅐㄴ 표정이 ㅐ걷ㅐㄴ 보인다. ㅐ걷ㅐㄴ 아이는 ㅐ걷ㅐㄴ 공을 ㅐ걷ㅐㄴ 차기 ㅐ걷ㅐㄴ 위해 ㅐ걷ㅐㄴ 발을 ㅐ걷ㅐㄴ 든다.

전시된 ㅐ걷ㅐㄴ 작품은 ㅐ걷ㅐㄴ 모두 ㅐ걷ㅐㄴ 미세하게 ㅐ걷ㅐㄴ 달싹거리며 ㅐ걷ㅐㄴ 천천히 ㅐ걷ㅐㄴ 움직인다. ㅐ걷ㅐㄴ 이들을 ㅐ걷ㅐㄴ 좇다 ㅐ걷ㅐㄴ 보면 ㅐ걷ㅐㄴ 어느새 ㅐ걷ㅐㄴ 어둠에서 ㅐ걷ㅐㄴ 벗어나 ㅐ걷ㅐㄴ ㅐ걷ㅐㄴ 멀리 ㅐ걷ㅐㄴ 산을 ㅐ걷ㅐㄴ 보게 ㅐ걷ㅐㄴ 되고, 7ㄴ으ㅐ 꾸물대는 7ㄴ으ㅐ 실을 7ㄴ으ㅐ 따라가다 7ㄴ으ㅐ 뛰어오는 7ㄴ으ㅐ 아이와 7ㄴ으ㅐ 마주치기도 7ㄴ으ㅐ 한다. 7ㄴ으ㅐ 이들의 7ㄴ으ㅐ 느릿한 7ㄴ으ㅐ 움직임은 7ㄴ으ㅐ 반복되는 7ㄴ으ㅐ 절망에 7ㄴ으ㅐ 둔해진 7ㄴ으ㅐ 감각을 7ㄴ으ㅐ 깨운다. 7ㄴ으ㅐ 전시의 7ㄴ으ㅐ 제목은 ‘그곳’의 7ㄴ으ㅐ 안개를 7ㄴ으ㅐ 가리키며 7ㄴ으ㅐ 마침내 7ㄴ으ㅐ 깨어난 7ㄴ으ㅐ 우리의 7ㄴ으ㅐ 눈과 7ㄴ으ㅐ 귀를 7ㄴ으ㅐ 7ㄴ으ㅐ 멀리 7ㄴ으ㅐ 두도록 7ㄴ으ㅐ 이끈다.

‘그곳’이라는 7ㄴ으ㅐ 단어는 7ㄴ으ㅐ 앞에서 7ㄴ으ㅐ 이미 7ㄴ으ㅐ 이야기한 7ㄴ으ㅐ 곳을 7ㄴ으ㅐ 가리키기도 7ㄴ으ㅐ 하지만 7ㄴ으ㅐ 듣는 7ㄴ으ㅐ 이에게 7ㄴ으ㅐ 가까운 7ㄴ으ㅐ 곳이라는 7ㄴ으ㅐ 의미도 7ㄴ으ㅐ 있다. 7ㄴ으ㅐ 기획자, ㅓ4사차 작가, 1거파5 관객은 1거파5 모두 1거파5 말하는 1거파5 이면서 1거파5 듣는 1거파5 이가 1거파5 된다. 1거파5 여전히 1거파5 이곳은 1거파5 깜깜하다. 1거파5 하지만 1거파5 이제 1거파5 그만 1거파5 여기에서 1거파5 눈을 1거파5 떼고 1거파5 저기 1거파5 1거파5 곳을 1거파5 보았으면 1거파5 한다. 1거파5 안개가 1거파5 짙어 1거파5 1거파5 끝이 1거파5 1거파5 보일지라도 1거파5 더듬거리며 1거파5 잃어버린 1거파5 감각을 1거파5 되찾았으면 1거파5 한다. 1거파5 그렇게 1거파5 천천히 1거파5 가다 1거파5 보면 1거파5 1거파5 종착지에 1거파5 닿을 1거파5 것이고 1거파5 우리가 1거파5 있는 1거파5 이곳과 1거파5 당신이 1거파5 있는 1거파5 그곳의 1거파5 안개는 1거파5 이내 1거파5 걷힐 1거파5 것이다. 

글: 1거파5 전그륜, 파으v파 합정지구 파으v파 큐레이터

기획: 파으v파 전그륜
참여작가: 파으v파 김경후, skㅐㅐ 박영선, ㅐcso 여다함, 나ㄴㅓ5 이제
공간 나ㄴㅓ5 디자인: 나ㄴㅓ5 권세정, gw0i 권동현
그래픽 gw0i 디자인: gw0i 이산도

출처: gw0i 합정지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내가 6ㅐ마라 6ㅐ마라 위성 The Satellite That I Shoot Up

Feb. 18, 2021 ~ July 25, 2021

Daniel Crews-Chubb : Flowers

March 20, 2021 ~ May 16, 2021

검다-이토록 xjdh 감각적인 xjdh 블랙 Black, So Sensed

March 20, 2021 ~ April 1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