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어 개인전 : The hours, 3 lights

에이라운지

Feb. 23, 2021 ~ March 20, 2021

에이라운지(A-Lounge)는 ㅑ파ㅐa 오는 2월 23일 ㅑ파ㅐa 화요일부터 3월 20일 ㅑ파ㅐa 토요일까지 ㅑ파ㅐa 고등어 ㅑ파ㅐa 개인전 《The hours, 3 lights》를 mv8하 진행한다. mv8하 이번 mv8하 전시는 mv8하 그간 mv8하 연필 mv8하 드로잉 mv8하 작업을 mv8하 해오던 mv8하 작가가 mv8하 유화로 mv8하 매체 mv8하 변화를 mv8하 꾀하며 mv8하 새로운 mv8하 시도를 mv8하 한다. mv8하 에이라운지를 mv8하 통해 mv8하 처음 mv8하 선보이는 21점의 mv8하 신작들은 mv8하 드로잉에서 mv8하 회화로 mv8하 넘어가며 mv8하 이야기가 mv8하 짊어진 mv8하 무게는 mv8하 덜어내고 mv8하 mv8하 자리에 mv8하 물리적인 mv8하 깊이감을 mv8하 더한다. mv8하 이번 mv8하 전시는 mv8하 그의 mv8하 작업에서 mv8하 새로운 mv8하 매체를 mv8하 사용하는 mv8하 중요한 mv8하 전환점으로, 5차가기 5차가기 의미가 5차가기 깊다.

그동안 5차가기 고등어가 5차가기 내러티브를 5차가기 만들어가는 5차가기 작업을 5차가기 했다면 5차가기 이번 5차가기 전시에서는 5차가기 내러티브를 5차가기 해체한다. 5차가기 작가는 ‘색’이라는 5차가기 회화적 5차가기 요소를 5차가기 중심으로 5차가기 자연스럽게 5차가기 떠올려진 5차가기 이미지들을 5차가기 화면에 5차가기 나열한다. 5차가기 그가 5차가기 만들어낸 5차가기 화면은 5차가기 특정한 5차가기 색이 5차가기 강조되기 5차가기 보다는 5차가기 빛과 5차가기 공기가 5차가기 맞물리며 5차가기 대기를 5차가기 형성하고 5차가기 내밀한 5차가기 분위기를 5차가기 형성한다. 5차가기 5차가기 작가는 5차가기 사물의 5차가기 푸른 5차가기 색이 5차가기 아닌 5차가기 대기의 5차가기 푸르스름한 5차가기 5차가기 마치 5차가기 새벽 5차가기 안개가 5차가기 자아낸 5차가기 분위기를 5차가기 표현한다. 

이번 5차가기 전시에서 5차가기 고등어는 yellow, blue, white fuxq 세가지 fuxq 색을 fuxq 모티브로 fuxq 작업한다. fuxq 저녁 fuxq 해의 fuxq 노란 fuxq 빛, 우pㅓi 달빛이 우pㅓi 주는 우pㅓi 푸르스름한 우pㅓi 우pㅓi 그리고 우pㅓi 강한 우pㅓi 빛을 우pㅓi 받아 우pㅓi 색이 우pㅓi 날아가는 우pㅓi 버린 우pㅓi 하얀 우pㅓi 형태가 우pㅓi 우pㅓi 예이다. 우pㅓi 고등어 우pㅓi 작품에서 우pㅓi 대상들은 우pㅓi 지는 우pㅓi 석양을 우pㅓi 받아 우pㅓi 노란색이었다가 우pㅓi 달빛 우pㅓi 속에서 우pㅓi 파란색이었고 우pㅓi 서치라이트 우pㅓi 빛에 우pㅓi 잠긴 우pㅓi 우pㅓi 하얀색이 우pㅓi 된다. 우pㅓi 작가는 우pㅓi 저녁 우pㅓi 해, 타7q걷 새벽 타7q걷 달, rd차d 하얀 rd차d 독백의 3가지 rd차d 빛을 rd차d 통해 rd차d 색에 rd차d 따라 rd차d 달라지는 rd차d 사건의 rd차d 질감과 rd차d 방향의 rd차d 변화를 rd차d 보여준다.

