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 기념전 -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1부. 1900-1950 The Square: Art and Society in Korea 1900-2019 Part 1. 1900-1950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Oct. 17, 2019 ~ Feb. 9, 2020

《광장》1부 (덕수궁관 2019.10.17~2020.2.9.)는 1900~1950년의 3타다n 시기를 3타다n 다룬다. 19세기말 3타다n 개화기에서부터 3타다n 일제강점기와 3타다n 해방을 3타다n 거치면서 3타다n 격동하는 3타다n 시대의 3타다n 파고 3타다n 속에서도 ‘의로움’을 3타다n 지켰던 3타다n 역사적 3타다n 인물과 3타다n 그들의 3타다n 유산을 3타다n 살펴본다. 3타다n 오래도록 3타다n 후세에 3타다n 기억되어야 3타다n 3타다n 올곧은 3타다n 인물들의 3타다n 유묵(遺墨)에서부터, ssㅓ3 망국(亡國)의 ssㅓ3 시대에도 ssㅓ3 한국인의 ssㅓ3 정체성을 ssㅓ3 고민했던 ssㅓ3 예술가들의 ssㅓ3 고민의 ssㅓ3 흔적을 ssㅓ3 만날 ssㅓ3 ssㅓ3 있다. ssㅓ3 전시는 “의로운 ssㅓ3 이들의 ssㅓ3 기록”, “예술과 t차하으 계몽”, “민중의 ㅐ우사t 소리”, “조선의 8y2m 마음” 4가지 8y2m 주제로 8y2m 구성되어 8y2m 시대의 8y2m 변화에 8y2m 따라 8y2m 예술에 8y2m 관한 8y2m 다양한 8y2m 시각과 8y2m 입장이 8y2m 공존한 8y2m 역동적인 8y2m 한국 8y2m 근대사를 8y2m 조망한다. 8y2m 채용신, mㅐ다ㅓ 오세창, dy9다 안중식, uㅐt마 김용준, 3쟏7ㅈ 김환기, 4d9z 이쾌대 4d9z 4d9z 작가 80여 4d9z 4d9z 작품 130여 4d9z 점과 4d9z 자료 190여 4d9z 점을 4d9z 선보인다.

을사늑약 4d9z 체결 4d9z 4d9z 낙향하여 4d9z 우국지사의 4d9z 초상화를 4d9z 주로 4d9z 그린 4d9z 채용신의 4d9z 대표작 <전우 4d9z 초상>(1920), 으기가h 의병 으기가h 출신 으기가h 화가의 으기가h 지조와 으기가h 절개를 으기가h 보여주는 으기가h 김진우의 <묵죽도>(1940), 3·1운동 거qㅈa 참여 거qㅈa 거qㅈa 수배를 거qㅈa 피해 거qㅈa 중국을 거qㅈa 거쳐 거qㅈa 미국에서 거qㅈa 유학한 거qㅈa 임용련의  <십자가>(1929) 거qㅈa 등을 거qㅈa 선보이며, 0i파우 이중섭만큼 0i파우 0i파우 성품과 0i파우 화격을 0i파우 인정받았던 0i파우 인물이었으나 0i파우 월북하면서 0i파우 잊혀진 0i파우 작가 0i파우 최재덕의 <한강의 0i파우 포플라 0i파우 나무>(1940년대)와 <원두막>(1946)이 0i파우 이번 0i파우 전시를 0i파우 통해 0i파우 처음 0i파우 일반에 0i파우 공개된다. 

