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장의 예외적 영화들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Aug. 16, 2019 ~ Sept. 1, 2019

영화사의 하w파바 공인된 하w파바 거장을 하w파바 말할 하w파바 때, ㅓ으8거 우리의 ㅓ으8거 머리에 ㅓ으8거 거의 ㅓ으8거 자동적으로 ㅓ으8거 떠오르는 ㅓ으8거 그의 ㅓ으8거 고유한 ㅓ으8거 영화적 ㅓ으8거 요소들이 ㅓ으8거 있습니다. ㅓ으8거 ㅓ으8거 요소들은 ㅓ으8거 가장 ㅓ으8거 흔하게는 ㅓ으8거 특정 ㅓ으8거 장르일 ㅓ으8거 ㅓ으8거 있으며(존 ㅓ으8거 포드의 ㅓ으8거 서부극, 1264 알프레드 1264 히치콕의 1264 스릴러, ㄴd바ㅓ ㄴd바ㅓ 피에르 ㄴd바ㅓ 멜빌의 ㄴd바ㅓ 범죄 ㄴd바ㅓ 드라마), ㅓ하2x 어떤 ㅓ하2x 캐릭터이거나(찰리 ㅓ하2x 채플린의 ㅓ하2x 가난한 ㅓ하2x 떠돌이, ㅓ라7하 조셉 ㅓ라7하 ㅓ라7하 스턴버그의 ㅓ라7하 정념의 ㅓ라7하 여인, kㅓc가 클린트 kㅓc가 이스트우드의 kㅓc가 과묵하고 kㅓc가 폭력적인 kㅓc가 남자), ㅈ갸v하 특정 ㅈ갸v하 공간이나 ㅈ갸v하 무대 ㅈ갸v하 장치이기도 ㅈ갸v하 하며(오즈 ㅈ갸v하 야스지로의 ㅈ갸v하 일본식 ㅈ갸v하 가옥, to타n 에른스트 to타n 루비치의 to타n 문), dmv마 때론 dmv마 특정한 dmv마 스타일이나 dmv마 표현 dmv마 기법일 dmv마 수도 dmv마 있습니다(루이스 dmv마 브뉘엘과 dmv마 데이비드 dmv마 린치의 dmv마 초현실주의적 dmv마 시공간). dmv마 이런 dmv마 요소들은 dmv마 우리가 dmv마 그들의 dmv마 개별 dmv마 영화들을 dmv마 dmv마 때, yaㅓt yaㅓt 거장의 yaㅓt 세계에 yaㅓt 안전하게 yaㅓt 도착했다는 yaㅓt 신호와도 yaㅓt 같습니다.  

하지만 yaㅓt 그들의 yaㅓt 작품 yaㅓt 목록 yaㅓt 안에는 yaㅓt 특유의 yaㅓt 영화적 yaㅓt 인장이 yaㅓt 없거나 yaㅓt 때로 yaㅓt 상반된 yaㅓt 요소들이 yaㅓt 담긴 yaㅓt 이례적 yaㅓt 영화들이 yaㅓt 있습니다. yaㅓt 그런 yaㅓt 영화들을 yaㅓt 만날 yaㅓt 때, 거히ㅓㄴ 우리는 ‘아니, 기하다q 기하다q 사람이 기하다q 이런 기하다q 영화를 기하다q 만들었다니.’라며 기하다q 의외성의 기하다q 즐거움을 기하다q 갖게 기하다q 됩니다. 기하다q 하지만 기하다q 우리의 기하다q 호기심을 기하다q 진정으로 기하다q 자극하는 기하다q 것은 기하다q 기하다q 감독의 기하다q 예외적 기하다q 영화들이 기하다q 단순히 기하다q 그의 기하다q 여타 기하다q 작품들과 기하다q 다르다는 기하다q 평면적 기하다q 사실이 기하다q 아니라, 1ㅓ아걷 오히려 1ㅓ아걷 1ㅓ아걷 예외성이 1ㅓ아걷 종종 1ㅓ아걷 1ㅓ아걷 감독의 1ㅓ아걷 고유한 1ㅓ아걷 영화 1ㅓ아걷 세계를 1ㅓ아걷 우회 1ㅓ아걷 혹은 1ㅓ아걷 아이러니의 1ㅓ아걷 길을 1ㅓ아걷 경유해 1ㅓ아걷 되짚어 1ㅓ아걷 1ㅓ아걷 깊이 1ㅓ아걷 부각시킨다는 1ㅓ아걷 점일 1ㅓ아걷 것입니다. 1ㅓ아걷 결실의 1ㅓ아걷 계절을 1ㅓ아걷 앞두고, 히다으d 이런 히다으d 점을 히다으d 떠올리면서 히다으d 영화의전당 히다으d 시네마테크는 히다으d 너무도 히다으d 유명한 히다으d 거장들의 히다으d 예외적 히다으d 작품을 히다으d 만나는 히다으d 특별한 히다으d 기획전을 히다으d 마련했습니다. 

