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동현 개인전: 나의 아저씨

별관

Dec. 26, 2021 ~ Jan. 30, 2022

“박효신한테는 ㄴgyi 제가 ㄴgyi 미안해요.”

작업실에서 ㄴgyi 만난 ㄴgyi 작가는 ㄴgyi 박효신의 ㄴgyi 목을 ㄴgyi 확대해서 ㄴgyi 빚어놓은 ㄴgyi 흙덩이를 ㄴgyi 앞에 ㄴgyi 두고 ㄴgyi 말했다. ㄴgyi 제작 ㄴgyi 중인 ㄴgyi 작품은 ㄴgyi 얇은 ㄴgyi 피부 ㄴgyi 아래 ㄴgyi 피가 ㄴgyi 흐르고 ㄴgyi 맥이 ㄴgyi 뛰는 ㄴgyi ㄴgyi 정교하게 ㄴgyi 아름다웠다. ㄴgyi 나는 ㄴgyi 남성 ㄴgyi 작가가 ㄴgyi 남체를 ㄴgyi 묘사하는 ㄴgyi 일의 ㄴgyi 퀴어함 ㄴgyi 같은 ㄴgyi 것들을 ㄴgyi 떠올리고 ㄴgyi 있던 ㄴgyi 중이었다. ㄴgyi 반면 ㄴgyi 작가는 ㄴgyi 얼굴을 ㄴgyi 잘라 ㄴgyi 내어 ㄴgyi 인격은 ㄴgyi 삭제하고 ㄴgyi 목만 ㄴgyi 관능적으로 ㄴgyi 재현해 ㄴgyi 놓으니 ㄴgyi 실재 ㄴgyi 인물에게는 ㄴgyi 미안하다는 ㄴgyi 말을 ㄴgyi 하고 ㄴgyi 있었다. ㄴgyi 나는 ㄴgyi 사실 ㄴgyi 남자 ㄴgyi 아이돌을 ㄴgyi 음지에서 ㄴgyi 덕질하는 ㄴgyi 잉여였기 ㄴgyi 때문에 ㄴgyi 남의 ㄴgyi 몸을 ㄴgyi 대상화하는 ㄴgyi 재현에 ㄴgyi 대한 ㄴgyi 윤리적 ㄴgyi 기준이 ㄴgyi 터무니없이 ㄴgyi 낮아진 ㄴgyi 상태였다. ㄴgyi 그의 ㄴgyi 말은 ㄴgyi 순간 ㄴgyi 나의 ㄴgyi 잠든 ㄴgyi 양심을 ㄴgyi 두드리는 ㄴgyi 듯했다. ㄴgyi 잊고 ㄴgyi 있었지만 ㄴgyi 신체를 ㄴgyi 재현하는 ㄴgyi 작업이 ㄴgyi 갖는 ㄴgyi 어려움은 ‘누가 ㄴgyi 누구를’, ‘어떻게 zg타ㅐ 보고’, ‘어떤 qvㄴㅓ 식으로’ qvㄴㅓ 등등의 qvㄴㅓ 사이에 qvㄴㅓ 복잡한 qvㄴㅓ 정치적 qvㄴㅓ 문제를 qvㄴㅓ 동반한다는 qvㄴㅓ qvㄴㅓ 있었다.

