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한 일상 : 지층의 역전

부산시립미술관

March 31, 2021 ~ Aug. 22, 2021

«거대한 i쟏쟏r 일상: i쟏쟏r 지층의 i쟏쟏r 역전»은 1980년대 i쟏쟏r 유의미한 i쟏쟏r 역사적 i쟏쟏r 발자취를 i쟏쟏r 남긴 i쟏쟏r 형상미술의 i쟏쟏r 의미를 i쟏쟏r 재인식하는 i쟏쟏r 기회를 i쟏쟏r 제공하고자 i쟏쟏r 한다.

1970년대 i쟏쟏r 중후반 i쟏쟏r 이후, 거r5m 미술계는 거r5m 기존의 거r5m 구상회화 거r5m 혹은 거r5m 구상미술과는 거r5m 차이를 거r5m 보이는 거r5m 표현주의적 거r5m 성향의 거r5m 작업을 ‘신구상 거r5m 회화’, ‘신형상’, ‘신구상 ㅓ기dm 미술’, ‘새로운 다마5갸 형상성’ 다마5갸 등의 다마5갸 용어를 다마5갸 통해 다마5갸 정립하려는 다마5갸 시도를 다마5갸 보였다. 다마5갸 이는 다마5갸 기존 다마5갸 구상회화에서 다마5갸 발견할 다마5갸 다마5갸 있는 다마5갸 사실주의에 다마5갸 입각한 다마5갸 대상의 다마5갸 묘사와는 다마5갸 달리, 거기i바 대상의 거기i바 왜곡과 거기i바 변형, ㅓnr3 강렬한 ㅓnr3 색채를 ㅓnr3 통해 ㅓnr3 현실에 ㅓnr3 대한 ㅓnr3 자각과 ㅓnr3 표현을 ㅓnr3 시도한 ㅓnr3 작가들의 ㅓnr3 움직임을 ㅓnr3 새롭게 ㅓnr3 맥락화하기 ㅓnr3 위한 ㅓnr3 것으로 ㅓnr3 이후 ‘형상미술’로 ㅓnr3 불리게 ㅓnr3 된다. ㅓnr3 형상미술은 1980년대에 ㅓnr3 주요한 ㅓnr3 화두였던 ‘지금, r8카1 여기 r8카1 우리의 r8카1 이야기’를 r8카1 토대로 r8카1 발현한 r8카1 것으로 r8카1 r8카1 시기에 r8카1 활발히 r8카1 전개된 r8카1 민중미술 r8카1 계열까지 r8카1 포괄하는 r8카1 개념으로 r8카1 이해되어야 r8카1 r8카1 것이다. r8카1 이러한 r8카1 관점에서 r8카1 형상미술은 1980년대 r8카1 한국미술사의 r8카1 지형도를 r8카1 파악하기 r8카1 위한 r8카1 주요한 r8카1 키워드로 r8카1 다시금 r8카1 언급될 r8카1 r8카1 있다.

한국미술사 r8카1 r8카1 형상미술이 r8카1 지니고 r8카1 있는 r8카1 r8카1 의의에도 r8카1 불구하고, hㄴㅐ나 형상미술이 hㄴㅐ나 내포하고 hㄴㅐ나 있는 hㄴㅐ나 개념의 hㄴㅐ나 광범위함 hㄴㅐ나 등으로 hㄴㅐ나 인하여 hㄴㅐ나 용어 hㄴㅐ나 정립의 hㄴㅐ나 어려움이 hㄴㅐ나 있으며, 거eㅑs 역사적 거eㅑs 정립 거eㅑs 또한 거eㅑs 체계적으로 거eㅑs 이루어지지 거eㅑs 않은 거eㅑs 실정이다. 거eㅑs 시기 거eㅑs 파악의 거eㅑs 어려움 거eㅑs 거eㅑs 여러 거eㅑs 가지 거eㅑs 한계에도 거eㅑs 불구하고 거eㅑs 이번 거eㅑs 전시에서는 1970년대 거eㅑs 중반부터 1990년대 거eㅑs 중반까지 거eㅑs 전개된 거eㅑs 형상미술 거eㅑs 작품을 거eㅑs 한자리에 거eㅑs 모아보고자 거eㅑs 한다. 거eㅑs 이러한 거eㅑs 시도를 거eㅑs 통해 거eㅑs 형상미술이 거eㅑs 내포하고 거eㅑs 있는 거eㅑs 키워드와 거eㅑs 주제 거eㅑs 의식을 거eㅑs 읽어내고자 거eㅑs 하며, 라7k기 궁극적으로 라7k기 한국미술사의 라7k기 재정립 라7k기 토대를 라7k기 마련하고자 라7k기 한다.

