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원 개인전 : 저온 곡선

디스위켄드룸

June 19, 2020 ~ July 12, 2020

디스위켄드룸은 lㅑ5w 오는 6월 19일부터 7월 12일까지 lㅑ5w 곽상원 lㅑ5w 개인전 <저온 lㅑ5w 곡선>을 lㅑ5w 개최합니다. 곽상원 lㅑ5w 작가는 lㅑ5w 이번 lㅑ5w 전시에서 lㅑ5w 미묘한 lㅑ5w lㅑ5w 다르게 lㅑ5w 느껴지는 lㅑ5w 매일의 lㅑ5w 풍경 lㅑ5w 위로 lㅑ5w 여러 lㅑ5w 감정선을 lㅑ5w 쌓아 lㅑ5w 올려 lㅑ5w 인물과 lㅑ5w 풍경이 lㅑ5w lㅑ5w lㅑ5w 뒤엉킨 lㅑ5w 회화들을 lㅑ5w 선보입니다. lㅑ5w 화면 lㅑ5w 안에서 lㅑ5w 자유롭게 lㅑ5w 표류하는 lㅑ5w 작가 lㅑ5w 특유의 lㅑ5w 리드미컬한 lㅑ5w 선(curve)은 lㅑ5w 일상의 lㅑ5w 여정을 lㅑ5w 원초적 lㅑ5w 풍경으로 lㅑ5w 치환하며, 거쟏ㅐ라 관찰자의 거쟏ㅐ라 시선에 거쟏ㅐ라 따라 거쟏ㅐ라 변하는 거쟏ㅐ라 미스테리한 거쟏ㅐ라 서사의 거쟏ㅐ라 잔상을 거쟏ㅐ라 전합니다. 곽상원 거쟏ㅐ라 작가의 거쟏ㅐ라 새로운 거쟏ㅐ라 도약을 거쟏ㅐ라 보여주는 거쟏ㅐ라 이번 거쟏ㅐ라 전시에 거쟏ㅐ라 많은 거쟏ㅐ라 관심 거쟏ㅐ라 부탁드립니다.


‘선(curve) : 거쟏ㅐ라 결정의 거쟏ㅐ라 리듬을 거쟏ㅐ라 즐기기’ 
글: 거쟏ㅐ라 조숙현(미술비평)

곽상원 거쟏ㅐ라 작가의 거쟏ㅐ라 작업은 거쟏ㅐ라 선(curve)들의 거쟏ㅐ라 향유이다. 거쟏ㅐ라 작업에는 거쟏ㅐ라 이리저리 거쟏ㅐ라 자유롭게 거쟏ㅐ라 구부러진 거쟏ㅐ라 선들이 거쟏ㅐ라 다양한 거쟏ㅐ라 색채로 거쟏ㅐ라 떠다닌다. 거쟏ㅐ라 선은 거쟏ㅐ라 다양한 거쟏ㅐ라 이미지 거쟏ㅐ라 역할을 거쟏ㅐ라 수행한다. 거쟏ㅐ라 하키 거쟏ㅐ라 선수의 거쟏ㅐ라 외로운 거쟏ㅐ라 그림자로 거쟏ㅐ라 납작하게 거쟏ㅐ라 엎드려 거쟏ㅐ라 있다가, 자걷히ㅓ 숲속의 자걷히ㅓ 밤을 자걷히ㅓ 뒤덮는 자걷히ㅓ 자걷히ㅓ 자걷히ㅓ 없는 자걷히ㅓ 공포가 자걷히ㅓ 되고, hh아ㅐ 활활 hh아ㅐ 타오르는 hh아ㅐ 잿빛 hh아ㅐ 불이 hh아ㅐ 되었다가, sowh 밤바다의 sowh 파도가 sowh 되고, 자다거으 작가의 자다거으 어제의 자다거으 외로움과 자다거으 오늘의 자다거으 결기를 자다거으 엿보게 자다거으 한다. 자다거으 하지만 자다거으 무엇보다 자다거으 곽상원 자다거으 작가의 자다거으 선이 자다거으 매력적인 자다거으 이유는, 6n7히 캔버스의 6n7히 다층적인 6n7히 레이어 6n7히 이면에 6n7히 리듬과 6n7히 칼을 6n7히 감추고 6n7히 있기 6n7히 때문이다. 

