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의 재료

블루메미술관

April 25, 2020 ~ Aug. 23, 2020

공감을 사x3ㅐ 통해 사x3ㅐ 집단은 사x3ㅐ 안정되어 사x3ㅐ 빠르게 사x3ㅐ 평상시 사x3ㅐ 활동이 사x3ㅐ 회복된다. 사x3ㅐ 동물행동학자인 사x3ㅐ 프란스 사x3ㅐ 사x3ㅐ 발은 『공감의 사x3ㅐ 시대』에서 사x3ㅐ 공동체의 사x3ㅐ 생존에 사x3ㅐ 필수적인 사x3ㅐ 모든 사x3ㅐ 사회적 사x3ㅐ 가치는 사x3ㅐ 공감본능에서 사x3ㅐ 비롯되었다고 사x3ㅐ 말한다. 사x3ㅐ 미술관 사x3ㅐ 관객의 사x3ㅐ 생물학적 사x3ㅐ 본성에 사x3ㅐ 주목하며 사x3ㅐ 사x3ㅐ 전시는 사x3ㅐ 인간의 사x3ㅐ 공감본능이 사x3ㅐ 작동하는 사x3ㅐ 지점으로써 ‘재료’에 사x3ㅐ 주목한다. 사x3ㅐ 관객을 사x3ㅐ 구성하는 사x3ㅐ 재료와 사x3ㅐ 작가의 사x3ㅐ 재료가 사x3ㅐ 어떻게 사x3ㅐ 서로 사x3ㅐ 반응하는가 사x3ㅐ 사x3ㅐ 작동원리와 사x3ㅐ 양상을 사x3ㅐ 살펴보며 사x3ㅐ 미술관에 사x3ㅐ 존재하는 사x3ㅐ 유무형의 사x3ㅐ 재료들이 사x3ㅐ 서로가 사x3ㅐ 서로를 사x3ㅐ 사용하며 사x3ㅐ 만들어내는 사x3ㅐ 생명현상으로서의 사x3ㅐ 예술경험을 사x3ㅐ 조명해보고자 사x3ㅐ 한다. 사x3ㅐ 관객의 사x3ㅐ 재료를 사x3ㅐ 많이 사x3ㅐ 움작이는 사x3ㅐ 작품이란 사x3ㅐ 무엇인가라는 사x3ㅐ 질문을 사x3ㅐ 바탕으로 사x3ㅐ 개인의 사x3ㅐ 다양한 사x3ㅐ 내적재료에 사x3ㅐ 주목해온 사x3ㅐ 상담전문기관 사x3ㅐ 그로잉맘과 사x3ㅐ 협업하여 사x3ㅐ 사x3ㅐ 전시는 8명 사x3ㅐ 현대미술작가들의 사x3ㅐ 작품을 사x3ㅐ 바라보는 사x3ㅐ 새로운 사x3ㅐ 관점을 사x3ㅐ 제시하고자 사x3ㅐ 한다.

재료는 사x3ㅐ 사실 사x3ㅐ 무한하다. 사x3ㅐ 작가가 사x3ㅐ 작품으로 사x3ㅐ 들여와 사x3ㅐ 사용하는 사x3ㅐ 것은 사x3ㅐ 거의 사x3ㅐ 모든 사x3ㅐ 것이다. 사x3ㅐ 물리적, oㅓfk 물질적, 다hwㄴ 언어적인 다hwㄴ 것, tvdㅓ 순간적인 tvdㅓ 것에서 tvdㅓ 항구적인 tvdㅓ 것에 tvdㅓ 이르기까지 tvdㅓ 작품의 tvdㅓ 재료는 tvdㅓ 분류가 tvdㅓ 가능하다. tvdㅓ 골라 tvdㅓ 선택할 tvdㅓ tvdㅓ 있고 tvdㅓ 담고자 tvdㅓ 하는 tvdㅓ 이야기와의 tvdㅓ 짜임도 tvdㅓ 가능하다. tvdㅓ 때로 tvdㅓ 물적기반을 tvdㅓ 지닌 tvdㅓ 재료에 tvdㅓ 이끌리어 tvdㅓ 작품이 tvdㅓ 시작되기도 tvdㅓ 하고 tvdㅓ 재료의 tvdㅓ 몸을 tvdㅓ 감춘 tvdㅓ tvdㅓ 추상적인 tvdㅓ 구조의 tvdㅓ 사고체계가 tvdㅓ 작품의 tvdㅓ 전면을 tvdㅓ 이루기도 tvdㅓ 한다. tvdㅓ 재료는 tvdㅓ 작품의 tvdㅓ 문을 tvdㅓ 열기도 tvdㅓ 하고 tvdㅓ 닫기도 tvdㅓ 한다.

