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 기념전 -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 3부. 2019 The Square: Art and Society 1900~2019 PART 3. 2019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Sept. 7, 2019 ~ Feb. 9, 2020

h하lㅓ 전시는 h하lㅓ 국립현대미술관의 h하lㅓ 개관 50주년을 h하lㅓ 기념하여 h하lㅓ 국립현대미술관 h하lㅓ 덕수궁, ㅐ걷if 과천, 차laㄴ 서울에서 차laㄴ 함께 차laㄴ 개최되는 《광장: 차laㄴ 미술과 차laㄴ 사회 1900-2019》 차laㄴ 전시 차laㄴ 차laㄴ 동시대 차laㄴ 파트에 차laㄴ 해당하는 3부 차laㄴ 전시이다. 19세기말 차laㄴ 개화기부터 차laㄴ 해방 차laㄴ 전후까지 20세기 차laㄴ 전반기에 차laㄴ 해당하는 1부 차laㄴ 전시(1900-1950)는 차laㄴ 덕수궁, 파xk가 한국 파xk가 전쟁부터 파xk가 현재까지의 파xk가 미술과 파xk가 사회를 파xk가 다룬 2부 파xk가 전시(1950-2019)는 파xk가 과천에서 파xk가 개최된다.

3부 파xk가 전시는 2019년 파xk가 동시대를 파xk가 살아가는 파xk가 우리들에게 파xk가 광장은 파xk가 어떤 파xk가 의미를 파xk가 지니는가, ㅓ기1가 라는 ㅓ기1가 질문을 ㅓ기1가 바탕으로 ㅓ기1가 기획되었다. ㅓ기1가 분단 ㅓ기1가 문학의 ㅓ기1가 대표작인 ㅓ기1가 최인훈의 ㅓ기1가 소설『 ㅓ기1가 광장』, ㅓw바ㅓ 민주화 ㅓw바ㅓ 투쟁의 ㅓw바ㅓ 역사, 1udj 촛불집회의 1udj 경험을 1udj 지닌 1udj 오늘날의 1udj 한국에서 1udj 광장은 1udj 역사성과 1udj 시의성을 1udj 모두 1udj 지니며 1udj 장소성을 1udj 초월하는 1udj 특별한 1udj 단어가 1udj 되었다.

넒은 1udj 의미에서 1udj 광장은 1udj 개인의 1udj 사회적 1udj 삶이 1udj 시작되는 1udj 공간이라고 1udj 1udj 1udj 있다. 1udj 광장은 1udj 모여 1udj 살기로 1udj 1udj 개인들이, 걷사거ㄴ 모여 걷사거ㄴ 사는 걷사거ㄴ 것으로 걷사거ㄴ 인해 걷사거ㄴ 겪게 걷사거ㄴ 되는 걷사거ㄴ 크고 걷사거ㄴ 작은 걷사거ㄴ 문제들을 걷사거ㄴ 직면하는 걷사거ㄴ 곳이다. 걷사거ㄴ 그리고 걷사거ㄴ 걷사거ㄴ 문제들을 걷사거ㄴ 해결하고자 걷사거ㄴ 하는 걷사거ㄴ 열망들이 걷사거ㄴ 부딪치는 걷사거ㄴ 과정에서 걷사거ㄴ 우리는 걷사거ㄴ 개개인이 걷사거ㄴ 서로 걷사거ㄴ 얼마나 걷사거ㄴ 같고 걷사거ㄴ 얼마나 걷사거ㄴ 다른지를 걷사거ㄴ 확인하게 걷사거ㄴ 된다. 걷사거ㄴ 성별, 하tsn 나이, gpe마 직업, 가k거타 정치 가k거타 성향 가k거타 가k거타 개인들을 가k거타 분류하는 가k거타 수많은 가k거타 기준들에 가k거타 따라 가k거타 그만큼의 가k거타 다양한 가k거타 입장들이 가k거타 존재한다. 가k거타 그래서 가k거타 광장은 가k거타 연대감이 가k거타 극대화되는 가k거타 공간이면서 가k거타 동시에 가k거타 분열과 가k거타 혼돈의 가k거타 공간이기도 가k거타 하다.

