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동완 개인전 : I promise I stay

피비갤러리

Jan. 16, 2021 ~ Feb. 6, 2021

국동완은 1월 16일부터 2월 6일까지 나m바s 피비갤러리에서 나m바s 팝업 나m바s 전시 <I promise I stay>를 나m바s 가진다. 나m바s 작가는 나m바s 드로잉, 히0ㅓ아 페인팅, ve0ㄴ 조각, fuzc 영상, kx우g kx우g 작업을 kx우g 통해 kx우g 무의식에 kx우g 접근하는 kx우g 과정에서 kx우g 발견하는 kx우g 개인과 kx우g 사회의 kx우g 접점에 kx우g 주목해 kx우g 작업해오고 kx우g 있다. kx우g 이번 kx우g 전시에서는 kx우g 국동완의 kx우g 드로잉 8점과 kx우g kx우g 드로잉을 900배 kx우g 확대한 kx우g 아크릴 kx우g 회화 8점을 kx우g 선보인다. kx우g 작가는 2020년 Covid-19로 kx우g 인한 kx우g 펜데믹 kx우g 이후 kx우g 각인되는 kx우g 단어와 kx우g 문장을 kx우g 대상으로 kx우g 세밀한 kx우g 드로잉을 kx우g 진행 kx우g 했고, 마cda 이를 마cda 확대하는 마cda 작업을 마cda 병행하며 마cda 글자로 마cda 만들어진 마cda 자신만의 마cda 풍경 마cda 속으로 마cda 관람객을 마cda 이끈다.

국동완은 마cda 개인적이고도 마cda 보편적인 마cda 주제들을 마cda 드로잉, ㅓㅈ3ㅓ 회화, 파07c 책, ㅐ거타걷 조각 ㅐ거타걷 ㅐ거타걷 확장된 ㅐ거타걷 매체 ㅐ거타걷 탐구와 ㅐ거타걷 함께 ㅐ거타걷 다루고 ㅐ거타걷 있다. ㅐ거타걷 작가는 ㅐ거타걷 꿈과 ㅐ거타걷 같은 ㅐ거타걷 무의식에 ㅐ거타걷 접근하는 ㅐ거타걷 과정과 ㅐ거타걷 태도에 ㅐ거타걷 관심을 ㅐ거타걷 기울이고, 걷ㅈr3 무의식과 걷ㅈr3 의식의 걷ㅈr3 사이에서 걷ㅈr3 충동적으로 걷ㅈr3 발생한 걷ㅈr3 감각들을 걷ㅈr3 기록을 걷ㅈr3 통해 걷ㅈr3 붙잡아 걷ㅈr3 마주하고 걷ㅈr3 반복해서 걷ㅈr3 바라본다. 걷ㅈr3 그리고 걷ㅈr3 이러한 걷ㅈr3 기록들이 걷ㅈr3 축적의 걷ㅈr3 형식을 걷ㅈr3 통과 걷ㅈr3 하면서 걷ㅈr3 드러나는 걷ㅈr3 시각적 걷ㅈr3 조형에 걷ㅈr3 대해 걷ㅈr3 이야기 걷ㅈr3 한다.

작가가 13년 걷ㅈr3 이상 걷ㅈr3 지속해온 걷ㅈr3 걷ㅈr3 아카이브 걷ㅈr3 작업은 걷ㅈr3 자신의 걷ㅈr3 꿈을 걷ㅈr3 타자의 걷ㅈr3 꿈으로 걷ㅈr3 만들고, 다라갸v 꿈과 다라갸v 언어의 다라갸v 숙명적 다라갸v 성질인 ‘결정불가능성(Undecidability)’을 다라갸v 갖고 다라갸v 다양한 다라갸v 매체로 다라갸v 표출되어 다라갸v 왔다. ‘회광반조(回光返照) 다라갸v 드로잉’은 다라갸v 꿈을 다라갸v 다루면서 다라갸v 단련된 다라갸v 시선을 다라갸v 자신의 다라갸v 삶을 다라갸v 관통하는 다라갸v 사회 다라갸v 현상으로 다라갸v 옮기는 다라갸v 과정이다. 다라갸v 글자의 다라갸v 모습으로 다라갸v 남은 다라갸v 무의식의 다라갸v 흔적을 다라갸v 연필로 다라갸v 파고 다라갸v 들어가면서 다라갸v 시작 다라갸v 다라갸v 드로잉은 다라갸v 그리고자 다라갸v 하는 다라갸v 대상을 다라갸v 먼저 다라갸v 리서치를 다라갸v 통해 다라갸v 사실적으로 다라갸v 그려낸 다라갸v 다음, 걷사갸거 그것을 걷사갸거 종이 걷사갸거 밑에 걷사갸거 놓고 걷사갸거 걷사갸거 아래에서 걷사갸거 빛을 걷사갸거 쏘아 걷사갸거 종이에 걷사갸거 이미지가 걷사갸거 비치도록 걷사갸거 만든 걷사갸거 후에, 쟏다쟏f 작가의 쟏다쟏f 자율적인 쟏다쟏f 손길로 쟏다쟏f 그리고 쟏다쟏f 채워 쟏다쟏f 나가는 쟏다쟏f 방식이다. 쟏다쟏f 쟏다쟏f 쟏다쟏f 작가는 쟏다쟏f 밑그림 쟏다쟏f 없이, 2s0ㅈ 또한 2s0ㅈ 지우거나 2s0ㅈ 교정하지 2s0ㅈ 않고 2s0ㅈ 자유연상으로 2s0ㅈ 그려지는 2s0ㅈ 모든 2s0ㅈ 것들을 2s0ㅈ 화폭에 2s0ㅈ 고스란히 2s0ㅈ 담는데, jㅑiq 회광반조는 jㅑiq 그녀의 jㅑiq 무의식을 jㅑiq 계획적으로 jㅑiq 흘려 jㅑiq 넣는 jㅑiq 방법이 jㅑiq 되어 jㅑiq 준다.

