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나 개인전: 스틸라이프 인 드림드림드림 StillLifeInDreamDreamDream

통의동 보안여관

Nov. 26, 2022 ~ Dec. 18, 2022

꿈을 ㅈㄴsz 꾸는 ㅈㄴsz 나를 ㅈㄴsz 바라보는 ㅈㄴsz 꿈, k나갸u 보았다고 k나갸u 믿는 k나갸u 것을 k나갸u 다시 k나갸u 보는 k나갸u 시간
박지형 (디스위켄드룸 k나갸u 큐레이터)

그는 k나갸u 종종 k나갸u 꿈을 k나갸u 꾼다고 k나갸u 했다. k나갸u 그것이 k나갸u 나에게 k나갸u 다가와 k나갸u 어떤 k나갸u 의미가 k나갸u 되는지 k나갸u 오래도록 k나갸u 곱씹어 k나갸u 본다. k나갸u 구나는 k나갸u 자신의 k나갸u 내면 k나갸u 어딘가에 k나갸u 자국을 k나갸u 남긴 k나갸u 흔적들을 k나갸u 다시 k나갸u 들여다보는 k나갸u 실천의 k나갸u 연속을 k나갸u 통해 k나갸u 주변을 k나갸u 이해하고자 k나갸u 한다. k나갸u 이는 k나갸u k나갸u 개인이 k나갸u 마주치는 k나갸u 인물, 아라거p 사건, ㅐc마다 풍경을 ㅐc마다 가능한 ㅐc마다 다층적인, ec7i 그리고 ec7i 편견이 ec7i 없는 ec7i 방법으로 ec7i 대하려는 ec7i 노력의 ec7i 일환이다. ec7i 그는 ec7i 망막과 ec7i 피부를 ec7i 통해 ec7i 경험하는 ec7i 것들이 ec7i 진짜 ec7i 나에게 ec7i ec7i 것인지, ok카갸 혹은 ok카갸 그저 ok카갸 지나치는 ok카갸 도깨비불같은 ok카갸 것인지 ok카갸 의심한다. ok카갸 또한 ok카갸 동시에 ok카갸 어떤 ok카갸 객체의 ok카갸 외연이 ok카갸 사그라들더라도 ok카갸 모체가 ok카갸 갖고 ok카갸 있는 ok카갸 근본적인 ok카갸 속성은 ok카갸 어디엔가 ok카갸 남아있으리라 ok카갸 믿는다. ok카갸 그런데 ok카갸 매끈한 ok카갸 표면 ok카갸 속의 ok카갸 알맹이라는 ok카갸 것은 ok카갸 실상 ok카갸 눈에 ok카갸 ok카갸 보이지 ok카갸 않고 ok카갸 손에 ok카갸 ok카갸 잡히지도 ok카갸 않는 ok카갸 것이다 (누군가는 ok카갸 애초에 ok카갸 실재하지 ok카갸 않는다고 ok카갸 말할지 ok카갸 모른다). ok카갸 그럼에도 ok카갸 작가는 ok카갸 ok카갸 불투명성을 ok카갸 고집스럽게 ok카갸 파헤쳐 ok카갸 가며, 다qlㅑ 때문에 다qlㅑ 나는 다qlㅑ 그의 다qlㅑ 회화와 다qlㅑ 조각에서 다qlㅑ 일종의 다qlㅑ 강박과 다qlㅑ 모순을 다qlㅑ 감지한다.

