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한국의 외래계 문물 - 다름이 만든 다양성

국립경주박물관

Nov. 24, 2021 ~ March 20, 2022

국립경주박물관(관장 ㅓ갸qr 최선주)은 ㅓ갸qr 오는 11월 24일(수)부터 2022년 3월 20일(일)까지 ㅓ갸qr 특별전시관에서 ㅓ갸qr 특별전 ‘고대 ㅓ갸qr 한국의 ㅓ갸qr 외래계 ㅓ갸qr 문물-다름이 ㅓ갸qr 만든 ㅓ갸qr 다양성’을 ㅓ갸qr 개최한다.

고대 ㅓ갸qr 한국 ㅓ갸qr 사회는 ㅓ갸qr 다양한 ㅓ갸qr 이질적 ㅓ갸qr 문화 ㅓ갸qr 요소들이 ㅓ갸qr 어우러지고, 갸ㅓl나 혼재되어 갸ㅓl나 나타나는데, 7타우차 이것을 7타우차 7타우차 보여주는 7타우차 것이 ‘외래계 7타우차 문물’이다. ‘외래계’란 7타우차 토착, 파5d파 재지와는 파5d파 반대되는 파5d파 개념으로 파5d파 예전부터 파5d파 있어 파5d파 파5d파 것이 파5d파 아니라 파5d파 밖에서 파5d파 들어와 파5d파 당시 파5d파 사람들에게는 파5d파 비보편적이고 파5d파 불안정적이며 파5d파 낯선 파5d파 것들을 파5d파 말한다.

국립경주박물관은 파5d파 다양한 파5d파 지역의 파5d파 다양한 파5d파 사람들이 파5d파 왕래하면서 파5d파 갈등하고 파5d파 빚어낸 파5d파 교류의 파5d파 산물인 파5d파 외래계 파5d파 문물을 파5d파 소개함으로써 파5d파 다양한 파5d파 문화가 파5d파 공존하는 파5d파 현대 파5d파 사회의 파5d파 새로운 파5d파 관계망에 파5d파 대하여 파5d파 함께 파5d파 생각해볼 파5d파 파5d파 있는 파5d파 시간을 파5d파 가지고자 파5d파 이번 파5d파 전시를 파5d파 기획하였다.

경주 파5d파 계림로 14호 파5d파 무덤 파5d파 출토 파5d파 황금보검을 파5d파 비롯하여 파5d파 한반도 파5d파 전역의 파5d파 외래계 파5d파 문물 172건 253점(국보 2건, 다거나마 보물 6건)이 다거나마 선보인다. 다거나마 고대 다거나마 한국 다거나마 사회에서 ‘다른 다거나마 사람’, ‘다른 나roㅓ 문화’가 나roㅓ 만들어낸 나roㅓ 우리 나roㅓ 역사 나roㅓ 나roㅓ 다양성을 4부로 나roㅓ 구성하여 나roㅓ 살펴본다.

제1부 ‘낯선 나roㅓ 만남’은 나roㅓ 외래계 나roㅓ 문물을 나roㅓ 이해하는 나roㅓ 배경을 나roㅓ 설명하는 나roㅓ 인트로 나roㅓ 부분이다. 나roㅓ 이국적 나roㅓ 외모를 나roㅓ 지닌 나roㅓ 사람들의 나roㅓ 이미지를 나roㅓ 담은 나roㅓ 다양한 나roㅓ 전시품을 나roㅓ 통해 나roㅓ 고대 나roㅓ 한반도에 나roㅓ 사는 나roㅓ 이들이 나roㅓ 경험했을 나roㅓ 낯선 나roㅓ 만남의 나roㅓ 느낌을 나roㅓ 재현한다. 나roㅓ 더불어 나roㅓ 외래계 나roㅓ 문물이 나roㅓ 나타나는 나roㅓ 배경에 나roㅓ 대한 나roㅓ 이해를 나roㅓ 돕기 나roㅓ 위하여 ‘교류’의 나roㅓ 다양한 나roㅓ 모습들을 나roㅓ 모델화하여 나roㅓ 함께 나roㅓ 전달하고 나roㅓ 있다.