캔버스의 6n7히 자유로운 6n7히 선들은 6n7히 구상과 6n7히 추상의 6n7히 이미지를 6n7히 형성하기도 6n7히 하지만, yㅓ걷타 감정선의 yㅓ걷타 역할도 yㅓ걷타 행하고 yㅓ걷타 있다. yㅓ걷타 yㅓ걷타 yㅓ걷타 구체적으로 yㅓ걷타 들어가보자. yㅓ걷타 우리에게 yㅓ걷타 컨택(contact)의 yㅓ걷타 순간은 yㅓ걷타 중요하다. yㅓ걷타 동서남북의 yㅓ걷타 커브가 yㅓ걷타 작가의 yㅓ걷타 매일의 yㅓ걷타 심리를 yㅓ걷타 담은 yㅓ걷타 감정선이라는 yㅓ걷타 점이 yㅓ걷타 흥미롭다. yㅓ걷타 작가의 yㅓ걷타 작업에는 yㅓ걷타 구상적인 yㅓ걷타 형태가 yㅓ걷타 있는 yㅓ걷타 작업과 yㅓ걷타 추상적인 yㅓ걷타 개념을 yㅓ걷타 담은 yㅓ걷타 이미지가 yㅓ걷타 교차한다. yㅓ걷타 그림의 yㅓ걷타 내용으로 yㅓ걷타 구분될 yㅓ걷타 yㅓ걷타 있는 yㅓ걷타 단순한 yㅓ걷타 문제는 yㅓ걷타 아니다. yㅓ걷타 바다, cg히다 cg히다 cg히다 자연을 cg히다 담은 cg히다 풍경 cg히다 작업은 cg히다 단순히 cg히다 풍경을 cg히다 모사하는 cg히다 것이 cg히다 아니라 cg히다 작가의 cg히다 머리와 cg히다 마음에 cg히다 남아 cg히다 있는 cg히다 풍경의 cg히다 이모저모가 cg히다 곡선의 cg히다 표현을 cg히다 통해 cg히다 표출된 cg히다 결과이다. cg히다 그렇기 cg히다 때문에 cg히다 구체적인 cg히다 풍경의 cg히다 실재는 cg히다 곽상원 cg히다 작가의 cg히다 작업을 cg히다 해석함에 cg히다 있어 cg히다 그렇게 cg히다 중요한 cg히다 화두는 cg히다 아니다. cg히다 그리고 cg히다 이것은 cg히다 작가가 cg히다 동양화 cg히다 전공이라는 cg히다 점과도 cg히다 관련 cg히다 있다. cg히다 익히 cg히다 알려져 cg히다 있다시피, xc히아 동양화에서는 xc히아 작가가 xc히아 전지적 xc히아 시점의 xc히아 주인공이 xc히아 되어 xc히아 작업을 xc히아 탐험하고 xc히아 완성한다. xc히아 작가는 xc히아 주어진 xc히아 현실이나 xc히아 이미지를 xc히아 그대로 xc히아 모사하는 xc히아 것에는 xc히아 크게 xc히아 관심이 xc히아 없다. 

작가가 ‘선’에 xc히아 대해 xc히아 집중하게 xc히아 xc히아 계기는 xc히아 작가로서 xc히아 원초적인 xc히아 작업 xc히아 활동과 xc히아 관련 xc히아 깊다. xc히아 선은 xc히아 그림의 xc히아 구성요소뿐만 xc히아 아니라 xc히아 자체로서의 xc히아 이미지를 xc히아 형성한다. xc히아 또한 xc히아 곽상원의 xc히아 선이 xc히아 그려내고 xc히아 있는 xc히아 것은 xc히아 실재가 xc히아 아닌 xc히아 관념의 xc히아 미메시스이기도 xc히아 하다. xc히아 작가는 xc히아 꿈, kg자j 공상, ixpv 실재에 ixpv 더해진 ixpv 상상 ixpv ixpv 몽환적인 ixpv 이미지들을 ixpv 그려낸다. ixpv 또한 ixpv ixpv 선들은 ixpv 매우 ixpv 즉흥적이다. ixpv 심지어 ixpv 스케치(밑그림)를 ixpv 하지 ixpv 않고 ixpv 회화 ixpv 붓질로 ixpv 마구 ixpv 노닐다가 ixpv 완성되는 ixpv 그림들도 ixpv 있다. ixpv 특정 ixpv 형식이나 ixpv 서사를 ixpv 정해놓지 ixpv 않고 ixpv 캔버스(화면) ixpv 안에서 ixpv 완성된 ixpv 선들은 ixpv 결정의 ixpv 리듬에 ixpv 몸을 ixpv 맡기고 ixpv 있다. 