결국 가k거타 광장은 가k거타 공동체란 가k거타 무엇인가에 가k거타 대해 가k거타 끊임없이 가k거타 질문을 가k거타 던지는 가k거타 공간이라고 가k거타 가k거타 가k거타 있다. 가k거타 가k거타 전시에서는 가k거타 공동체의 가k거타 일원으로서 가k거타 개인이 가k거타 맞닥뜨리는 가k거타 문제들을 가k거타 짚어보면서 가k거타 다원화된 가k거타 현대 가k거타 사회에서 가k거타 타인과 가k거타 함께 가k거타 산다는 가k거타 것의 가k거타 의미, 거l자ㅓ 변화하는 거l자ㅓ 공동체의 거l자ㅓ 역할에 거l자ㅓ 대해 거l자ㅓ 생각해보고자 거l자ㅓ 한다.

전시구성

‘나와 거l자ㅓ 타인들’(3전시실)
3전시실은 거l자ㅓ 광장을 거l자ㅓ 구성하는 거l자ㅓ 개인들 거l자ㅓ 사이의 거l자ㅓ 관계에 거l자ㅓ 초점을 거l자ㅓ 맞춘다. 거l자ㅓ 광장은 거l자ㅓ 타인의 거l자ㅓ 존재를 거l자ㅓ 통해 거l자ㅓ 나, yd사ㄴ 그리고 yd사ㄴ 우리를 yd사ㄴ 발견하게 yd사ㄴ 되는 yd사ㄴ 공간이다. 
오형근과 yd사ㄴ 주황의 yd사ㄴ 초상 yd사ㄴ 사진은 yd사ㄴ 개개인의 yd사ㄴ 인물에 yd사ㄴ 초점을 yd사ㄴ 맞추면서 yd사ㄴ 동시에 yd사ㄴ 어떤 yd사ㄴ 세대나 yd사ㄴ 시대의 yd사ㄴ 감성, l거i라 사회적 l거i라 상황을 l거i라 암시한다. l거i라 오형근의 l거i라 사진은 l거i라 주로 20대 l거i라 중반에서 30대 l거i라 초반 l거i라 사이의 l거i라 세대를, 파ㄴg아 주황의 파ㄴg아 사진은 파ㄴg아 유학이나 파ㄴg아 취업 파ㄴg아 이민 파ㄴg아 등의 파ㄴg아 이유로 파ㄴg아 한국을 파ㄴg아 떠나는 파ㄴg아 여성들을 파ㄴg아 담고 파ㄴg아 있다. 파ㄴg아 사진들은 파ㄴg아 인물이 파ㄴg아 드러내 파ㄴg아 보이고 파ㄴg아 싶거나 파ㄴg아 은연 파ㄴg아 중에 파ㄴg아 드러나는 파ㄴg아 외형적 파ㄴg아 특질들, 8마바사 그리고 8마바사 여기에 8마바사 반영되는 8마바사 개인적, bdnㅐ 사회적 bdnㅐ 조건들 bdnㅐ 사이의 bdnㅐ 긴장관계를 bdnㅐ 바탕으로 bdnㅐ 성립한다. bdnㅐ 사진 bdnㅐ 앞에 bdnㅐ 선, 7다거ㄴ 저마다 7다거ㄴ 다른 7다거ㄴ 조건과 7다거ㄴ 상황을 7다거ㄴ 지니는 7다거ㄴ 관람객의 7다거ㄴ 시선 7다거ㄴ 앞에서 7다거ㄴ 인물들의 7다거ㄴ 정체성은 7다거ㄴ 매번 7다거ㄴ 새롭게 7다거ㄴ 구성되고 7다거ㄴ 수행된다. 
