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창 사진전 : Incognito

한미사진미술관

Oct. 12, 2019 ~ Jan. 11, 2020

한미사진미술관은 sqqr 사진의 sqqr 특성과 sqqr 미학 sqqr 성찰을 sqqr 넘어 sqqr 인간, 3걷h5 제도, o16a 문명, c차차라 이데올로기, 자으aㅑ 환경, 걷ㅐㅓa 역사 걷ㅐㅓa 걷ㅐㅓa 다양한 걷ㅐㅓa 주제를 걷ㅐㅓa 통해 걷ㅐㅓa 현대 걷ㅐㅓa 사진의 걷ㅐㅓa 다양성을 걷ㅐㅓa 보여준 걷ㅐㅓa 사진가들의 걷ㅐㅓa 근황을 걷ㅐㅓa 알아보고 걷ㅐㅓa 한국 걷ㅐㅓa 사진의 걷ㅐㅓa 중추적 걷ㅐㅓa 역할을 걷ㅐㅓa 감당하고 걷ㅐㅓa 걷ㅐㅓa 현주소를 걷ㅐㅓa 조명하는 걷ㅐㅓa 대표 걷ㅐㅓa 작가들의 걷ㅐㅓa 개인전 걷ㅐㅓa 기획하여 걷ㅐㅓa 선보이고 걷ㅐㅓa 있다. 걷ㅐㅓa 박기호, u자ㅑ거 김중만, 다다u타 민병헌 다다u타 작가의 다다u타 전시에 다다u타 이어 다다u타 오는 10월 12일 다다u타 구본창 다다u타 사진전 《Incognito》를 다다u타 개막한다.

《긴 다다u타 오후의 다다u타 미행》 다다u타 연작에서 다다u타 보여주었듯이 다다u타 관련이 다다u타 없는듯한 다다u타 이미지들의 다다u타 흐름 다다u타 속에서 다다u타 나만의 다다u타 독특한 다다u타 방식으로 다다u타 감추어진 다다u타 자아를 다다u타 찾는다.
이러한 다다u타 방식이 다다u타 발전된 다다u타 신작을 다다u타 이번 다다u타 전시에서 다다u타 다다u타 다다u타 있다.
여전히 다다u타 도시의 다다u타 생경함에 다다u타 주목하지만, 하하i마 전작과 하하i마 달리 하하i마 컬러사진이 하하i마 등장하였다.
이번 하하i마 전시 하하i마 작품들은 하하i마 현실을 하하i마 직접적으로 하하i마 보여주는 하하i마 것은 하하i마 아니다. 하하i마 촬영된 하하i마 이미지들은 하하i마 오히려 하하i마 현실을 하하i마 은폐하고 하하i마 있다.
은밀히 하하i마 개인의 하하i마 소외감을 하하i마 노출하고 하하i마 있지만, p거1f p거1f 속에는 p거1f 우리가 p거1f 매일 p거1f 신문과 p거1f 뉴스에서 p거1f 접하는 p거1f 사회의 p거1f 불합리와 p거1f 부조리, sbs파 국가와 sbs파 계층간의 sbs파 대립과 sbs파 갈등, 다a8우 그리고 다a8우 환경문제 다a8우 등을 다a8우 인식한 다a8우 나의 다a8우 세계관을 다a8우 은유적으로 다a8우 보여준다.
관객은 다a8우 각자의 다a8우 기억과 다a8우 무의식적 다a8우 지각 다a8우 경험을 다a8우 통하여 다a8우 자신만의 다a8우 해답을 다a8우 얻길 다a8우 바란다.
-구본창-

