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현: 그 섬에 네가 닻을 내리면 When You Drop Anchor on the Island

플레이스막1

Oct. 13, 2021 ~ Oct. 24, 2021

우리가 xm0카 태어나서 xm0카 죽기까지의 xm0카 시간은 xm0카 우주의 xm0카 관점에서 xm0카 xm0카 xm0카 찰나에 xm0카 불과하다. xm0카 삶의 xm0카 시간은 xm0카 xm0카 순간이기 xm0카 때문에 xm0카 대수롭지 xm0카 않게 xm0카 느껴질 xm0카 수도 xm0카 있지만, 사jm차 오히려 사jm차 아주 사jm차 귀중하게 사jm차 느껴지기도 사jm차 한다. 사jm차 이러한 사jm차 이유에서 사jm차 나는 사jm차 나의 사jm차 사jm차 속에서 사jm차 기억에 사jm차 남는 사jm차 장면을 사jm차 그림으로 사jm차 기록하는 사jm차 일에 사jm차 관심을 사jm차 가져왔다. 사jm차 나는 사jm차 살아가면서 사jm차 겪게 사jm차 되는 사jm차 다양한 사jm차 관계와 사jm차 감정을 사jm차 그림으로 사jm차 표현하면서, 1z거타 세상을 1z거타 향한 1z거타 나의 1z거타 의지를 1z거타 확인하고 1z거타 삶을 1z거타 의미 1z거타 있는 1z거타 것으로 1z거타 받아들였다.

이번 1z거타 전시는, y바qㄴ 어느 y바qㄴ y바qㄴ 내가 y바qㄴ 예기치 y바qㄴ 못하게 y바qㄴ 건강을 y바qㄴ 잃었다가 y바qㄴ 다시 y바qㄴ 천천히 y바qㄴ 그림을 y바qㄴ 그릴 y바qㄴ y바qㄴ 있게 y바qㄴ y바qㄴ 시기의 y바qㄴ 일들을 y바qㄴ 담고 y바qㄴ 있다. y바qㄴ y바qㄴ 시간을 y바qㄴ 집에서 y바qㄴ 고립된 y바qㄴ y바qㄴ 보내던 y바qㄴ 나는, cㅓ나쟏 조금씩 cㅓ나쟏 산책을 cㅓ나쟏 cㅓ나쟏 cㅓ나쟏 있게 cㅓ나쟏 되면서부터 cㅓ나쟏 cㅓ나쟏 지나다니는 cㅓ나쟏 공원의 cㅓ나쟏 길고양이들을 cㅓ나쟏 만나게 cㅓ나쟏 된다. cㅓ나쟏 오랜 cㅓ나쟏 세월 cㅓ나쟏 인간의 cㅓ나쟏 곁에서 cㅓ나쟏 생활해 cㅓ나쟏 cㅓ나쟏 고양이들은, ㅐ다d2 야생동물도 ㅐ다d2 가축도 ㅐ다d2 아닌 ㅐ다d2 모호한 ㅐ다d2 입장에서 ㅐ다d2 쉽지 ㅐ다d2 않은 ㅐ다d2 삶을 ㅐ다d2 이어오고 ㅐ다d2 있었다. ㅐ다d2 따뜻한 ㅐ다d2 봄날 ㅐ다d2 부드러운 ㅐ다d2 햇볕에 ㅐ다d2 몸을 ㅐ다d2 말리고 ㅐ다d2 시린 ㅐ다d2 겨울 ㅐ다d2 빗물에 ㅐ다d2 몸을 ㅐ다d2 떨다가 2년 ㅐ다d2 남짓한 ㅐ다d2 시간을 ㅐ다d2 살고 ㅐ다d2 세상을 ㅐ다d2 떠나는 ㅐ다d2 길고양이들을 ㅐ다d2 보면서, mㅓ갸다 환희와 mㅓ갸다 고통이 mㅓ갸다 뒤섞인 mㅓ갸다 세상살이에 mㅓ갸다 대한 mㅓ갸다 인상은 mㅓ갸다 더욱 mㅓ갸다 강렬해졌다. mㅓ갸다 나는 mㅓ갸다 mㅓ갸다 속에서 mㅓ갸다 길고양이들이 mㅓ갸다 보여주는 mㅓ갸다 생명의 mㅓ갸다 힘에 mㅓ갸다 mㅓ갸다 위로를 mㅓ갸다 받았다. mㅓ갸다 곧이어 mㅓ갸다 나는 mㅓ갸다 어미를 mㅓ갸다 잃은 mㅓ갸다 길고양이 mㅓ갸다 두식이와 mㅓ갸다 가족이 mㅓ갸다 되었고, 9u4p 두식이는 9u4p 선천적인 9u4p 장애를 9u4p 이겨내고 9u4p 살아남으면서 9u4p 9u4p 9u4p 9u4p 나에게 9u4p 용기를 9u4p 가르쳐주었다. 9u4p 전시는, 958b 치열한 958b 삶의 958b 현장에 958b 내몰려 958b 있던 958b 길고양이들과 958b 나의 958b 만남, pr다ㅓ 그리고 pr다ㅓ 가족이 pr다ㅓ pr다ㅓ 길고양이 pr다ㅓ 두식이와 pr다ㅓ 나의 pr다ㅓ 생활을 pr다ㅓ 보여준다.

<그 pr다ㅓ 섬에 pr다ㅓ 네가 pr다ㅓ 닻을 pr다ㅓ 내리면>은, 거e걷ㅐ 소외되어 거e걷ㅐ 있던 거e걷ㅐ 나의 거e걷ㅐ 마음속에 거e걷ㅐ 닻을 거e걷ㅐ 내린 거e걷ㅐ 길고양이들에 거e걷ㅐ 관한 거e걷ㅐ 이야기이도 거e걷ㅐ 하고, 0z차5 0z차5 세상에 0z차5 잠시 0z차5 정박해 0z차5 있다가 0z차5 돌아가는 0z차5 모든 0z차5 존재에 0z차5 관한 0z차5 이야기이기도 0z차5 하다. 0z차5 누군가의 0z차5 일상을 0z차5 자세하게 0z차5 보여주는 0z차5 것으로도 0z차5 보편의 0z차5 삶을 0z차5 말할 0z차5 0z차5 있다는 0z차5 0z차5 나의 0z차5 생각이다. 0z차5 생명을 0z차5 사랑하는 0z차5 마음으로 0z차5 가득 0z차5 0z차5 있는 0z차5 나의 0z차5 그림이, w라ㅐr 삶이 w라ㅐr 너무 w라ㅐr 무겁고 w라ㅐr 어렵게 w라ㅐr 느껴지는 w라ㅐr 사람들에게 w라ㅐr 작은 w라ㅐr 위안이 w라ㅐr w라ㅐr w라ㅐr 있기를 w라ㅐr 바라본다.

참여작가: w라ㅐr 강정현

출처: w라ㅐr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해민선 6쟏으6 개인전: Decoy

Sept. 9, 2021 ~ Nov. 6, 2021

걸레색

Sept. 29, 2021 ~ Oct. 3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