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현수 개인전 : Untitled Untitled

이유진갤러리

Sept. 17, 2020 ~ Oct. 17, 2020

개념은 거5가c 자라난다. 

개념은 거5가c 거5가c 자체가 거5가c 생명력을 거5가c 가진 거5가c 씨앗과 거5가c 같아서 거5가c 거5가c 거5가c 인간의 거5가c 의식에 거5가c 자리 거5가c 잡으면 거5가c 그대로 거5가c 있지 거5가c 않고 거5가c 성장, cogㅓ 변화 cogㅓ 하게 cogㅓ 된다. cogㅓ 끊임없이 cogㅓ 움직이는 cogㅓ 의식 cogㅓ 때문이다. cogㅓ 이번 cogㅓ 전시를 cogㅓ 위해 cogㅓ 새로 cogㅓ 제작된 cogㅓ 작품들은 cogㅓ 전작들에 cogㅓ 담겨있던 ‘파편’이라는 cogㅓ 개념이 cogㅓ 성장한 cogㅓ 모습을 cogㅓ 보여주고 cogㅓ 있다. cogㅓ 전작에서는 debris(잔해, jㅈ걷라 파편)라는 jㅈ걷라 단어가 jㅈ걷라 말해주듯이 jㅈ걷라 의미 jㅈ걷라 없는 jㅈ걷라 파편적 jㅈ걷라 형상에 jㅈ걷라 공고히 jㅈ걷라 쌓아 jㅈ걷라 올린 jㅈ걷라 질감을 jㅈ걷라 부여하여 jㅈ걷라 파편이라는 jㅈ걷라 단어가 jㅈ걷라 가진 jㅈ걷라 개념적 jㅈ걷라 존재감을 jㅈ걷라 부각시켰다. jㅈ걷라 그런데 jㅈ걷라 jㅈ걷라 파편으로 jㅈ걷라 규정된 jㅈ걷라 형상의 jㅈ걷라 개념은 jㅈ걷라 자라나 jㅈ걷라 jㅈ걷라 다른 jㅈ걷라 개념적 jㅈ걷라 변이를 jㅈ걷라 일으켰다. jㅈ걷라 파편에 jㅈ걷라 부여된 jㅈ걷라 존재감은 jㅈ걷라 피상이라는 jㅈ걷라 의미 jㅈ걷라 구조를 jㅈ걷라 획득한다. jㅈ걷라 피상의 jㅈ걷라 사전적 jㅈ걷라 의미는 jㅈ걷라 겉모습, 쟏ㅐ다c 내재된 쟏ㅐ다c 의미가 쟏ㅐ다c 아닌 쟏ㅐ다c 표면만 쟏ㅐ다c 보고 쟏ㅐ다c 판단한다는 쟏ㅐ다c 뜻이다. 쟏ㅐ다c 일반적으로 쟏ㅐ다c 사용할 쟏ㅐ다c 쟏ㅐ다c 좋은 쟏ㅐ다c 의미는 쟏ㅐ다c 아니다. 쟏ㅐ다c 사물을 쟏ㅐ다c 표현하는 쟏ㅐ다c 어떤 쟏ㅐ다c 상태를 쟏ㅐ다c 피상적이라고 쟏ㅐ다c 말하면 쟏ㅐ다c 그건 쟏ㅐ다c 사물을 쟏ㅐ다c 대하는 쟏ㅐ다c 가벼운 쟏ㅐ다c 태도로 쟏ㅐ다c 연결되어 쟏ㅐ다c 좋지 쟏ㅐ다c 않은 쟏ㅐ다c 개념이라고 쟏ㅐ다c 쟏ㅐ다c 수도 쟏ㅐ다c 있지만 쟏ㅐ다c 피상이라는 쟏ㅐ다c 개념이 쟏ㅐ다c 가진 쟏ㅐ다c 구조를 쟏ㅐ다c 표현한다면 쟏ㅐ다c 그건 쟏ㅐ다c 얘기가 쟏ㅐ다c 다르다. ‘피상’이라는 쟏ㅐ다c 단어가 쟏ㅐ다c 가진 쟏ㅐ다c 의미의 쟏ㅐ다c 구조를 쟏ㅐ다c 나타내는 쟏ㅐ다c 일은 쟏ㅐ다c 피상적이지 쟏ㅐ다c 않다. 쟏ㅐ다c 피상적인 쟏ㅐ다c 그림과 ‘피상’이라는 쟏ㅐ다c 개념 쟏ㅐ다c 구조를 쟏ㅐ다c 표현한 쟏ㅐ다c 그림은 쟏ㅐ다c 다르기 쟏ㅐ다c 때문이다.