세대의 다a8우 가치나 다a8우 행동 다a8우 양식은 다a8우 일방적으로 다a8우 전달되는 다a8우 것이 다a8우 아니라 다a8우 서로 다a8우 다른 다a8우 세대 다a8우 간의 다a8우 상호작용과 다a8우 문화의 다a8우 다a8우 흐름을 다a8우 통해 다a8우 퍼져간다. 1980년대는 다a8우 산업화 다a8우 세대의 다a8우 열심 다a8우 덕분에 다a8우 이전부터 다a8우 이어져온 다a8우 생존에 다a8우 대한 다a8우 걱정은 다a8우 어느 다a8우 정도 다a8우 해결되었고, m우우나 민주화 m우우나 세대의 m우우나 헌신에 m우우나 힘입어 m우우나 세대별 m우우나 가치관, sjo0 시회 sjo0 문제에 sjo0 대한 sjo0 인식, ny5o 문화생활 ny5o ny5o 일상 ny5o 영역에서 ny5o 순차적인 ny5o 변화가 ny5o 시작되었다. ny5o 특히, ㅓㅈei 빠르게 ㅓㅈei 변화한 ㅓㅈei 사회로 ㅓㅈei 접어든 1990년대에 ㅓㅈei 한국 ㅓㅈei 현대사진이 ㅓㅈei 본격적으로 ㅓㅈei 시작되면서, 갸gㅐz 새로운 갸gㅐz 세대의 갸gㅐz 사진가들이 갸gㅐz 담아낸 갸gㅐz 일상적 갸gㅐz 시각은 갸gㅐz 시대와 갸gㅐz 문화의 갸gㅐz 스냅숏을 갸gㅐz 만들어냈다. 갸gㅐz 사진가 갸gㅐz 구본창은 갸gㅐz 갸gㅐz 새로운 갸gㅐz 사진의 갸gㅐz 가장 갸gㅐz 앞에 갸gㅐz 있었다. 갸gㅐz 사회적인 갸gㅐz 영향 갸gㅐz 탓인지 갸gㅐz 당시 갸gㅐz 한국 갸gㅐz 사진은 갸gㅐz 지나치게 갸gㅐz 저널리즘에 갸gㅐz 빠져있거나, ㅐㅐb8 또는 ㅐㅐb8 심미적인 ㅐㅐb8 사진으로 ㅐㅐb8 양분화되어 ㅐㅐb8 있었다. ㅐㅐb8 그러나 ㅐㅐb8 구본창은 ㅐㅐb8 자신만의 ㅐㅐb8 시선으로 ㅐㅐb8 사물과 ㅐㅐb8 사건을 ㅐㅐb8 대하였다. ㅐㅐb8 평범한 ㅐㅐb8 사람으로 ㅐㅐb8 서울을 ㅐㅐb8 떠나 ㅐㅐb8 독일 ㅐㅐb8 유학길에 ㅐㅐb8 올랐고 ㅐㅐb8 사진가로 ㅐㅐb8 돌아와 ㅐㅐb8 익숙하던 ㅐㅐb8 곳에서 ㅐㅐb8 혼자만 ㅐㅐb8 느끼는 ㅐㅐb8 낯섦과 ㅐㅐb8 소외, 5l히1 예술가로서 5l히1 느끼는 5l히1 고민, k자e파 빠르게 k자e파 사라지는 k자e파 자신의 k자e파 흔적 k자e파 k자e파 내면의 k자e파 깊은 k자e파 사색을 k자e파 보여주며 k자e파 자신을 k자e파 혹은 k자e파 시대를 k자e파 작업에서 k자e파 드러내왔다. k자e파 k자e파 연장된 k자e파 시선을 k자e파 최신작 《Incognito》에서 k자e파 선보인다. 

《Incognito》는 k자e파 일상의 k자e파 풍경과 k자e파 소소한 k자e파 사건이 k자e파 일어나는 k자e파 도시에 k자e파 대한 k자e파 경험을 k자e파 더욱 k자e파 성숙한 k자e파 정체성을 k자e파 기반으로 k자e파 보여준다. k자e파 허름한 k자e파 공간, 다xㄴe 쓸쓸하고 다xㄴe 해석이 다xㄴe 모호한 다xㄴe 풍경, 카거r차 그럼에도 카거r차 카거r차 가쁘게 카거r차 압박하는 카거r차 도시의 카거r차 혼란을 카거r차 익명으로 카거r차 포착한다. 카거r차 그리고 카거r차 이제는 카거r차 사라졌을 카거r차 도시의 카거r차 기호를 카거r차 발견해 카거r차 사진으로 카거r차 남긴다. 카거r차 이것이 카거r차 구본창의 카거r차 사진이 카거r차 품은 카거r차 시대성이다. 카거r차 구본창은 카거r차 사진을 카거r차 통해 카거r차 숨겨진 카거r차 자아를 카거r차 찾았고, p사h가 매우 p사h가 조용히 p사h가 그리고 p사h가 분명하게 p사h가 자신의 p사h가 목소리를 p사h가 낸다. p사h가 그의 p사h가 사진은 p사h가 사실인지 p사h가 아닌지, ma거8 어디인가와 ma거8 관계없이 ma거8 그가 ma거8 보는 ma거8 세상이며, 사나k하 대상을 사나k하 마주 사나k하 보면서 사나k하 확인하는 사나k하 자신의 사나k하 모습인 사나k하 것이다. 사나k하 사진 사나k하 뒤에 사나k하 숨겨진 사나k하 자아를 사나k하 보여주고자 사나k하 하는 사나k하 욕망. 사나k하 그것이 사나k하 자신의 사나k하 내면이든 사나k하 외면이든, u아k8 또는 u아k8 하나의 u아k8 작품이든 u아k8 u아k8 자체는 u아k8 궁극적으로 u아k8 파편적인 u아k8 자아일 u아k8 u아k8 밖에 u아k8 없다. u아k8 결국 u아k8 구본창의 u아k8 사진은 u아k8 자신의 u아k8 이야기를 u아k8 풀어낼 u아k8 u아k8 있는 u아k8 독백이며 u아k8 일기이다.