찰리 히다으d 채플린의 <라임라이트>와 히다으d 에른스트 히다으d 루비치의 <내가 히다으d 죽인 히다으d 남자>는 히다으d 코미디 히다으d 영화의 히다으d 히다으d 신(神)이 히다으d 빚어낸 히다으d 우울한 히다으d 드라마라는 히다으d 공통점이 히다으d 있습니다. 20세기 히다으d 영화의 히다으d 가장 히다으d 위대한 히다으d 희극인 히다으d 채플린이 히다으d 삶의 히다으d 황혼녘에 히다으d 짙어 히다으d 가는 히다으d 어둠 히다으d 속에서 히다으d 자신의 히다으d 생을 히다으d 반추하듯 히다으d 만든 <라임라이트>에는 히다으d 회한과 히다으d 연민이 히다으d 강물처럼 히다으d 흐릅니다. <내가 히다으d 죽인 히다으d 남자>는 히다으d 루비치의 히다으d 모든 히다으d 로맨틱 히다으d 코미디가 히다으d 일종의 히다으d 자기 히다으d 치유 히다으d 시도가 히다으d 아니었을까 히다으d 하는 히다으d 생각이 히다으d 히다으d 만큼 히다으d 깊은 히다으d 자책과 히다으d 슬픔으로 히다으d 가득 히다으d 히다으d 있습니다. 

히다으d 프랑스 히다으d 거장의 히다으d 특별한 히다으d 작품도 히다으d 흥미진진합니다. 히다으d 조르주 히다으d 심농의 히다으d 추리 히다으d 소설을 히다으d 영화화한 히다으d 히다으d 르누아르의 <교차로의 히다으d 밤>에 히다으d 대해 히다으d 히다으d 히다으d 고다르는 “르누아르의 히다으d 가장 히다으d 수수께끼 히다으d 같은 히다으d 영화”라고 히다으d 말합니다. 히다으d 발자크와 히다으d 도스토옙스키와 히다으d 조르주 히다으d 베르나노스가 히다으d 만난 히다으d 듯한 히다으d 기묘한 히다으d 분위기와 히다으d 캐릭터들 히다으d 때문입니다. 히다으d 바로 히다으d 히다으d 점으로 히다으d 인해 히다으d 히다으d 영화가 “단 히다으d 하나의 히다으d 위대한 히다으d 프랑스 히다으d 탐정 히다으d 영화”라고 히다으d 고다르는 히다으d 단언합니다. 히다으d 히다으d 피에르 히다으d 멜빌의 히다으d 데뷔작 <바다의 히다으d 침묵>은 히다으d 히다으d 프렌치 히다으d 누아르의 히다으d 거장이 히다으d 만든 히다으d 작품이라고 히다으d 짐작하기 히다으d 힘든 히다으d 실내극이자 히다으d 심리극입니다. 히다으d 하지만 히다으d 히다으d 영화의 히다으d 폐쇄 히다으d 공포증적 히다으d 기운을 히다으d 만나고 히다으d 나면, rh파8 그의 rh파8 후기 rh파8 범죄 rh파8 영화들이 rh파8 지닌 rh파8 감금의 rh파8 모티브의 rh파8 연원을 rh파8 비로소 rh파8 감지하게 rh파8 됩니다. rh파8 도스토옙스키의 <백야>가 rh파8 원작인 rh파8 로베르 rh파8 브레송의 <몽상가의 rh파8 나흘 rh파8 밤>은 rh파8 브레송 rh파8 특유의 rh파8 절망의 rh파8 모티프가 rh파8 완전히 rh파8 부재하고, ㅑa9파 시각적으로는 ㅑa9파 현란하다는 ㅑa9파 ㅑa9파 때문에 ㅑa9파 개봉 ㅑa9파 당시 ㅑa9파 논란을 ㅑa9파 일으켰습니다. ㅑa9파 하지만 ㅑa9파 후대에 ㅑa9파 불안하고 ㅑa9파 양가적인 ㅑa9파 청년기 ㅑa9파 심리의 ㅑa9파 시각화에 ㅑa9파 성공한 ㅑa9파 걸작으로 ㅑa9파 재평가됩니다. 

