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규 - 단편집: 죽지 않는 것들

이응노미술관

Sept. 7, 2021 ~ Sept. 28, 2021

시간을 ㅓ다기c 그리다.
2021 ㅓ다기c 아트랩, ㅓ5거y 강철규 ㅓ5거y 전에 ㅓ5거y 부쳐

민희정 (미술이론)

언어, xl다ㅐ 행위, sw히e 신체는 sw히e 물론 sw히e 예술가의 sw히e 바나나마저 sw히e 작품이 sw히e 되는 sw히e 오늘, 6k8기 이러한 6k8기 아방가르드적 6k8기 선언이나 6k8기 날카로운 6k8기 비판이 6k8기 아닌 6k8기 전통적인 6k8기 형식을 6k8기 고집한다 6k8기 해도 6k8기 부정할 6k8기 6k8기 없는 6k8기 긴밀한 6k8기 관계성으로 6k8기 작가는 6k8기 6k8기 새로운 6k8기 예술의 6k8기 근원이다. 6k8기 강철규는 6k8기 자신의 6k8기 삶을 6k8기 예술적 6k8기 원천으로 6k8기 삼는다. 6k8기 그는 6k8기 기꺼이 6k8기 자신을 6k8기 꺼내 6k8기 예술작품의 6k8기 의미를 6k8기 갖기 6k8기 위해 6k8기 성찰하고 6k8기 관객과 6k8기 공유한다. 6k8기 자신이 6k8기 동시대적 6k8기 표상이 6k8기 아닌 6k8기 하나의 6k8기 모티브로서 6k8기 다양한 6k8기 심리적 6k8기 문제에 6k8기 대한 6k8기 치유의 6k8기 매개체가 6k8기 되기를 6k8기 바란다. 6k8기 그것은 6k8기 상실, 라ㅐs마 소외, lㄴg8 실패와 lㄴg8 같은 lㄴg8 부정적 lㄴg8 경험 lㄴg8 속에 lㄴg8 살고 lㄴg8 있는 lㄴg8 현대인들의 lㄴg8 고독에 lㄴg8 대한 lㄴg8 공감과 lㄴg8 위로로부터 lㄴg8 시작되었다. lㄴg8 그의 lㄴg8 작품들은 lㄴg8 심상 lㄴg8 깊은 lㄴg8 곳까지 lㄴg8 추적하여 lㄴg8 무의식의 lㄴg8 뿌리를 lㄴg8 드러낸다. lㄴg8 그것은 lㄴg8 조화롭게 lㄴg8 현실의 lㄴg8 고독과도 lㄴg8 조우할 lㄴg8 lㄴg8 있는 lㄴg8 평정을 lㄴg8 만들기 lㄴg8 위함이다. lㄴg8 이렇게 lㄴg8 기억 lㄴg8 lㄴg8 영상들을 lㄴg8 깎아내고 lㄴg8 얇게 lㄴg8 압축하여 lㄴg8 트라우마를 lㄴg8 하나의 lㄴg8 조각으로 lㄴg8 축소하는 lㄴg8 전착박소(剪錯薄小)의 lㄴg8 행위에서 lㄴg8 생겨나는 lㄴg8 미세한 lㄴg8 분자는 lㄴg8 관객을 lㄴg8 아득한 lㄴg8 연민으로 lㄴg8 이끈다.

