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구희: 서재숲

갤러리도스 본관

May 11, 2022 ~ May 17, 2022

그렇게 d카차ㅑ d카차ㅑ 편의 d카차ㅑ 드라마가 d카차ㅑ 된다.
김혜린 / d카차ㅑ 갤러리 d카차ㅑ 도스 d카차ㅑ 큐레이터

사람이 d카차ㅑ 삶을 d카차ㅑ 기다리도록 d카차ㅑ 만드는 d카차ㅑ 것에는 d카차ㅑ 여러 d카차ㅑ 가지가 d카차ㅑ 있다. d카차ㅑ 기다린다는 d카차ㅑ 것, 가y파기 그것도 가y파기 삶을 가y파기 기다린다는 가y파기 촘촘하게 가y파기 성실한 가y파기 행위를 가y파기 가능토록 가y파기 함이 가y파기 얼마나 가y파기 위대하고 가y파기 놀라운 가y파기 것일지를 가y파기 기대하는 가y파기 이들도 가y파기 있을 가y파기 것이다. 가y파기 하지만 가y파기 그것은 가y파기 때때로 가y파기 아주 가y파기 사소한 가y파기 것에서부터 가y파기 시작되기도 가y파기 한다. 가y파기 누군가 가y파기 다음 가y파기 주에 가y파기 방영될 가y파기 드라마 가y파기 가y파기 편을 가y파기 보기 가y파기 위해서 가y파기 살아갈 가y파기 힘이 가y파기 생기고, m9bx m9bx 다른 m9bx 누군가 m9bx 무언가라도 m9bx 쓰는 m9bx 동안은 m9bx 삶을 m9bx 지속할 m9bx m9bx 있지 m9bx 않겠느냐고 m9bx 이야기하던 m9bx 것처럼 m9bx 말이다. m9bx 기다림이 m9bx 없는 m9bx 삶이란 m9bx 없다. m9bx 그렇기에 m9bx 삶을 m9bx 기다린다는 m9bx 것은 m9bx m9bx 자체로 m9bx 삶의 m9bx 축소판을 m9bx 보여주는 m9bx 것이기도 m9bx 하다. m9bx 그리고 m9bx m9bx 삶의 m9bx 축소판을 m9bx 지향하게 m9bx 만드는 m9bx m9bx 또한 m9bx 드라마 m9bx 같은 m9bx 삶의 m9bx 모습이기도 m9bx 하다. m9bx 결국 m9bx 사람은 m9bx 제게로 m9bx 삶의 m9bx 면면들이 m9bx 다가오기를 m9bx 바라면서 m9bx 삶의 m9bx 모습과 m9bx 양상들을 m9bx 창작해 m9bx 나감으로써 m9bx 생을 m9bx 이어나가고자 m9bx 하는 m9bx 것이다.  

낱장으로 m9bx 모인 m9bx 종이들로 m9bx 혹은 m9bx 모니터 m9bx 화면으로 m9bx 보이는 m9bx 극본에는 m9bx 삶이 m9bx 텍스트를 m9bx 통해 m9bx 놓여 m9bx 있다. m9bx 문학의 m9bx m9bx 장르로서 m9bx 마련된 m9bx 극본이라는 m9bx 하나의 m9bx 공간은 m9bx 대중에게 m9bx 보다 m9bx 친숙한 m9bx 인상의 m9bx 각인을 m9bx 위해 m9bx 그럴싸하게 m9bx 놀랍거나 m9bx 보편적인 m9bx 삶의 m9bx 모습들로 m9bx 구성되어 m9bx 있다. m9bx 다만 m9bx 아직 m9bx 삶은 m9bx 평면의 m9bx 화면 m9bx 안에만 m9bx 놓여 m9bx 있게 m9bx 된다. m9bx 이에 m9bx 연출이라는 m9bx 관점 m9bx m9bx 새로운 m9bx 시각과 m9bx 그에 m9bx 따라 m9bx 파생되는 m9bx 효과들이 m9bx 삶을 m9bx 평면적 m9bx 공간으로부터 m9bx 새로운 m9bx 차원의 m9bx 공간으로 m9bx 견인한다. m9bx 그리고 m9bx m9bx 새로운 m9bx 세계는 m9bx m9bx 안에서 m9bx 주어진 m9bx 삶의 m9bx 역할에 m9bx 임하는 m9bx 배우와 m9bx 관계됨으로써 m9bx 삶의 m9bx 요소들 m9bx 하나하나에 m9bx 입체감과 m9bx 생명력이 m9bx 부여된다. 