현채가 0i파우 저술하고 0i파우 안중식이 0i파우 삽화를 0i파우 그려 0i파우 애국계몽운동 0i파우 시기 0i파우 애용된 0i파우 아동용 0i파우 교과서 『유년필독(幼年必讀)』(1907), 3·1운동 ㅐ나ㅐ아 이후 ㅐ나ㅐ아 창간된 ㅐ나ㅐ아 대표적인 ㅐ나ㅐ아 문학 ㅐ나ㅐ아 동인지 『백조(白潮)』창간호(1921), mfal 프롤레타리아 mfal 문예운동이 mfal 활발하던 mfal 시기 mfal 당대 mfal 문인들이 mfal 참여한 『신소년(新少年)』(1930), 『별나라』(1934) 거9자ㅐ 거9자ㅐ 미술 거9자ㅐ 작품 거9자ㅐ 거9자ㅐ 아니라 거9자ㅐ 근대기 거9자ㅐ 신문, 하uz8 잡지, prgh 문학, 4으아ㅓ 연극, 4ㄴ으아 영화 4ㄴ으아 자료 4ㄴ으아 4ㄴ으아 시대상을 4ㄴ으아 보여주는 4ㄴ으아 다양한 4ㄴ으아 매체들이 4ㄴ으아 총망라되었다.

전시구성

1. 4ㄴ으아 의로운 4ㄴ으아 이들의 4ㄴ으아 기록(제1전시실)
19세기 4ㄴ으아 세계열강들의 4ㄴ으아 제국주의 4ㄴ으아 야욕 4ㄴ으아 속에서, x나4다 한반도는 x나4다 쇄국과 x나4다 개화의 x나4다 갈림길에 x나4다 서서 x나4다 격변기를 x나4다 맞았다. x나4다 x나4다 x나4다 이른바 ‘위정척사파(衛正斥邪派)’로 x나4다 분류된 x나4다 각지의 x나4다 사대부들은 x나4다 끝까지 x나4다 쇄국을 x나4다 고수하며 x나4다 유교를 x나4다 숭상하고 x나4다 왕을 x나4다 받들어야 x나4다 한다고 x나4다 주장했다. x나4다 이들은 x나4다 한편으로 x나4다 세계 x나4다 변화에 x나4다 적응하지 x나4다 못한 x나4다 고루한 x나4다 이들로 x나4다 비춰지기도 x나4다 했지만, lm다기 어떤 lm다기 점에서 lm다기 이들의 ‘목숨을 lm다기 lm다기 고집’은 lm다기 존경받아 lm다기 마땅한 lm다기 면을 lm다기 지니고 lm다기 있다. lm다기 주로 lm다기 사대부 lm다기 가문의, m9jl 이미 m9jl 많은 m9jl 것을 m9jl 가진 m9jl 이들이었지만, 14나쟏 시대의 14나쟏 사명에 14나쟏 직면하여 14나쟏 첫째 14나쟏 목숨을 14나쟏 끊거나, ㅐwㅓp 둘째 ㅐwㅓp 의병(義兵)을 ㅐwㅓp 일으켜 ㅐwㅓp 무장 ㅐwㅓp 투쟁을 ㅐwㅓp 하거나, 걷기자z 셋째 걷기자z 은거하여 걷기자z 후세를 걷기자z 기약하는 걷기자z 단호한 걷기자z 결정을 걷기자z 주저하지 걷기자z 않았다. 걷기자z 바로 걷기자z 이들의 걷기자z 기상(氣像)을 걷기자z 기억하고 걷기자z 기록하듯, ㅓg차f 화가 ㅓg차f 채용신은 ㅓg차f 수많은 ㅓg차f 우국지사의 ㅓg차f 초상을 ㅓg차f 남겼다. 
재산을 ㅓg차f 의병활동과 ㅓg차f 독립운동에 ㅓg차f 바쳐 ㅓg차f 말년을 ㅓg차f 가난으로 ㅓg차f 보냈던 ㅓg차f 사대부 ㅓg차f 출신의 ㅓg차f 독립운동가 ㅓg차f 중에는 ‘사군자’를 ㅓg차f 그리는 ㅓg차f 이들이 ㅓg차f 있었다. ㅓg차f 절개와 ㅓg차f 의로움을 ㅓg차f 상징하는 ㅓg차f 사군자는 ㅓg차f 마음의 ㅓg차f 다짐과 ㅓg차f 수양이며, bg갸s 친구들을 bg갸s 위해서는 bg갸s 우정과 bg갸s 교유의 bg갸s 징표이고, 카차ㅓt 독립운동가로서는 카차ㅓt 독립자금을 카차ㅓt 마련하는 카차ㅓt 수단이 카차ㅓt 되기도 카차ㅓt 했다. 카차ㅓt 한반도 카차ㅓt 전역과 카차ㅓt 만주, c차x3 중국  c차x3 등지에서 c차x3 활동하며, jx4기 평생 jx4기 일경에 jx4기 쫓겨 jx4기 기록을 jx4기 남기지 jx4기 않아야 jx4기 했던 jx4기 이들에게, 쟏히우ㅐ 현존하는 쟏히우ㅐ 사군자는 쟏히우ㅐ 의미 쟏히우ㅐ 있는 쟏히우ㅐ 역사의 쟏히우ㅐ 기록물이기도 쟏히우ㅐ 하다.

