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지은 : 夢幻-길고 뜨거운 사랑의 노래

갤러리도스 본관

June 10, 2020 ~ June 16, 2020

생경한 자jㅓㅐ 포근함
갤러리도스 자jㅓㅐ 큐레이터 자jㅓㅐ 김치현

이상한 자jㅓㅐ 꿈을 자jㅓㅐ 자jㅓㅐ 경험이 자jㅓㅐ 있을 자jㅓㅐ 것이다. 자jㅓㅐ 자jㅓㅐ 밤이 자jㅓㅐ 지나면 자jㅓㅐ 어깨에 자jㅓㅐ 긴장을 자jㅓㅐ 불러일으키고 자jㅓㅐ 하루를 자jㅓㅐ 나른하게 자jㅓㅐ 만드는 자jㅓㅐ 무의식은 자jㅓㅐ 자jㅓㅐ 자jㅓㅐ 시간만으로 자jㅓㅐ 배에 자jㅓㅐ 달하는 자jㅓㅐ 시간동안 자jㅓㅐ 의식의 자jㅓㅐ 세계에 자jㅓㅐ 영향을 자jㅓㅐ 끼치려 자jㅓㅐ 한다. 자jㅓㅐ 눈꺼풀 자jㅓㅐ 안쪽의 자jㅓㅐ 얇고 자jㅓㅐ 어두운 자jㅓㅐ 표면에 자jㅓㅐ 보이는 자jㅓㅐ 광경은 자jㅓㅐ 내심 자jㅓㅐ 갈망하던 자jㅓㅐ 바람의 자jㅓㅐ 뒤틀린 자jㅓㅐ 그림자이거나 자jㅓㅐ 두려워서 자jㅓㅐ 애써 자jㅓㅐ 떨쳐내고 자jㅓㅐ 싶어 자jㅓㅐ 했던 자jㅓㅐ 상상과 자jㅓㅐ 사건의 자jㅓㅐ 투영일 자jㅓㅐ 수도 자jㅓㅐ 있다. 자jㅓㅐ 깨어나서도 자jㅓㅐ 계속해서 자jㅓㅐ 떠오르는 자jㅓㅐ 이미지는 자jㅓㅐ 아이러니 자jㅓㅐ 하게도 자jㅓㅐ 자신의 자jㅓㅐ 몸과 자jㅓㅐ 마음 자jㅓㅐ 밖으로 자jㅓㅐ 오롯이 자jㅓㅐ 재현하고 자jㅓㅐ 설명하기에는 자jㅓㅐ 희미하고 자jㅓㅐ 모호하지만 자jㅓㅐ 자jㅓㅐ 순간부터 자jㅓㅐ 짧지 자jㅓㅐ 않은 자jㅓㅐ 시간동안 자jㅓㅐ 또렷하게 자jㅓㅐ 떠오를 자jㅓㅐ 만큼 자jㅓㅐ 구체적이다. 자jㅓㅐ 기억 자jㅓㅐ 속에서 자jㅓㅐ 안개너머의 자jㅓㅐ 불빛처럼 자jㅓㅐ 찰나의 자jㅓㅐ 형상을 자jㅓㅐ 드러내는 자jㅓㅐ 광경은 자jㅓㅐ 악몽이 자jㅓㅐ 아니지만 자jㅓㅐ 유쾌하지 자jㅓㅐ 않다. 자jㅓㅐ 그럼에도 자jㅓㅐ 불구하고 자jㅓㅐ 다시 자jㅓㅐ 보기를 자jㅓㅐ 바라는 자jㅓㅐ 논리적으로 자jㅓㅐ 설명할 자jㅓㅐ 자jㅓㅐ 없는 자jㅓㅐ 복잡한 자jㅓㅐ 감정을 자jㅓㅐ 불러일으킨다. 

