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성훈 : 사건으로서의 풍경 KONG, Sunghun: The Landscape as an Event

대구미술관

Nov. 5, 2019 ~ Jan. 12, 2020

대구미술관은 파ㅑ자i 제 19회 파ㅑ자i 이인성 파ㅑ자i 미술상 파ㅑ자i 수상자인 파ㅑ자i 공성훈의 파ㅑ자i 개인전을 파ㅑ자i 대규모로 파ㅑ자i 개최한다. 파ㅑ자i 이인성미술상은 파ㅑ자i 대구가 파ㅑ자i 낳은 파ㅑ자i 천재화가라 파ㅑ자i 불리며 파ㅑ자i 한국근대미술사에 파ㅑ자i 파ㅑ자i 업적을 파ㅑ자i 남긴 파ㅑ자i 이인성 파ㅑ자i 화백(1912~1950)의 파ㅑ자i 작품세계와예술 파ㅑ자i 정신을 파ㅑ자i 기리고자 1999년에 파ㅑ자i 제정되었으며, 2014년부터 ㅑ4마j 대구미술관으로 ㅑ4마j 이관되어 ㅑ4마j 추진해오고 ㅑ4마j 있다. ㅑ4마j 이인성 ㅑ4마j 미술상은 ㅑ4마j 다양한 ㅑ4마j 장르가 ㅑ4마j 혼재한 ㅑ4마j 현대미술의 ㅑ4마j 흐름 ㅑ4마j 속에서 ㅑ4마j 평면작업에 ㅑ4마j 주목해 ㅑ4마j 독창적이고 ㅑ4마j 실험적인작업을 ㅑ4마j 지속하고 ㅑ4마j 있는 ㅑ4마j 중진작가를 ㅑ4마j 선정하여, ㅑ거나ㅐ 현대미술에서 ㅑ거나ㅐ 비주류화 ㅑ거나ㅐ 되어가고 ㅑ거나ㅐ 있는 ㅑ거나ㅐ 회화를 ㅑ거나ㅐ 적극 ㅑ거나ㅐ 후원하고한국 ㅑ거나ㅐ 현대미술의 ㅑ거나ㅐ 균형 ㅑ거나ㅐ 있는 ㅑ거나ㅐ 발전을 ㅑ거나ㅐ 이루고자하는데 ㅑ거나ㅐ 목적을 ㅑ거나ㅐ 두고 ㅑ거나ㅐ 있다.

2018년, ㅓq자아 제19회 ㅓq자아 이인성 ㅓq자아 미술상 ㅓq자아 수상자 ㅓq자아 공성훈은 ㅓq자아 서울대학교에서 ㅓq자아 서양화를 ㅓq자아 전공한 ㅓq자아 ㅓq자아 서울산업대학교에서전자공학을 ㅓq자아 공부하였다. ㅓq자아 작가는 ㅓq자아 서양화로 ㅓq자아 작업을 ㅓq자아 시작했지만 ㅓq자아 멀티슬라이드 ㅓq자아 프로젝션의 ㅓq자아 개념적인 ㅓq자아 설치 ㅓq자아 작업을 ㅓq자아 발표하며 ㅓq자아 주목 ㅓq자아 받았으며, 1998년부터 n으i쟏 현재까지 n으i쟏 다시 n으i쟏 회화를 n으i쟏 통해 n으i쟏 익숙한 n으i쟏 일상을 n으i쟏 다룬 n으i쟏 풍경화에 n으i쟏 집중해오고 n으i쟏 있다. n으i쟏 이러한 n으i쟏 배경으로는 n으i쟏 작가가 n으i쟏 생각하는 n으i쟏 미술이라는 n으i쟏 정의가 n으i쟏 사고를 n으i쟏 물질화시키는 n으i쟏 하나의 n으i쟏 활동이라 n으i쟏 보고 n으i쟏 있으며, 마w으j 작가에게 마w으j 회화야말로 마w으j 사고의 마w으j 과정과 마w으j 행위의 마w으j 과정을 마w으j 동시에 마w으j 보여줄 마w으j 마w으j 있는 마w으j 매체라는 마w으j 점을 마w으j 깨닫게 마w으j 마w으j 점에 마w으j 있다. 마w으j 제19회 마w으j 이인성 마w으j 미술상 마w으j 선정위원회에서는 마w으j 공성훈의 마w으j 회화 마w으j 작품들이 마w으j 한국의풍경에 마w으j 대한 마w으j 새로운 마w으j 차원의 마w으j 접근과 마w으j 풍경 마w으j 속에서 마w으j 인간의 마w으j 길을 마w으j 통찰하는 마w으j 작가의 마w으j 관점이 마w으j 시대성과 마w으j 접점을 마w으j 이룬다는 마w으j 점을 마w으j 높게 마w으j 평가하여 마w으j 수상자로 마w으j 선정하였다.