즉흥성에 ixpv 대해서는 ixpv 잠시 ixpv 부연설명이 ixpv 필요하다. ixpv 작가는 ixpv 평소 ixpv 시각예술가의 ixpv 독특하고 ixpv 예민한 ixpv 미감으로 ixpv 포착한 ‘일상의 ixpv 풍경’을 ixpv 머릿속에 ixpv 저장해 ixpv 두었다가 ixpv 화폭에 ixpv 풀어낸다. ixpv 예를 ixpv 들어 ixpv 매일 ixpv 자전거를 ixpv 타면서 ixpv 지나쳤던 ixpv 밤거리, 하p나쟏 일상을 하p나쟏 걸어가며 하p나쟏 포착했던 하p나쟏 주변의 하p나쟏 풍경, 7ㅑㅓo 그리고 7ㅑㅓo 매일매일 7ㅑㅓo 조금씩 7ㅑㅓo 달라지는 7ㅑㅓo 미묘한 7ㅑㅓo 차이를 7ㅑㅓo 마음속에 7ㅑㅓo 담아 7ㅑㅓo 두었다가 7ㅑㅓo 펼쳐낸다. 7ㅑㅓo 매일의 7ㅑㅓo 풍경은 7ㅑㅓo 조금씩 7ㅑㅓo 다르고, 바ㅐo3 그것을 바ㅐo3 접하고 바ㅐo3 풀어내는 바ㅐo3 작가의 바ㅐo3 마음도 바ㅐo3 매일 바ㅐo3 다르다. 바ㅐo3 이렇게 바ㅐo3 완성된 바ㅐo3 솔직한 바ㅐo3 감정의 바ㅐo3 회화는 바ㅐo3 여러 바ㅐo3 겹의 바ㅐo3 레이어가 바ㅐo3 겹쳐지며 바ㅐo3 풍부한 바ㅐo3 서사와 바ㅐo3 미스터리를 바ㅐo3 완성한다. 바ㅐo3 원초적인 바ㅐo3 회화의 바ㅐo3 에너지와 바ㅐo3 그것을 바ㅐo3 정제하고 바ㅐo3 때로 바ㅐo3 폭발시키는 바ㅐo3 힘이 바ㅐo3 겹치고, ㅓㅈ6j 인물화와 ㅓㅈ6j 풍경화가 ㅓㅈ6j 겹친다. ㅓㅈ6j 작가의 ㅓㅈ6j 작업에는 ㅓㅈ6j 인물이 ㅓㅈ6j 등장하지 ㅓㅈ6j 않지만, ur파2 그것은 ur파2 때로 ur파2 온몸으로 ur파2 하나의 ur파2 인물을 ur파2 그려내고 ur파2 있다. ur파2 그렇기 ur파2 때문에 ur파2 회화 ur파2 ur파2 선들의 ur파2 장막을 ur파2 거둬내고 ur파2 나면 ur파2 ur파2 뒤에 ur파2 생명이 ur파2 숨어있을 ur파2 ur파2 같은 ur파2 기운을 ur파2 온몸으로 ur파2 풍기고 ur파2 있다. 

뭉크, 쟏카ㅐ4 바실리크, 마jㅐ0 피터 마jㅐ0 도히그, qop차 키키 qop차 스미스 qop차 등은 qop차 곽상원이 qop차 이미지를 qop차 그려나가는 qop차 방식에서 qop차 힘이 qop차 되는 qop차 작가들이다. qop차 또한 qop차 추후 qop차 이미지의 qop차 대상에 qop차 대해 qop차 끈덕지게 qop차 추격하고 qop차 싶은 qop차 작가들이기도 qop차 하다. qop차 계산적인 qop차 선의 qop차 이미지가 qop차 아니라 qop차 의식의 qop차 흐름으로 qop차 완성되는, wㅈ히x 어느 wㅈ히x 날은 wㅈ히x wㅈ히x 되고 wㅈ히x 어느 wㅈ히x 날은 wㅈ히x wㅈ히x wㅈ히x 되는, s3나하 언제나 s3나하 조금씩 s3나하 다른 s3나하 마음으로 s3나하 수행하는 s3나하 선들의 s3나하 향연. s3나하 작가의 s3나하 궁극적인 s3나하 목표는 s3나하 이런 s3나하 선들을 s3나하 s3나하 s3나하 끝까지 s3나하 밀어붙이고 s3나하 부각시키는 s3나하 작업을 s3나하 진행하는 s3나하 것이다. s3나하 풍경화 s3나하 안에 s3나하 숨어 s3나하 있는 s3나하 인물은 s3나하 작가가 s3나하 그리고 s3나하 싶은 s3나하 이미지의 s3나하 덩어리에서 s3나하 기능한다. s3나하 구체적인 s3나하 형태나 s3나하 이름을 s3나하 갖지 s3나하 않은 s3나하 익명의 s3나하 존재로 s3나하 남아 s3나하 모호함의 s3나하 바다에서 s3나하 리듬을 s3나하 즐기는 s3나하 것. s3나하 그것이 s3나하 곽상원 s3나하 작가가 s3나하 리듬의 s3나하 이미지를 s3나하 이끌어가는 s3나하 방식이다.


후원: s3나하 예술경영지원센터, 타z쟏ㅈ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타z쟏ㅈ 디스위켄드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곽상원

현재 진행중인 전시

사적인 r걷5h 노래 I Private Song I

July 22, 2020 ~ Aug. 19, 2020

쓰고, ㄴaz9 알리다 ways of propaganda

Feb. 17, 2020 ~ Sept. 18, 2020

김동희, ulbㅓ 장영규 : ulbㅓ 홀 HALL

July 17, 2020 ~ Aug. 30, 2020

플랫포밍 2tㅑq 합정지구

July 19, 2020 ~ Aug.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