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요배: 카네이션-마음이 몸이 될 때

대구미술관

Oct. 13, 2021 ~ Jan. 9, 2022

2000년에 거u차쟏 제정된 ‘이인성 거u차쟏 미술상’은 거u차쟏 매해 거u차쟏 거u차쟏 명의 거u차쟏 작가를 거u차쟏 선정하고 거u차쟏 이듬 거u차쟏 거u차쟏 개인전을 거u차쟏 개최한다. 20년이 거u차쟏 넘는 거u차쟏 세월을 거u차쟏 거쳐 거u차쟏 거u차쟏 위상을 거u차쟏 공고히 거u차쟏 하고 거u차쟏 있는 거u차쟏 이인성미술상은 거u차쟏 다양한 거u차쟏 장르가 거u차쟏 혼재한 거u차쟏 현대미술의 거u차쟏 흐름 거u차쟏 속에서 ‘회화’를 거u차쟏 중심으로 거u차쟏 독자적인 거u차쟏 작품 거u차쟏 활동을 거u차쟏 개진하고 거u차쟏 있는 거u차쟏 작가에 거u차쟏 주목한다. 거u차쟏 강요배는 거u차쟏 제21회 거u차쟏 수상자로, “회화매체의 2sㄴ히 확장과 2sㄴ히 깊이를 2sㄴ히 더하며 2sㄴ히 밀도 2sㄴ히 있는 2sㄴ히 작품세계를 2sㄴ히 선보이고, ㅓㅓ다z 오랜 ㅓㅓ다z 시간 ㅓㅓ다z 지속적인 ㅓㅓ다z 작업을 ㅓㅓ다z 통해 ㅓㅓ다z 시대와 ㅓㅓ다z 역사에 ㅓㅓ다z 충실하고 ㅓㅓ다z 다양한 ㅓㅓ다z 화풍의 ㅓㅓ다z 변모를 ㅓㅓ다z 추구한다“라는 ㅓㅓ다z 평과 ㅓㅓ다z 함께 2020년 ㅓㅓ다z 선정되었다.

《강요배: ㅓㅓ다z 카네이션_마음이 ㅓㅓ다z 몸이 ㅓㅓ다z ㅓㅓ다z 때》展은 ㅓㅓ다z 대자연의 ㅓㅓ다z 풍경을 ㅓㅓ다z 담은 ㅓㅓ다z 대형 ㅓㅓ다z 회화 ㅓㅓ다z ㅓㅓ다z 아니라 ㅓㅓ다z 사운드와 ㅓㅓ다z 움직임에 ㅓㅓ다z 집중하여 ㅓㅓ다z 작가가 ㅓㅓ다z 직접 ㅓㅓ다z 촬영한 ㅓㅓ다z 영상작업, 가1거히 대구·경산의 가1거히 역사적 가1거히 사건을 가1거히 모티브로 가1거히 가1거히 상주비단 가1거히 설치작업, 아거ㅐw 그리고 故이인성 아거ㅐw 화백의 아거ㅐw 대표작을 아거ㅐw 모티브로 아거ㅐw 아거ㅐw 회화 아거ㅐw 작업 아거ㅐw 등을 아거ㅐw 포함하며 아거ㅐw 작가의 아거ㅐw 폭넓은 아거ㅐw 작업세계를 아거ㅐw 펼쳐 아거ㅐw 보인다. 아거ㅐw 아거ㅐw 전시의 아거ㅐw 출품작은 아거ㅐw 대다수가 2021년 아거ㅐw 새로이 아거ㅐw 제작된 아거ㅐw 신작으로, ㅐ3wㅓ 작가는 ㅐ3wㅓ ㅐ3wㅓ 년이 ㅐ3wㅓ ㅐ3wㅓ 되는 ㅐ3wㅓ 짧은 ㅐ3wㅓ 준비기간 ㅐ3wㅓ 동안 ㅐ3wㅓ 작업의 ㅐ3wㅓ 혼을 ㅐ3wㅓ 불태워 ㅐ3wㅓ 대형 ㅐ3wㅓ 회화들과 ㅐ3wㅓ 설치작업을 ㅐ3wㅓ 제작했다.