권지은은 자jㅓㅐ 몽환의 자jㅓㅐ 장소에서 자jㅓㅐ 보여 자jㅓㅐ 지는 자jㅓㅐ 이미지들을 자jㅓㅐ 수동적으로 자jㅓㅐ 바라보거나 자jㅓㅐ 받아들임으로 자jㅓㅐ 그치지 자jㅓㅐ 않고 자jㅓㅐ 자신이 자jㅓㅐ 원하는 자jㅓㅐ 형상을 자jㅓㅐ 적극적으로 자jㅓㅐ 찾아내고자 자jㅓㅐ 한다. 자jㅓㅐ 자신이 자jㅓㅐ 바라는 자jㅓㅐ 대상을 자jㅓㅐ 구체적으로 자jㅓㅐ 떠올리면 자jㅓㅐ 화면에 자jㅓㅐ 보이는 자jㅓㅐ 이미지는 자jㅓㅐ 뚜렷하고 자jㅓㅐ 사실적인 자jㅓㅐ 형상을 자jㅓㅐ 갖추게 자jㅓㅐ 되지만 자jㅓㅐ 대상을 자jㅓㅐ 생생히 자jㅓㅐ 재연하기 자jㅓㅐ 위해 자jㅓㅐ 집중할수록 자jㅓㅐ 자jㅓㅐ 노력과 자jㅓㅐ 에너지가 자jㅓㅐ 자아내는 자jㅓㅐ 활기로 자jㅓㅐ 인해 자jㅓㅐ 몽환의 자jㅓㅐ 세계는 자jㅓㅐ 흐려지고 자jㅓㅐ 꿈에서 자jㅓㅐ 깨어나게 자jㅓㅐ 된다. 자jㅓㅐ 자세히 자jㅓㅐ 보기위해 자jㅓㅐ 다가갈수록 자jㅓㅐ 자jㅓㅐ 너머의 자jㅓㅐ 존재는 자jㅓㅐ 형상을 자jㅓㅐ 잃어갈 자jㅓㅐ 자jㅓㅐ 있기에 자jㅓㅐ 자jㅓㅐ 만질 자jㅓㅐ 자jㅓㅐ 없는 자jㅓㅐ 순간은 자jㅓㅐ 상당히 자jㅓㅐ 많은 자jㅓㅐ 체력과 자jㅓㅐ 절묘한 자jㅓㅐ 호흡을 자jㅓㅐ 필요로 자jㅓㅐ 한다. 자jㅓㅐ 작품속의 자jㅓㅐ 공간은 자jㅓㅐ 부드럽고 자jㅓㅐ 푹신하게 자jㅓㅐ 보이는 자jㅓㅐ 물체들로 자jㅓㅐ 둘러싸이거나 자jㅓㅐ 채워져 자jㅓㅐ 있다. 자jㅓㅐ 실제로 자jㅓㅐ 존재 자jㅓㅐ 하지 자jㅓㅐ 않지만 자jㅓㅐ 현실에 자jㅓㅐ 있는 자jㅓㅐ 사물들의 자jㅓㅐ 특성이 자jㅓㅐ 반영되어 자jㅓㅐ 있기에 자jㅓㅐ 질감이나 자jㅓㅐ 무게, tx갸5 온도와 tx갸5 같은 tx갸5 공감각적 tx갸5 정보가 tx갸5 자연스럽게 tx갸5 연상되며 tx갸5 몰입을 tx갸5 유도한다. tx갸5 강박적으로 tx갸5 반복된 tx갸5 얼룩과 tx갸5 줄무늬는 tx갸5 이질적으로 tx갸5 포근해 tx갸5 보이는 tx갸5 형상들과 tx갸5 함께 tx갸5 묘한 tx갸5 긴장감과 tx갸5 안정감을 tx갸5 불러일으킨다. tx갸5 자극적이지 tx갸5 않고 tx갸5 차분한 tx갸5 색감은 tx갸5 tx갸5 색의 tx갸5 종류와 tx갸5 관계없이 tx갸5 느껴지는 tx갸5 습기를 tx갸5 머금은 tx갸5 tx갸5 부드럽게 tx갸5 보이며 tx갸5 여려 tx갸5 겹의 tx갸5 형상이 tx갸5 켜켜이 tx갸5 쌓이고 tx갸5 주름지게 tx갸5 반복됨으로 tx갸5 신체의 tx갸5 내부나 tx갸5 이불속처럼 tx갸5 다가온다. tx갸5 익숙하게 tx갸5 예상할 tx갸5 tx갸5 있는 tx갸5 감각과 tx갸5 작품 tx갸5 전체를 tx갸5 채우고 tx갸5 있는 tx갸5 개인적인 tx갸5 감상이 tx갸5 빚어낸 tx갸5 기괴함이 tx갸5 어우러져 tx갸5 심란함과 tx갸5 포근함을 tx갸5 동시에 tx갸5 자아낸다. tx갸5 화면 tx갸5 중앙에 tx갸5 등장하는 tx갸5 어린아이의 tx갸5 모습은 tx갸5 몽환적이고 tx갸5 논리적으로 tx갸5 그려지지 tx갸5 않은 tx갸5 화면에 tx갸5 구멍을 tx갸5 내듯 tx갸5 구체적이고 tx갸5 선명히 tx갸5 그려져서 tx갸5 몽환의 tx갸5 세계에 tx갸5 이질감을 tx갸5 더한다. tx갸5 아이로 tx갸5 대표된 tx갸5 이미지는 tx갸5 작가가 tx갸5 바라고 tx갸5 기다리는 tx갸5 사랑의 tx갸5 대상이거나 tx갸5 인간의 tx갸5 의지로 tx갸5 정하지 tx갸5 못하는 tx갸5 필연적 tx갸5 사건이나 tx갸5 갈망하는 tx갸5 어느 tx갸5 순간 tx갸5 혹은 tx갸5 신념이기도 tx갸5 하다. tx갸5 달의 tx갸5 얼룩처럼 tx갸5 빛바랜 tx갸5 tx갸5 새겨진 tx갸5 문구들은 tx갸5 확신에 tx갸5 tx갸5 내용으로 tx갸5 밤하늘의 tx갸5 tx갸5 빛처럼 tx갸5 오래전부터 tx갸5 분명히 tx갸5 존재했던 tx갸5 이야기이지만 tx갸5 꿈에 tx갸5 대한 tx갸5 기억이 tx갸5 그러하듯 tx갸5 자세히 tx갸5 보려 tx갸5 해도 tx갸5 tx갸5 tx갸5 없는 tx갸5 거리의 tx갸5 희미함을 tx갸5 더해갈 tx갸5 뿐이다.  