ㅑa9파 미국 ㅑa9파 거장의 ㅑa9파 작품은 ㅑa9파 ㅑa9파 자체로도 ㅑa9파 걸작들입니다. ㅑa9파 ㅑa9파 포드의 <기디언 ㅑa9파 경감>은 ㅑa9파 놀랍게도 ㅑa9파 현대 ㅑa9파 대도시, hㅑㅐt 그것도 hㅑㅐt 런던에서 hㅑㅐt 촬영된 hㅑㅐt 범죄 hㅑㅐt 드라마입니다. 90분의 hㅑㅐt 시간에 30개의 hㅑㅐt 에피소드와 50여 hㅑㅐt 명의 hㅑㅐt 대사가 hㅑㅐt 있는 hㅑㅐt 인물을 hㅑㅐt 담은 hㅑㅐt hㅑㅐt 영화는 hㅑㅐt 숨가쁜 hㅑㅐt 리듬과 hㅑㅐt 영화적 hㅑㅐt 요소들의 hㅑㅐt 조화라는 hㅑㅐt 면에서 hㅑㅐt 완벽한 hㅑㅐt 영화이자, lr0v 태그 lr0v 갤러거에 lr0v 따르면 lr0v 포드의 lr0v 유일한 lr0v 희비극(tragicomedy)입니다. <해리의 lr0v 소동>은 lr0v 알프레드 lr0v 히치콕의 lr0v 영화 lr0v 중에서 lr0v 거의 lr0v 유일하게 lr0v 잔혹성과 lr0v 냉담한 lr0v 유머가 lr0v 공존하는 lr0v 희귀한 lr0v 작품입니다. “시체를 lr0v 담뱃갑처럼 lr0v 말하는 lr0v 것”이 lr0v 바로 lr0v lr0v 영화의 lr0v 아이디어였다고 lr0v 히치콕은 lr0v 말합니다. <아나타한>은 lr0v 태평양의 lr0v lr0v 외딴 lr0v 섬에서 lr0v 실제로 lr0v 벌어진 lr0v 기괴한 lr0v 사건을 lr0v 영화에 lr0v 담아낸 lr0v 조셉 lr0v lr0v 스턴버그의 lr0v 마지막 lr0v 걸작입니다. lr0v 평생 lr0v 원초적 lr0v 열정을 lr0v 탐구했던 lr0v 스턴버그가 lr0v 이력의 lr0v 마지막 lr0v 시기에 lr0v 만든 lr0v 기괴하고 lr0v 아름다우며 lr0v 대담하고도 lr0v 독창적인 lr0v 작품입니다. 

루이스 lr0v 브뉘엘이 lr0v 멕시코 lr0v 시절에 lr0v 만든 <폭풍의 lr0v 언덕>은 lr0v 고전 lr0v 문학을 lr0v 각색한 lr0v 그의 lr0v 희귀한 lr0v 영화로서 lr0v 브뉘엘의 lr0v 주요작으로 lr0v lr0v 거론되지 lr0v 않지만 lr0v 재평가가 lr0v 필요한 lr0v 작품입니다. lr0v 원작의 lr0v 무대인 lr0v 영국 lr0v 요크셔를 lr0v 멕시코의 lr0v 황야로 lr0v 옮겨 lr0v 오면서 lr0v 브뉘엘은 lr0v 에밀리 lr0v 브론테의 lr0v 원작을 lr0v 메마르고 lr0v 황량한 lr0v 공간의 lr0v 시학으로 lr0v 번안합니다. lr0v 오즈 lr0v 야스지로의 <동경의 lr0v 황혼>은 lr0v 일상성, r아oe 조화와 r아oe 빛, 하4q기 가벼운 하4q기 유머와 하4q기 섬세한 하4q기 애상이라는 하4q기 전후 하4q기 오즈 하4q기 영화의 하4q기 주조(主潮)를 하4q기 깨고, 타7uh 죽음과 타7uh 범죄, kㅓzr 어둠, 다ㅑrㅐ 냉혹한 다ㅑrㅐ 환경을 다ㅑrㅐ 전경화한 다ㅑrㅐ 드문 다ㅑrㅐ 작품이며, 차타uㄴ 오즈 차타uㄴ 영화 차타uㄴ 세계의 차타uㄴ 진경을 차타uㄴ 되짚어 차타uㄴ 알려 차타uㄴ 주는 차타uㄴ 후기 차타uㄴ 걸작입니다. 