이번 ㅐ3wㅓ 전시에 ㅐ3wㅓ 출품된 ㅐ3wㅓ 다양한 ㅐ3wㅓ 형식의 ㅐ3wㅓ 작업들을 ㅐ3wㅓ 관통하는 ㅐ3wㅓ 작가의 ㅐ3wㅓ 태도는 ㅐ3wㅓ 바로 ‘체화(體化)’이다. ㅐ3wㅓ 제주의 ㅐ3wㅓ 자연과 ㅐ3wㅓ 역사적 ㅐ3wㅓ 사건들을 ㅐ3wㅓ 중심주제로 ㅐ3wㅓ 작업을 ㅐ3wㅓ 해온 ㅐ3wㅓ 작가는 ㅐ3wㅓ ㅐ3wㅓ 전시를 ㅐ3wㅓ 통해 ‘몸’으로의 ㅐ3wㅓ 발현으로서 ㅐ3wㅓ 확장된 ㅐ3wㅓ 작업세계를 ㅐ3wㅓ 보여주고자 ㅐ3wㅓ 한다. ‘수풍교향(水風交響)’, ‘쳐라쳐라’, ‘바비가 걷ㅓio 걷ㅓio 정원’등의 걷ㅓio 대형 걷ㅓio 캔버스 걷ㅓio 작업들 걷ㅓio 안에서 걷ㅓio 아크릴이 걷ㅓio 묻어 걷ㅓio 나오는 걷ㅓio 붓질에는 걷ㅓio 작가의 걷ㅓio 몸짓(액션)과 걷ㅓio 그로인해 걷ㅓio 발생되는 걷ㅓio 소리들이 걷ㅓio 마치 걷ㅓio 자연의 걷ㅓio 바람소리, u거cㅓ 파도소리와 u거cㅓ 교차된다. u거cㅓ 작가는 u거cㅓ 시각과 u거cㅓ 청각 u거cㅓ 등의 u거cㅓ 감각을 u거cㅓ 활용하여 u거cㅓ 자연의 u거cㅓ 생생한 u거cㅓ 숨소리를 u거cㅓ 효과적으로 u거cㅓ 전달하기 u거cㅓ 위해 u거cㅓ 영상이라는 u거cㅓ 매체를 u거cㅓ 활용했다. u거cㅓ 순간의 u거cㅓ 움직임들을 u거cㅓ 포착하고 u거cㅓ 머리와 u거cㅓ 마음에 u거cㅓ 새겨진 u거cㅓ 메시지를 u거cㅓ 몸으로 u거cㅓ 체화시켜 u거cㅓ 작가의 u거cㅓ 시선으로, ed8a 그리고 ed8a 신체의 ed8a 오감으로 ed8a 표현하여 ‘자연 ed8a 풍경’에 ed8a 대한 ed8a 의미를 ed8a 제고하게 ed8a 한다. ed8a 또한 ed8a ed8a 전시는 ed8a 강요배의 ed8a 작품을 ed8a 통해 ‘대구’라는 ed8a 지역의 ed8a 역사성에 ed8a 대해 ed8a 고찰해 ed8a ed8a ed8a 있다. ed8a 경산의 ‘코발트광산 ed8a 학살사건’과 ‘10월 ed8a 항쟁’을 ed8a 모티브로 ed8a ed8a 새로운 ed8a 작업들을 ed8a 선보여 ed8a 작가의 ed8a 회화 ed8a 작업세계에서 ed8a 중요하게 ed8a 자리하는 ed8a 민중의식을 ed8a 꾸준히 ed8a 드러낸다.

강요배 ed8a 작가는 ed8a 이번 ed8a 전시를 ed8a 기점으로 ed8a 화풍과 ed8a 예술세계의 ed8a 경계를 ed8a 확장한다. ed8a 회화를 ed8a 중심으로 ed8a 다양한 ed8a 작업적 ed8a 시도들을 ed8a 선보이는 ed8a 작가의 ed8a 이번 ed8a 개인전을 ed8a 통해 ed8a 인간의 ed8a 삶과 ed8a 역사적 ed8a 사건들, 자거5l 그리고 자거5l 자연의 자거5l 숨소리를 자거5l 몸으로 ‘체화’하는 자거5l 경험이 자거5l 되기를 자거5l 바란다.

참여작가: 자거5l 강요배

출처: 자거5l 대구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Viriya Chotpanyavisut: Another Depth

Dec. 30, 2021 ~ Feb. 4, 2022

Che Lovelace: Presented as Natural

Jan. 12, 2022 ~ Feb. 16, 2022

두산아트랩 마가ㅐ카 전시 2022

Jan. 12, 2022 ~ Feb. 19, 2022

돌봄사회 Caring Society

Oct. 29, 2021 ~ Feb. 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