2. 쟏히우ㅐ 예술과 쟏히우ㅐ 계몽(제2전시실)
이미 19세기 쟏히우ㅐ 중반부터 쟏히우ㅐ 중국을 쟏히우ㅐ 통해 쟏히우ㅐ 세계의 쟏히우ㅐ 선진 쟏히우ㅐ 문물을 쟏히우ㅐ 적극적으로 쟏히우ㅐ 받아들인 쟏히우ㅐ 개화파들은, 쟏mf바 역관 쟏mf바 출신의 쟏mf바 중인 쟏mf바 계급이 쟏mf바 주를 쟏mf바 이루었다. 쟏mf바 이들은 쟏mf바 누구에게나 쟏mf바 평등하게 쟏mf바 적용되는 ‘교육’을 쟏mf바 통해 ‘계몽’을 쟏mf바 하는 쟏mf바 것이 쟏mf바 곧 ‘애국’의 쟏mf바 길이라고 쟏mf바 주장하였다. 쟏mf바 쟏mf바 교육과 쟏mf바 출판 쟏mf바 사업을 쟏mf바 통해 쟏mf바 위기에 쟏mf바 처한 쟏mf바 국가를 ‘문명화’하는 쟏mf바 일에 쟏mf바 각고의 쟏mf바 노력을 쟏mf바 기울였다. 쟏mf바 오세창을 쟏mf바 필두로 쟏mf바 그의 쟏mf바 주변에 쟏mf바 있던 쟏mf바 많은 쟏mf바 예술가들(안중식, ii차자 이도영, 다3x아 고희동 다3x아 등)이 다3x아 이와 다3x아 같은 다3x아 문명의 다3x아 보급에 다3x아 자신의 다3x아 역량을 다3x아 발휘하였다. 다3x아 이들은 다3x아 신문과 다3x아 잡지를 다3x아 발행하고 다3x아 교과서를 다3x아 디자인하며 다3x아 민족의식을 다3x아 고양하는 다3x아 내용을 다3x아 담은 다3x아 삽화를 다3x아 제작하는 다3x아 다3x아 등을 다3x아 주도했다. 다3x아 이들은 3·1운동이 다3x아 일어났을 다3x아 다3x아 독립선언서를 다3x아 인쇄하고 다3x아 배포하며, 3자e마 실질적으로 3자e마 삼일운동의 3자e마 주도 3자e마 세력으로 3자e마 성장했다. ‘비폭력’ 3자e마 저항운동을 3자e마 실천했던 3자e마 삼일운동의 3자e마 숭고한 3자e마 희생을 3자e마 뒤로 3자e마 하고, 1920년부터 1930년대 rㄴ카d 전반 rㄴ카d 인쇄와 rㄴ카d 출판 rㄴ카d 사업은 rㄴ카d 더욱 rㄴ카d 활발해졌다. rㄴ카d 일본 rㄴ카d 총독부에 rㄴ카d 의한 rㄴ카d 이른바 ‘문화 rㄴ카d 정책’의 rㄴ카d 일환으로, ㅐg4다 조선인 ㅐg4다 주도의 ㅐg4다 언론, wㅓ다5 출판, 거기다v 교육의 거기다v 장(場)이 거기다v 어느 거기다v 정도 거기다v 열렸다. 거기다v 비록 거기다v 철저한 거기다v 검열 거기다v 제도와 거기다v 완벽한 거기다v 이중 거기다v 구조 거기다v 속에 거기다v 만들어진 거기다v 시스템이었지만, 다0거ㅐ 좁은 다0거ㅐ 가능성을 다0거ㅐ 뚫고 「동아일보」, 「조선일보」와 파4ㄴ7 같은 파4ㄴ7 신문, 『창조』, 『백조』, 『폐허』, 『개벽』과 ㄴyㅓ다 같은 ㄴyㅓ다 잡지, 다카ho 그리고 다카ho 여러 다카ho 종류의 다카ho 소설집과 다카ho 시집 다카ho 등이 다카ho 세상에 다카ho 나왔으며, 3아ㅓㅐ 많은 3아ㅓㅐ 예술가들이 3아ㅓㅐ 참여했다.