그런데 tvdㅓ tvdㅓ 하나의 tvdㅓ 재료가 tvdㅓ 있다. tvdㅓ 소통을 tvdㅓ 전제로 tvdㅓ 나아오는 tvdㅓ 작품에서 tvdㅓ 작가는 tvdㅓ 사실상 tvdㅓ 다른 tvdㅓ 재료도 tvdㅓ 쓰고 tvdㅓ 있다. tvdㅓ 그것은 tvdㅓ 부피도 tvdㅓ 형태도 tvdㅓ 없고 tvdㅓ 측정가능한 tvdㅓ 범주도 tvdㅓ 없다. tvdㅓ 어떻게 tvdㅓ 고정할 tvdㅓ tvdㅓ 있는지, ㄴ자ju 얼만큼 ㄴ자ju 소진되는지, 가l히쟏 발현되는지 가l히쟏 예측할 가l히쟏 가l히쟏 없다. 가l히쟏 바로 가l히쟏 관객이 가l히쟏 들여오는 가l히쟏 재료이다.

작품은 가l히쟏 관객이, 우b64 정확히는 우b64 어떤 우b64 관객이 우b64 자신을 우b64 바라보고 우b64 있다고, ㅓㄴ갸ㄴ 자신에게 ㅓㄴ갸ㄴ 다가오고 ㅓㄴ갸ㄴ 있다고 ㅓㄴ갸ㄴ 느끼는가. ㅓㄴ갸ㄴ 근대 ㅓㄴ갸ㄴ 응시의 ㅓㄴ갸ㄴ 주체에서 ㅓㄴ갸ㄴ 몸을 ㅓㄴ갸ㄴ 들고 ㅓㄴ갸ㄴ 나아오는 ㅓㄴ갸ㄴ 신체적 ㅓㄴ갸ㄴ 주체에 ㅓㄴ갸ㄴ 이르기까지 ㅓㄴ갸ㄴ 작가는 ㅓㄴ갸ㄴ 관객의 ㅓㄴ갸ㄴ 존재를 ㅓㄴ갸ㄴ 제로로 ㅓㄴ갸ㄴ 두기도 ㅓㄴ갸ㄴ 하고 ㅓㄴ갸ㄴ 청자에서 ㅓㄴ갸ㄴ 화자의 ㅓㄴ갸ㄴ 위치까지 ㅓㄴ갸ㄴ 올려놓기도 ㅓㄴ갸ㄴ 하였다. ㅓㄴ갸ㄴ 그러나 ㅓㄴ갸ㄴ 단순히 ㅓㄴ갸ㄴ 관찰가능한 ㅓㄴ갸ㄴ 관객반응의 ㅓㄴ갸ㄴ 현상 ㅓㄴ갸ㄴ 이상으로 ㅓㄴ갸ㄴ 작품은 ㅓㄴ갸ㄴ 관객의 ㅓㄴ갸ㄴ 재료를 ㅓㄴ갸ㄴ 사용하고 ㅓㄴ갸ㄴ 있다.

작가의 ㅓㄴ갸ㄴ 내적동기가 ㅓㄴ갸ㄴ 일으켜 ㅓㄴ갸ㄴ 세운 ㅓㄴ갸ㄴ 작품은 ㅓㄴ갸ㄴ 이를 ㅓㄴ갸ㄴ 찾아온 ㅓㄴ갸ㄴ 관객의 ㅓㄴ갸ㄴ 내적자원을 ㅓㄴ갸ㄴ 당겨온다. ㅓㄴ갸ㄴ 인간 ㅓㄴ갸ㄴ 개인의 ㅓㄴ갸ㄴ 내면에서 ㅓㄴ갸ㄴ 일어나는 ㅓㄴ갸ㄴ 일의 ㅓㄴ갸ㄴ 전제를 ㅓㄴ갸ㄴ 그가 ㅓㄴ갸ㄴ 가진 '재료'의 ㅓㄴ갸ㄴ 차이라 ㅓㄴ갸ㄴ 설명하는 ㅓㄴ갸ㄴ 심리상담가의 ㅓㄴ갸ㄴ 말에서 ㅓㄴ갸ㄴ 시작된 ㅓㄴ갸ㄴ ㅓㄴ갸ㄴ 전시는 ㅓㄴ갸ㄴ 세상의 ㅓㄴ갸ㄴ 모든 ㅓㄴ갸ㄴ 재료를 ㅓㄴ갸ㄴ 사용하는 ㅓㄴ갸ㄴ 작품이 ㅓㄴ갸ㄴ 그보다 ㅓㄴ갸ㄴ ㅓㄴ갸ㄴ 무한히 ㅓㄴ갸ㄴ 다양한 ㅓㄴ갸ㄴ 관객의 ㅓㄴ갸ㄴ 내적재료와 ㅓㄴ갸ㄴ 만나는 ㅓㄴ갸ㄴ 모습에 ㅓㄴ갸ㄴ 주목하고자 ㅓㄴ갸ㄴ 한다.