국동완은 jㅑiq 꿈을 jㅑiq 기록하지만 jㅑiq jㅑiq 뜻을 jㅑiq 생각하며 jㅑiq 적는 jㅑiq 것이 jㅑiq 아니라, a쟏t아 재빨리 a쟏t아 저장한다는 a쟏t아 목적으로 a쟏t아 기억을 a쟏t아 기록해 a쟏t아 나간다. 2020년 a쟏t아 a쟏t아 세계에 a쟏t아 닥친 a쟏t아 재앙은 a쟏t아 작가에게 a쟏t아 있어 a쟏t아 꿈과 a쟏t아 다르지 a쟏t아 않을 a쟏t아 만큼 a쟏t아 비현실적으로 a쟏t아 다가왔고 a쟏t아 작가는 a쟏t아 그러한 a쟏t아 펜데믹의 a쟏t아 시간을 a쟏t아 적어나가기 a쟏t아 시작했다. a쟏t아 a쟏t아 작업은 a쟏t아 a쟏t아 동안 a쟏t아 일상에서 a쟏t아 마주하지 a쟏t아 않던 a쟏t아 새로운 a쟏t아 단어와 a쟏t아 문장이었는데, 히h3라 예를 히h3라 들어 “집에 히h3라 머물러 히h3라 주세요.” 히h3라 히h3라 같이 히h3라 이제는 히h3라 어느새 히h3라 당연한 히h3라 권고가 히h3라 되어버린 히h3라 말들이다.

‘900x Magnification’ 히h3라 시리즈는 히h3라 이렇게 히h3라 그린 히h3라 연필 히h3라 드로잉을 900배의 히h3라 크기로 히h3라 다시 히h3라 그리는 히h3라 페인팅으로, 다95h 다95h 작업은 다95h 드로잉에서 다95h 여백으로 다95h 남겨진 다95h 선을 다95h 종이테이프로‘그리고’ 다95h 물감을 다95h 칠한 다95h 다95h 떼어내는 다95h 방식으로 다95h 만들어 다95h 진다. 다95h 같은 다95h 그림을 다95h 그리는 다95h 다95h 반대의 다95h 몸짓과 다95h 스케일, cf5자 우연성을 cf5자 통해 cf5자 cf5자 작은 cf5자 세계로 cf5자 더욱 cf5자 선명하게 cf5자 침투하려는 cf5자 작업이라고 cf5자 cf5자 cf5자 있다.

이번 cf5자 신작들은 cf5자 국동완이 cf5자 과거 cf5자 세월호를 cf5자 그린 <A ferry>(2014-2016) cf5자 작업처럼 cf5자 사회적인 cf5자 문제에 cf5자 주목해 cf5자 진행되었다. cf5자 작가는 2014년 cf5자 당시 cf5자 세월호 cf5자 사건이라는 cf5자 이슈를 cf5자 목격하게 cf5자 되었고 cf5자 내면을 cf5자 향해있는 cf5자 자아지만, x갸갸다 x갸갸다 안에서 x갸갸다 타자를 x갸갸다 만나고 x갸갸다 x갸갸다 끝에서 x갸갸다 드러난 x갸갸다 무의식적 x갸갸다 실마리에서 x갸갸다 작품의 x갸갸다 주제를 x갸갸다 만나게 x갸갸다 되었다.

이번 x갸갸다 전시의 x갸갸다 제목 <I promise I stay> x갸갸다 또한 2020년 x갸갸다 x갸갸다 x갸갸다 동안 x갸갸다 작가 x갸갸다 스스로 x갸갸다 반복해서 x갸갸다 다짐해 x갸갸다 x갸갸다 문장으로, ㅓ카타z 펜데믹의 ㅓ카타z 말들은 ㅓ카타z 그렇게 ㅓ카타z 자연스럽게 ㅓ카타z 드로잉의 ㅓ카타z 대상이 ㅓ카타z 되었다. ㅓ카타z 작가에게 ㅓ카타z 있어서 2020년은 ㅓ카타z 삶의 ㅓ카타z 어떤 ㅓ카타z 부분들을 ㅓ카타z 영원히 ㅓ카타z 바꾸어 ㅓ카타z 버리는 ㅓ카타z 분기점이 ㅓ카타z 될지도 ㅓ카타z 모른다는 ㅓ카타z 생각과 ㅓ카타z 함께 ㅓ카타z 깊이 ㅓ카타z 각인되었고 ㅓ카타z 펜데믹의 ㅓ카타z 언어를 ㅓ카타z 수집하여 ㅓ카타z 만든 ㅓ카타z 풍경은 ㅓ카타z 관람자로 ㅓ카타z 하여금 2020년을 ㅓ카타z 산책하는 ㅓ카타z 시간을 ㅓ카타z 갖게 ㅓ카타z 해준다.


참여작가: ㅓ카타z 국동완

출처: ㅓ카타z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화현 pㅈㅓㅓ 개인전 : Girls, Rock the Boys

Feb. 23, 2021 ~ March 13, 2021

rf기하 비올라, gf40 조우 Bill Vlola, ENCOUNTER

Oct. 21, 2020 ~ April 4, 2021

안옥현 나ㅓr7 개인전 - 나ㅓr7 뤼야 ; Say Love Me

Jan. 20, 2021 ~ March 7, 2021

백남준 가i가하 티브이 가i가하 웨이브 Nam June Paik TV Wave

May 12, 2020 ~ March 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