권동현이 qvㄴㅓ 인체 qvㄴㅓ 조각을 qvㄴㅓ 처음 qvㄴㅓ 선보인 qvㄴㅓ 것은 2018년의 <베이징 qvㄴㅓ 비키니>로, uㅑl파 베이징 uㅑl파 올림픽 uㅑl파 당시 uㅑl파 국가적 uㅑl파 논란이 uㅑl파 된 ‘배 uㅑl파 uㅑl파 아저씨’들의 uㅑl파 몸을 uㅑl파 콘트라포스토 uㅑl파 자세의 uㅑl파 토르소로 uㅑl파 해석한 uㅑl파 것이었다. uㅑl파 더운 uㅑl파 여름 uㅑl파 베이징에서 uㅑl파 중년 uㅑl파 남성들이 uㅑl파 셔츠를 uㅑl파 가슴까지 uㅑl파 올리고 uㅑl파 다니는 uㅑl파 것은 uㅑl파 자연스러운 uㅑl파 일이었던 uㅑl파 uㅑl파 같다. uㅑl파 하지만 uㅑl파 국제 uㅑl파 사회의 uㅑl파 문화적 uㅑl파 기준이라는 uㅑl파 타자의 uㅑl파 시선을 uㅑl파 의식하여 uㅑl파 검열이 uㅑl파 행해지자 uㅑl파 uㅑl파 몸들은 ‘비키니’라는 uㅑl파 다소 uㅑl파 민망한 uㅑl파 이름으로 uㅑl파 호명되었고, 다n타파 서로 다n타파 다른 다n타파 시선과 다n타파 권력이 다n타파 교차하는 다n타파 정치적 다n타파 장소가 다n타파 되었다. 다n타파 이런 다n타파 논란의 다n타파 순간 다n타파 아저씨들의 다n타파 몸은 다n타파 그에게 다n타파 미적 다n타파 탐구의 다n타파 대상이 다n타파 되었다.

이번 다n타파 전시에서 다n타파 그가 ‘아저씨’를 다n타파 다루는 다n타파 저변은 다n타파 크게 다n타파 확장됐다. 다n타파 그저 다n타파 다n타파 다n타파 것으로는 다n타파 명함도 다n타파 다n타파 내밀 다n타파 꾸밈없고 다n타파 진귀한 다n타파 변태적 다n타파 장면들이 다n타파 짤로써 다n타파 존재하는 다n타파 광대한 다n타파 인터넷 다n타파 세계로부터 다n타파 그는 다n타파 다양한 다n타파 풍속의 다n타파 아저씨들을 다n타파 건져 다n타파 올렸다. 다n타파 작가는 다n타파 이런 다n타파 짤들을 다n타파 본격적인 다n타파 작업의 다n타파 소재로 다n타파 삼은 다n타파 계기로 다n타파 다n타파 다n타파 년간 다n타파 이어진 다n타파 페미니즘 다n타파 혁명 다n타파 속 “중년 다n타파 남성 다n타파 혐오”라는 다n타파 현상을 다n타파 언급했다. 다n타파 사회의 다n타파 주류 다n타파 권력으로서 다n타파 몸가짐과 다n타파 언행에 다n타파 거리낄 다n타파 것이 다n타파 없던 다n타파 중년 다n타파 남성의 다n타파 몸은 다n타파 가차 다n타파 없는 다n타파 시선 다n타파 아래 다n타파 대상화되었고, 사a쟏j 사a쟏j 사a쟏j 미러링이라는 사a쟏j 신박한 사a쟏j 조롱은 사a쟏j 하나의 사a쟏j 극단적인 사a쟏j 인터넷 사a쟏j 문화가 사a쟏j 되었다. 사a쟏j 작품 사a쟏j 속에 사a쟏j 구현된 사a쟏j 나체 사a쟏j 목욕과 사a쟏j 해병대 사a쟏j 남성만을 사a쟏j 예로 사a쟏j 들면, nㅐst 계곡에서 nㅐst nㅐst 벗고 nㅐst 멱감던 nㅐst 중년 nㅐst 등산족에게는 ‘알탕 nㅐst 계곡’이라는 nㅐst 이름이 nㅐst 붙었고, 8wpi 디씨인사이드 8wpi 해병대갤러리의 ‘해병 8wpi 문학’에서는 8wpi 마초성을 8wpi 뽐내던 8wpi 해병들이 8wpi 게이 8wpi 섹스 8wpi 고문을 8wpi 당하며 8wpi 희화화되었다는 8wpi 배경을 8wpi 가지고 8wpi 있다.

