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회화

이안아트스페이스

Jan. 19, 2021 ~ Feb. 23, 2021

지난 sㅐy기 한해 sㅐy기 우리는 sㅐy기 누구도 sㅐy기 예상하지 sㅐy기 못했던 sㅐy기 상황에 sㅐy기 놓였고 sㅐy기 sㅐy기 어느 sㅐy기 때보다 sㅐy기 힘든 sㅐy기 시기를 sㅐy기 보냈다. sㅐy기 불빛 sㅐy기 sㅐy기 sㅐy기 보이지 sㅐy기 않는 sㅐy기 어둡고 sㅐy기 sㅐy기 터널을 sㅐy기 마주한 sㅐy기 것과 sㅐy기 같은 sㅐy기 거대한 sㅐy기 공포감 sㅐy기 속에서 sㅐy기 포기하지 sㅐy기 않고 sㅐy기 터널 sㅐy기 끝을 sㅐy기 향해 sㅐy기 끊임없이 sㅐy기 걸어나간 sㅐy기 sㅐy기 해였다. sㅐy기 일년이 sㅐy기 지난 sㅐy기 지금도 sㅐy기 sㅐy기 끝이 sㅐy기 선명하게 sㅐy기 보이지는 sㅐy기 않지만 sㅐy기 끝이 sㅐy기 분명 sㅐy기 존재할 sㅐy기 것이라는 sㅐy기 믿음을 sㅐy기 갖고 sㅐy기 우리는 sㅐy기 오늘도 sㅐy기 묵묵히 sㅐy기 걸어나간다. sㅐy기 sㅐy기 상황을 sㅐy기 sㅐy기 벗어날 sㅐy기 sㅐy기 있을 sㅐy기 거라는 sㅐy기 희망을 sㅐy기 전달하고자 sㅐy기 이안아트스페이스에서는 2021년 sㅐy기 상반기 sㅐy기 sㅐy기 전시로 ‘검은 sㅐy기 회화’展을 sㅐy기 기획하였다. sㅐy기 검은색을 sㅐy기 접했을 sㅐy기 sㅐy기 보편적으로 sㅐy기 느끼게 sㅐy기 되는 sㅐy기 감정이 sㅐy기 있다. sㅐy기 어둡고 sㅐy기 무서운, 바x으u 바x으u 상황에 바x으u 비유하기에 바x으u 적합한 바x으u 색상이다. 바x으u 그러나 바x으u 검은 바x으u 바x으u 안에는 바x으u 검은 바x으u 색만 바x으u 있는 바x으u 것이 바x으u 아니다. 바x으u 검기 바x으u 때문에 바x으u 오히려 바x으u 반짝이며 바x으u 빛나는 바x으u 부분도 바x으u 있고, 9fiㄴ 검은 9fiㄴ 9fiㄴ 속의 9fiㄴ 밝음이 9fiㄴ 있다. 9fiㄴ 강유정, m2히4 김소정, j우하o 김유진, ㅓ갸ㅓ라 박주영, iㅐo으 박해빈 iㅐo으 총 5명의 iㅐo으 작가가 iㅐo으 전달하는 iㅐo으 검은 iㅐo으 색도 iㅐo으 하나의 iㅐo으 감정만을 iㅐo으 불러일으키는 iㅐo으 것은 iㅐo으 아니다. iㅐo으 강유정은 iㅐo으 산, 다ㅈㅓy 바다, ㅓo거d 물, yq거a yq거a yq거a 우리 yq거a 주변의 yq거a 풍경을 yq거a 무채색으로 yq거a 화폭에 yq거a 표현하는 yq거a 작가이다. yq거a 자연의 yq거a 움직임은 yq거a 느리지만 yq거a 끊임없듯 yq거a 작가는 yq거a yq거a 움직임들을 yq거a 담아냄으로써 yq거a 삶의 yq거a 순환과 yq거a 반복됨을 yq거a 표현해나간다. yq거a yq거a 앞에 yq거a 놓인 yq거a 자연은 yq거a yq거a 순간에 yq거a 형성되는 yq거a 것이 yq거a 아닌 yq거a 내면에 yq거a 깊은 yq거a 이야기와 yq거a 역사가 yq거a 숨어있듯 yq거a 그녀의 yq거a 작업에서도 yq거a yq거a 깊이가 yq거a 고스란히 yq거a 느껴진다.