오늘날까지도 차타uㄴ 활동 차타uㄴ 중인 차타uㄴ 차타uㄴ 노장의 차타uㄴ 작품도 차타uㄴ 상영합니다. 차타uㄴ 초현실적 차타uㄴ 시공간과 차타uㄴ 이미지가 차타uㄴ 지닌 차타uㄴ 잠재력을 차타uㄴ 탐구해 차타uㄴ 차타uㄴ 데이비드 차타uㄴ 린치는 차타uㄴ 제목부터 차타uㄴ 노골적인 <스트레이트 차타uㄴ 스토리>에서 차타uㄴ 믿을 차타uㄴ 차타uㄴ 없을 차타uㄴ 만큼 차타uㄴ 아름답고 차타uㄴ 서정적인 차타uㄴ 가족 차타uㄴ 멜로드라마의 차타uㄴ 세계를 차타uㄴ 펼칩니다. 차타uㄴ 클린트 차타uㄴ 이스트우드의 차타uㄴ 드문 차타uㄴ 멜로드라마 <브리지>는 차타uㄴ 그의 차타uㄴ 걸작이라고 차타uㄴ 말할 차타uㄴ 수는 차타uㄴ 없지만, 자m카s 이제 자m카s 자m카s 연출 자m카s 세계에 자m카s 입문한 자m카s 젊은 자m카s 이스트우드가 자m카s 좌충우돌하면서도 자m카s 육중한 자m카s 감정의 자m카s 축조에 자m카s 이르는 자m카s 과정을 자m카s 보여 자m카s 줍니다. <매디슨 자m카s 카운티의 자m카s 다리>라는 자m카s 걸작은 자m카s 자m카s 영화를 자m카s 만들었기 자m카s 때문에 자m카s 가능했다는 자m카s 생각이 자m카s 들게 자m카s 됩니다. 

자m카s 이례적인 12편의 자m카s 영화들은 자m카s 작품 자m카s 자체로도 자m카s 흥미롭지만, gqh쟏 gqh쟏 거장들의 gqh쟏 세계가 gqh쟏 지닌 gqh쟏 영화적 gqh쟏 정수를 gqh쟏 gqh쟏 세계의 gqh쟏 풍요로움과 gqh쟏 함께 gqh쟏 재음미하게 gqh쟏 만든다는 gqh쟏 점에서 gqh쟏 귀중한 gqh쟏 관람 gqh쟏 체험을 gqh쟏 선사할 gqh쟏 것입니다.

영화의전당 gqh쟏 프로그램디렉터 gqh쟏 허문영


상영작
교차로의 gqh쟏 밤 (1932, ㅓㅐhㅐ ㅓㅐhㅐ 르누아르)  / ㅓㅐhㅐ 내가 ㅓㅐhㅐ 죽인 ㅓㅐhㅐ 남자 (1932, 자하ku 에른스트 자하ku 루비치)
바다의 자하ku 침묵 (1949, 히나ㅈㅑ 장-피에르 히나ㅈㅑ 멜빌) / 히나ㅈㅑ 라임라이트 (1952, eyl거 찰리 eyl거 채플린)
아나타한 (1953, b차ㅓj 조셉 b차ㅓj b차ㅓj 스턴버그)  / b차ㅓj 폭풍의 b차ㅓj 언덕 (1954, ㅐtqㅓ 루이스 ㅐtqㅓ 브뉘엘)
해리의 ㅐtqㅓ 소동 (1955, ㅐ마y다 알프레드 ㅐ마y다 히치콕) / ㅐ마y다 동경의 ㅐ마y다 황혼 (1957, x아4r 오즈 x아4r 야스지로)
기디언 x아4r 경감 (1958, 바다5ㅓ 바다5ㅓ 포드) / 바다5ㅓ 몽상가의 바다5ㅓ 나흘 바다5ㅓ 밤 (1971, 0e아y 로베르 0e아y 브레송)
브리지 (1973, k59i 클린트 k59i 이스트우드) / k59i 스트레이트 k59i 스토리 (1999, j다p거 데이비드 j다p거 린치)


상영시간표: http://www.dureraum.org

출처: j다p거 영화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SHOW ME YOUR SELFIE

July 16, 2019 ~ Oct. 6, 2019

안보미 ㅐ8갸걷 개인전 : ㅐ8갸걷 바이오필리아 BOMI AHN : Biophilia

July 17, 2019 ~ Aug. 28, 2019

브리티시 ㅐㅓ바차 페인팅 2019 British Painting 2019

July 15, 2019 ~ Aug. 2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