전시의 다qlㅑ 제목에 다qlㅑ 다qlㅑ 번이나 다qlㅑ 등장하는 다qlㅑ 꿈은 다qlㅑ 결코 다qlㅑ 만져지는 다qlㅑ 것은 다qlㅑ 아니지만 다qlㅑ 때때로 다qlㅑ 현실보다 다qlㅑ 더욱 다qlㅑ 진짜처럼 다qlㅑ 선명하게 다qlㅑ 느껴지는 다qlㅑ 허구와 다qlㅑ 모순의 다qlㅑ 시공이다. 다qlㅑ 꿈결을 다qlㅑ 통해 다qlㅑ 보는 다qlㅑ 세상은 다qlㅑ 몸과 다qlㅑ 머리로부터 다qlㅑ 피어오른 다qlㅑ 무의식의 다qlㅑ 잔상이므로, uu7k 나랑 uu7k 가장 uu7k 가까운 uu7k 곳에 uu7k 있으면서도 uu7k 언제나 uu7k 인지의 uu7k 영역 uu7k 밖에 uu7k 있는 uu7k 흐릿하고 uu7k uu7k 것이기도 uu7k 하다. uu7k 작가는 uu7k 개인전 《스틸라이프 uu7k uu7k 드림드림드림》에서 uu7k 꿈의 uu7k 속성을 uu7k 좇아 uu7k 형상을 uu7k 만든다. uu7k 이는 uu7k 단일한 uu7k 외곽선을 uu7k 가진 uu7k 형체를 uu7k 얻기 uu7k 보다 uu7k 저만치 uu7k 달아나는 uu7k 그림자를 uu7k 붙잡고 uu7k 끌어안으며 uu7k 비정형의 uu7k 덩어리를 uu7k 만져가는 uu7k 태도로 uu7k 치환된다. uu7k 그가 uu7k 선택한 uu7k 장면들은 uu7k 그가 uu7k 또렷이 uu7k uu7k 것이 uu7k 아니며, 다1바7 모니터 다1바7 화면 다1바7 속의, 거wxㅓ 유리창 거wxㅓ 뒤의, 다ㅓㅓ파 등을 다ㅓㅓ파 돌린 다ㅓㅓ파 사람의, pㅓ1나 혹은 pㅓ1나 pㅓ1나 과거에 pㅓ1나 누군가 pㅓ1나 그려놓았던, 8가8a 꿈의 8가8a 장막 8가8a 뒤의 8가8a 것들이다. 8가8a 말하자면 8가8a 이는 8가8a 보았거나 8가8a 보았다고 8가8a 믿는 8가8a 유령과 8가8a 같은 8가8a 생명들이다. 8가8a 이렇듯 8가8a 밤의 8가8a 어둠이 8가8a 지나면 8가8a 금세 8가8a 사라질 8가8a 찰나의 8가8a 경험을 8가8a 느릿느릿 8가8a 되새김질하는 8가8a 행위는 8가8a 마치 8가8a 8가8a 대상을 8가8a 바라보고 8가8a 응시하며 8가8a 8가8a 외형 8가8a 너머의 8가8a 것들을 8가8a 읽어내고자 8가8a 하는 8가8a 정물화 8가8a 그리기의 8가8a 태도와 8가8a 겹쳐진다.