김유진은 yq거a 취미로 yq거a 시작하여 yq거a 꾸준히 yq거a 해오고 yq거a 있는 yq거a 피아노연주를 yq거a 통해 yq거a 습득된 yq거a 추상적 yq거a 균형감각을 yq거a 자신만의 yq거a 조형언어로 yq거a 구축하고 yq거a 긴장과 yq거a 이완이라는 yq거a 음악적 yq거a 요소를 yq거a 시각적으로 yq거a 표현해나간다. yq거a 그녀의 yq거a 작품은 yq거a 관람객으로 yq거a 하여금 yq거a 시각과 yq거a 청각의 yq거a 자극을 yq거a 동시에 yq거a 경험하게 yq거a 해준다. yq거a 음악을 yq거a 통해 yq거a 균형감각의 yq거a 중요성을 yq거a 깨닫고 yq거a 이를 yq거a 시각적 yq거a 형태로 yq거a 표현한 yq거a 작가는 yq거a 우리의 yq거a 일상에서 yq거a 발생하는 yq거a 다양한 yq거a 부정적인 yq거a 상황, o0ㅓㅑ 갈등 o0ㅓㅑ 등을 o0ㅓㅑ 음악적 o0ㅓㅑ 균형감각으로 o0ㅓㅑ 풀어나가기를 o0ㅓㅑ 희망한다.

김소정의 o0ㅓㅑ 작품은 o0ㅓㅑ 특정 o0ㅓㅑ 사물 o0ㅓㅑ 혹은 o0ㅓㅑ 상황 o0ㅓㅑ 등을 o0ㅓㅑ 응시함과 o0ㅓㅑ 동시에 o0ㅓㅑ 시작된다. o0ㅓㅑ 우리 o0ㅓㅑ 눈에는 o0ㅓㅑ 하루에도 o0ㅓㅑ o0ㅓㅑ o0ㅓㅑ 없을 o0ㅓㅑ 정도로 o0ㅓㅑ 다양한 o0ㅓㅑ 것들이 o0ㅓㅑ 담기게 o0ㅓㅑ 된다. o0ㅓㅑ 응시한다는 o0ㅓㅑ 것은 o0ㅓㅑ 눈길을 o0ㅓㅑ 모아 o0ㅓㅑ o0ㅓㅑ 곳을 o0ㅓㅑ 똑바로 o0ㅓㅑ 바라본다는 o0ㅓㅑ 것으로 o0ㅓㅑ 단순히 o0ㅓㅑ 우리의 o0ㅓㅑ 망막에 o0ㅓㅑ 형상들이 o0ㅓㅑ 맺힘과 o0ㅓㅑ 동시에 o0ㅓㅑ 다른 o0ㅓㅑ 형상들이 o0ㅓㅑ 눈에 o0ㅓㅑ 들어오는 o0ㅓㅑ 것과는 o0ㅓㅑ o0ㅓㅑ 차이가 o0ㅓㅑ 있다. o0ㅓㅑ 작가는 o0ㅓㅑ 응시하는 o0ㅓㅑ 행위를 o0ㅓㅑ 토대로 o0ㅓㅑ 수집된 o0ㅓㅑ 매체를 o0ㅓㅑ 작품 o0ㅓㅑ 속에 o0ㅓㅑ 기록해나간다.

박주영은 o0ㅓㅑ 세밀한 o0ㅓㅑ 획을 o0ㅓㅑ 통해 o0ㅓㅑ 풍경을 o0ㅓㅑ 담아낸다. o0ㅓㅑ 자신의 o0ㅓㅑ o0ㅓㅑ 감각을 o0ㅓㅑ 일깨워 o0ㅓㅑ 풍경의 o0ㅓㅑ 잔상으로부터 o0ㅓㅑ 펼쳐지는 o0ㅓㅑ 심상을 o0ㅓㅑ 표현한다. o0ㅓㅑ 분명 o0ㅓㅑ 존재하지만 o0ㅓㅑ 뚜렷하게 o0ㅓㅑ 형상을 o0ㅓㅑ 표현할 o0ㅓㅑ o0ㅓㅑ 없는 o0ㅓㅑ 대상들이 o0ㅓㅑ 존재한다. o0ㅓㅑ 기압의 o0ㅓㅑ 변화로 o0ㅓㅑ 형성되는 o0ㅓㅑ 바람이라는 o0ㅓㅑ 대상이 o0ㅓㅑ 그러하다. o0ㅓㅑ 작가는 o0ㅓㅑ 바람이 o0ㅓㅑ 불었을 o0ㅓㅑ 때의 o0ㅓㅑ 움직임들을 o0ㅓㅑ 상상하여 o0ㅓㅑ 형상화한다. o0ㅓㅑ 바람에 o0ㅓㅑ 흩날리는 o0ㅓㅑ 듯한 o0ㅓㅑ 획을 o0ㅓㅑ 통해 o0ㅓㅑ 부여된 o0ㅓㅑ 형상은 o0ㅓㅑ 분명 o0ㅓㅑ 평범하고 o0ㅓㅑ 일상적인 o0ㅓㅑ 풍경임에도 o0ㅓㅑ 다르게 o0ㅓㅑ 느껴지는 o0ㅓㅑ 이유는 o0ㅓㅑ 그녀만의 o0ㅓㅑ 상상력이 o0ㅓㅑ 더해졌기 o0ㅓㅑ 때문이다.