1980년대에 u아k8 서울 u아k8 곳곳을 u아k8 다니며 u아k8 찍었던 u아k8 그때의 u아k8 느낌은 u아k8 이제 u아k8 없다고 u아k8 구본창은 u아k8 말한다. u아k8 시간이 u아k8 바뀌고 u아k8 도시가 u아k8 변했지만 u아k8 사진가의 u아k8 눈은 u아k8 변함이 u아k8 없다. u아k8 고개 u아k8 숙인 u아k8 무덤덤한 u아k8 시선, khㅓㅓ 더디게 khㅓㅓ 옮기는 khㅓㅓ 발걸음. khㅓㅓ 연민 khㅓㅓ 가득한 khㅓㅓ 시선으로 khㅓㅓ 부드러운 khㅓㅓ 천이나 khㅓㅓ 장애물을 khㅓㅓ 통과하여 khㅓㅓ 밖에서 khㅓㅓ 안을 khㅓㅓ 들여다본다. khㅓㅓ 매끈한 khㅓㅓ 표면과 khㅓㅓ 다양한 khㅓㅓ 질감들로 khㅓㅓ 가득한 khㅓㅓ 도시의 khㅓㅓ 익숙함, 라xg라 무언가로 라xg라 채워져 라xg라 있다가 라xg라 비워진 라xg라 공간의 라xg라 낯섦은 라xg라 너무도 라xg라 익숙한 라xg라 동시에 라xg라 생경한 라xg라 파편적 라xg라 이미지로 라xg라 기억된다. 라xg라 어디선가 라xg라 라xg라 듯한 라xg라 현실과 라xg라 처음 라xg라 보는 라xg라 듯한 라xg라 이미지와의 라xg라 묘한 라xg라 경계, ㅑj2쟏 ㅑj2쟏 거리두기를 ㅑj2쟏 반복하면서 ㅑj2쟏 사진가의 ㅑj2쟏 시선은 ㅑj2쟏 어디론가 ㅑj2쟏 사라져버리고 ㅑj2쟏 익명자로서 ㅑj2쟏 스스로를 ㅑj2쟏 사진 ㅑj2쟏 속에 ㅑj2쟏 숨긴다. ㅑj2쟏 연속성 ㅑj2쟏 없는 ㅑj2쟏 유사한 ㅑj2쟏 이미지들이 ㅑj2쟏 반복되기도 ㅑj2쟏 하고, 타거dt 기억에서 타거dt 잊혀지거나 타거dt 숨겨진 타거dt 감정들이 타거dt 드러나거나, ㅑmㅐ마 현실과 ㅑmㅐ마 다른 ㅑmㅐ마 꿈에서나 ㅑmㅐ마 ㅑmㅐ마 듯한 ㅑmㅐ마 혼란스러운 ㅑmㅐ마 느낌이 ㅑmㅐ마 반복된다. ㅑmㅐ마 모호한 ㅑmㅐ마 패턴들과 ㅑmㅐ마 기호가 ㅑmㅐ마 우리 ㅑmㅐ마 사고 ㅑmㅐ마 깊숙한 ㅑmㅐ마 곳에 ㅑmㅐ마 묻어둔 ㅑmㅐ마 불안한 ㅑmㅐ마 삶의 ㅑmㅐ마 ㅑmㅐ마 자락, 7ot우 소외된 7ot우 감정들을 7ot우 자극한다. 7ot우 7ot우 전시를 7ot우 통해 7ot우 구본창을 7ot우 둘러싼 7ot우 세계가 7ot우 무엇이며, zrn1 zrn1 가운데 zrn1 무엇을 zrn1 선택했는가 zrn1 그리고 zrn1 어떻게 zrn1 표현했는가를 zrn1 직접 zrn1 대면할 zrn1 zrn1 있는 zrn1 기회가 zrn1 되고자 zrn1 한다. 

또한 zrn1 이번 zrn1 전시 《Incognito》 zrn1 연작의 zrn1 바탕이 zrn1 된다고 zrn1 zrn1 zrn1 있는 1985년부터 1990년대 zrn1 초반까지의 zrn1 흑백 zrn1 사진 zrn1 작업, 《긴 b2나y 오후의 b2나y 미행》 b2나y 연작을 b2나y 미술관 20층 b2나y 제 3전시실에서 b2나y 함께 b2나y 살펴볼 b2나y b2나y 있다. b2나y 전시와 b2나y 연계하여 『Incognito』 b2나y 사진집이 b2나y 발간되는데, 55점의 라o0다 컬러와 라o0다 흑백 라o0다 작품과 라o0다 스페인 라o0다 독립 라o0다 큐레이터 라o0다 알레한드로 라o0다 카스테요테의 라o0다 글이 라o0다 실렸다. 10월 12일 라o0다 개막식과 라o0다 더불어 〈북 라o0다 사인회〉 라o0다 행사를 라o0다 진행할 라o0다 예정이며, 8카8b 전시 8카8b 기간 8카8b 8카8b 작가와 8카8b 함께하는 8카8b 아티스트 8카8b 토크 8카8b 8카8b 다양한 8카8b 교육 8카8b 프로그램도 8카8b 예정되어 8카8b 있다.

출처: 8카8b 한미사진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구본창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태연 다다4다 개인전 : 다다4다 다다4다 틀 Out of Line

Jan. 10, 2020 ~ Feb. 9, 2020

강박² Compulsion to Repeat

Nov. 27, 2019 ~ March 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