이러한 m9bx 연쇄작용들은 m9bx 우선적으로 m9bx 현실세계에 m9bx 충실히 m9bx 기반하고 m9bx 있다. m9bx 하지만 m9bx 작가의 m9bx 삶이 m9bx 구축한 m9bx 내면세계 m9bx m9bx 재구성되고 m9bx 재편집된 m9bx 삶의 m9bx 공간으로부터 m9bx 소생된 m9bx 산물로서, o타y하 현실과 o타y하 판타지가 o타y하 공존하는 o타y하 현실적 o타y하 상상으로 o타y하 관람자와 o타y하 대면한다. o타y하 그리고 o타y하 바로 o타y하 o타y하 놀라운 o타y하 평범함의 o타y하 지점부터 o타y하 권구희가 o타y하 작품을 o타y하 통해 o타y하 말하고자 o타y하 하는 o타y하 바와 o타y하 결을 o타y하 같이 o타y하 한다고 o타y하 o타y하 o타y하 있을 o타y하 것이다. o타y하 문학작품 o타y하 안의 o타y하 느낌들이 o타y하 작가에게 o타y하 영감을 o타y하 주듯 o타y하 권구희가 o타y하 추구하는 o타y하 작업의 o타y하 근간은 o타y하 역시 o타y하 삶에 o타y하 있다. o타y하 이에 o타y하 작가는 o타y하 삶을 o타y하 살아가는 o타y하 인간과 o타y하 그러한 o타y하 인간을 o타y하 반영하고 o타y하 투영하는 o타y하 삶을 o타y하 공간화하기로 o타y하 한다. o타y하 삶의 o타y하 공간화 o타y하 과정은 o타y하 드라마 o타y하 제작기와도 o타y하 닮아서 o타y하 작가는 o타y하 작품의 o타y하 창작 o타y하 과정 o타y하 내내 o타y하 일인 o타y하 다역을 o타y하 해낸다.

화면을 o타y하 구성하는 o타y하 식물과 o타y하 같은 o타y하 자연물들은 o타y하 현실의 o타y하 테두리 o타y하 밖에 o타y하 존재할 o타y하 o타y하 없는 o타y하 것들이다. o타y하 현실을 o타y하 통해 o타y하 존재하는 o타y하 것들과 o타y하 현실로 o타y하 대변되는 o타y하 것들이므로 o타y하 이는 o타y하 보편적 o타y하 정서에 o타y하 가깝다. o타y하 따라서 o타y하 권구희는 o타y하 보편적 o타y하 정서와 o타y하 현실적 o타y하 상상력을 o타y하 문자의 o타y하 o타y하 대신 o타y하 구상의 o타y하 선과 o타y하 면에 o타y하 대입시키면서 o타y하 삶의 o타y하 순간들을 o타y하 읽어나갔을 o타y하 적의 o타y하 인상을 o타y하 시각화한다. o타y하 작가가 o타y하 o타y하 내려가듯 o타y하 그려나가는 o타y하 삶의 o타y하 순간들은 o타y하 켜켜이 o타y하 쌓여 o타y하 있을 o타y하 시간과 o타y하 공간 o타y하 모두를 o타y하 포용하며 o타y하 캔버스 o타y하 위에 o타y하 단단하고 o타y하 밀도 o타y하 높은 o타y하 겹으로 o타y하 구현된다. o타y하 나아가 o타y하 캔버스라는 o타y하 화면 o타y하 o타y하 일정한 o타y하 평면의 o타y하 공간 o타y하 내부에 o타y하 놓인 o타y하 다층적인 o타y하 시공간에는 o타y하 창과 o타y하 캔버스로 o타y하 평면의 o타y하 화면을 o타y하 분할하는 o타y하 연출이 o타y하 가미된다. o타y하 이에 o타y하 시공간에 o타y하 새로운 o타y하 시각이 o타y하 더해짐으로써 o타y하 상상력은 o타y하 자유에 o타y하 힘입어 o타y하 무한으로의 o타y하 확장 o타y하 기회를 o타y하 얻는다. o타y하 그리고 o타y하 작품 o타y하 o타y하 작가의 o타y하 시선이 o타y하 집필자적인 o타y하 것에서 o타y하 연출자적인 o타y하 것으로 o타y하 배양되는 o타y하 흐름은 o타y하 화면을 o타y하 삶의 o타y하 현장이 o타y하 포착된 o타y하 어느 o타y하 장면으로 o타y하 만들며 o타y하 화면을 o타y하 구성하는 o타y하 o타y하 자연물들이 o타y하 최정예 o타y하 배우들처럼 o타y하 저마다의 o타y하 역할을 o타y하 갖고 o타y하 각자가 o타y하 주인공으로서 o타y하 기능할 o타y하 o타y하 있도록 o타y하 지휘한다. 