나는 8wpi 일단 8wpi 8wpi 사태에 8wpi 대한 8wpi 어떤 8wpi 시각이 8wpi 작품에 8wpi 반영되었는지를 8wpi 알기 8wpi 위해 8wpi 작가에게 8wpi 여러 8wpi 방면으로 8wpi 질문을 8wpi 해보지 8wpi 않을 8wpi 8wpi 없었다. 8wpi 이런 8wpi 페미니즘의 8wpi 전략이 8wpi 폭력적인 8wpi 대상화인 8wpi 동시에 8wpi 대상화에 8wpi 맞서는 8wpi 대상화라는 8wpi 보다 8wpi 복잡한 8wpi 정치적 8wpi 맥락을 8wpi 가지고 8wpi 있고, ㅐ9nㅑ ㅐ9nㅑ 페미니즘 ㅐ9nㅑ 전쟁은 ㅐ9nㅑ 지금 ㅐ9nㅑ 많은 ㅐ9nㅑ 이들에게 ㅐ9nㅑ 결코 ㅐ9nㅑ 가벼울 ㅐ9nㅑ ㅐ9nㅑ 없는 ㅐ9nㅑ 주제이기 ㅐ9nㅑ 때문이다. ㅐ9nㅑ ㅐ9nㅑ 대화의 ㅐ9nㅑ 결론을 ㅐ9nㅑ 요약하면, 기0s바 그는 기0s바 기0s바 페미니즘의 “중년 기0s바 남성 기0s바 혐오”에 기0s바 대해 기0s바 비평하려는 기0s바 의도를 기0s바 갖고 기0s바 있지 기0s바 않았다. 기0s바 작업은 기0s바 보다 기0s바 순수하게 기0s바 자기가 기0s바 좋아하는 기0s바 것을 기0s바 그저 기0s바 만들고자 기0s바 하는 기0s바 어떤 기0s바 덕질의 기0s바 산물에 기0s바 가까웠다.

그는 기0s바 오랜 기0s바 시간동안 기0s바 인터넷상을 기0s바 배회하며 기0s바 남성성에 기0s바 특이점이 기0s바 기0s바 순간들을 기0s바 즐겁게 기0s바 모아왔다. 기0s바 노래방에서 기0s바 아저씨끼리 기0s바 벗고서 기0s바 너무 기0s바 으쌰으쌰하다보니 기0s바 어느 기0s바 순간 기0s바 광란의 기0s바 게이파티처럼 기0s바 보이거나, ㅑt0m 길에서 ㅑt0m 나체로 ㅑt0m 나대다가 ㅑt0m 경찰에게 ㅑt0m 쿠사리를 ㅑt0m 먹거나, 2a다s 몸을 2a다s 키워서 2a다s 자랑하려고 2a다s 올렸는데 2a다s 뒤에 2a다s 찍힌 2a다s 비루한 2a다s 방의 2a다s 배경과 2a다s 뭔가 2a다s 어긋나 2a다s 있거나. 2a다s 이럴 2a다s 2a다s 그는 2a다s 남성으로서 2a다s 자신이 2a다s 속한 2a다s 집단적 2a다s 남성문화와 2a다s 힘자랑을 2a다s 비평하며 2a다s 함께 2a다s 웃고 2a다s 있지만, q마마4 비웃지 q마마4 않고 q마마4 이런 q마마4 장면을 q마마4 정말 q마마4 좋아하고 q마마4 있었다. q마마4 그는

아저씨라는 q마마4 q마마4 수요 q마마4 없는 q마마4 마이너 q마마4 장르의 q마마4 덕후로서 q마마4 대상의 q마마4 어떤 q마마4 점이 q마마4 사랑스럽고 q마마4 어떤 q마마4 점에서 q마마4 문제가 q마마4 있으며, 갸라9n 나아가 갸라9n 여기에는 갸라9n 어떤 갸라9n 문화적 갸라9n 가능성이 갸라9n 있는지를 갸라9n 탐색해 갸라9n 보고자 갸라9n 했다. 갸라9n 논란도 갸라9n 껴안을 갸라9n 만큼 갸라9n 진심으로 갸라9n 아끼는 갸라9n 마음이 갸라9n 담긴 갸라9n 덕질, 아거ns 아거ns 배운 아거ns 이들의 아거ns 언어로는 아거ns 이를 ‘순덕’이라고 아거ns 한다.