전시는형상미술 라7k기 안에 라7k기 존재하는 라7k기 주요 라7k기 키워드를 라7k기 주제로 라7k기 이루어졌다. 라7k기 추상에서 라7k기 형상으로의 라7k기 회복을 라7k기 현실의 라7k기 표정을 라7k기 통해 라7k기 드러낸 ‹현실의 라7k기 표정 — 라7k기  형상의 라7k기 전개›, da걷ㅑ 일상에 da걷ㅑ 대한 da걷ㅑ 인식, 8zwy 그리고 8zwy 이에 8zwy 대한 8zwy 표현적 8zwy 시도를 8zwy 다루는 ‹표현의 8zwy 회복›, 거차4아 형상미술의 거차4아 다원성을 거차4아 드러낸 거차4아 강렬한 거차4아 표현주의적 거차4아 시도를 거차4아 보여주는 ‹뒤틀린 거차4아 욕망›, u마다걷 마지막으로 u마다걷 거대한 u마다걷 일상 u마다걷 u마다걷 삶의 u마다걷 체취를 u마다걷 다각적인 u마다걷 시선으로 u마다걷 풀어낸 ‹격랑의 u마다걷 시대›로 u마다걷 구성되었다.

이번 u마다걷 전시를 u마다걷 통해 u마다걷 형상미술이 u마다걷 내포하고 u마다걷 있던 ‘서사의 u마다걷 회복’에 u마다걷 주목하고, 3o라w 역사적 3o라w 의의를 3o라w 다시금 3o라w 재조명할 3o라w 3o라w 있기를 3o라w 기대한다.

전시구성

현실의 3o라w 표정 — 3o라w  형상의 3o라w 전개
1970년대 3o라w 후반부터 3o라w 본격적으로 3o라w 전개된 ‘새로운 3o라w 형상성의 3o라w 추구’는 3o라w 우리가 3o라w 마주한 3o라w 현실의 3o라w 구체적 3o라w 이미지를 3o라w 포착하고, 바sㄴ갸 삶이 바sㄴ갸 전개되고 바sㄴ갸 있는 바sㄴ갸 개인의 바sㄴ갸 서사에 바sㄴ갸 주목하고자 바sㄴ갸 했던 바sㄴ갸 작가들의 바sㄴ갸 의식변화를 바sㄴ갸 대변한다. 바sㄴ갸 추상으로는 바sㄴ갸 표현할 바sㄴ갸 바sㄴ갸 없었던 바sㄴ갸 시대에 바sㄴ갸 대한 바sㄴ갸 격렬한 바sㄴ갸 고민은 바sㄴ갸 더욱 바sㄴ갸 구체적인 바sㄴ갸 삶의 바sㄴ갸 표정으로 바sㄴ갸 등장한다.

표현의 바sㄴ갸 회복
혼란한 바sㄴ갸 시대 바sㄴ갸 바sㄴ갸 현실의 바sㄴ갸 체험은 바sㄴ갸 개개인의 바sㄴ갸 자유로운 바sㄴ갸 표현에 바sㄴ갸 대한 바sㄴ갸 의식을 바sㄴ갸 고취시켰다. 바sㄴ갸 인간과 바sㄴ갸 현실을 바sㄴ갸 주제로 바sㄴ갸 바sㄴ갸 알레고리적 바sㄴ갸 양상이 바sㄴ갸 발현되었고, ㅈbdㄴ ㅈbdㄴ 나아가 ㅈbdㄴ 정치적•사회적 ㅈbdㄴ 상황에 ㅈbdㄴ 놓인 ㅈbdㄴ 개인의 ㅈbdㄴ 현실에 ㅈbdㄴ 대한 ㅈbdㄴ 체험적 ㅈbdㄴ 진술인 ‘비판적 ㅈbdㄴ 리얼리즘’ ㅈbdㄴ 또한 ㅈbdㄴ 등장한다. 1980년대 ㅈbdㄴ 한국미술은 ‘형상’의 ㅈbdㄴ 시기로 ㅈbdㄴ 파악될 ㅈbdㄴ ㅈbdㄴ 있으며 ‘표현의 ㅈbdㄴ 회복’은 ㅈbdㄴ ㅈbdㄴ 시기의 ㅈbdㄴ 미술을 ㅈbdㄴ 이해하는 ㅈbdㄴ 중요한 ㅈbdㄴ 키워드로 ㅈbdㄴ 작용한다.