박해빈의 o0ㅓㅑ 작품은 o0ㅓㅑ 어둠이 o0ㅓㅑ 짙게 o0ㅓㅑ 깔린 o0ㅓㅑ 모래사장 o0ㅓㅑ 혹은 o0ㅓㅑ 사막을 o0ㅓㅑ 떠오르게 o0ㅓㅑ 한다. o0ㅓㅑ 어둠 o0ㅓㅑ 속에 o0ㅓㅑ 갇혀 o0ㅓㅑ 버린 o0ㅓㅑ o0ㅓㅑ 같은 o0ㅓㅑ 공포와 o0ㅓㅑ 두려움이 o0ㅓㅑ o0ㅓㅑ 몸을 o0ㅓㅑ 감싸오지만 o0ㅓㅑ 시간의 o0ㅓㅑ 흐름과 o0ㅓㅑ 동시에 o0ㅓㅑ o0ㅓㅑ o0ㅓㅑ 없는 o0ㅓㅑ 평온함이 o0ㅓㅑ 느껴진다. o0ㅓㅑ 점점 o0ㅓㅑ o0ㅓㅑ 깊은 o0ㅓㅑ 어둠 o0ㅓㅑ 속에 o0ㅓㅑ 빠져들었는지 o0ㅓㅑ 점차 o0ㅓㅑ 벗어나고 o0ㅓㅑ 있는지 o0ㅓㅑ o0ㅓㅑ 수는 o0ㅓㅑ 없지만 o0ㅓㅑ 분명 o0ㅓㅑ 처음에는 o0ㅓㅑ 보이지 o0ㅓㅑ 않았던 o0ㅓㅑ 주변의 o0ㅓㅑ 희미한 o0ㅓㅑ 불빛들이 o0ㅓㅑ 하나 o0ㅓㅑ 둘씩 o0ㅓㅑ 눈에 o0ㅓㅑ 드리워지게 o0ㅓㅑ 된다. o0ㅓㅑ 작가는 o0ㅓㅑ 작품을 o0ㅓㅑ 통해 o0ㅓㅑ 어둠에서 o0ㅓㅑ 겪을 o0ㅓㅑ o0ㅓㅑ 있는 o0ㅓㅑ 복잡 o0ㅓㅑ 미묘한 o0ㅓㅑ 감정들을 o0ㅓㅑ 느끼게 o0ㅓㅑ 해준다.  

다섯명의 o0ㅓㅑ 작가들의 o0ㅓㅑ 검은 o0ㅓㅑ 작품들로 o0ㅓㅑ 가득 o0ㅓㅑ o0ㅓㅑ 이안아트스페이스에서 o0ㅓㅑ 색을 o0ㅓㅑ 통해 o0ㅓㅑ 느낄 o0ㅓㅑ o0ㅓㅑ 있는 o0ㅓㅑ 감정에 o0ㅓㅑ 대해 o0ㅓㅑ 생각해보고 o0ㅓㅑ 경험해보기를 o0ㅓㅑ 바란다.

참여작가: o0ㅓㅑ 강유정, 자djㅐ 김소정, o나lg 김유진, 마7ㅑb 박주영, ㅐ나우n 박해빈

출처: ㅐ나우n 이안아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전은숙 ㅓ5가파 개인전 : GLITCH SEASON

Feb. 19, 2021 ~ March 14, 2021

엄유정 다tㅐu 개인전 : FEUILLES

Feb. 16, 2021 ~ March 21, 2021

유근택 : 거b기y 시간의 거b기y 피부 Layered Time

Feb. 25, 2021 ~ April 18, 2021

APMA, CHAPTER THREE

Feb. 23, 2021 ~ Aug. 2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