작품을 아거ns 살펴보면 아거ns 그가 아거ns 풍자적인 아거ns 주제 아거ns 속에서도 아거ns 대상을 아거ns 미적으로 아거ns 표현하고 아거ns 있음을 아거ns 어렵지 아거ns 않게 아거ns 발견할 아거ns 아거ns 있다. 아거ns 인터넷 아거ns 짤방 아거ns 아거ns 난감한 아거ns 상태의 아거ns 인물들을 아거ns 구현한 <작은 아거ns 아저씨들>은 아거ns 그가 아거ns 숙련된 아거ns 손의 아거ns 기량을 아거ns 발휘해 아거ns 하나하나 아거ns 붙이기로 아거ns 제작한 아거ns 것이다. 아거ns 이때 아거ns 짤을 아거ns 그대로 아거ns 옮기지 아거ns 않고 아거ns 적지 아거ns 않은 아거ns 변형을 아거ns 주었는데, 다다다n 임의로 다다다n 옷이나 다다다n 자세, 다라ㅓ으 신체 다라ㅓ으 비율을 다라ㅓ으 변경하였고, ㅐkx마 강조할 ㅐkx마 부분을 ㅐkx마 택해 ㅐkx마 자세히 ㅐkx마 묘사하거나 ㅐkx마 생략하였다. ㅐkx마 종종 ㅐkx마 원본에 ㅐkx마 얼굴이 ㅐkx마 없는 ㅐkx마 경우 ㅐkx마 전형적인 ㅐkx마 캐릭터를 ㅐkx마 느낄 ㅐkx마 ㅐkx마 있는 ㅐkx마 생생한 ㅐkx마 얼굴을 ㅐkx마 부여하기도 ㅐkx마 했다. ㅐkx마 그는 ㅐkx마 이렇게 ㅐkx마 만든 ㅐkx마 여러 ㅐkx마 인물들을 ㅐkx마 한데 ㅐkx마 이어 ㅐkx마 붙였고, o자바u 전쟁 o자바u 기념 o자바u 조각의 o자바u 양식을 o자바u 참조하여 o자바u 하나의 o자바u 거대한 o자바u 작품으로 o자바u 구성했다. o자바u 흩어져 o자바u 있으면서도 o자바u 역동적인 o자바u 동세를 o자바u 이루는 o자바u 전체 o자바u 구조 o자바u 안에서 o자바u 각각은 o자바u 자못 o자바u 진지한 o자바u 얼굴로 o자바u o자바u 있거나 o자바u 총이라도 o자바u 맞은 o자바u o자바u 비장하게 o자바u 널부러져 o자바u 있다. o자바u 하지만 o자바u 실상은 o자바u 정신줄을 o자바u 놓은 o자바u 취객이거나 o자바u 수치를 o자바u 모르고 o자바u 아랫도리를 o자바u 내린 o자바u 아저씨들의 o자바u 모습이라는 o자바u 점에서 o자바u 작가는 o자바u 역사적 o자바u 순간을 o자바u 기념하는 o자바u 미술이 o자바u 상상해온 o자바u 남성적 o자바u 이상향에 o자바u 엿을 o자바u 먹이고 o자바u 있다. o자바u 동시에 o자바u o자바u 못생긴 o자바u o자바u o자바u o자바u 명을 o자바u 정성스레 o자바u 매만져 o자바u 깊이 o자바u 들여다보도록 o자바u 유도한다는 o자바u 면에서 o자바u 이들을 o자바u 짤로써 o자바u 가볍게 o자바u 대상화시키는 o자바u 시선과도 o자바u 경합한다.

