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나영 개인전 : Sedimented Times, Distilled Emotions

갤러리가비

Aug. 24, 2019 ~ Sept. 21, 2019

작가노트

작품 pzㅓ거 pzㅓ거 상상의 pzㅓ거 숲 ‘팀북투 (Timbuktu)'는 pzㅓ거 마음 pzㅓ거 안에만 pzㅓ거 존재하기에 pzㅓ거 가장 pzㅓ거 가깝고도 pzㅓ거 동시에 pzㅓ거 pzㅓ거 pzㅓ거 없는 pzㅓ거 머나먼 pzㅓ거 곳이다. pzㅓ거 익숙한 pzㅓ거 풍경인듯 pzㅓ거 하면서도 pzㅓ거 낯설게 pzㅓ거 느껴지는 pzㅓ거 것은, 나ㅓ타a 자연의 나ㅓ타a 재현이 나ㅓ타a 아닌 나ㅓ타a 감정의 나ㅓ타a 스펙트럼을 나ㅓ타a 표현하고 나ㅓ타a 있기 나ㅓ타a 때문이다. 나ㅓ타a 나ㅓ타a 속에서의 나ㅓ타a 희로애락의 나ㅓ타a 감정과 나ㅓ타a 일상에서 나ㅓ타a 받은 나ㅓ타a 영감들을 나ㅓ타a 나무와 나ㅓ타a 숲에 나ㅓ타a 빗대어, 타라갸p 특유의 타라갸p 서정적인 타라갸p 감성과 타라갸p 수묵기법으로 타라갸p 표현하고 타라갸p 있다.

한지의 타라갸p 타라갸p 여백을 타라갸p 바라보며 타라갸p 감정을 타라갸p 침전시킨다. 타라갸p 영감이 타라갸p 떠오르면 타라갸p 한지 타라갸p 위에 타라갸p 먹과 타라갸p 붓으로 타라갸p 타라갸p 고르듯 타라갸p 호흡하며 타라갸p 이상경을 타라갸p 그려낸다. 타라갸p 섬세한 타라갸p 먹선을 타라갸p 무수히 타라갸p 긋고 타라갸p 연결하여 타라갸p 나뭇가지를 타라갸p 그리다보면, pwpㅈ 나무가 pwpㅈ 되고 pwpㅈ 숲을 pwpㅈ 이루며 pwpㅈ 조화롭게 pwpㅈ 어우러진다. pwpㅈ 추상적으로 pwpㅈ 그려진 pwpㅈ 나무패턴들은 pwpㅈ 화면에 pwpㅈ 중첩되고 pwpㅈ 녹아들어 pwpㅈ 운동감있는 pwpㅈ 형상을 pwpㅈ 만들어내기도 pwpㅈ 한다. pwpㅈ 한지의 pwpㅈ 결, zna타 붓질, 히f다쟏 농도, sb바7 번짐 sb바7 sb바7 미묘한 sb바7 물성의 sb바7 변화를 sb바7 sb바7 감각으로 sb바7 느끼며 sb바7 작업하다보면, 우사7카 다양한 우사7카 생각과 우사7카 감정과 우사7카 태도의 우사7카 변화마저 우사7카 작품 우사7카 안에 우사7카 스며든다. 우사7카 내재되어있던 우사7카 감정과 우사7카 기억들이 우사7카 오버랩되고, 카q타v 모든 카q타v 빛깔은 카q타v 먹빛에 카q타v 담겨 카q타v 켜켜이 카q타v 쌓이고 카q타v 녹아들어 카q타v 숲이되어 카q타v 흐른다.

사유하고 카q타v 느끼고 카q타v 그어대기를 카q타v 반복하는 카q타v 작업과정은 카q타v 치유의 카q타v 시간이다. 카q타v 침묵의 카q타v 시간동안 카q타v 내면 카q타v 깊숙이 카q타v 마주하게 카q타v 되는 카q타v 감정들이 카q타v 작품으로 카q타v 담겨진다. 카q타v 공존, 거s8나 조화, d으3카 평안, ㅐmkg 위로 ㅐmkg ㅐmkg 치열함 ㅐmkg 가운데 ㅐmkg 절실해지는 ㅐmkg 감정들을 ㅐmkg 그림 ㅐmkg 안에 ㅐmkg 담아, 히아we 대면하게 히아we 함으로써 히아we 공감과 히아we 울림을 히아we 이끌어낸다. 히아we 작품을 히아we 조우하는 히아we 잠시동안 히아we 우리 히아we 안의 히아we 침전된 히아we 감정들을 히아we 잠시 히아we 돌아보는 히아we 시간이 히아we 되기를 히아we 바란다.

출처: 히아we 갤러리가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구나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볼로냐 거기ㅓn 일러스트 거기ㅓn 원화전 2019 THE ILLUSTRATORS ANNUAL 2019

Feb. 6, 2020 ~ April 23, 2020

오완석 히u갸차 개인전 : underpainting

Feb. 19, 2020 ~ April 1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