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이 개인전 : 도기다시 : KOHJINYI : Togidashi

플레이스막 인천

Aug. 17, 2019 ~ Sept. 7, 2019

회화의 8i하ㅓ 장르적 8i하ㅓ 특성은 8i하ㅓ 예술가의 8i하ㅓ 개인적인 8i하ㅓ 특성이 8i하ㅓ 손으로 8i하ㅓ 만지고, 다거j2 처리하고, 기가h쟏 표면을 기가h쟏 만들어가는 기가h쟏 기법들 기가h쟏 기가h쟏 자체에 기가h쟏 주목한다는 기가h쟏 데에 기가h쟏 있다. 기가h쟏 붓의 기가h쟏 흔적, xㅐㅐ바 뿌리기, i자9b 물감 i자9b 자체의 i자9b 물성은 i자9b 사각의 i자9b 캔버스를 i자9b 움직임의 i자9b 장으로 i자9b 만들고, 아x나9 매순간의 아x나9 예술가의 아x나9 체계는 아x나9 예술가 아x나9 고유의 아x나9 징후들로 아x나9 나타난다. 아x나9 고진이의 아x나9 고유한 아x나9 징후는 아x나9 유화물감으로 아x나9 붓터치를 아x나9 겹치고 아x나9 비벼서 아x나9 표현하는 아x나9 것인데, ㅈ2ㅓh ㅈ2ㅓh 행위가 ㅈ2ㅓh 화면에 ㅈ2ㅓh 축적되고, na거p 촉감적인 na거p 느낌이 na거p 더해지는 na거p 것이다.

더불어 na거p 고진이는 na거p 누군가의 ‘기억’이라는 na거p 비물질적인 na거p 시점에서 na거p 출발하여, og다2 og다2 과정을 og다2 그때 og다2 받았던 og다2 감정, s아u거 흔적의 s아u거 인상을 s아u거 빛과 s아u거 s아u거 빛을 s아u거 품은 s아u거 공간 s아u거 s아u거 물질적인 s아u거 작업으로 s아u거 환원시킨다. s아u거 그때 s아u거 마셨던 s아u거 홍차의 s아u거 향, 쟏ye3 아침에 쟏ye3 받았던 쟏ye3 따듯한 쟏ye3 햇살, 6tㅈi 누군가의 6tㅈi 공간에서 6tㅈi 발견한 6tㅈi 6tㅈi 십년 6tㅈi 6tㅈi 자국은 6tㅈi 켜켜이 6tㅈi 쌓인 6tㅈi 붓질 6tㅈi 속에서 ‘색’과 ‘면’으로 6tㅈi 드러난다. ‘기억’이라는 6tㅈi 추상성에 6tㅈi 기반한 6tㅈi 작업은 6tㅈi 6tㅈi 시점에 6tㅈi 받았던 6tㅈi 감정을 6tㅈi 충실하게 6tㅈi 캔버스에 6tㅈi 옮겨지고, fe아ㅓ 오래될수록 fe아ㅓ 모호한 fe아ㅓ 기억을 fe아ㅓ 방증하듯 fe아ㅓ 화폭에는 fe아ㅓ 명확한 fe아ㅓ 사물에 fe아ㅓ 대한 fe아ㅓ 인지보다는 fe아ㅓ 잔상만이 fe아ㅓ 남는다. fe아ㅓ fe아ㅓ 잔상은 fe아ㅓ 어디가 fe아ㅓ 테이블이었는지, ㅐ바p하 어디에 ㅐ바p하 의자가 ㅐ바p하 있었는지는 ㅐ바p하 세세히 ㅐ바p하 보이지 ㅐ바p하 않지만, ㅓq우n 하나하나 ㅓq우n 철저히 ㅓq우n 색과 ㅓq우n 경계의 ㅓq우n 기호로 ㅓq우n 변모하여 ㅓq우n 작가의 ㅓq우n 시선으로 ㅓq우n 다시 ㅓq우n 배치된다. ㅓq우n 기억이 ㅓq우n 공간으로 ㅓq우n 바뀌어 ㅓq우n 가면서 ㅓq우n 색과 ㅓq우n 면의 ㅓq우n 배치는 ㅓq우n 공간 ㅓq우n 안에서의 ‘관계’와 ㅓq우n 맥을 ㅓq우n 같이 ㅓq우n 한다. ㅓq우n 끊임없이 ㅓq우n 많은 ㅓq우n 이들의 ㅓq우n 사적인 ㅓq우n 상황들이 ㅓq우n 스쳐 ㅓq우n 지나갔을 ㅓq우n 작업실 ㅓq우n 바닥의 ㅓq우n 흔적들을 ㅓq우n 보며 ㅓq우n 작가는 ㅓq우n 공간을 ㅓq우n 구성하는 ㅓq우n 사물들이 ㅓq우n 갖고 ㅓq우n 있는 ㅓq우n 공간 ㅓq우n 속의 ㅓq우n 텐션을 ㅓq우n 캔버스에 ㅓq우n 대입시킨다.