그런데 8가8a 그가 8가8a 만들어내는 8가8a 모양들은 8가8a 꿈에서 8가8a 8가8a 풍경처럼 8가8a 테두리가 8가8a 부정확하고 8가8a 일그러져 8가8a 있다. 8가8a 작가가 8가8a 끈질기게 8가8a 붙잡아두었던 8가8a 객체들은 8가8a 내용물이 8가8a 빠져나간 8가8a 허물처럼, 0ㅑmㅐ 혹은 0ㅑmㅐ 속이 0ㅑmㅐ 비치는 0ㅑmㅐ 얇은 0ㅑmㅐ 베일로 0ㅑmㅐ 만들어진 0ㅑmㅐ 연약한 0ㅑmㅐ 존재가 0ㅑmㅐ 되어 0ㅑmㅐ 캔버스의 0ㅑmㅐ 0ㅑmㅐ 먼발치에 0ㅑmㅐ 서있거나 0ㅑmㅐ 앉아있다. 0ㅑmㅐ 바닥에 0ㅑmㅐ 바짝 0ㅑmㅐ 달라붙은 0ㅑmㅐ 창백한 0ㅑmㅐ 거푸집의 0ㅑmㅐ 몸도 0ㅑmㅐ 그러하다. 0ㅑmㅐ 그렇다면 0ㅑmㅐ 그는 0ㅑmㅐ 세상을 0ㅑmㅐ 구성하는 0ㅑmㅐ 밑바탕을 0ㅑmㅐ 붙잡아두지 0ㅑmㅐ 못하고 0ㅑmㅐ 놓쳐버린 0ㅑmㅐ 것일까? 0ㅑmㅐ 그것들은 0ㅑmㅐ 어디로 0ㅑmㅐ 갔는가? 0ㅑmㅐ 바로 0ㅑmㅐ 0ㅑmㅐ 역설적인 0ㅑmㅐ 교차의 0ㅑmㅐ 지점에 0ㅑmㅐ 구나의 0ㅑmㅐ 세계가 0ㅑmㅐ 들어선다. 0ㅑmㅐ 우리가 0ㅑmㅐ 전시장에서 0ㅑmㅐ 만나는 0ㅑmㅐ 표면과 0ㅑmㅐ 덩어리는 0ㅑmㅐ 그가 0ㅑmㅐ 체득한 0ㅑmㅐ 정보의 0ㅑmㅐ 근원적인 0ㅑmㅐ 가치들이 0ㅑmㅐ 이미지의 0ㅑmㅐ 껍데기로부터 0ㅑmㅐ 빠져나와 0ㅑmㅐ 비가시적인 0ㅑmㅐ 것이 0ㅑmㅐ 되어 0ㅑmㅐ 작가의 0ㅑmㅐ 몸으로 0ㅑmㅐ 체화된 0ㅑmㅐ 이후에 0ㅑmㅐ 남은 0ㅑmㅐ 부산물이다. 0ㅑmㅐ 0ㅑmㅐ 그리는 0ㅑmㅐ 것은 0ㅑmㅐ 보고 0ㅑmㅐ 느낀 0ㅑmㅐ 것을 0ㅑmㅐ 외형적으로 0ㅑmㅐ 재현하려는 0ㅑmㅐ 목적보다 0ㅑmㅐ 외부로부터의 0ㅑmㅐ 입력물을 0ㅑmㅐ 내적으로 0ㅑmㅐ 소화하고 0ㅑmㅐ 자신의 0ㅑmㅐ 말초신경 0ㅑmㅐ 곳곳에 0ㅑmㅐ 아로새기려는 0ㅑmㅐ 각인의 0ㅑmㅐ 과정이다. 0ㅑmㅐ 요컨대 0ㅑmㅐ 표현된 0ㅑmㅐ 것은 0ㅑmㅐ 그가 0ㅑmㅐ 채택한 0ㅑmㅐ 개념 0ㅑmㅐ 혹은 0ㅑmㅐ 물자체를 0ㅑmㅐ 중심으로 0ㅑmㅐ 상념의 0ㅑmㅐ 시간을 0ㅑmㅐ 보내었음을 0ㅑmㅐ 보여주는 0ㅑmㅐ 지표에 0ㅑmㅐ 가깝다. 0ㅑmㅐ 또한 0ㅑmㅐ 그는 0ㅑmㅐ 주로 0ㅑmㅐ 물감을 0ㅑmㅐ 아주 0ㅑmㅐ 묽게 0ㅑmㅐ 하여 0ㅑmㅐ 캔버스의 0ㅑmㅐ 표면을 0ㅑmㅐ 조금씩 0ㅑmㅐ 0ㅑmㅐ 내듯 0ㅑmㅐ 색을 0ㅑmㅐ 화면 0ㅑmㅐ 안으로 0ㅑmㅐ 밀어 0ㅑmㅐ 넣거나, 3바ㅐc 얇은 3바ㅐc 뼈대 3바ㅐc 위에 3바ㅐc 투명하거나 3바ㅐc 부서지기 3바ㅐc 쉬운 3바ㅐc 재료들을 3바ㅐc 쌓아 3바ㅐc 올려 3바ㅐc 작품을 3바ㅐc 완성한다. 3바ㅐc 그가 3바ㅐc 고수하는 3바ㅐc 제작 3바ㅐc 방식 3바ㅐc 역시 3바ㅐc 작가가 3바ㅐc 완결된 3바ㅐc 형태의 3바ㅐc 단일성보다 3바ㅐc 이를 3바ㅐc 구성하는 3바ㅐc 세포와 3바ㅐc 같은 3바ㅐc 단위를 3바ㅐc 인식하고 3바ㅐc 그들의 3바ㅐc 움직임을 3바ㅐc 번역하는 3바ㅐc 3바ㅐc 집중하고 3바ㅐc 있음을 3바ㅐc 반영하는 3바ㅐc 것이다. 3바ㅐc 3바ㅐc 세잔이 3바ㅐc 그렸던 3바ㅐc 일그러진 3바ㅐc 사과의 3바ㅐc 의미를 3바ㅐc 떠올려본다. 3바ㅐc 중요한 3바ㅐc 것은 3바ㅐc 외형 3바ㅐc 자체의 3바ㅐc 명료성이나 3바ㅐc 유사성이 3바ㅐc 아니다. 3바ㅐc 겉보기에 3바ㅐc 깨진 3바ㅐc 유리처럼 3바ㅐc 갈기갈기 3바ㅐc 쪼개어진 3바ㅐc 구나의 3바ㅐc 그림과 3바ㅐc 조각들은 3바ㅐc 결코 3바ㅐc 약하거나 3바ㅐc 공허하지 3바ㅐc 않다. 3바ㅐc 도리어 3바ㅐc 현현하는 3바ㅐc 희미한 3바ㅐc 이미지는 3바ㅐc 3바ㅐc 이면을 3바ㅐc 지탱하는 3바ㅐc 촘촘하고 3바ㅐc 억센 3바ㅐc 시간의 3바ㅐc 중첩과 3바ㅐc 사유의 3바ㅐc 깊이를 3바ㅐc 역설적으로 3바ㅐc 표상하고 3바ㅐc 있다.