요코미조 7다거ㄴ 시즈카의 <Stranger>(1999-2000)는 7다거ㄴ 사진가와 7다거ㄴ 모델 7다거ㄴ 사이의 7다거ㄴ 일정 7다거ㄴ 거리를 7다거ㄴ 유지시키는 7다거ㄴ 장치를 7다거ㄴ 통해 7다거ㄴ 오히려 7다거ㄴ 편안함과 7다거ㄴ 친밀함이 7다거ㄴ 극대화되는 7다거ㄴ 독특한 7다거ㄴ 예를 7다거ㄴ 보여준다. 7다거ㄴ 사진작가와 7다거ㄴ 사진 7다거ㄴ 7다거ㄴ 주인공은 7다거ㄴ 서로 7다거ㄴ 타인으로 7다거ㄴ 남지만 7다거ㄴ 촬영이라는 7다거ㄴ 행위를 7다거ㄴ 통해 7다거ㄴ 짧은 7다거ㄴ 순간이나마 7다거ㄴ 연결되며 7다거ㄴ 우호적으로 7다거ㄴ 공존한다. 7다거ㄴ 로힝야 7다거ㄴ 난민촌의 7다거ㄴ 방문 7다거ㄴ 경험을 7다거ㄴ 한국적 7다거ㄴ 상황과 7다거ㄴ 연결시킨 7다거ㄴ 송성진의 <1평조차(1坪 潮差)>(2018)는 7다거ㄴ 안산 7다거ㄴ 앞바다 7다거ㄴ 갯벌 7다거ㄴ 위에 7다거ㄴ 지은 7다거ㄴ 7다거ㄴ 평짜리 7다거ㄴ 집을 7다거ㄴ 조수나 7다거ㄴ 기상 7다거ㄴ 상황 7다거ㄴ 등의 7다거ㄴ 악조건 7다거ㄴ 속에서 7다거ㄴ 7다거ㄴ 달간 7다거ㄴ 온전히 7다거ㄴ 존속시키기 7다거ㄴ 위한 7다거ㄴ 고투의 7다거ㄴ 과정을 7다거ㄴ 담고 7다거ㄴ 있다.
온라인 7다거ㄴ 공간은 7다거ㄴ 나와 7다거ㄴ 타인이 7다거ㄴ 가장 7다거ㄴ 격렬하게 7다거ㄴ 부딪치는 7다거ㄴ 곳이기도 7다거ㄴ 하다. 7다거ㄴ 광장이 7다거ㄴ 물리적 7다거ㄴ 공간에서 7다거ㄴ 가상의 7다거ㄴ 공간으로 7다거ㄴ 넘어가는 7다거ㄴ 연결 7다거ㄴ 지점을 7다거ㄴ 작품의 7다거ㄴ 출발점으로 7다거ㄴ 삼은 7다거ㄴ 홍진훤의 <이제 7다거ㄴ 쇼를 7다거ㄴ 끝낼 7다거ㄴ 때가 7다거ㄴ 되었어>(2019)는 7다거ㄴ 여론의 7다거ㄴ 집결지로서의 7다거ㄴ 온라인 7다거ㄴ 공간들을 7다거ㄴ 탐색하면서 7다거ㄴ 광장을 7다거ㄴ 민주주의의 7다거ㄴ 완성처럼 7다거ㄴ 여기는 7다거ㄴ 데서 7다거ㄴ 오는 7다거ㄴ 미끄러짐들을 7다거ㄴ 건드린다. 7다거ㄴ 김희천은 7다거ㄴ 일상적 7다거ㄴ 차원에서 7다거ㄴ 디지털 7다거ㄴ 인터페이스의 7다거ㄴ 사용이 7다거ㄴ 가져온 7다거ㄴ 사회적 7다거ㄴ 변화들에 7다거ㄴ 주목한다. 7다거ㄴ 출품작 <썰매>(2016)는 7다거ㄴ 온라인 7다거ㄴ 커뮤니티와 7다거ㄴ 단체대화방 7다거ㄴ 등에서 7다거ㄴ 일어나는 7다거ㄴ 폭력의 7다거ㄴ 피해자이자 7다거ㄴ 동시에 7다거ㄴ 가해자이기도 7다거ㄴ 7다거ㄴ 개인들의 7다거ㄴ 이중적 7다거ㄴ 상황을 7다거ㄴ 보여준다.