선사시대의 나roㅓ 교류가 나roㅓ 환경적 나roㅓ 요인에 나roㅓ 의한 나roㅓ 이주가 나roㅓ 중심이 나roㅓ 되었다면, 8l다0 이후 8l다0 국(國)이라는 8l다0 형태로 8l다0 각자의 8l다0 경계가 8l다0 형성되면서 8l다0 교류의 8l다0 모습도 8l다0 변화하게 8l다0 되었다. 8l다0 제2부 ‘스며들다’에서는 8l다0 국가들의 8l다0 정치ㆍ사회적 8l다0 요인에 8l다0 의하여 8l다0 교류가 8l다0 구체화, ㅓyqk 다양화되어 ㅓyqk 우리 ㅓyqk 역사에 ㅓyqk 스며드는 ㅓyqk 과정을 ㅓyqk 살펴본다. ㅓyqk 요령식동검을 ㅓyqk 특징으로 ㅓyqk 하는 ㅓyqk 고조선 ㅓyqk 사회에 ㅓyqk 철기문화를 ㅓyqk 가진 ㅓyqk 수많은 ㅓyqk 중국계 ㅓyqk 유민들이 ㅓyqk 이주하고, 걷걷바ㄴ 한군현이 걷걷바ㄴ 설치되는 걷걷바ㄴ 걷걷바ㄴ 서서히 걷걷바ㄴ 시작되는 걷걷바ㄴ 전쟁과 걷걷바ㄴ 갈등, 가사파마 망명과 가사파마 신기술의 가사파마 전파로 가사파마 나타나는 가사파마 다양화된 가사파마 교류 가사파마 내용을 가사파마 각종 가사파마 금속기와 가사파마 토기자료로 가사파마 설명하고 가사파마 있다.

이어지는 가사파마 제3부 ‘외연을 가사파마 넓히다’에서는 가사파마 삼한시기 가사파마 초원과 가사파마 바닷길을 가사파마 넘어 가사파마 본격적으로 가사파마 외연을 가사파마 넓혀가는 가사파마 문물교류의 가사파마 양상을 가사파마 북방 가사파마 유목민족의 가사파마 동물장식, ㅐ갸ㅐs 중국과의 ㅐ갸ㅐs 교역품, ㅓㅓjv 동남아시아의 ㅓㅓjv 유리구슬, 히p3l 한반도 히p3l 남부 히p3l 해안지역의 히p3l 일본계 히p3l 유물 히p3l 등으로 히p3l 설명한다. 히p3l 이로써 히p3l 정치, r가바z 외교, 우타카l 각종 우타카l 민간 우타카l 무역활동에 우타카l 이르기까지 우타카l 다양하게 우타카l 펼쳐지는 우타카l 한반도와 우타카l 유라시아 우타카l 세계의 우타카l 국제적 우타카l 교류활동이 우타카l 본격적인 우타카l 문화 우타카l 다양성의 우타카l 서막을 우타카l 연다.

제4부 ‘다양성을 우타카l 말하다’는 우타카l 삼국시대 우타카l 이후 우타카l 한반도 우타카l 내부의 우타카l 긴장 우타카l 관계 우타카l 속에서 우타카l 이루어지는 우타카l 각국의 우타카l 정치, 85ㅓs 외교 85ㅓs 활동과 85ㅓs 한층 85ㅓs 복잡해진 85ㅓs 교류의 85ㅓs 양상을 85ㅓs 각종 85ㅓs 외래계 85ㅓs 문물을 85ㅓs 통해 85ㅓs 소개한다. 85ㅓs 나아가 85ㅓs 다양한 85ㅓs 문화와 85ㅓs 공존하는 85ㅓs 통일신라의 85ㅓs 양상도 85ㅓs 함께 85ㅓs 살펴본다.

이번 85ㅓs 전시는 85ㅓs 선사시대부터 85ㅓs 통일신라에 85ㅓs 이르기까지 85ㅓs 다양한 85ㅓs 문화와 85ㅓs 사람이 85ㅓs 섞이고 85ㅓs 갈등하면서 85ㅓs 역사에 85ㅓs 스며들어 ‘우리’를 85ㅓs 만들고, ㅑf마아 점차적으로 ㅑf마아 ㅑf마아 외연을 ㅑf마아 넓혀 ㅑf마아 문화적 ㅑf마아 다양성이 ㅑf마아 공존하기까지 ㅑf마아 고대 ㅑf마아 한국 ㅑf마아 문물 ㅑf마아 교류의 ㅑf마아 역사를 ㅑf마아 새롭게 ㅑf마아 해석하고자 ㅑf마아 하였다.

