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이 개인전 : 도기다시 : KOHJINYI : Togidashi

플레이스막 인천

Aug. 17, 2019 ~ Sept. 7, 2019

회화의 e우갸0 장르적 e우갸0 특성은 e우갸0 예술가의 e우갸0 개인적인 e우갸0 특성이 e우갸0 손으로 e우갸0 만지고, xb거다 처리하고, 가아바ㅓ 표면을 가아바ㅓ 만들어가는 가아바ㅓ 기법들 가아바ㅓ 가아바ㅓ 자체에 가아바ㅓ 주목한다는 가아바ㅓ 데에 가아바ㅓ 있다. 가아바ㅓ 붓의 가아바ㅓ 흔적, v4ㅐ갸 뿌리기, 9ㄴci 물감 9ㄴci 자체의 9ㄴci 물성은 9ㄴci 사각의 9ㄴci 캔버스를 9ㄴci 움직임의 9ㄴci 장으로 9ㄴci 만들고, vㅓh5 매순간의 vㅓh5 예술가의 vㅓh5 체계는 vㅓh5 예술가 vㅓh5 고유의 vㅓh5 징후들로 vㅓh5 나타난다. vㅓh5 고진이의 vㅓh5 고유한 vㅓh5 징후는 vㅓh5 유화물감으로 vㅓh5 붓터치를 vㅓh5 겹치고 vㅓh5 비벼서 vㅓh5 표현하는 vㅓh5 것인데, 거히ㅓi 거히ㅓi 행위가 거히ㅓi 화면에 거히ㅓi 축적되고, ㅈㄴ다다 촉감적인 ㅈㄴ다다 느낌이 ㅈㄴ다다 더해지는 ㅈㄴ다다 것이다.

더불어 ㅈㄴ다다 고진이는 ㅈㄴ다다 누군가의 ‘기억’이라는 ㅈㄴ다다 비물질적인 ㅈㄴ다다 시점에서 ㅈㄴ다다 출발하여, 갸e4i 갸e4i 과정을 갸e4i 그때 갸e4i 받았던 갸e4i 감정, 하하l2 흔적의 하하l2 인상을 하하l2 빛과 하하l2 하하l2 빛을 하하l2 품은 하하l2 공간 하하l2 하하l2 물질적인 하하l2 작업으로 하하l2 환원시킨다. 하하l2 그때 하하l2 마셨던 하하l2 홍차의 하하l2 향, 78cㅓ 아침에 78cㅓ 받았던 78cㅓ 따듯한 78cㅓ 햇살, x거33 누군가의 x거33 공간에서 x거33 발견한 x거33 x거33 십년 x거33 x거33 자국은 x거33 켜켜이 x거33 쌓인 x거33 붓질 x거33 속에서 ‘색’과 ‘면’으로 x거33 드러난다. ‘기억’이라는 x거33 추상성에 x거33 기반한 x거33 작업은 x거33 x거33 시점에 x거33 받았던 x거33 감정을 x거33 충실하게 x거33 캔버스에 x거33 옮겨지고, lxeㅓ 오래될수록 lxeㅓ 모호한 lxeㅓ 기억을 lxeㅓ 방증하듯 lxeㅓ 화폭에는 lxeㅓ 명확한 lxeㅓ 사물에 lxeㅓ 대한 lxeㅓ 인지보다는 lxeㅓ 잔상만이 lxeㅓ 남는다. lxeㅓ lxeㅓ 잔상은 lxeㅓ 어디가 lxeㅓ 테이블이었는지, 거ㅐ바가 어디에 거ㅐ바가 의자가 거ㅐ바가 있었는지는 거ㅐ바가 세세히 거ㅐ바가 보이지 거ㅐ바가 않지만, ㅐ으ㅈ하 하나하나 ㅐ으ㅈ하 철저히 ㅐ으ㅈ하 색과 ㅐ으ㅈ하 경계의 ㅐ으ㅈ하 기호로 ㅐ으ㅈ하 변모하여 ㅐ으ㅈ하 작가의 ㅐ으ㅈ하 시선으로 ㅐ으ㅈ하 다시 ㅐ으ㅈ하 배치된다. ㅐ으ㅈ하 기억이 ㅐ으ㅈ하 공간으로 ㅐ으ㅈ하 바뀌어 ㅐ으ㅈ하 가면서 ㅐ으ㅈ하 색과 ㅐ으ㅈ하 면의 ㅐ으ㅈ하 배치는 ㅐ으ㅈ하 공간 ㅐ으ㅈ하 안에서의 ‘관계’와 ㅐ으ㅈ하 맥을 ㅐ으ㅈ하 같이 ㅐ으ㅈ하 한다. ㅐ으ㅈ하 끊임없이 ㅐ으ㅈ하 많은 ㅐ으ㅈ하 이들의 ㅐ으ㅈ하 사적인 ㅐ으ㅈ하 상황들이 ㅐ으ㅈ하 스쳐 ㅐ으ㅈ하 지나갔을 ㅐ으ㅈ하 작업실 ㅐ으ㅈ하 바닥의 ㅐ으ㅈ하 흔적들을 ㅐ으ㅈ하 보며 ㅐ으ㅈ하 작가는 ㅐ으ㅈ하 공간을 ㅐ으ㅈ하 구성하는 ㅐ으ㅈ하 사물들이 ㅐ으ㅈ하 갖고 ㅐ으ㅈ하 있는 ㅐ으ㅈ하 공간 ㅐ으ㅈ하 속의 ㅐ으ㅈ하 텐션을 ㅐ으ㅈ하 캔버스에 ㅐ으ㅈ하 대입시킨다.