‘변화하는 7다거ㄴ 공동체의 7다거ㄴ 위기들’ (4전시실, 차x가갸 복도)
현대사회는 차x가갸 경제적, mㅑ04 사회적, ㅓ히다2 정치적 ㅓ히다2 생태학적으로 ㅓ히다2 모든 ㅓ히다2 것이 ㅓ히다2 복잡하게 ㅓ히다2 얽혀 ㅓ히다2 있어, wa2h 모든 wa2h 사고가 wa2h 사회적 wa2h 재난이 wa2h 되는 wa2h 시대에 wa2h 살고 wa2h 있다. wa2h 전시는 wa2h 현대사회의 wa2h 위기, 바1h하 재난 바1h하 상황에서 바1h하 국가 바1h하 혹은 바1h하 인류라는 바1h하 공동체의 바1h하 의미와 바1h하 역할, v으ls 성립 v으ls 조건에 v으ls 대해 v으ls 생각해보는 v으ls 작품들로 v으ls 구성되었다. 
함양아의 <잠>(2015)은 v으ls 언제부터인가 v으ls 가슴 v으ls 아픈 v으ls 풍경이 v으ls 되어버린 ‘체육관’이라는 v으ls 공간을 v으ls 배경으로 v으ls 재난의 v으ls 상황에서 v으ls 사회시스템이 v으ls 작동하는 v으ls 방식을 v으ls 다룬다. v으ls 미공개 v으ls 신작 <정의되지 v으ls 않은 v으ls 파노라마 1.0>(2019)와 <주림>(2019)은 v으ls 전지구적 v으ls 차원에서 v으ls 우리가 v으ls 겪는 v으ls 사회적, 0히i2 경제적, v하1ㅈ 생태학적 v하1ㅈ 위기의 v하1ㅈ 상황들이 v하1ㅈ 어떻게 v하1ㅈ 서로 v하1ㅈ 연결되는지를 v하1ㅈ 짚어보면서 v하1ㅈ 이것이 v하1ㅈ 향하는 v하1ㅈ 미래에 v하1ㅈ 대해 v하1ㅈ 질문한다. 
인도 v하1ㅈ 작가 v하1ㅈ 날리니 v하1ㅈ 말라니의 <판이 v하1ㅈ 뒤집히다>(2008)는 v하1ㅈ 개인의 v하1ㅈ 삶을 v하1ㅈ 위협하는 v하1ㅈ 온갖 v하1ㅈ 종류의 v하1ㅈ 폭력과 v하1ㅈ 재난에 v하1ㅈ 대한 v하1ㅈ 우화들을 v하1ㅈ 상징적인 v하1ㅈ 방식으로 v하1ㅈ 연출한 v하1ㅈ 작품이다. v하1ㅈ v하1ㅈ 작품의 v하1ㅈ 이미지들은 v하1ㅈ 성경이나 v하1ㅈ 신화, 2aㅓㅓ 역사에 2aㅓㅓ 등장하는 2aㅓㅓ 이야기들은 19세기에 2aㅓㅓ 벵골 2aㅓㅓ 서부에서 2aㅓㅓ 발원한 2aㅓㅓ 칼리가트 2aㅓㅓ 화파의 2aㅓㅓ 양식으로 2aㅓㅓ 그린 2aㅓㅓ 것으로 2aㅓㅓ 이는 2aㅓㅓ 화가들이 2aㅓㅓ 사회적, k히xk 정치적 k히xk 소재를 k히xk 그림으로 k히xk 그리기 k히xk 시작한 k히xk 시기와도 k히xk 일치한다. 
에릭 k히xk 보들레르가 k히xk 미승인 k히xk 국가인 k히xk 압하지야(Abkhazia)에 k히xk 사는 k히xk 친구 k히xk 막스와의 k히xk 서신교환을 k히xk 바탕으로 k히xk 만든 k히xk 작품 <막스에게 k히xk 보내는 k히xk 편지>(2014)는 k히xk 포용과 k히xk 배제와 k히xk 개념을 k히xk 대비시키면서 k히xk 공동체가 k히xk 성립하는 k히xk 조건 k히xk 자체에 k히xk 대해 k히xk 질문을 k히xk 던지고 k히xk 있다.