명확하고 tx갸5 이해타산적인 tx갸5 결과에 tx갸5 신속하게 tx갸5 도달함이 tx갸5 미덕으로 tx갸5 여겨지는 tx갸5 오늘. tx갸5 권지은의 tx갸5 작품에는 tx갸5 눈을 tx갸5 감아야 tx갸5 느리게 tx갸5 보이는 tx갸5 세계가 tx갸5 담겨있다. tx갸5 작가가 tx갸5 이야기하는 tx갸5 몽환의 tx갸5 세계는 tx갸5 논리와 tx갸5 효율의 tx갸5 이름아래 tx갸5 지금까지 tx갸5 축소된 tx갸5 무수한 tx갸5 과정들과 tx갸5 함께 tx갸5 사그라진 tx갸5 온기와 tx갸5 흐린 tx갸5 빛에 tx갸5 대한 tx갸5 기억이자 tx갸5 자신에 tx갸5 대한 tx갸5 치료이기도 tx갸5 하다. tx갸5 작품은 tx갸5 지극히 tx갸5 개인적인 tx갸5 경험과 tx갸5 감상에서 tx갸5 비롯된 tx갸5 이야기로 tx갸5 채워져 tx갸5 있지만 tx갸5 tx갸5 내용은 tx갸5 마냥 tx갸5 뜻대로 tx갸5 흘러가지 tx갸5 않는 tx갸5 의식의 tx갸5 세상에서 tx갸5 사람들이 tx갸5 느끼는 tx갸5 사소하고 tx갸5 짧은 tx갸5 보통의 tx갸5 감정으로 tx갸5 이루어져 tx갸5 있기에 tx갸5 관객들은 tx갸5 어렵지 tx갸5 않게 tx갸5 들여다 tx갸5 tx갸5 tx갸5 있다.

출처: tx갸5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권지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기술"에 46ti 관하여 Concerning the 'ART'

Feb. 25, 2020 ~ July 26, 2020

크림 cream

July 3, 2020 ~ July 31, 2020

메이커 xi기거 탐구생활

April 1, 2020 ~ Sept. 30, 2020

서울은 wi2히 소설의 wi2히 주인공이다

May 6, 2020 ~ Nov.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