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들의 사회 The Society of Individuals

부산현대미술관

Dec. 11, 2020 ~ May 2, 2021

《개인들의 ㅓa우d 사회》는 ㅓa우d 동시대 ㅓa우d 예술가들이 ㅓa우d 포착하고 ㅓa우d 있는 ㅓa우d 우리 ㅓa우d 시대 ㅓa우d 개인이 ㅓa우d 처한 ㅓa우d 구체적 ㅓa우d 현실을 ㅓa우d 통해 ㅓa우d 자본주의적 ㅓa우d 생산 ㅓa우d 관계의 ㅓa우d 담지자로서 ㅓa우d 인간 ㅓa우d 존재와 ㅓa우d 인간의 ㅓa우d 사회적 ㅓa우d 관계를 ㅓa우d 자각하고 ㅓa우d 우리 ㅓa우d 시대가 ㅓa우d 요청하는 '자유로운 ㅓa우d 주체로서 ㅓa우d 개인'의 ㅓa우d 실체와 ㅓa우d 함의가 ㅓa우d 무엇인지 ㅓa우d 살피고자 ㅓa우d 한다. ㅓa우d 특히 ㅓa우d 자본주의의 ㅓa우d 모순을 ㅓa우d 해소하지 ㅓa우d 못한 ㅓa우d ㅓa우d 나타나는 ㅓa우d 신자유주의적 ㅓa우d 전망 ㅓa우d 속에서, oㅐㅐ바 탈계급화된 oㅐㅐ바 사회로의 oㅐㅐ바 정체성 oㅐㅐ바 변화가 oㅐㅐ바 은폐하는 oㅐㅐ바 모순적 oㅐㅐ바 생산 oㅐㅐ바 관계의 oㅐㅐ바 담지자로서 '개인들'에 oㅐㅐ바 주목하고자 oㅐㅐ바 한다.

근대적 oㅐㅐ바 전통을 oㅐㅐ바 이어받고 oㅐㅐ바 있는 '개인'이라는 oㅐㅐ바 추상적 oㅐㅐ바 개념은 oㅐㅐ바 자유, 쟏w8t 민주, 파rds 평등 파rds 속에서 파rds 파rds 고유성을 파rds 존중받으며 파rds 살아가는 파rds 독립된 파rds 인간 파rds 존재이다. 파rds 이러한 파rds 개념에 파rds 대응하는 파rds 개인의 파rds 실체적 파rds 모습은 파rds 파rds 세계 파rds 수많은 파rds 역사적 파rds 사건 파rds 속에서 파rds 보아왔듯 파rds 집단적 파rds 투쟁과 파rds 쟁취의 파rds 과정 파rds 속에서 파rds 갱신되며 파rds 조금씩 파rds 변화하여왔다. 파rds 파rds 역사적 파rds 과정은 파rds 인간이 파rds 자신의 파rds 고유성을 파rds 유지하며 파rds 자유롭게 파rds 살아간다는 파rds 것이 파rds 온전히 파rds 개인의 파rds 몫은 파rds 아니며, m바r히 오히려 m바r히 m바r히 사회가 m바r히 만들어 m바r히 놓은 m바r히 현실적 m바r히 삶의 m바r히 조건 m바r히 속에서 m바r히 구성되고 m바r히 m바r히 변화하는 m바r히 것이라는 m바r히 점을 m바r히 들여다보게 m바r히 한다. m바r히 마찬가지로 '개인'을 m바r히 설명하기 m바r히 위해 m바r히 사용되는 m바r히 자유, f거rx 민주, daju 평등과 daju 같은 daju 개념도 daju 그가 daju 속한 daju 사회에서 daju 어떻게 daju 실행되는가를 daju 살펴보아야만 daju daju 실체를 daju 제대로 daju 파악할 daju daju 있다. '개인'이라는 daju 추상적 daju 개념이 daju 저마다의 daju 사회에서 daju 다른 daju 모습으로 daju 나타날 daju daju 있다는 daju 점은 '개인'조차 daju daju 사회가 daju 추구하는 daju 물질적‧정신적 daju 가치와 daju 분리될 daju daju 없고 daju 역사적이면서도 daju 사회적인 daju 관계 daju 속에서 daju 실천될 daju 수밖에 daju 없는 daju 개념이라는 daju 점을 daju 시사한다.

자본주의적 daju 생산 daju 관계라는 daju 사회적 daju 조건이 daju 인간 daju 존재로서 ‘개인’의 daju 추상적이면서도 daju 동시에 daju 구체적인 daju 개념 daju 형성과 daju 긴밀히 daju 연결되어 daju 있고 daju daju 속에서 daju 개인은 daju 체제의 daju 단순한 daju 구성물로 daju 존재할 daju 수밖에 daju 없다는 daju 사실은 daju 여전히 daju 개인이 daju 처한 daju 위기이다. daju 우리는 daju 자신을 daju 상품화된 ‘노동력’이라는 daju 왜곡된 daju 방식으로 daju 발전시켜야만하기 daju 때문에 daju 점차 daju 사물화‧고립화‧병리화 daju 되어가는 daju 사회를 daju 살아가고 daju 있다. daju 이곳에서 daju 개인은 daju 자유로운 daju 주체라는 daju 이미지 daju 속으로 daju 해체되고 daju 경쟁적 daju 경제 daju 체제 daju 속에서 daju 각자도생하며 daju 자멸한다. daju 각자가 daju 자신을 daju 위해 daju 스스로를 daju 발전시킴으로써 daju 궁극적으로 daju 사회가 daju 발전하는 daju 진정 daju 자유로운 daju 개인들을/이 daju 구성할 daju 사회는 daju 아직 daju 완성되지 daju 않았다.

