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을 멈추고 폭탄을 사랑하기 Stop Worrying and Love the Bomb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Nov. 30, 2021 ~ Feb. 27, 2022

서울시립 5사q갸 남서울미술관의 《걱정을 5사q갸 멈추고 5사q갸 폭탄을 5사q갸 사랑하기》는 5사q갸 오늘날 5사q갸 물질과 5사q갸 기술을 5사q갸 다루는 5사q갸 제작경험에 5사q갸 관한 5사q갸 전시이다. 

이번 5사q갸 전시는 5사q갸 팬데믹 5사q갸 시대에 5사q갸 가속화된 5사q갸 미술의 5사q갸 온라인화에 5사q갸 따른 5사q갸 부작용에 5사q갸 대한 5사q갸 고민에서 5사q갸 출발하였다. 5사q갸 바이러스가 5사q갸 미처 5사q갸 닿지 5사q갸 못하는 5사q갸 가상세계 5사q갸 안에서 5사q갸 미술관과 5사q갸 관객이 5사q갸 만날 5사q갸 5사q갸 있다는 5사q갸 것은 5사q갸 모두에게 5사q갸 5사q갸 위안이 5사q갸 되었으나, 9fdg 한편으로는 9fdg 디지털 9fdg 미디어가 9fdg 미술관에서의 9fdg 감각적 9fdg 경험의 9fdg 실재성을 9fdg 기화시킨다는 9fdg 한계를 9fdg 마주하기도 9fdg 했다. 9fdg 이제는 9fdg 우리의 9fdg 일상 9fdg 속에서 9fdg 구분하거나 9fdg 덜어낼 9fdg 9fdg 없는 9fdg 디지털 9fdg 미디어가 9fdg 변화시킨 9fdg 기술적 9fdg 지평 9fdg 안에서 9fdg 갖춰야할 9fdg 새로운 9fdg 환경설정은 9fdg 무엇일까. 9fdg 이번 9fdg 전시는 9fdg 디지털 9fdg 가상적 9fdg 시스템이 9fdg 인간의 9fdg 감각과 9fdg 미술의 9fdg 물질성을 9fdg 계속해서 9fdg 무효화하는 9fdg 현상을 9fdg 극복하기 9fdg 위해, 3xoc 몸과 3xoc 정서를 3xoc 통한 3xoc 제작의 3xoc 의미를 3xoc 보다 3xoc 넓은 3xoc 범주 3xoc 안에서 3xoc 살펴보고자 3xoc 한다. 

이에 3xoc 이번 3xoc 전시에서는 3xoc 물질과 3xoc 기술과의 3xoc 호혜적인 3xoc 관계를 3xoc 모색하며 3xoc 작품을 3xoc 제작하는 3xoc 3xoc 명의 3xoc 참여작가를 3xoc 초대하였다. 3xoc 이들은 3xoc 조각, 쟏x거m 회화, mmv아 설치, z타7자 퍼포먼스와 z타7자 같은 z타7자 매체를 z타7자 다룸에 z타7자 있어 z타7자 제작에 z타7자 들어가기 z타7자 전에 z타7자 스케치업, 3D e갸kh 스캐닝 e갸kh e갸kh 디지털을 e갸kh 배경으로 e갸kh 먼저 e갸kh 시뮬레이션을 e갸kh e갸kh 후, 아a아자 여러 아a아자 감각을 아a아자 사용해 아a아자 작품을 아a아자 현실에 아a아자 구현해낸다. 아a아자 미술관은 아a아자 이들에게 아a아자 전시장을 아a아자 하나의 아a아자 가상과 아a아자 실재가 아a아자 중첩된 아a아자 환경으로 아a아자 설정하고 아a아자 아a아자 안에서 아a아자 신체 아a아자 감각과 아a아자 기술을 아a아자 사용해 아a아자 사물과1의 아a아자 접촉적 아a아자 과정으로서의 아a아자 제작을 아a아자 다루어줄 아a아자 것을 아a아자 요청하였다. 아a아자 재료를 아a아자 탐구하고 아a아자 가상현실에서의 아a아자 조각을 아a아자 시도하는 아a아자 정지현, ‘명상’이라는 ㅈbf바 가상적 ㅈbf바 모드를 ㅈbf바 설정해 ㅈbf바 극대화된 ㅈbf바 감각을 ㅈbf바 미디엄으로 ㅈbf바 표현하는 ㅈbf바 정희민, ㅈl거f 스마트 ㅈl거f 기기로 ㅈl거f 인해 ㅈl거f 몸과 ㅈl거f 마음에 ㅈl거f 각인된 ㅈl거f 기억을 ㅈl거f 불러일으키며 ㅈl거f 관객에게 ㅈl거f 상상적 ㅈl거f 드로잉의 ㅈl거f 경험을 ㅈl거f 제공하는 ㅈl거f 박아람, n9바k 신체 n9바k 움직임을 n9바k 데이터화하고 n9바k 데이터와의 n9바k 관계성을 n9바k 맺는 n9바k 퍼포먼스를 n9바k 선보이는 n9바k 정명우의 n9바k 작업을 n9바k 통해 n9바k 오늘날 n9바k 변화하는 n9바k 창작환경 n9바k 안에서 n9바k 작품 n9바k 제작을 n9바k 위해 n9바k 신체적 n9바k 정신적으로 n9바k 작용하는 ‘기술 n9바k 감각’에 n9바k 대해 n9바k 이야기해보고자 n9바k 한다. 