이처럼 o타y하 캔버스라는 o타y하 평면의 o타y하 화면으로부터는 o타y하 새로운 o타y하 시공간의 o타y하 세계가 o타y하 탄생한다. o타y하 삶의 o타y하 여러 o타y하 단면들을 o타y하 표방하는 o타y하 삶의 o타y하 장면들이 o타y하 살아남게 o타y하 되는 o타y하 것이다. o타y하 o타y하 장면들에는 o타y하 배우처럼 o타y하 o타y하 몫으로 o타y하 o타y하 역할을 o타y하 소화하는 o타y하 구상 o타y하 요소들이 o타y하 고르게 o타y하 자리 o타y하 잡고 o타y하 있다. o타y하 어느 o타y하 o타y하 하나에도 o타y하 허투루 o타y하 작가의 o타y하 의식과 o타y하 손이 o타y하 닿는 o타y하 법이 o타y하 없다. o타y하 덕분에 o타y하 모두가 o타y하 바쁘게 o타y하 o타y하 몫을 o타y하 이행하는 o타y하 주인공으로 o타y하 기능한다. o타y하 구성요소들에 o타y하 입혀진 o타y하 짙은 o타y하 빛깔의 o타y하 색채에서는 o타y하 피로감이나 o타y하 극적 o타y하 충동이 o타y하 아닌 o타y하 친숙함과 o타y하 자연스러움이 o타y하 강조되는데 o타y하 이는 o타y하 채색의 o타y하 성숙을 o타y하 의미한다. o타y하 여러 o타y하 번과 o타y하 여러 o타y하 겹으로 o타y하 칠해지는 o타y하 과정은 o타y하 시공간의 o타y하 축적과 o타y하 맥을 o타y하 함께하기 o타y하 때문이다. 

권구희가 o타y하 일구어낸 o타y하 현실적 o타y하 상상은 o타y하 어느 o타y하 순간 o타y하 우리가 o타y하 o타y하 번쯤 o타y하 어딘가에서 o타y하 마주한 o타y하 것만 o타y하 같은 o타y하 o타y하 끝없이 o타y하 연속적인 o타y하 공간으로 o타y하 몰입시킨다. o타y하 내가 o타y하 혹은 o타y하 당신이 o타y하 그리고 o타y하 우리가 o타y하 o타y하 번쯤은 o타y하 생각하고 o타y하 느끼고 o타y하 꿈꾼 o타y하 적이 o타y하 있기에 o타y하 그리움으로도 o타y하 느껴질 o타y하 o타y하 있기 o타y하 때문이다. o타y하 이러한 o타y하 감상은 o타y하 삶에 o타y하 대한 o타y하 열의를 o타y하 회자한다. o타y하 나에게 o타y하 마주 o타y하 닿고 o타y하 나를 o타y하 둘러싼 o타y하 삶의 o타y하 기척과 o타y하 감촉들을 o타y하 생생하게 o타y하 인식함으로써 o타y하 기쁨을, 0ㅐ파z 기쁨보다 0ㅐ파z 더한 0ㅐ파z 희열을, 라x갸으 희열과는 라x갸으 반대되는 라x갸으 슬픔을, 카ㅓ가ㅈ 슬픔보다 카ㅓ가ㅈ 고통스러운 카ㅓ가ㅈ 괴로움을 카ㅓ가ㅈ 체험한다. 카ㅓ가ㅈ 그렇게 카ㅓ가ㅈ 당신은 카ㅓ가ㅈ 당신이 카ㅓ가ㅈ 카ㅓ가ㅈ 편의 카ㅓ가ㅈ 드라마를 카ㅓ가ㅈ 감상하며 카ㅓ가ㅈ 충만하게 카ㅓ가ㅈ 만끽하고자 카ㅓ가ㅈ 했던 카ㅓ가ㅈ 삶의 카ㅓ가ㅈ 양감과 카ㅓ가ㅈ 질감들이 카ㅓ가ㅈ 전이되는 카ㅓ가ㅈ 판타지를 카ㅓ가ㅈ 경험한다. 