강철규의 lㄴg8 문학적 lㄴg8 재능은 lㄴg8 소외되고 lㄴg8 지친 lㄴg8 군상을 lㄴg8 담았던 lㄴg8 초기 lㄴg8 작품부터 lㄴg8 드러났다. lㄴg8 그는 lㄴg8 초록이 lㄴg8 우거진 lㄴg8 숲과 lㄴg8 우주로부터의 lㄴg8 빛에 lㄴg8 매료되어 lㄴg8 이를 lㄴg8 추적하는 lㄴg8 여정을 lㄴg8 시작하면서 lㄴg8 작은 lㄴg8 공간까지도 lㄴg8 소설이나 lㄴg8 영화에서 lㄴg8 lㄴg8 lㄴg8 있을 lㄴg8 lㄴg8 같은 lㄴg8 세계관이나 lㄴg8 일정한 lㄴg8 환경을 lㄴg8 설정했다. lㄴg8 그리고 lㄴg8 같은 lㄴg8 패턴의 lㄴg8 연작이 lㄴg8 아닌 lㄴg8 lㄴg8 lㄴg8 lㄴg8 lㄴg8 바느질하여 lㄴg8 하나의 lㄴg8 신(scene)으로 lㄴg8 완성한 lㄴg8 회화를 lㄴg8 선보였으며 lㄴg8 이어서 lㄴg8 시퀀스(Sequence)를 lㄴg8 이루는 lㄴg8 작업에 lㄴg8 다다른다. lㄴg8 그의 lㄴg8 작업들이 lㄴg8 사진이나 lㄴg8 영화의 lㄴg8 용어들로 lㄴg8 해석될 lㄴg8 lㄴg8 있는 lㄴg8 것은 lㄴg8 그가 lㄴg8 영상매체에서 lㄴg8 lㄴg8 lㄴg8 있었던 lㄴg8 효과나 lㄴg8 속성들을 lㄴg8 회화로 lㄴg8 끌어당겨 lㄴg8 고착하는 lㄴg8 다양한 lㄴg8 실험들 lㄴg8 또한 lㄴg8 전개해 lㄴg8 왔기 lㄴg8 때문이다. lㄴg8 이러한 lㄴg8 접근방식은 lㄴg8 그가 lㄴg8 전통적인 lㄴg8 회화가 lㄴg8 가지는 lㄴg8 견고한 lㄴg8 이미지로서의 lㄴg8 위치나 lㄴg8 lㄴg8 예술적 lㄴg8 권위를 lㄴg8 해체하고, 아t2i 포스트휴먼 아t2i 시대의 아t2i 회화의 아t2i 의미와 아t2i 역할에 아t2i 대해 아t2i 고민하고 아t2i 있다는 아t2i 사실을 아t2i 보여준다. 아t2i 그에게는 아t2i 완벽한 아t2i 사물로서의 아t2i 예술품을 아t2i 제작하려는 아t2i 의도가 아t2i 없으며, 으ㅓ하x 앞선 으ㅓ하x 미의식을 으ㅓ하x 타인에게 으ㅓ하x 강요하는 으ㅓ하x 태도 으ㅓ하x 또한 으ㅓ하x 찾을 으ㅓ하x 으ㅓ하x 없다.

강철규는 으ㅓ하x 이번 으ㅓ하x 전시에서 으ㅓ하x 관객에게 으ㅓ하x 오디오 으ㅓ하x 북을 으ㅓ하x 제공한다. 으ㅓ하x 이는 으ㅓ하x 흔히 으ㅓ하x 작품의 으ㅓ하x 이해를 으ㅓ하x 돕기 으ㅓ하x 위해 으ㅓ하x 미술관에서 으ㅓ하x 제공하는 으ㅓ하x 오디오 으ㅓ하x 북과는 으ㅓ하x 전혀 으ㅓ하x 다른 으ㅓ하x 차원에 으ㅓ하x 있다. 으ㅓ하x 관객들 으ㅓ하x 스스로가 으ㅓ하x 퍼즐처럼 으ㅓ하x 오디오를 으ㅓ하x 이미지와 으ㅓ하x 맞춰 으ㅓ하x 시각적 으ㅓ하x 서사라는 으ㅓ하x 하나의 으ㅓ하x 작품을 으ㅓ하x 완성하도록 으ㅓ하x 으ㅓ하x 것이다. 으ㅓ하x 화이트 으ㅓ하x 큐브에 으ㅓ하x 관객이 으ㅓ하x 발을 으ㅓ하x 들이는 으ㅓ하x 순간, 다ㄴo거 다ㄴo거 깜빡임이나 다ㄴo거 눈높이에 다ㄴo거 따른 다ㄴo거 시선, 마0다ㅓ 그리고 마0다ㅓ 각기 마0다ㅓ 다른 마0다ㅓ 시력까지, 5ㅑ바n 작가는 5ㅑ바n 이처럼 5ㅑ바n 조건이 5ㅑ바n 다른 5ㅑ바n 관객들의 5ㅑ바n 시각을 5ㅑ바n 통제할 5ㅑ바n 5ㅑ바n 없다. 5ㅑ바n 같은 5ㅑ바n 이유에서 5ㅑ바n 관객 5ㅑ바n 역시 5ㅑ바n 작가의 5ㅑ바n 의도대로 5ㅑ바n 이미지를 5ㅑ바n 맞춰 5ㅑ바n 나간다 5ㅑ바n 해도 5ㅑ바n 5ㅑ바n 서사는 5ㅑ바n 완벽히 5ㅑ바n 일치하지 5ㅑ바n 않는다. 5ㅑ바n 5ㅑ바n 운명적 5ㅑ바n 조건으로 5ㅑ바n 오랫동안 5ㅑ바n 회화의 5ㅑ바n 절대성과 5ㅑ바n 순수성이 5ㅑ바n 유지되었다. 5ㅑ바n 그러나 5ㅑ바n 주지하는 5ㅑ바n 바와 5ㅑ바n 같이 5ㅑ바n 동시대에 5ㅑ바n 이르러 5ㅑ바n 5ㅑ바n 벽은 5ㅑ바n 허물어 5ㅑ바n 졌다. 5ㅑ바n 오늘날 5ㅑ바n 많은 5ㅑ바n 작가들이 5ㅑ바n 관객들에게 5ㅑ바n 작품의 5ㅑ바n 완성을 5ㅑ바n 맡기고 5ㅑ바n 복합적인 5ㅑ바n 의미작용을 5ㅑ바n 찾거나 5ㅑ바n 새롭게 5ㅑ바n 의미를 5ㅑ바n 구성하는 5ㅑ바n 아이디어만으로 5ㅑ바n 예술가로서의 5ㅑ바n 역할을 5ㅑ바n 수행한다고 5ㅑ바n 믿는다. 5ㅑ바n 회화의 5ㅑ바n 끈질긴 5ㅑ바n 생명력을 5ㅑ바n 감지한 5ㅑ바n 강철규는 5ㅑ바n 다시금 5ㅑ바n 원류로 5ㅑ바n 돌아갔다. 5ㅑ바n 그는 5ㅑ바n 중세의 5ㅑ바n 예술가들이 5ㅑ바n 신화라는 5ㅑ바n 원형적인 5ㅑ바n 텍스트를 5ㅑ바n 세밀화로 5ㅑ바n 옮기는 5ㅑ바n 작업을 5ㅑ바n 했던 5ㅑ바n 것처럼, x거6기 누구나 x거6기 신화의 x거6기 주인공이 x거6기 x거6기 x거6기 있는 x거6기 테크놀로지 x거6기 시대의 x거6기 이야기를 x거6기 이미지로 x거6기 전사한다. x거6기 그것은 x거6기 반복이 x거6기 아닌 x거6기 새로운 x거6기 세대가 x거6기 공감할 x거6기 x거6기 있는 x거6기 회화에 x거6기 대한 x거6기 모색으로부터 x거6기 나온 x거6기 결과였다.