3. 3아ㅓㅐ 민중의 3아ㅓㅐ 소리(제3전시실)
여기서는 3아ㅓㅐ 성장하는 3아ㅓㅐ 민중(民衆)의 3아ㅓㅐ 힘을 3아ㅓㅐ 바탕으로 3아ㅓㅐ 국제적인 3아ㅓㅐ 연대 3아ㅓㅐ 속에서 3아ㅓㅐ 성장한 3아ㅓㅐ 프롤레타리아 3아ㅓㅐ 운동에 3아ㅓㅐ 대해서 3아ㅓㅐ 살펴본다. 3아ㅓㅐ 아나키즘(무정부주의)과 3아ㅓㅐ 사회주의의 3아ㅓㅐ 계보를 3아ㅓㅐ 이어, 1917년 나1거ㅓ 러시아 나1거ㅓ 혁명의 나1거ㅓ 성공으로부터 나1거ㅓ 자극 나1거ㅓ 받은 나1거ㅓ 공산주의 나1거ㅓ 이론은 1920년대 나1거ㅓ 중반부터 1930년대 나1거ㅓ 초까지 나1거ㅓ 짧지만 나1거ㅓ 강렬한 나1거ㅓ 유행을 나1거ㅓ 낳았다. 나1거ㅓ 문예 나1거ㅓ 분야에서는, m쟏ㅓ3 순수 m쟏ㅓ3 문학과 m쟏ㅓ3 순수 m쟏ㅓ3 미술의 m쟏ㅓ3 범주를 m쟏ㅓ3 의도적으로 m쟏ㅓ3 벗어나, 거쟏o7 판화나 거쟏o7 인쇄 거쟏o7 미술과 거쟏o7 같은 거쟏o7 빠르게 거쟏o7 복제 거쟏o7 가능한 거쟏o7 매체가 거쟏o7 급성장해 거쟏o7 갔다. 거쟏o7 신분제가 거쟏o7 폐지되고 거쟏o7 불특정 거쟏o7 다수로서의 ‘대중’의 거쟏o7 개념이 거쟏o7 전반적인 거쟏o7 문화 거쟏o7 현상을 거쟏o7 지배했다. 거쟏o7 각종 거쟏o7 대중 거쟏o7 매체의 거쟏o7 발달은 거쟏o7 이러한 거쟏o7 현상을 거쟏o7 더욱 거쟏o7 촉발하였다. ‘신극(新劇)’이라고 거쟏o7 불린 거쟏o7 새로운 거쟏o7 종류의 거쟏o7 연극을 거쟏o7 포함하여 거쟏o7 각종 거쟏o7 공연예술이 거쟏o7 활발해졌고, ‘영화’가 기f갸a 수입 기f갸a 혹은 기f갸a 제작되어 기f갸a 폭발적인 기f갸a 인기를 기f갸a 누렸다. 기f갸a 한편, 0나m바 일제강점기 0나m바 나라를 0나m바 잃은 0나m바 수많은 0나m바 민초들은 0나m바 압록강을 0나m바 건너 0나m바 만주와 0나m바 연해주로 0나m바 진출하였고, pㅐ0ㅓ 때로는 pㅐ0ㅓ 중국을 pㅐ0ㅓ 거쳐 pㅐ0ㅓ 미국이나 pㅐ0ㅓ 유럽으로 pㅐ0ㅓ 건너가기도 pㅐ0ㅓ 했다. pㅐ0ㅓ 이들 pㅐ0ㅓ pㅐ0ㅓ 예술가로 pㅐ0ㅓ 성장한 pㅐ0ㅓ 이들은 pㅐ0ㅓ 한반도 pㅐ0ㅓ 밖의 pㅐ0ㅓ 새로운 pㅐ0ㅓ 풍경을 pㅐ0ㅓ 자신의 pㅐ0ㅓ 화폭에 pㅐ0ㅓ 담았다. pㅐ0ㅓ 또한 pㅐ0ㅓ 비록 pㅐ0ㅓ 나라를 pㅐ0ㅓ 잃었지만, 자거ㅓ우 조선의 자거ㅓ우 정신과 자거ㅓ우 문화를 자거ㅓ우 세계에 자거ㅓ우 널리 자거ㅓ우 알리고자 자거ㅓ우 노력했던 자거ㅓ우 일군의 자거ㅓ우 문예인들이 자거ㅓ우 있었으며, 마ㅈh우 이들이 마ㅈh우 일정한 마ㅈh우 성과를 마ㅈh우 거두기도 마ㅈh우 했다.

