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수영 개인전: 심상의 빛

가나아트센터

Dec. 17, 2021 ~ Jan. 16, 2022

가나아트는 ㅑiㅓe 프랑스와 ㅑiㅓe 한국을 ㅑiㅓe 오가며 ‘선(線)’을 ㅑiㅓe 테마로 ㅑiㅓe 자신만의 ㅑiㅓe 회화 ㅑiㅓe 세계를 ㅑiㅓe 구축해 ㅑiㅓe ㅑiㅓe 곽수영(郭洙泳, b.1954-)의 ㅓ아ㅐ0 개인전 《심상의 ㅓ아ㅐ0 빛: The Light of Imagery》를 ㅓ아ㅐ0 평창동 ㅓ아ㅐ0 가나아트센터에서 ㅓ아ㅐ0 개최한다. ㅓ아ㅐ0 이번 ㅓ아ㅐ0 전시는 ㅓ아ㅐ0 연말을 ㅓ아ㅐ0 맞이하여 ㅓ아ㅐ0 곽수영의 ㅓ아ㅐ0 성당 ㅓ아ㅐ0 시리즈를 ㅓ아ㅐ0 집중 ㅓ아ㅐ0 조명함으로써 ㅓ아ㅐ0 영혼의 ㅓ아ㅐ0 회복을 ㅓ아ㅐ0 추구한 ㅓ아ㅐ0 곽수영의 ㅓ아ㅐ0 작업 ㅓ아ㅐ0 세계를 ㅓ아ㅐ0 선보이고자 ㅓ아ㅐ0 한다. ㅓ아ㅐ0 성당 ㅓ아ㅐ0 시리즈에서 ㅓ아ㅐ0 돋보이는 ㅓ아ㅐ0 명암의 ㅓ아ㅐ0 대비는 ㅓ아ㅐ0 고요한 ㅓ아ㅐ0 예배당의 ㅓ아ㅐ0 촛불이 ㅓ아ㅐ0 모여 ㅓ아ㅐ0 만든 ㅓ아ㅐ0 빛을 ㅓ아ㅐ0 연상시키며 ㅓ아ㅐ0 내면의 ㅓ아ㅐ0 소리에 ㅓ아ㅐ0 집중하는 ㅓ아ㅐ0 경건한 ㅓ아ㅐ0 시간으로 ㅓ아ㅐ0 초대한다.

곽수영은 ㅓ아ㅐ0 캔버스에 ㅓ아ㅐ0 유화 ㅓ아ㅐ0 물감이나 ㅓ아ㅐ0 아크릴, lㅓnh 도자기의 lㅓnh 유약을 lㅓnh 칠하고 lㅓnh 마르기를 lㅓnh 기다려 lㅓnh 다시 lㅓnh 덧칠하는 lㅓnh 과정을 lㅓnh 십여 lㅓnh 차례 lㅓnh 반복하며 lㅓnh 작품을 lㅓnh 완성하는 lㅓnh lㅓnh 오랜 lㅓnh 시간을 lㅓnh 들인다. lㅓnh 그는 lㅓnh 이렇게 lㅓnh 생겨 lㅓnh lㅓnh 두꺼운 lㅓnh 마티에르를 lㅓnh 살을 lㅓnh 긁어내고 lㅓnh 채찍질하거나 lㅓnh 끊임없이 lㅓnh 담금질하듯 lㅓnh 벗겨낸다. lㅓnh 수행적이고 lㅓnh 강한 lㅓnh 제스처를 lㅓnh 거친 lㅓnh 화폭에는 lㅓnh 아이러니하게도 lㅓnh 잔가지를 lㅓnh 모아 lㅓnh 만든 lㅓnh 새의 lㅓnh 둥지, 마ㅓ하바 혹은 마ㅓ하바 포근한 마ㅓ하바 실뭉치를 마ㅓ하바 떠올리게 마ㅓ하바 하는 마ㅓ하바 부드럽고 마ㅓ하바 평화로운 마ㅓ하바 형태가 마ㅓ하바 생겨난다. 마ㅓ하바 또한 마ㅓ하바 마ㅓ하바 과정에서 마ㅓ하바 겹겹이 마ㅓ하바 쌓인 마ㅓ하바 물감의 마ㅓ하바 층에 마ㅓ하바 감추어 마ㅓ하바 있던 마ㅓ하바 바탕의 마ㅓ하바 환한 마ㅓ하바 색상이 마ㅓ하바 드러나 마ㅓ하바 마치 마ㅓ하바 어둠을 마ㅓ하바 비추는 마ㅓ하바 빛처럼 마ㅓ하바 화폭을 마ㅓ하바 비롯한 마ㅓ하바 공간을 마ㅓ하바 밝히며, r타r기 관람자로 r타r기 하여금 r타r기 빛을 r타r기 향해 r타r기 나아가는 r타r기 r타r기 같은 r타r기 경험을 r타r기 선사할 r타r기 것이다.

가나아트는 r타r기 이번 r타r기 전시를 r타r기 통해 r타r기 곽수영의 r타r기 다채로운 r타r기 색채 r타r기 표현이 r타r기 두드러지는 r타r기 회화 r타r기 작품을 r타r기 선보이며 r타r기 그의 r타r기 예술 r타r기 세계를 r타r기 깊이 r타r기 있게 r타r기 조명하고자 r타r기 한다. r타r기 곽수영의 r타r기 성당 r타r기 시리즈는 r타r기 분주한 r타r기 일상 r타r기 속에서 r타r기 내면의 r타r기 소리에 r타r기 고요히 r타r기 집중하는 r타r기 시간을 r타r기 마련해 r타r기 r타r기 것이다. r타r기 이를 r타r기 통해 r타r기 r타r기 전시가 r타r기 새로운 r타r기 r타r기 해를 r타r기 맞이할 r타r기 마음을 r타r기 다질 r타r기 자리가 r타r기 되기를 r타r기 기대해 r타r기 본다.

참여작가: r타r기 곽수영

출처: r타r기 가나아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윤지・정진화: CLOCK

Aug. 6, 2022 ~ Aug. 1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