비가시적이지만 ㅓㄴ갸ㄴ 분명 ㅓㄴ갸ㄴ ㅓㄴ갸ㄴ 하나의 ㅓㄴ갸ㄴ 요소로 ㅓㄴ갸ㄴ 존재하는 ㅓㄴ갸ㄴ 관객의 ㅓㄴ갸ㄴ 재료는 ㅓㄴ갸ㄴ 개별개인이 ㅓㄴ갸ㄴ 타고난 ㅓㄴ갸ㄴ 양은 ㅓㄴ갸ㄴ 같되 ㅓㄴ갸ㄴ 서로 ㅓㄴ갸ㄴ 다른 ㅓㄴ갸ㄴ 속성값으로 ㅓㄴ갸ㄴ 작품에 ㅓㄴ갸ㄴ 대한 ㅓㄴ갸ㄴ 경험과 ㅓㄴ갸ㄴ ㅓㄴ갸ㄴ 의미를 ㅓㄴ갸ㄴ 구성한다. ㅓㄴ갸ㄴ 하나의 ㅓㄴ갸ㄴ 열린 ㅓㄴ갸ㄴ 구조안에서 ㅓㄴ갸ㄴ 작가와 ㅓㄴ갸ㄴ 관객의 ㅓㄴ갸ㄴ 재료가 ㅓㄴ갸ㄴ 다양한 ㅓㄴ갸ㄴ 경험의 ㅓㄴ갸ㄴ 스펙트럼을 ㅓㄴ갸ㄴ 만들어내며 ㅓㄴ갸ㄴ 작품의 ㅓㄴ갸ㄴ 의미를 ㅓㄴ갸ㄴ 다층화하는 ㅓㄴ갸ㄴ 것이다. ㅓㄴ갸ㄴ 일방적인 ㅓㄴ갸ㄴ 발언의 ㅓㄴ갸ㄴ 의사를 ㅓㄴ갸ㄴ 지닌 ㅓㄴ갸ㄴ 작품조차도 ㅓㄴ갸ㄴ 공간으로 ㅓㄴ갸ㄴ 나아온 ㅓㄴ갸ㄴ 재료를 ㅓㄴ갸ㄴ 끌어쓰고 ㅓㄴ갸ㄴ 있다. ㅓㄴ갸ㄴ 관객이 ㅓㄴ갸ㄴ 서있는 ㅓㄴ갸ㄴ 전시장은 ㅓㄴ갸ㄴ 기실 ㅓㄴ갸ㄴ 온통 ㅓㄴ갸ㄴ 심리적인 ㅓㄴ갸ㄴ 공간이기 ㅓㄴ갸ㄴ 때문이다.

ㅓㄴ갸ㄴ 전시에서는 ㅓㄴ갸ㄴ 서로가 ㅓㄴ갸ㄴ 서로를 ㅓㄴ갸ㄴ 재료로 ㅓㄴ갸ㄴ 사용한다. ㅓㄴ갸ㄴ 작품과 ㅓㄴ갸ㄴ 관객이 ㅓㄴ갸ㄴ 그리고 ㅓㄴ갸ㄴ 관객과 ㅓㄴ갸ㄴ 관객이 ㅓㄴ갸ㄴ 서로의 ㅓㄴ갸ㄴ 재료를 ㅓㄴ갸ㄴ 쓰고 ㅓㄴ갸ㄴ ㅓㄴ갸ㄴ 쓰이는 ㅓㄴ갸ㄴ ㅓㄴ갸ㄴ 교환과 ㅓㄴ갸ㄴ 작용의 ㅓㄴ갸ㄴ 언어를 ㅓㄴ갸ㄴ 읽어보고자 ㅓㄴ갸ㄴ 한다.

참여작가
손경화, 파ㅓy0 우한나, 갸nㅈx 유비호, c사cn 이병찬, 카ㅓ사9 장성은, 자ㅑe걷 정성윤, ge라e 조현, 거히갸라 최성임

출처: 거히갸라 블루메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장종완 차ㅓ자p 개인전 : 차ㅓ자p 프롬프터 Jongwan Jang : Prompter

April 29, 2020 ~ Aug. 16, 2020

"기술"에 ㅓru하 관하여 Concerning the 'ART'

Feb. 25, 2020 ~ July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