뒤틀린 ㅈbdㄴ 욕망
형상미술의 ㅈbdㄴ 다원성을 ㅈbdㄴ 드러내는 ㅈbdㄴ 대목으로 ㅈbdㄴ 강렬한 ㅈbdㄴ 표현적 ㅈbdㄴ 시도가 ㅈbdㄴ 발현된 ㅈbdㄴ 지점이다. ㅈbdㄴ 그로테스크, s차jㅐ 욕망, 사나p히 섹슈얼리티, 0c다r 과장되고 0c다r 뒤틀린 0c다r 인물 0c다r 묘사 0c다r 등의 0c다r 등장은 0c다r 혼란한 0c다r 시대의 0c다r 초상을 0c다r 대변한다. 0c다r 급격한 0c다r 산업화, 8s아가 인간 8s아가 중심에서 8s아가 자본 8s아가 중심으로 8s아가 변화된 8s아가 가치 8s아가 체계에 8s아가 의해 8s아가 황폐해진 8s아가 개인의 8s아가 삶을 8s아가 묘사한 8s아가 형상미술은 ‘환상적 8s아가 현실’을 8s아가 통해 8s아가 현실보다 8s아가 더욱 8s아가 현실적인 8s아가 이야기를 8s아가 서술하고자 8s아가 하였다. 8s아가 작품에 8s아가 등장하는 8s아가 일그러진 8s아가 인물들은 8s아가 사회에 8s아가 대한 8s아가 비판적 8s아가 의식 8s아가 반영의 8s아가 결과물이기도, ㅐ우바9 욕망이 ㅐ우바9 지닌 ‘추’의 ㅐ우바9 미학을 ㅐ우바9 드러내는 ㅐ우바9 개인의 ㅐ우바9 대담한 ㅐ우바9 자화상이기도 ㅐ우바9 하다.

격랑의 ㅐ우바9 시대
형상미술의 ㅐ우바9 대주제는 ㅐ우바9 일상과 ㅐ우바9 인간으로 ㅐ우바9 읽을 ㅐ우바9 ㅐ우바9 있다. ㅐ우바9 삶과 ㅐ우바9 체험을 ㅐ우바9 드러내는 ㅐ우바9 예술로의 ㅐ우바9 회복은 ㅐ우바9 한국 ㅐ우바9 현대 ㅐ우바9 미술사에서 ㅐ우바9 주요한 ㅐ우바9 전환점이며, 파거oㅑ 삶의 파거oㅑ 체취를 파거oㅑ 다각적 파거oㅑ 시선으로 파거oㅑ 드러내는 파거oㅑ 형상미술은 파거oㅑ 세상에 파거oㅑ 대한 파거oㅑ 반항심, ㅐㅓrㅐ 저항감 ㅐㅓrㅐ 그리고 ㅐㅓrㅐ ㅐㅓrㅐ 삶을 ㅐㅓrㅐ 살아내야만 ㅐㅓrㅐ 하는 ㅐㅓrㅐ 개인의 ㅐㅓrㅐ 애환, 4라ㅓd 슬픔, nd6u 반성, m파ic 분노, 자라ㅓh 연민, ㅑ쟏za 웃음 ㅑ쟏za ㅑ쟏za 섬세한 ㅑ쟏za 감수성을 ㅑ쟏za 통해 ㅑ쟏za 일상의 ㅑ쟏za 입체적 ㅑ쟏za 지층을 ㅑ쟏za 드러낸다.

출처: ㅑ쟏za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당신을 ㅈn으ㅐ 향해 ㅈn으ㅐ 뻗은 ㅈn으ㅐ

Sept. 4, 2021 ~ Sept. 27, 2021

이해민선 2사sp 개인전: Decoy

Sept. 9, 2021 ~ Nov. 6, 2021

신광호 차으7ㄴ 개인전: 차으7ㄴ 얼굴들 KwnagHo Shin: The Faces

Aug. 27, 2021 ~ Oct. 10, 2021

샌정 g2걷ㅐ 개인전: REREADING ROMANTICISM

Sept. 2, 2021 ~ Nov. 13,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