캔버스와 카ㅓ가ㅈ 캔버스, g기ㅐx 캔버스와 g기ㅐx 창, dㅓ타자 그리고 dㅓ타자 공간을 dㅓ타자 반영하는 dㅓ타자 공간은 dㅓ타자 삶의 dㅓ타자 장면을 dㅓ타자 포착하는 dㅓ타자 액자와도 dㅓ타자 같고 dㅓ타자 액자식 dㅓ타자 구성은 dㅓ타자 삶을 dㅓ타자 새롭게 dㅓ타자 하고 dㅓ타자 내부와 dㅓ타자 외부를 dㅓ타자 면밀하게 dㅓ타자 관전하도록 dㅓ타자 만든다. dㅓ타자 dㅓ타자 문학적 dㅓ타자 장치는 dㅓ타자 삶아가는 dㅓ타자 인간에 dㅓ타자 대한 dㅓ타자 관심이자 dㅓ타자 애정의 dㅓ타자 징표 dㅓ타자 dㅓ타자 하나이기 dㅓ타자 때문이다. dㅓ타자 그리고 dㅓ타자 액자마다 dㅓ타자 포착된 dㅓ타자 인간은 dㅓ타자 옴니버스 dㅓ타자 드라마로 dㅓ타자 기록된다. dㅓ타자 우리는 dㅓ타자 dㅓ타자 드라마가 dㅓ타자 건네는 dㅓ타자 현실적 dㅓ타자 공감을 dㅓ타자 통해 dㅓ타자 성숙되며 dㅓ타자 때때로 dㅓ타자 현실적인 dㅓ타자 dㅓ타자 시공간을 dㅓ타자 초월하는 dㅓ타자 판타지적 dㅓ타자 감수성을 dㅓ타자 통해 dㅓ타자 자유를 dㅓ타자 희망하고 dㅓ타자 사랑하게 dㅓ타자 dㅓ타자 것이다. dㅓ타자 작가를 dㅓ타자 통해 dㅓ타자 dㅓ타자 편의 dㅓ타자 드라마가 dㅓ타자 되는 dㅓ타자 각자의 dㅓ타자 서사와 dㅓ타자 서정을 dㅓ타자 갖고 dㅓ타자 있는 dㅓ타자 나와 dㅓ타자 당신인 dㅓ타자 동시에 dㅓ타자 서로가 dㅓ타자 공명한다. dㅓ타자 나와 dㅓ타자 당신의 dㅓ타자 드라마를 dㅓ타자 관전함으로써 dㅓ타자 그대로 dㅓ타자 살아가 dㅓ타자 dㅓ타자 만한 dㅓ타자 삶이라는 dㅓ타자 위로를 dㅓ타자 얻으며 dㅓ타자 삶을 dㅓ타자 기다리고 dㅓ타자 기대하게 dㅓ타자 되는 dㅓ타자 것이다.

참여작가: dㅓ타자 권구희  

출처: dㅓ타자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캐스퍼강 n라ㅐ으 개인전: huuiyroaerak

April 1, 2022 ~ June 1, 2022

장홍선 l나카ㅑ 개인전: 2=2 Hong Seon Jang: Tooth for Tooth

April 19, 2022 ~ May 28, 2022

고현정 ㅓ기c걷 개인전: The sweet sunburn

April 22, 2022 ~ May 21,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