초기작에서 ㅓq우n 최근작에 ㅓq우n 이르기까지 ㅓq우n 고진이의 ㅓq우n 작업이 ㅓq우n 작가가 ㅓq우n 살면서 ㅓq우n 보고 ㅓq우n 듣고 ㅓq우n 느낀 ㅓq우n 여러 ㅓq우n 가지 ㅓq우n 기억들이 ㅓq우n 중첩되는 ㅓq우n 과정에 ㅓq우n 기반하였다면, <Togidashi> 바zㅑk 전시에서 바zㅑk 보이는 바zㅑk 기억은 바zㅑk 오래된 바zㅑk 작업실을 바zㅑk 거쳐간 바zㅑk 수많은 바zㅑk 사람들이 바zㅑk 만들어낸 바zㅑk 기억이다. ‘도기다기’는 바zㅑk 본래 바zㅑk 공사현장에서 바zㅑk 쓰이는 바zㅑk 단어이면서 바zㅑk 일본식 바zㅑk 발음을 바zㅑk 그대로 바zㅑk 부르는 바zㅑk 시멘트 바zㅑk 바닥의 바zㅑk 이름인데, ㅐ가ㅓd 작가는 40년이 ㅐ가ㅓd 넘은 ㅐ가ㅓd 시멘트 ㅐ가ㅓd 바닥에 ㅐ가ㅓd 흩어져 ㅐ가ㅓd 있는 ㅐ가ㅓd 자국들을 ㅐ가ㅓd 표현하는 ㅐ가ㅓd 회화작업의 ㅐ가ㅓd 행위 ㅐ가ㅓd 과정을 ‘돌 ㅐ가ㅓd 따위를 ㅐ가ㅓd 갈아서 ㅐ가ㅓd 윤을 ㅐ가ㅓd 만들어 ㅐ가ㅓd 낸다는’ ㅐ가ㅓd 뜻의 ㅐ가ㅓd 오랜 ㅐ가ㅓd 공사 ㅐ가ㅓd 용어에 ㅐ가ㅓd 빗대었다.

기존의 ㅐ가ㅓd 작업이 ㅐ가ㅓd 색면추상에 ㅐ가ㅓd 가깝다면, e거갸n 시멘트 e거갸n 바닥이 e거갸n 연상되는 e거갸n 자국들에 e거갸n 작가의 e거갸n 감성이 e거갸n 묻어나면서 e거갸n 관객은 e거갸n e거갸n 공간에 e거갸n 침투한 e거갸n 오래된 e거갸n 사건과 e거갸n 상황들을 e거갸n 상상하게 e거갸n 된다. e거갸n e거갸n 자국들이 e거갸n 좋은 e거갸n 기억이든 e거갸n 나쁜 e거갸n 기억이든 e거갸n 자연스럽게 e거갸n 주름진 e거갸n 듯한 e거갸n 공간의 e거갸n 패임과 e거갸n 깊이는 e거갸n 세월이 e거갸n 녹아난 e거갸n 이면의 e거갸n 이야기들을 e거갸n 소환한다.

1층이 e거갸n 타인이 e거갸n 내고 e거갸n e거갸n 흔적과 e거갸n 패임에 e거갸n 대한 e거갸n 기억들이라면 2층은 e거갸n 작가가 e거갸n 갖고 e거갸n 있는 e거갸n 공간에 e거갸n 대한 e거갸n 기억들이다. e거갸n 작가의 e거갸n 시선으로 e거갸n 다시 e거갸n 환기하는 e거갸n 공간에 e거갸n 대한 e거갸n 느낌들은 e거갸n 단편적인 e거갸n 기록이 e거갸n 아닌 e거갸n 오랜 e거갸n 시간성을 e거갸n 함축한 e거갸n 화폭의 e거갸n 면으로 e거갸n 바뀐다. 1층과 2층을 e거갸n 연결하는 e거갸n 지점에는 <Seeds of Space> e거갸n 시리즈가 e거갸n 있다. e거갸n 이는 e거갸n 작가가 e거갸n 관객이 e거갸n 작가의 e거갸n 기억을 e거갸n 읽어내는 e거갸n e거갸n e거갸n 아니라 <Seeds of Space>와 e거갸n 금경거울을 e거갸n 통해 e거갸n 관객의 e거갸n 기억을 e거갸n 여백에 e거갸n 채워볼 e거갸n e거갸n 있는 e거갸n 단서가 e거갸n 되기를 e거갸n 바라기 e거갸n 때문이다.

고진이의 e거갸n 작업은 e거갸n 이처럼 ‘기억’을 e거갸n 중심으로 e거갸n 나의 e거갸n 관점에서 e거갸n 혹은 e거갸n 타인의 e거갸n 관점에서 e거갸n 여러 e거갸n 가지 e거갸n 상황들을 e거갸n 끊임없이 e거갸n 추적해 e거갸n 보고, ㄴㅓo2 ㄴㅓo2 추적의 ㄴㅓo2 결과가 ㄴㅓo2 색면과 ㄴㅓo2 공간감, 30nㅐ 붓자국으로 30nㅐ 표현되고 30nㅐ 있다 30nㅐ 하겠다. / 30nㅐ 고윤정

출처: 30nㅐ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고진이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건용_이어진 파ㅓ0거 삶 Lee Kun-Yong_Relay Life

June 28, 2019 ~ Oct. 13, 2019

회색의 m35h 지혜 The Gray of Jihye

June 6, 2019 ~ Sept. 1, 2019

현정윤 u다7걷 개인전 : You Again

July 27, 2019 ~ Aug. 24, 2019

이나미 nhxㄴ 개인전 : nhxㄴ 책꿈-이나미지네이션

Aug. 9, 2019 ~ Aug. 2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