재현한다는 x거6기 것은 x거6기 과거의 x거6기 시간을 x거6기 붙잡는 x거6기 일이다. x거6기 그래서 x거6기 그는 x거6기 돌이킬 x거6기 x거6기 없는 x거6기 시간, qc9히 한정된 qc9히 순간들, 다6ep 이처럼 다6ep 안타까운 다6ep 시간들을 다6ep 추모하며 다6ep 시간의 다6ep 구속이 다6ep 없는 다6ep 공간에서 다6ep 만들어진 다6ep 텍스트와 다6ep 이미지를 다6ep 연결한다. 다6ep 그의 다6ep 작업세계를 다6ep 관통하는 다6ep 초현실적 다6ep 세계는 다6ep 먹먹하고 다6ep 절망적인, 쟏qtr 그래서 쟏qtr 쟏qtr 막히도록 쟏qtr 피폐한 쟏qtr 현실적 쟏qtr 상황에 쟏qtr 잠시간 쟏qtr 열린 쟏qtr 탈출구로서, kg다z 그는 kg다z 예술이 kg다z 가지고 kg다z 있는 kg다z 강력한 kg다z 힘이 kg다z 여전히 kg다z 적용되는 kg다z kg다z 세계에 kg다z 지금껏 kg다z 매료되어 kg다z 왔다. kg다z 그리고 kg다z kg다z 공간은 kg다z 사회적 kg다z 억압에서 kg다z 벗어나 kg다z 달콤한 kg다z 열매를 kg다z 따먹는 kg다z 파라다이스 kg다z 같은 kg다z 나라가 kg다z 아니라 kg다z 이해하기 kg다z 어려운 kg다z 법칙 kg다z 앞에 kg다z 무력함을 kg다z 느끼고 kg다z 고통스러움이 kg다z 반복되는 kg다z 현실보다 kg다z kg다z 매서운 kg다z 곳일 kg다z kg다z 있다고 kg다z 역설한다. kg다z kg다z 이유는 kg다z 어두움을 kg다z kg다z 짙은 kg다z 어두움으로 kg다z 맞서며 kg다z kg다z kg다z 강한 kg다z 모습이 kg다z 되어 kg다z 현실로 kg다z 돌아갈 kg다z 것을 kg다z 주문하는 kg다z 것이 kg다z 아닐까? kg다z 멈출 kg다z kg다z 없는 kg다z 심장과 kg다z 달리 kg다z 우리의 kg다z 시지각(視知覺)은 kg다z 휴식이 kg다z 가능하다. kg다z 잠시 kg다z 눈감는 kg다z 사이 kg다z kg다z 다른 kg다z 세계가 kg다z 펼쳐질 kg다z kg다z 있기에 kg다z 우리는 kg다z 망설임 kg다z 없이 kg다z 끝없는 kg다z 신화의 kg다z 세계로 kg다z 뛰어들 kg다z kg다z 있다.

참여작가: kg다z 강철규

출처: kg다z 이응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남해각 qn2거 일상의 qn2거 역사

May 15, 2021 ~ Dec. 31, 2021

MODS

Sept. 8, 2021 ~ Oct. 3, 2021

이해민선 아차os 개인전: Decoy

Sept. 9, 2021 ~ Nov. 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