이번 마w으j 전시의 마w으j 제목 ‘사건으로서의 마w으j 풍경’은 마w으j 지난 20여 마w으j 마w으j 마w으j 이어온 마w으j 작가의 마w으j 작업 마w으j 전반을 마w으j 아우르는 마w으j 화두로 마w으j 설명할 마w으j 마w으j 있다. 마w으j 작가는 마w으j 특정한 마w으j 장소의 마w으j 재현적인 마w으j 풍경이 마w으j 아닌 ‘사건으로서의 마w으j 풍경’을 마w으j 다루고 마w으j 있으며, g히쟏ㄴ 우리가 g히쟏ㄴ 일상에서 g히쟏ㄴ 쉽게 g히쟏ㄴ 마주할 g히쟏ㄴ g히쟏ㄴ 있는 g히쟏ㄴ 실재 g히쟏ㄴ 풍경들을 g히쟏ㄴ 카메라에 g히쟏ㄴ 담고 g히쟏ㄴ 이를 g히쟏ㄴ 토대로 g히쟏ㄴ 대상들을 g히쟏ㄴ 새롭게 g히쟏ㄴ 재구성하여 g히쟏ㄴ 리얼리티와 g히쟏ㄴ 판타지가 g히쟏ㄴ 공존하는, ㄴ라lb 어떤 ㄴ라lb 사건이 ㄴ라lb 벌어질 ㄴ라lb ㄴ라lb 같은 ㄴ라lb 분위기를 ㄴ라lb 자아내며 ㄴ라lb 작가의 ㄴ라lb 삶과 ㄴ라lb 연관된 ㄴ라lb 상징주의적인 ㄴ라lb 리얼리티를 ㄴ라lb 구축하고 ㄴ라lb 있다. ㄴ라lb 이번 ㄴ라lb 대구미술관의 ㄴ라lb 대규모 ㄴ라lb 전시에서는 1998년부터 ㄴ라lb 작업을 ㄴ라lb 시작한 ㄴ라lb 벽제의 ㄴ라lb 밤풍경 ㄴ라lb 작품들과 ㄴ라lb 서울 ㄴ라lb 근교의 ㄴ라lb 도시, 갸아우8 제주도의 갸아우8 바다와 갸아우8 숲을 갸아우8 소재로 갸아우8 갸아우8 밀도 갸아우8 높은 갸아우8 회화 갸아우8 작품 70여점을 갸아우8 소개한다. 갸아우8 더불어 갸아우8 이번 갸아우8 전시에서는 갸아우8 리얼리티의 갸아우8 문제를 갸아우8 보여주는 갸아우8 카메라 갸아우8 옵스큐라 갸아우8 설치 갸아우8 작품을 갸아우8 함께 갸아우8 선보인다. 갸아우8 선큰가든에 갸아우8 설치된 갸아우8 카메라 갸아우8 옵스큐라 갸아우8 설치 갸아우8 작품은 갸아우8 작가가 갸아우8 제작한 갸아우8 아크릴 갸아우8 렌즈를 갸아우8 통해 갸아우8 거대한 갸아우8 카메라 갸아우8 옵스큐라로 갸아우8 만든 갸아우8 것으로, l4바사 관람객은 l4바사 카메라의 l4바사 내부로 l4바사 들어와 l4바사 렌즈에 l4바사 투사된 3전시실의 l4바사 전경을 l4바사 l4바사 l4바사 있게 l4바사 되는데, 9가라b 이는 9가라b 실재와 9가라b 영상, 거1쟏거 거1쟏거 실제로 거1쟏거 존재하는 거1쟏거 것과 거1쟏거 비춰진 거1쟏거 것의 거1쟏거 관계를 거1쟏거 대조적으로 거1쟏거 다루고 거1쟏거 있으며 거1쟏거 작가가 거1쟏거 오랜 거1쟏거 시간 거1쟏거 동안 거1쟏거 고민해온 거1쟏거 리얼리티란 거1쟏거 무엇인가라는 거1쟏거 질문과 거1쟏거 동시에 거1쟏거 테크놀러지와 거1쟏거 미술의 거1쟏거 관계에 거1쟏거 대해서 거1쟏거 관람객들로 거1쟏거 하여금 거1쟏거 생각해볼 거1쟏거 거1쟏거 있는 거1쟏거 체험의 거1쟏거 계기를 거1쟏거 제공한다. 거1쟏거 이번 거1쟏거 전시를 거1쟏거 통해서 거1쟏거 작가가 거1쟏거 회화의 거1쟏거 본질을 거1쟏거 탐구해나가는 거1쟏거 과정과 거1쟏거 내적 거1쟏거 성찰이담긴 거1쟏거 작품 거1쟏거 세계 거1쟏거 전반을 거1쟏거 확인해 거1쟏거 거1쟏거 거1쟏거 있으며, 쟏거d히 동시대에 쟏거d히 회화가 쟏거d히 가지고 쟏거d히 있는 쟏거d히 미덕과 쟏거d히 새로운 쟏거d히 가능성에 쟏거d히 대해 쟏거d히 다시금 쟏거d히 재고해 쟏거d히 보고자 쟏거d히 한다.

출처: 쟏거d히 대구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공성훈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