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수영 개인전: 심상의 빛

가나아트센터

Dec. 17, 2021 ~ Jan. 16, 2022

가나아트는 ㅓㅐ20 프랑스와 ㅓㅐ20 한국을 ㅓㅐ20 오가며 ‘선(線)’을 ㅓㅐ20 테마로 ㅓㅐ20 자신만의 ㅓㅐ20 회화 ㅓㅐ20 세계를 ㅓㅐ20 구축해 ㅓㅐ20 ㅓㅐ20 곽수영(郭洙泳, b.1954-)의 u사kg 개인전 《심상의 u사kg 빛: The Light of Imagery》를 u사kg 평창동 u사kg 가나아트센터에서 u사kg 개최한다. u사kg 이번 u사kg 전시는 u사kg 연말을 u사kg 맞이하여 u사kg 곽수영의 u사kg 성당 u사kg 시리즈를 u사kg 집중 u사kg 조명함으로써 u사kg 영혼의 u사kg 회복을 u사kg 추구한 u사kg 곽수영의 u사kg 작업 u사kg 세계를 u사kg 선보이고자 u사kg 한다. u사kg 성당 u사kg 시리즈에서 u사kg 돋보이는 u사kg 명암의 u사kg 대비는 u사kg 고요한 u사kg 예배당의 u사kg 촛불이 u사kg 모여 u사kg 만든 u사kg 빛을 u사kg 연상시키며 u사kg 내면의 u사kg 소리에 u사kg 집중하는 u사kg 경건한 u사kg 시간으로 u사kg 초대한다.

곽수영은 u사kg 캔버스에 u사kg 유화 u사kg 물감이나 u사kg 아크릴, 2다우a 도자기의 2다우a 유약을 2다우a 칠하고 2다우a 마르기를 2다우a 기다려 2다우a 다시 2다우a 덧칠하는 2다우a 과정을 2다우a 십여 2다우a 차례 2다우a 반복하며 2다우a 작품을 2다우a 완성하는 2다우a 2다우a 오랜 2다우a 시간을 2다우a 들인다. 2다우a 그는 2다우a 이렇게 2다우a 생겨 2다우a 2다우a 두꺼운 2다우a 마티에르를 2다우a 살을 2다우a 긁어내고 2다우a 채찍질하거나 2다우a 끊임없이 2다우a 담금질하듯 2다우a 벗겨낸다. 2다우a 수행적이고 2다우a 강한 2다우a 제스처를 2다우a 거친 2다우a 화폭에는 2다우a 아이러니하게도 2다우a 잔가지를 2다우a 모아 2다우a 만든 2다우a 새의 2다우a 둥지, t다5b 혹은 t다5b 포근한 t다5b 실뭉치를 t다5b 떠올리게 t다5b 하는 t다5b 부드럽고 t다5b 평화로운 t다5b 형태가 t다5b 생겨난다. t다5b 또한 t다5b t다5b 과정에서 t다5b 겹겹이 t다5b 쌓인 t다5b 물감의 t다5b 층에 t다5b 감추어 t다5b 있던 t다5b 바탕의 t다5b 환한 t다5b 색상이 t다5b 드러나 t다5b 마치 t다5b 어둠을 t다5b 비추는 t다5b 빛처럼 t다5b 화폭을 t다5b 비롯한 t다5b 공간을 t다5b 밝히며, 가o4c 관람자로 가o4c 하여금 가o4c 빛을 가o4c 향해 가o4c 나아가는 가o4c 가o4c 같은 가o4c 경험을 가o4c 선사할 가o4c 것이다.

가나아트는 가o4c 이번 가o4c 전시를 가o4c 통해 가o4c 곽수영의 가o4c 다채로운 가o4c 색채 가o4c 표현이 가o4c 두드러지는 가o4c 회화 가o4c 작품을 가o4c 선보이며 가o4c 그의 가o4c 예술 가o4c 세계를 가o4c 깊이 가o4c 있게 가o4c 조명하고자 가o4c 한다. 가o4c 곽수영의 가o4c 성당 가o4c 시리즈는 가o4c 분주한 가o4c 일상 가o4c 속에서 가o4c 내면의 가o4c 소리에 가o4c 고요히 가o4c 집중하는 가o4c 시간을 가o4c 마련해 가o4c 가o4c 것이다. 가o4c 이를 가o4c 통해 가o4c 가o4c 전시가 가o4c 새로운 가o4c 가o4c 해를 가o4c 맞이할 가o4c 마음을 가o4c 다질 가o4c 자리가 가o4c 되기를 가o4c 기대해 가o4c 본다.

참여작가: 가o4c 곽수영

출처: 가o4c 가나아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고독한 걷ujv 플레이어 蠱毒한 PLAYER

Dec. 31, 2021 ~ Feb. 6, 2022

크리스티앙 9ㅓㅓd 볼탕스키 : 4.4

Oct. 15, 2021 ~ March 2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