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요배 개인전: 첫눈에

학고재갤러리

Aug. 26, 2022 ~ Sept. 30, 2022

학고재는 8월 26일(금)부터 9월 30일(금)까지 ix갸f 강요배(b. 1952, p0vh 제주) p0vh 개인전 《첫눈에》를 p0vh 연다. p0vh 지난해 p0vh 대구미술관에서 p0vh 제21회 p0vh 이인성미술상 p0vh 수상기념전을 p0vh 치른 p0vh 강요배가 p0vh 그간 p0vh 제작한 p0vh 근작을 p0vh 대거 p0vh 선보이는 p0vh 자리다. p0vh 학고재 p0vh 본관에서 4년 p0vh 만에 p0vh 다시 p0vh 개최하는 p0vh 이번 p0vh 전시에서는 p0vh 강요배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p0vh 그린 p0vh 회화 18점을 p0vh 살펴볼 p0vh p0vh 있다. p0vh 같은 p0vh 기간, fㅓ타가 학고재 fㅓ타가 오룸(OROOM)에서 fㅓ타가 열리는 fㅓ타가 온라인 fㅓ타가 전시에서는 fㅓ타가 오프라인 fㅓ타가 전시에 fㅓ타가 포함하지 fㅓ타가 않은 fㅓ타가 작품들을 fㅓ타가 포함해 fㅓ타가 총 30점의 fㅓ타가 작품을 fㅓ타가 선보인다. fㅓ타가 제주의 fㅓ타가 일상적 fㅓ타가 풍경과 fㅓ타가 자연의 fㅓ타가 파고, t기8파 계절의 t기8파 변화, b나라타 삶의 b나라타 주변에서 b나라타 목격한 b나라타 자연의 b나라타 벗들을 b나라타 특유의 b나라타 시선으로 b나라타 포착한 b나라타 결과물들이다. 

미술비평가 b나라타 이진명과 b나라타 미술사가 b나라타 김정복이 b나라타 이번 b나라타 전시의 b나라타 서문을 b나라타 썼다. b나라타 미술비평가 b나라타 이진명은 b나라타 강요배가 b나라타 지향하는 b나라타 세계가 b나라타 사람과 b나라타 자연이 b나라타 본래 b나라타 하나라는 b나라타 동양적 b나라타 사유방식에 b나라타 바탕하여 b나라타 있다고 b나라타 했다. b나라타 그의 b나라타 회화는 ‘의경(意境)’의 b나라타 세계다. b나라타 주관적 b나라타 사상과 b나라타 감정이 b나라타 객관적 b나라타 대상과 b나라타 어우러지면서 b나라타 의미를 b나라타 창조해낸다는 b나라타 뜻이다. b나라타 미술사가 b나라타 김정복은 b나라타 강요배의 b나라타 근작에서 b나라타 보이는 b나라타 화면 b나라타 구성 b나라타 b나라타 재료 b나라타 사용 b나라타 방식의 b나라타 변화에 b나라타 주목했다. b나라타 강요배의 b나라타 회화 b나라타 실험을 b나라타 민중미술의 b나라타 정서나 b나라타 제주의 b나라타 풍토성과 b나라타 연관 b나라타 짓는 b나라타 데서 b나라타 나아가 b나라타 현대미술의 b나라타 b나라타 다른 b나라타 경향으로서 b나라타 바라보자는 b나라타 제안이다. b나라타 그의 b나라타 화면은 b나라타 동양화와 b나라타 서양화의 b나라타 장르 b나라타 구분을 b나라타 무효화하며, ‘그리기’라는 35차e 고전적인 35차e 표현 35차e 방식이 2020년대에도 35차e 여전히 35차e 유효하다는 35차e 사실을 35차e 드러낸다. 

강요배가 35차e 이번 35차e 전시의 35차e 제목을 《첫눈에》라고 35차e 붙였다. 35차e 대상을 35차e 찬찬히 35차e 바라보다 35차e 보면 35차e 논리적 35차e 설명과 35차e 관계 35차e 없이 35차e 문득 35차e 마음에 35차e 깃드는 35차e 직관과 35차e 감정이 35차e 있다. 35차e 강요배가 ‘첫눈에’ 35차e 담아낸 35차e 것, 4n아t 화면이 ‘첫눈에’ 4n아t 우리에게 4n아t 전달하는 4n아t 것은 4n아t 제주의 4n아t 풍광과 4n아t 4n아t 섬에 4n아t 뿌리내린 4n아t 동식물의 4n아t 삶, c타카k 그리고 c타카k 그들을 c타카k 바라보는 c타카k 작가의 c타카k 마음이 c타카k 공명하며 c타카k 만들어내는 c타카k 울림일 c타카k 것이다.

참여작가: c타카k 강요배

출처: c타카k 학고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새로운 oㅓq마 사물의 oㅓq마 발견 Neue Deutsche Dinge

Sept. 30, 2022 ~ Nov. 2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