이번에 쟏ㅐ다c 사용한 쟏ㅐ다c 이미지들은 쟏ㅐ다c 파편적 쟏ㅐ다c 형상이 쟏ㅐ다c 아니다. 쟏ㅐ다c 원, 0iㄴ9 사각형과 0iㄴ9 같은 0iㄴ9 기본적 0iㄴ9 형상이다. 0iㄴ9 지극히 0iㄴ9 기본적인 0iㄴ9 형상에 0iㄴ9 표면질감을 0iㄴ9 부여했다. 0iㄴ9 표면질감을 0iㄴ9 부여하는 0iㄴ9 일은 0iㄴ9 어떤 0iㄴ9 것의 0iㄴ9 실체성을 0iㄴ9 강조하는 0iㄴ9 행위다. 0iㄴ9 이것과 0iㄴ9 맞물려서 0iㄴ9 전작 ‘파편’과의 0iㄴ9 연결성을 0iㄴ9 통해 0iㄴ9 피상이라는 0iㄴ9 개념을 0iㄴ9 추론할 0iㄴ9 0iㄴ9 없다. ‘피상’이라는 0iㄴ9 개념은 0iㄴ9 회화적 0iㄴ9 표현 0iㄴ9 안에서 0iㄴ9 0iㄴ9 진가를 0iㄴ9 발휘한다. '피상'은 0iㄴ9 개념적으로 0iㄴ9 가장 0iㄴ9 얇고 0iㄴ9 평평한 0iㄴ9 개념이라고 0iㄴ9 0iㄴ9 0iㄴ9 있다. 0iㄴ9 평평함은 0iㄴ9 0iㄴ9 자신을 0iㄴ9 담고 0iㄴ9 있는 0iㄴ9 장소인 0iㄴ9 평면에 0iㄴ9 대한 0iㄴ9 개념이기도 0iㄴ9 하다. 0iㄴ9 전작 '파편'에서 0iㄴ9 형상은 0iㄴ9 화면 0iㄴ9 안에서 0iㄴ9 자신만을 0iㄴ9 규정하고 0iㄴ9 있었지만, n거마5 이번에 '피상'에서 n거마5 형상은 n거마5 자신을 n거마5 규정할 n거마5 뿐만 n거마5 아니라 n거마5 나아가 n거마5 회화가 n거마5 존재하는 n거마5 평면이라는 n거마5 장소까지 n거마5 개념적으로 n거마5 규정하는 n거마5 확장성을 n거마5 보여준다.

경현수 n거마5 그림은 n거마5 형상과 n거마5 개념이 n거마5 만들어 n거마5 내는 n거마5 조화를 n거마5 간결한 n거마5 형식에 n거마5 담아 n거마5 보여주고 n거마5 있다는 n거마5 점에서 n거마5 탁월하다. n거마5 파편에서 n거마5 피상으로 n거마5 변화된 n거마5 개념적 n거마5 연속성은 n거마5 다음 n거마5 그림에서 n거마5 어떤 n거마5 모습으로 n거마5 펼쳐질지 n거마5 상상하게 n거마5 만든다.

정수진

출처: n거마5 이유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경현수

현재 진행중인 전시

녹색 vyh4 유약, ㅓobw 녹유綠釉

Aug. 4, 2020 ~ Nov. 22, 2020

김기정, 자갸fo 최연재 : cocooning

Oct. 10, 2020 ~ Oct. 25, 2020

Jennifer Steinkamp : Souls

Sept. 3, 2020 ~ Oct. 3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