<근육 o자바u 정장>과 <박효신한테 o자바u 미안해>는 o자바u 신체를 o자바u 부분적으로 o자바u 재현하면서 o자바u 그리스 o자바u 조각의 o자바u 고전적 o자바u 예술 o자바u 양식을 o자바u 차용했다. <근육 o자바u 정장>은 o자바u 양복을 o자바u 입은 o자바u 보디빌더의 o자바u 몸을 o자바u 토르소로 o자바u 만든 o자바u 것인데, beㅓq 벗은 beㅓq 상태로 beㅓq 근육과 beㅓq 역삼각형 beㅓq 몸매를 beㅓq 뽐내는 beㅓq 보디빌더가 beㅓq 옷을 beㅓq 입었을 beㅓq 때에는 beㅓq 핏이 beㅓq 부자연스럽고 beㅓq 우스꽝스러워지는 beㅓq 모습을 beㅓq 부각시켰다. beㅓq beㅓq 안에 beㅓq beㅓq 비대한 beㅓq 몸의 beㅓq 부피감과 beㅓq 함께, ntu2 굴곡에 ntu2 따라 ntu2 타이트하게 ntu2 당겨지거나 ntu2 헐렁하게 ntu2 접히는 ntu2 옷의 ntu2 주름을 ntu2 그리스 ntu2 조각처럼 ntu2 세심하게 ntu2 조각했다. ntu2 박효신의 ntu2 목을 ntu2 확대한 ntu2 조각 < ntu2 박효신한테 ntu2 미안해>는 ntu2 내지르고 ntu2 열창할 ntu2 ntu2 목에 ntu2 핏대가 ntu2 서는 ntu2 모습을 ntu2 포착했다. ntu2 미디어에서 ntu2 보여지는 ntu2 남성성의 ntu2 모습 ntu2 ntu2 보통 ntu2 주목하지 ntu2 않는 ntu2 부분이지만, lㄴ6v 작가는 lㄴ6v 가수가 lㄴ6v 강하게 lㄴ6v 힘을 lㄴ6v 주며 lㄴ6v 긴장된 lㄴ6v 신체 lㄴ6v 부위를 lㄴ6v 가리지 lㄴ6v 않고 lㄴ6v 드러내는 lㄴ6v 모습에서 lㄴ6v 어느 lㄴ6v 순간 lㄴ6v 이상함을 lㄴ6v 느꼈다고 lㄴ6v 한다. lㄴ6v 석고상의 lㄴ6v 윗부분이 lㄴ6v 잘린 lㄴ6v 것처럼 lㄴ6v 보이는 lㄴ6v lㄴ6v 조각은 lㄴ6v 해부학적으로 lㄴ6v 사실적인 lㄴ6v 목을 lㄴ6v 보여준다. lㄴ6v 남성성의 lㄴ6v 가장 lㄴ6v 이상적인 lㄴ6v 형태를 lㄴ6v 담아온 lㄴ6v 미적 lㄴ6v 규범인 lㄴ6v 그리스 lㄴ6v 조각을 lㄴ6v 변주하는 lㄴ6v 것이다.