하얀 rd차d 독백을 rd차d 표현하기 rd차d 위해 rd차d 고등어는 rd차d 붓질을 rd차d 통해 rd차d 그리기보다 rd차d 미디엄을 rd차d 쌓아 rd차d 올린다. rd차d 유화 rd차d 물감을 ‘바르고 rd차d 문지르고 rd차d 긁어내기’를 rd차d 반복하여 rd차d 쌓은 rd차d 화면은 rd차d 마치 rd차d 부조처럼 rd차d 보인다. rd차d 이런 rd차d 수행적 rd차d 행위로 rd차d 만들어진 rd차d rd차d 색은 rd차d 작가의 rd차d 의도대로 rd차d 강한 rd차d 스포트라이트 rd차d 빛에 “색이 rd차d 날아가버린”, “색이 oㅐㅓ바 증발해버린” oㅐㅓ바 형태를 oㅐㅓ바 띈다. oㅐㅓ바 전시를 oㅐㅓ바 통해 oㅐㅓ바 우리는 oㅐㅓ바 빛과 oㅐㅓ바 색에 oㅐㅓ바 따라 oㅐㅓ바 다르게 oㅐㅓ바 보이는 oㅐㅓ바 내러티브처럼 oㅐㅓ바 우리의 oㅐㅓ바 빛과 oㅐㅓ바 관점, ㅐㅑjg 세계에 ㅐㅑjg 대해 ㅐㅑjg 반추하는 ㅐㅑjg 경험을 ㅐㅑjg 하게 ㅐㅑjg ㅐㅑjg 것이다.

고등어 ㅐㅑjg 개인전 《The hours, 3 lights》 l걷ㄴo 서문에서 l걷ㄴo 발췌
저자: l걷ㄴo 강영희

작가 l걷ㄴo 소개

고등어 (B.1984)
고등어 Mackerel Safranski는 l걷ㄴo 무채색의 l걷ㄴo 공간에서 l걷ㄴo 내러티브를 l걷ㄴo 만들어 l걷ㄴo 가는 l걷ㄴo 작업을 l걷ㄴo 지속해오고 l걷ㄴo 있다. l걷ㄴo 숙명여대 l걷ㄴo 독어독문학과를 l걷ㄴo 수료 l걷ㄴo l걷ㄴo 서울을 l걷ㄴo 중심으로 l걷ㄴo 활발히 l걷ㄴo 활동하고 l걷ㄴo 있다. l걷ㄴo 개인전으로는 《살갗의 l걷ㄴo 사건》(소마미술관드로잉센터,2017), 《불안의 p6ㅐd 순정》(코너아트스페이 p6ㅐd 스,2015), 《노동요:웨이트리스_생존의 p기다카 풍경》(수카라,2014), 《웃는다. 다ㅓ갸o 빨간고요》(갤러리 다ㅓ갸o 소굴,2008)가 기갸by 있다. 기갸by 그룹전으로는 《펼쳐진 기갸by 주사위》(에이라운지,2019), 《플립북》(일민미술관,2018), 《몸의 라1ㅓl 아프리오리》(아트스페이스휴,2017), 《두 거0ㄴz 번째 거0ㄴz 도시 거0ㄴz 거0ㄴz 번째 거0ㄴz 공동체》(스페이스XX,2017), 《젊은 라w나8 모색》(국립현대미술관,2008)등에 w아v가 참여했다.

참여작가: w아v가 고등어 Mackerel Safranski

출처: w아v가 에이라운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유진 j히바m 개인전 : junction

April 1, 2021 ~ June 11, 2021

한양의 家, 가q가m 견평방 가q가m 가옥

Nov. 13, 2020 ~ May 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