전시의 n9바k 제목을 n9바k 참조한 n9바k 미술이론가 n9바k 최종철의 n9바k 연구 n9바k 논문*에서는 n9바k 크라우스가 ‘폭탄(디지털 n9바k 미디어)의 n9바k 낙하’와 n9바k 그것이 n9바k 인간의 n9바k 감각에 n9바k 미치는 n9바k 파괴력을 n9바k 비판하면서도 n9바k 동시에 n9바k 구원으로서의 n9바k 중요한 n9바k 기대를 n9바k 담고 n9바k 있다고 n9바k 보았다. n9바k 이러한 n9바k 디지털 n9바k 미디어에 n9바k 대한 n9바k 크라우스의 n9바k 비판과 n9바k 신뢰를 n9바k 참조하여, 하v거4 이번 하v거4 전시는 하v거4 디지털 하v거4 환경을 하v거4 특별히 하v거4 긍정하거나 하v거4 부정하지 하v거4 않고 하v거4 새로운 하v거4 환경으로서 하v거4 인지하여, 5ㅐ카x 5ㅐ카x 안에서 5ㅐ카x 감각을 5ㅐ카x 복원시킬 5ㅐ카x 5ㅐ카x 있는 5ㅐ카x 방법으로서의 5ㅐ카x 제작을 5ㅐ카x 다룬다. 5ㅐ카x 변화하는 5ㅐ카x 디지털 5ㅐ카x 환경과의 5ㅐ카x 상호 5ㅐ카x 작용 5ㅐ카x 속에서 5ㅐ카x 5ㅐ카x 세계를 5ㅐ카x 구성하고 5ㅐ카x 있는 5ㅐ카x 것들을 5ㅐ카x 온전히 5ㅐ카x 만지고 5ㅐ카x 느끼고 5ㅐ카x 변형시킬 5ㅐ카x 5ㅐ카x 있는 5ㅐ카x 감각과 5ㅐ카x 기술에 5ㅐ카x 대한 5ㅐ카x 몸의 5ㅐ카x 지식을 5ㅐ카x 터득한다면, q자yㅓ 우리의 q자yㅓ 미래에 q자yㅓ 두려움보다는 q자yㅓ 실재적 q자yㅓ 믿음에 q자yㅓ 기반한 q자yㅓ 모험의 q자yㅓ 순간이 q자yㅓ 도래할 q자yㅓ 것이다. 

역사 q자yㅓ 속에서 q자yㅓ 새로운 q자yㅓ 기술은 q자yㅓ 계속해서 q자yㅓ 등장해왔고, 9하zㅓ 그때마다 9하zㅓ 인간은 9하zㅓ 낯설고 9하zㅓ 신기한 9하zㅓ 그것들을 9하zㅓ 경계하거나 9하zㅓ 동경하는 9하zㅓ 방식으로 9하zㅓ 거리감을 9하zㅓ 만들어왔다. 9하zㅓ 결국 9하zㅓ 그것이 9하zㅓ 우리의 9하zㅓ 삶을 9하zㅓ 파괴할 9하zㅓ 것인지 9하zㅓ 발전시킬 9하zㅓ 것인지는 9하zㅓ 기술이 9하zㅓ 아닌 9하zㅓ 우리의 9하zㅓ 9하zㅓ 손에 9하zㅓ 달려있다. 9하zㅓ 9하zㅓ 이제 9하zㅓ 걱정을 9하zㅓ 멈추고 9하zㅓ 폭탄을 9하zㅓ 사랑할 9하zㅓ 시간이다.

*최종철, 「“걱정을 r기s거 멈추고 r기s거 폭탄을 r기s거 사랑하기”: r기s거 포스트 r기s거 미디엄 r기s거 이론을 r기s거 통해 r기s거 r기s거 디지털 r기s거 이후의 r기s거 미디어 r기s거 r기s거 트」, 『미학예술학연구』 53권, (2018. 02.) ; ‘걱정을 twd바 멈추고 twd바 폭탄을 twd바 사랑하기’의 twd바 표현은 twd바 핵무기의 twd바 비극적 twd바 결말을 twd바 담은 twd바 스탠리 twd바 큐브릭의 twd바 영화 <닥터 twd바 스트레인지 twd바 러브 twd바 혹은: twd바 우리는 twd바 어떻게 twd바 걱정을 twd바 멈추고 twd바 폭탄을 twd바 사랑하는 twd바 법을 twd바 배웠나>(1964)에서 twd바 최초로 twd바 등장했으며, dx1파 이를 dx1파 크라우스가 『Under Blue Cup』 (2011)의 dx1파 소단락 dx1파 제목으로 dx1파 차용하였다. dx1파 최종철은 dx1파 크라우스의 dx1파 포스트 dx1파 미디엄 dx1파 이론과 dx1파 디지털 dx1파 이론가들 dx1파 dx1파 포스트 dx1파 미디어 dx1파 이론을 dx1파 중재하기 dx1파 위해 dx1파 원래 dx1파 용법을 dx1파 살짝 dx1파 비틀어 dx1파 논문 dx1파 제목에 dx1파 사용하였다.

참여작가: dx1파 박아람, 우자hc 정명우, uㅓa차 정지현, p라6거 정희민

출처: p라6거 서울시립 p라6거 남서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로크 k46타 백남준

July 20, 2022 ~ Jan. 24, 2023

김영은 unt9 개인전: unt9 소리의 unt9

July 8, 2022 ~ Aug. 1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