초기작에서 ㅐ으ㅈ하 최근작에 ㅐ으ㅈ하 이르기까지 ㅐ으ㅈ하 고진이의 ㅐ으ㅈ하 작업이 ㅐ으ㅈ하 작가가 ㅐ으ㅈ하 살면서 ㅐ으ㅈ하 보고 ㅐ으ㅈ하 듣고 ㅐ으ㅈ하 느낀 ㅐ으ㅈ하 여러 ㅐ으ㅈ하 가지 ㅐ으ㅈ하 기억들이 ㅐ으ㅈ하 중첩되는 ㅐ으ㅈ하 과정에 ㅐ으ㅈ하 기반하였다면, <Togidashi> 8걷기5 전시에서 8걷기5 보이는 8걷기5 기억은 8걷기5 오래된 8걷기5 작업실을 8걷기5 거쳐간 8걷기5 수많은 8걷기5 사람들이 8걷기5 만들어낸 8걷기5 기억이다. ‘도기다기’는 8걷기5 본래 8걷기5 공사현장에서 8걷기5 쓰이는 8걷기5 단어이면서 8걷기5 일본식 8걷기5 발음을 8걷기5 그대로 8걷기5 부르는 8걷기5 시멘트 8걷기5 바닥의 8걷기5 이름인데, t다zd 작가는 40년이 t다zd 넘은 t다zd 시멘트 t다zd 바닥에 t다zd 흩어져 t다zd 있는 t다zd 자국들을 t다zd 표현하는 t다zd 회화작업의 t다zd 행위 t다zd 과정을 ‘돌 t다zd 따위를 t다zd 갈아서 t다zd 윤을 t다zd 만들어 t다zd 낸다는’ t다zd 뜻의 t다zd 오랜 t다zd 공사 t다zd 용어에 t다zd 빗대었다.

기존의 t다zd 작업이 t다zd 색면추상에 t다zd 가깝다면, 히xkh 시멘트 히xkh 바닥이 히xkh 연상되는 히xkh 자국들에 히xkh 작가의 히xkh 감성이 히xkh 묻어나면서 히xkh 관객은 히xkh 히xkh 공간에 히xkh 침투한 히xkh 오래된 히xkh 사건과 히xkh 상황들을 히xkh 상상하게 히xkh 된다. 히xkh 히xkh 자국들이 히xkh 좋은 히xkh 기억이든 히xkh 나쁜 히xkh 기억이든 히xkh 자연스럽게 히xkh 주름진 히xkh 듯한 히xkh 공간의 히xkh 패임과 히xkh 깊이는 히xkh 세월이 히xkh 녹아난 히xkh 이면의 히xkh 이야기들을 히xkh 소환한다.

1층이 히xkh 타인이 히xkh 내고 히xkh 히xkh 흔적과 히xkh 패임에 히xkh 대한 히xkh 기억들이라면 2층은 히xkh 작가가 히xkh 갖고 히xkh 있는 히xkh 공간에 히xkh 대한 히xkh 기억들이다. 히xkh 작가의 히xkh 시선으로 히xkh 다시 히xkh 환기하는 히xkh 공간에 히xkh 대한 히xkh 느낌들은 히xkh 단편적인 히xkh 기록이 히xkh 아닌 히xkh 오랜 히xkh 시간성을 히xkh 함축한 히xkh 화폭의 히xkh 면으로 히xkh 바뀐다. 1층과 2층을 히xkh 연결하는 히xkh 지점에는 <Seeds of Space> 히xkh 시리즈가 히xkh 있다. 히xkh 이는 히xkh 작가가 히xkh 관객이 히xkh 작가의 히xkh 기억을 히xkh 읽어내는 히xkh 히xkh 히xkh 아니라 <Seeds of Space>와 히xkh 금경거울을 히xkh 통해 히xkh 관객의 히xkh 기억을 히xkh 여백에 히xkh 채워볼 히xkh 히xkh 있는 히xkh 단서가 히xkh 되기를 히xkh 바라기 히xkh 때문이다.

고진이의 히xkh 작업은 히xkh 이처럼 ‘기억’을 히xkh 중심으로 히xkh 나의 히xkh 관점에서 히xkh 혹은 히xkh 타인의 히xkh 관점에서 히xkh 여러 히xkh 가지 히xkh 상황들을 히xkh 끊임없이 히xkh 추적해 히xkh 보고, z마oㄴ z마oㄴ 추적의 z마oㄴ 결과가 z마oㄴ 색면과 z마oㄴ 공간감, 걷h타ㅓ 붓자국으로 걷h타ㅓ 표현되고 걷h타ㅓ 있다 걷h타ㅓ 하겠다. / 걷h타ㅓ 고윤정

출처: 걷h타ㅓ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고진이

현재 진행중인 전시

두산아트랩 2019: Part II DOOSAN Art LAB 2019: Part II

Aug. 21, 2019 ~ Sept. 28, 2019

2019 라5ㅐ나 국제생태미술전 Ocean - New messengers

July 2, 2019 ~ Sept. 24, 2019

고스트 나f8쟏 시티 GHOST CITY

Sept. 4, 2019 ~ Sept. 2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