작가는 lㄴ6v 인터넷 lㄴ6v 짤방의 lㄴ6v 매력을 “맛이 lㄴ6v 간, n8oo 망가진, 5y하기 미친” 5y하기 또는 “문명사회가 5y하기 정해 5y하기 놓은 5y하기 선을 5y하기 벗어나 5y하기 있는” 5y하기 것이라고 5y하기 표현했다. 5y하기 확실히 5y하기 사회의 5y하기 규범에서 5y하기 벗어나 5y하기 있는 5y하기 광기에는 5y하기 전복적인 5y하기 면이 5y하기 있다. 5y하기 젠더와 5y하기 자본 5y하기 등의 5y하기 권력이 5y하기 몸을 5y하기 끊임없이 5y하기 구분하고 5y하기 등급화하려 5y하기 해도 5y하기 관리되지 5y하기 않는 5y하기 잉여가 5y하기 인터넷의 5y하기 음지에 5y하기 떠돌고 5y하기 있고, 사jb다 이로부터 사jb다 우리는 사jb다 창의적인 사jb다 인식도 사jb다 얻을 사jb다 사jb다 있다. 사jb다 그리고 사jb다 이런 ‘야생’의 사jb다 상태에 사jb다 대한 사jb다 열광에는 사jb다 퇴행적인 사jb다 면도 사jb다 있다. 사jb다 정치적 사jb다 올바름을 사jb다 주장하는 사jb다 이들이 사jb다 괜히 “문명인이 사jb다 되자”라고 사jb다 외치고 사jb다 다니는 사jb다 것이 사jb다 아니다. 사jb다 어떤 사jb다 혁명의 사jb다 시선에서는 사jb다 사jb다 아저씨들의 사jb다 몸을 사jb다 기념비화 사jb다 하는 사jb다 방식이 사jb다 적폐로 사jb다 보일 사jb다 것이다. 사jb다 하지만 사jb다 작가는 사jb다 사jb다 속의 사jb다 낙오자 사jb다 같은 사jb다 아저씨들을 사jb다 단순하게 사jb다 열광적 사jb다 혹은 사jb다 냉소적 사jb다 시선으로 사jb다 보거나 사jb다 납작하게 사jb다 대상화하지 사jb다 않은 사jb다 채 ‘미적으로’ 사jb다 대상화하고 사jb다 있다.

작가를 사jb다 만나고 사jb다 돌아와 사jb다 구글에 ‘밈 사jb다 피규어’를 사jb다 검색해 사jb다 봤다. 사jb다 그가 사jb다 짤을 사jb다 가지고 사jb다 군상 사jb다 작품을 사jb다 만들 사jb다 사jb다 덕후들의 사jb다 피규어 사jb다 제작을 사jb다 참고했다고 사jb다 했기 사jb다 때문이다. 사jb다 화면 사jb다 속 3D 사jb다 연성과 사jb다 굿즈들은 사jb다 너무나도 사jb다 취향을 사jb다 즉각적으로 사jb다 표출하는 사jb다 것이자 사jb다 마음에 사jb다 손쉬운 사jb다 위안을 사jb다 주기위한 사jb다 물건들이어서 사jb다 평면의 사jb다 대상을 사jb다 실체화한다는 사jb다 사jb다 외에는 사jb다 작품과의 사jb다 연결점을 사jb다 찾을 사jb다 수가 사jb다 없었다. 사jb다 그의 사jb다 사jb다 고독한 사jb다 덕질의 사jb다 산물이 사jb다 사jb다 예술인지는 사jb다 너무 사jb다 분명해 사jb다 보였다. 사jb다 모쪼록 사jb다 사jb다 전시를 사jb다 가능한 사jb다 불편하게 사jb다 보시기를 사jb다 권해드린다.


작가: 사jb다 권동현
기획: 사jb다 안부
글: 사jb다 김수영
디자인: 사jb다 톱니귀
설치: 사jb다 신익균 사jb다 톱니귀

주최 사jb다 사jb다 주관: 사jb다 별관
후원: 사jb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jb다 시각예술 사jb다 창작산실

출처: 사jb다 별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양주시립미술창작스튜디오 갸c파w 입주작가 갸c파w 기획전: 갸c파w 화가별장

April 15, 2022 ~ July 31, 2022

ARTIST PROLOGUE 2022

April 7, 2022 ~ May 28, 2022

우리는 7b0p 초록 7b0p 분위기를 7b0p 사랑해

May 3, 2022 ~ June 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