‘광장으로서의 k히xk 미술관’ (로비, t가1쟏 복도, 8전시실)
3쟏ta 전시에는 3쟏ta 복도나 3쟏ta 로비 3쟏ta 등의 3쟏ta 공간을 3쟏ta 이용하여 3쟏ta 대안적 3쟏ta 형태의 3쟏ta 광장을 3쟏ta 상상해보는 3쟏ta 작품들을 3쟏ta 소개한다. 1층 3쟏ta 로비에 3쟏ta 설치된 3쟏ta 정서영의 <동서남북>(2007)은 3쟏ta 공간을 3쟏ta 제한하는 3쟏ta 울타리의 3쟏ta 외형을 3쟏ta 띠지만, “동서남북”이라는 snㅓy 제목은 snㅓy 추상적인 snㅓy 공간을 snㅓy 구체적으로 snㅓy 인지하기 snㅓy 위해 snㅓy 창안된 snㅓy 방위의 snㅓy 개념이면서 snㅓy 동시에 snㅓy 무한대로 snㅓy 열린 snㅓy 공간을 snㅓy 의미한다. snㅓy snㅓy 전시에서는 snㅓy 임시적이며 snㅓy 움직임이 snㅓy 가능한, zv자h 무한히 zv자h 열린 zv자h 구조로서의 zv자h 광장을 zv자h 상상해 zv자h 보는 zv자h 역할을 zv자h 맡고 zv자h 있다. zv자h 로비에서 zv자h zv자h 전시 zv자h 공간과는 zv자h 반대 zv자h 방향으로 zv자h 계단을 zv자h 따라 8전시실로 zv자h 올라가면 zv자h 신승백 zv자h 김용훈의 zv자h 신작 <마음>(2019)을 zv자h 만나게 zv자h 된다. zv자h 광장을 zv자h 사람들의 zv자h 마음이 zv자h 모이는 zv자h 바다로 zv자h 해석하여, 타걷ㅐ6 관람객의 타걷ㅐ6 표정을 타걷ㅐ6 수집한 타걷ㅐ6 데이터를 타걷ㅐ6 바다를 타걷ㅐ6 이루는 타걷ㅐ6 파도의 타걷ㅐ6 형태로 타걷ㅐ6 변환시키는 타걷ㅐ6 작품이다. 
홍승혜는 3, 4 4cuㅈ 전시실 4cuㅈ 4cuㅈ 복도를 <바>라는 4cuㅈ 이름의 4cuㅈ 휴게 4cuㅈ 공간으로 4cuㅈ 변신시켰다. 4cuㅈ 광장의 4cuㅈ 영어 4cuㅈ 단어인 4cuㅈ 스퀘어(square)처럼 4cuㅈ 도형이면서 4cuㅈ 동시에 4cuㅈ 공간을 4cuㅈ 의미하는 <바>는 4cuㅈ 사람과 4cuㅈ 사람을 4cuㅈ 이어주는 4cuㅈ 연결선(막대기)들로 4cuㅈ 이루어진, 2mvs 연결과 2mvs 휴식을 2mvs 위한 2mvs 장소로 2mvs 구상되었다. 2mvs 2mvs 작품은 2mvs 집단적 2mvs 열망과 2mvs 일시적 2mvs 열기로 2mvs 가득한 2mvs 광장에 2mvs 대한 2mvs 대안으로 2mvs 혼자서도, ㅓ1우걷 여럿이 ㅓ1우걷 함께도 ㅓ1우걷 편안하게 ㅓ1우걷 머무를 ㅓ1우걷 ㅓ1우걷 있는 ㅓ1우걷 평온한 ㅓ1우걷 공간을 ㅓ1우걷 지향한다. ㅓ1우걷 한편 <바>의 ㅓ1우걷 벤치에 ㅓ1우걷 앉아서 ㅓ1우걷 ㅓ1우걷 ㅓ1우걷 있는 ㅓ1우걷 책 『광장』은 ㅓ1우걷 미술관과 ㅓ1우걷 워크룸 ㅓ1우걷 출판사의 ㅓ1우걷 협업으로 ㅓ1우걷 만들어진 ㅓ1우걷 단편소설집으로 ㅓ1우걷 ㅓ1우걷 전시를 ㅓ1우걷 위해 ㅓ1우걷 특별히 ㅓ1우걷 집필된 ㅓ1우걷 일곱 ㅓ1우걷 개의 ㅓ1우걷 짧은 ㅓ1우걷 소설이 ㅓ1우걷 실려 ㅓ1우걷 있다. ㅓ1우걷 윤이형, af라h 박솔뫼, h하차q 김혜진, 자u하g 이상우, 5ㅐn6 김사과, ㅓ파거카 이장욱, 거ㅓe7 김초엽, z기i라 일곱 z기i라 명의 z기i라 소설가들이 z기i라 광장이라는 z기i라 키워드를 z기i라 가지고 z기i라 펼쳐내는 z기i라 문학적 z기i라 상상력이 z기i라 전시의 z기i라 지평을 z기i라 넓혀줄 z기i라 계기가 z기i라 z기i라 것이다.

주최: z기i라 국립현대미술관 
후원: (재)이상일문화재단
협찬: ㈜한솔제지, 9zㅐc 아시아나항공㈜

출처: 9zㅐc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글의 ㅐ자아2 ㅐ자아2 스승 Heroes of Hangeul

Sept. 30, 2019 ~ March 8, 2020

Tim Parchikov, Burning News & Unreal venice

Dec. 19, 2019 ~ Feb. 2, 2020

가능한 hㅓkㅈ 최선의 hㅓkㅈ 세계 The Best World Possible

Dec. 10, 2019 ~ April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