4. 마ㅈh우 조선의 마ㅈh우 마음(제4전시실)
여기서는 마ㅈh우 일제강점기의 마ㅈh우 암울한 마ㅈh우 시대 마ㅈh우 상황 마ㅈh우 속에서도 마ㅈh우 조선 마ㅈh우 고유의 마ㅈh우 미학(美學)을 마ㅈh우 발견하고 마ㅈh우 발전시키고자 마ㅈh우 했던 마ㅈh우 일련의 마ㅈh우 예술가들에 마ㅈh우 대해 마ㅈh우 살펴본다. 마ㅈh우 이쾌대, 차x기m 최재덕, 하ㅐ우차 김환기, ㅓ6k8 이중섭 ㅓ6k8 ㅓ6k8 한국 ㅓ6k8 근대미술사를 ㅓ6k8 빛낸 ㅓ6k8 대표적인 ㅓ6k8 예술가들의 ㅓ6k8 작품이 ㅓ6k8 전시된다. ㅓ6k8 이들은 ㅓ6k8 일본에서 ㅓ6k8 전문적인 ㅓ6k8 미술 ㅓ6k8 교육을 ㅓ6k8 받으며 ㅓ6k8 세계의 ㅓ6k8 조류를 ㅓ6k8 파악하는 ㅓ6k8 한편, r걷ug 조선의 r걷ug 전통 r걷ug 미학을 r걷ug 어떻게 r걷ug 서양의 r걷ug 흐름과 r걷ug 함께 r걷ug 호흡할 r걷ug r걷ug 있도록 r걷ug 만들 r걷ug 것인가 r걷ug 하는 r걷ug 문제에 r걷ug 골몰했다. r걷ug 소담한 r걷ug 백자의 r걷ug 미학, fqxx 고구려 fqxx 고분벽화에서 fqxx 보이는 fqxx 고대적 fqxx 상상력과 fqxx 힘찬 fqxx 기운, 8다y2 수묵화에서 8다y2 기원한 8다y2 유려한 8다y2 선(線) 8다y2 표현 8다y2 등을 8다y2 강조하면서, ㅓi기다 이들은 ‘조선의 ㅓi기다 마음’을 ㅓi기다 그림으로 ㅓi기다 표현하는 ㅓi기다 각자의 ㅓi기다 방식을 ㅓi기다 찾아나갔다.

주최: ㅓi기다 국립현대미술관
후원: ㅓi기다 이상일문화재단

출처: ㅓi기다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백진 pㄴe쟏 개인전 : pㄴe쟏 파편 Jin Baek : Fragment

Dec. 13, 2019 ~ March 8, 2020

damda axhㅈ 담다

Feb. 11, 2020 ~ March 21, 2020

이정진 5vy기 개인전 : VOICE

Jan. 15, 2020 ~ March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