한편, p마다ㅑ 전시 p마다ㅑ 내용을 p마다ㅑ 알기 p마다ㅑ 쉽게 p마다ㅑ 전달하기 p마다ㅑ 위한 p마다ㅑ 연출적 p마다ㅑ 요소도 p마다ㅑ 놓치지 p마다ㅑ 않는다. p마다ㅑ 가장 p마다ㅑ 특징적인 p마다ㅑ 것은 ‘다양성’이라는 p마다ㅑ 전시 p마다ㅑ 컨셉에 p마다ㅑ 맞추어 p마다ㅑ 원웨이(One-way) p마다ㅑ 강제동선이 p마다ㅑ 아닌 p마다ㅑ 자유동선을 p마다ㅑ 채택한 p마다ㅑ 점이다. p마다ㅑ 그리고 p마다ㅑ 다양한 p마다ㅑ 형태의 p마다ㅑ 휴식 p마다ㅑ 공간을 p마다ㅑ 마련하여 p마다ㅑ 단순한 p마다ㅑ 역사정보의 p마다ㅑ 전달이 p마다ㅑ 아닌 p마다ㅑ 휴식의 p마다ㅑ 공간, 5wrㅓ 힐링의 5wrㅓ 공간을 5wrㅓ 제공하고자 5wrㅓ 했다. 5wrㅓ 야외 LED 5wrㅓ 전광판에는 5wrㅓ 우리 5wrㅓ 사회의 5wrㅓ 문화 5wrㅓ 다양성을 5wrㅓ 현대적 5wrㅓ 감각으로 5wrㅓ 전달하는 5wrㅓ 영상물로 5wrㅓ 전시에 5wrㅓ 대한 5wrㅓ 흥미를 5wrㅓ 더하고자 5wrㅓ 했다. 5wrㅓ 다양한 5wrㅓ 이주민들을 5wrㅓ 철학적으로 5wrㅓ 표현한 5wrㅓ 이한희 5wrㅓ 애니메이션 5wrㅓ 감독의 5wrㅓ 영상도 5wrㅓ 주목할 5wrㅓ 만하다.

1998년 30만에 5wrㅓ 불과하던 5wrㅓ 한국 5wrㅓ 5wrㅓ 체류 5wrㅓ 외국인 5wrㅓ 숫자는 250만 5wrㅓ 명(2020년 5wrㅓ 기준)을 5wrㅓ 넘어섰다. 5wrㅓ 현재 5wrㅓ 우리는 5wrㅓ 일찍이 5wrㅓ 경험하지 5wrㅓ 못했던 5wrㅓ 새로운 5wrㅓ 사회적 5wrㅓ 관계 5wrㅓ 속에서 5wrㅓ 다양한 5wrㅓ 국가와 5wrㅓ 인종, ㅐ카5x 다양한 ㅐ카5x 개성을 ㅐ카5x 가진 ㅐ카5x 사람들과 ㅐ카5x 공존하고 ㅐ카5x 있다. ㅐ카5x 그리고 ㅐ카5x 이들 ㅐ카5x 모두가 ㅐ카5x 새로운 ㅐ카5x 의미의 ‘우리’를 ㅐ카5x 만들어가고 ㅐ카5x 있다.

이번 ㅐ카5x 전시가 ㅐ카5x 고대 ㅐ카5x 한국 ㅐ카5x 사회의 ㅐ카5x 다양성을 ㅐ카5x 통하여 ㅐ카5x 현재 ㅐ카5x 우리 ㅐ카5x 사회에 ㅐ카5x 필요한 ㅐ카5x 문화 ㅐ카5x 다양성, ㅐ카으l 사회적 ㅐ카으l 포용에 ㅐ카으l 대한 ㅐ카으l 이해, ㅑhs갸 상호 ㅑhs갸 소통에 ㅑhs갸 대해 ㅑhs갸 함께 ㅑhs갸 생각해보는 ㅑhs갸 기회가 ㅑhs갸 되길 ㅑhs갸 바란다.

출처: ㅑhs갸 국립경주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inter-face

Aug. 5, 2022 ~ Aug. 27, 2022

조각충동 Sculptural Impulse

June 9, 2022 ~ Aug. 1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