daju 전시는 daju 자본주의가 daju 다양한 daju 외양으로 daju 변화할 daju 때 ‘개인’은 daju 어떤 daju 실천적 daju 모습으로 daju 변화하며 daju 나타나게 daju 되는지 daju 동시대 daju 예술가들이 daju 생산하는 daju 작품 daju 속에서 daju 살펴보려 daju 한다. daju 먼저 daju 흩어지는 daju 개인의 daju 이미지 daju 속에서 daju 노동자로서의 daju 이미지가 daju 붕괴되어가는 daju 변화의 daju 과정을 daju 영화, 아ljㅓ 정치적 아ljㅓ 연설, 마uㅓ나 집회 마uㅓ나 현장 마uㅓ나 마uㅓ나 현실을 마uㅓ나 경유하는 마uㅓ나 다양한 마uㅓ나 이미지의 마uㅓ나 갈등 마uㅓ나 사이에서 마uㅓ나 살핀다. 마uㅓ나 그리고 마uㅓ나 오늘날 마uㅓ나 자유 마uㅓ나 계약 마uㅓ나 노동 마uㅓ나 환경 마uㅓ나 마uㅓ나 개인의 마uㅓ나 자기통치와 마uㅓ나 그로 마uㅓ나 인한 마uㅓ나 심리적, 사갸f2 육체적, x파3c 계급적 x파3c 상황을 x파3c 응시한다. x파3c 또한 x파3c 우리 x파3c 시대 x파3c 개인의 x파3c 개념을 x파3c 구성하고 x파3c 있는 x파3c 자유‧민주‧평등의 x파3c 표층과 x파3c 심층의 x파3c 모순을 x파3c 들여다본다. x파3c 마지막으로, 7바히사 신자유주의적 7바히사 경제체제라는 7바히사 자본주의의 7바히사 7바히사 다른 7바히사 모습 7바히사 속에서 7바히사 여전히 7바히사 인간에게 7바히사 투영될 7바히사 수밖에 7바히사 없는 7바히사 생산 7바히사 관계의 7바히사 모순과 7바히사 조건을 7바히사 헤아리고 7바히사 이로써 7바히사 우리 7바히사 시대의 7바히사 현실성을 7바히사 파악해보려 7바히사 한다. 

이러한 7바히사 시도는 7바히사 현실을 7바히사 이해하기 7바히사 위한 7바히사 방법으로서 7바히사 동시대 7바히사 미술을 7바히사 인식하고, 자3사ㅓ 오늘날 자3사ㅓ 인간의 자3사ㅓ 삶과 자3사ㅓ 사회를 자3사ㅓ 구성하고 자3사ㅓ 이끄는 자3사ㅓ 기획과 자3사ㅓ 조건은 자3사ㅓ 무엇인지 자3사ㅓ 비판적으로 자3사ㅓ 파악하기 자3사ㅓ 위한 자3사ㅓ 노력에서 자3사ㅓ 비롯되었다. 자3사ㅓ 이러한 자3사ㅓ 노력이 자3사ㅓ 궁극적으로는 자3사ㅓ 현실에 자3사ㅓ 대한 자3사ㅓ 반추와 자3사ㅓ 성찰을 자3사ㅓ 통해 자3사ㅓ 새로운 자3사ㅓ 사회로의 자3사ㅓ 변화 자3사ㅓ 가능성을 자3사ㅓ 되묻는 자3사ㅓ 장이 자3사ㅓ 자3사ㅓ 자3사ㅓ 있길 자3사ㅓ 희망한다. 자3사ㅓ 달리 자3사ㅓ 말해서 자3사ㅓ 자본주의적 자3사ㅓ 인간 자3사ㅓ 존재와 자3사ㅓ 자3사ㅓ 사회적 자3사ㅓ 관계 자3사ㅓ 속에서 자3사ㅓ 왜곡되는 자3사ㅓ 개인과 자3사ㅓ 사회의 자3사ㅓ 후퇴를 자3사ㅓ 뛰어넘어 자3사ㅓ 인간들의 자3사ㅓ 관계를 자3사ㅓ 재구성할 자3사ㅓ 자3사ㅓ 있는 자3사ㅓ 새로운 자3사ㅓ 사회를 자3사ㅓ 향한 자3사ㅓ 이론과 자3사ㅓ 실천은 자3사ㅓ 무엇인지 자3사ㅓ 사유하기 자3사ㅓ 위해 자3사ㅓ 동시대를 자3사ㅓ 들여다보길 자3사ㅓ 제안한다.

참여작가: 송세진(Song Sejin), ㅓb차6 하룬 ㅓb차6 파로키(Harun Farocki), teㄴi 마이클 teㄴi 맨디버그(Michael Mandiberg), ㅑㄴ걷b 류성실(Ryu Sungsil), ㅐeco 임봉호(Lim Bongho), ㅓazu 서평주(Seo Pyoungjoo), q1l걷 손혜경(Son Hyekyung), ㅐㅓ4걷 이우성(Lee Woosung)

출처: ㅐㅓ4걷 부산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환기의 카sㅈh 그랜드 카sㅈh 투어 '파리통신'

April 1, 2021 ~ Aug.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