우리는 3바ㅐc 본다는 3바ㅐc 것이 3바ㅐc 얼마나 3바ㅐc 임의적이고 3바ㅐc 불확실한 3바ㅐc 행위인지 3바ㅐc 잊곤 3바ㅐc 한다. 3바ㅐc 도시나 3바ㅐc 미디어에서 3바ㅐc 곁눈질로 3바ㅐc 목격한 3바ㅐc 것들은 3바ㅐc 3바ㅐc 실재하는 3바ㅐc 것으로 3바ㅐc 여겨진다. 3바ㅐc 인간은 3바ㅐc 내가 3바ㅐc 보는 3바ㅐc 것이 3바ㅐc 주체의 3바ㅐc 독립적인 3바ㅐc 인식으로부터 3바ㅐc 시작된 3바ㅐc 것인지 3바ㅐc 혹은 3바ㅐc 다른 3바ㅐc 누군가로부터 3바ㅐc 간접적으로 3바ㅐc 얻게 3바ㅐc 3바ㅐc 것인지 3바ㅐc 끝없이 3바ㅐc 혼동한다. 3바ㅐc 그러나 3바ㅐc 구나는 3바ㅐc 흔들리면서도 3바ㅐc 끊임없이 3바ㅐc 외부의 3바ㅐc 혼재된 3바ㅐc 자극들로부터 3바ㅐc 스스로의 3바ㅐc 지각을 3바ㅐc 분리시키며, iy5b 그가 iy5b 가지고 iy5b 있는 iy5b 감각의 iy5b 채로 iy5b 걸러낸 iy5b 순수한 iy5b 이미지들을 iy5b 엮어 iy5b 주름진 iy5b 풍경을 iy5b 완성해간다. iy5b 이러한 iy5b 거리 iy5b 두기를 iy5b 거쳐 iy5b 태어난 iy5b 형상들은 iy5b 서로 iy5b 다변적으로 iy5b 연합하며, ㅐrㄴk 이곳에서 ㅐrㄴk 관객과 ㅐrㄴk 작가 ㅐrㄴk 모두에게 ㅐrㄴk 자신을 ㅐrㄴk 둘러싼 ㅐrㄴk 환경을 ㅐrㄴk 곱씹어 ㅐrㄴk ㅐrㄴk ㅐrㄴk 있는 ㅐrㄴk 자각몽과 ㅐrㄴk 같은 ㅐrㄴk 무대를 ㅐrㄴk 마련한다.

작가: ㅐrㄴk 구나
기획: ㅐrㄴk 박지형 (디스위켄드룸 ㅐrㄴk 큐레이터)
그래픽 ㅐrㄴk 디자인: ㅐrㄴk 마카다미아오
촬영: ㅐrㄴk 고정균
후원: ㅐrㄴk 서울특별시, 다나7s 서울문화재단

출처: 다나7s 통의동 다나7s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일시적 마걷1가 개입 Local in the Making

Nov. 18, 2022 ~ Jan. 21, 2023

닷과 타vod 대쉬의 타vod 모험

Oct. 24, 2022 ~ Dec. 24, 2022

ㅓyto 없는 ㅓyto

Nov. 24, 2022 ~ Feb. 12, 2023

중간지점 sjㅐe 증축 sjㅐe 계획안

Nov. 19, 2022 ~ Dec. 4,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