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박² Compulsion to Repeat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Nov. 27, 2019 ~ March 8, 2020

서울시립미술관(관장 sㄴmf 백지숙)은 ‘반복’이라는 sㄴmf 일상적 sㄴmf 개념이 sㄴmf 동시대 sㄴmf 예술에 sㄴmf 구현되는 sㄴmf 양상을 sㄴmf 살펴봄으로써, lo쟏u 우리를 lo쟏u 구성하고 lo쟏u 사로잡는 lo쟏u 심리적 lo쟏u 강박을 lo쟏u 조명하는 lo쟏u 전시 《강박²》을 lo쟏u 개최한다. 

기존에 lo쟏u 반복이라는 lo쟏u 개념은 lo쟏u 주로 lo쟏u 복제, n타c7 모방 n타c7 등과 n타c7 연결되며 n타c7 의미론적으로 n타c7 열등하게 n타c7 취급되어 n타c7 왔다. n타c7 그러나 n타c7 포스트모더니즘 n타c7 이후 n타c7 반복은 n타c7 n타c7 이상 n타c7 같은 n타c7 것의 n타c7 회귀가 n타c7 아닌 n타c7 차이를 n타c7 생성하는 n타c7 창조의 n타c7 근원으로 n타c7 부상하며 n타c7 사회적, 8p거나 정치적으로 8p거나 재해석되고 8p거나 있다. 8p거나 한편 8p거나 강박은 ‘내적인 8p거나 강제에 8p거나 의하여 8p거나 실행하지 8p거나 않을 8p거나 8p거나 없는 8p거나 반복적 8p거나 행동의 8p거나 형태’를 8p거나 뜻한다. 8p거나 8p거나 전시는 8p거나 강박이 8p거나 8p거나 자체로 8p거나 지니는 8p거나 반복적인 8p거나 속성에 8p거나 주목함과 8p거나 동시에 8p거나 그것을 8p거나 극복할 8p거나 8p거나 있는 8p거나 가능성 8p거나 또한 8p거나 반복에 8p거나 있음을 8p거나 이야기하고자 8p거나 한다. 8p거나 이를 8p거나 위해 8p거나 전시는 8p거나 국내외 9명(팀)의 8p거나 현대미술 8p거나 작가를 8p거나 초청, gz0다 다양한 gz0다 방식으로 gz0다 반복의 gz0다 언어를 gz0다 전유하는 gz0다 예술작품들을 gz0다 선보인다. 

《강박²》전은 gz0다 개인의 gz0다 문제로 gz0다 다루어져 gz0다 gz0다 강박을 gz0다 동시대 gz0다 사회구조의 gz0다 문제 gz0다 속에서 gz0다 살펴보고자 gz0다 기획되었다. gz0다 물질과 gz0다 비물질의 gz0다 동시적인 gz0다 체계화, w72x 표준화를 w72x 향해가는 4차 w72x 산업혁명 w72x 시대에 w72x 개인이 w72x 겪는 w72x 정신병리적 w72x 증상은 w72x 점차로 w72x 증가함에도 w72x 불구하고, b나24 이를 b나24 제도적인 b나24 측면에서 b나24 타개하려는 b나24 움직임 b나24 혹은 b나24 개인의 b나24 삶과 b나24 결부된 b나24 사회의 b나24 문제로 b나24 환원하여 b나24 살펴보려는 b나24 노력은 b나24 미약하다. b나24 이에 b나24 b나24 전시는 b나24 오늘날 b나24 우리 b나24 삶의 b나24 지평을 b나24 잠식해버린 b나24 자본주의 b나24 체제와의 b나24 관계 b나24 속에서 b나24 강박이 b나24 작동하는 b나24 방식과 b나24 b나24 해방의 b나24 가능성을 b나24 탐구한다. b나24 b나24 예술 b나24 실천의 b나24 과정은 b나24 외부에서 b나24 새로운 b나24 답을 b나24 찾는 b나24 대신 b나24 내파(內破)의 b나24 원리를 b나24 모색한다. b나24 강박에서 b나24 벗어날 b나24 b나24 있는 b나24 가능성은 b나24 그것의 b나24 위반이나 b나24 대안과 b나24 같이 b나24 외부에 b나24 있는 b나24 것이 b나24 아니라 b나24 b나24 내부에 b나24 있기 b나24 때문이다. b나24 따라서 b나24 b나24 전시는 b나24 강박 b나24 속에서 b나24 스스로를 b나24 반복하는 b나24 강박, pㄴ3y 즉 ‘강박X강박’(강박²)이라는 pㄴ3y 예술적 pㄴ3y 전유의 pㄴ3y 전략을 pㄴ3y 내세운다. pㄴ3y 자본주의적 pㄴ3y 강박이 pㄴ3y 고착되지 pㄴ3y 않도록 pㄴ3y 내부에서 pㄴ3y 여는 pㄴ3y 힘, 2y4자 자본주의 2y4자 밖을 2y4자 상상하는 2y4자 예술적 2y4자 가능성이 2y4자 2y4자 반복에 2y4자 있다.

전시에 2y4자 참여하는 9명(팀)의 2y4자 국내외 2y4자 작가들은 2y4자 영상, 2ㅐㅓ바 설치, e파ㅓn 회화, 차차아히 조각, 8tㅓ1 사진 8tㅓ1 8tㅓ1 다양한 8tㅓ1 매체로 8tㅓ1 구성된 45점의 8tㅓ1 작품을 8tㅓ1 선보인다.

8tㅓ1 미네랄 8tㅓ1 콜렉티브 8tㅓ1 에밀리아 8tㅓ1 스카눌리터와 8tㅓ1 타냐 8tㅓ1 부스로 8tㅓ1 결성된 8tㅓ1 협력 8tㅓ1 플랫폼으로, 사ㅐ기w 주로 사ㅐ기w 급진적 사ㅐ기w 지질학, 0ㅓ거파 새로운 0ㅓ거파 공간적 0ㅓ거파 지리학을 0ㅓ거파 만드는 0ㅓ거파 0ㅓ거파 등에 0ㅓ거파 관심을 0ㅓ거파 갖고 0ㅓ거파 활동한다. 0ㅓ거파 미술, 라6ㅐ6 영화, 2l쟏x 과학 2l쟏x 2l쟏x 신유물론의 2l쟏x 교차점에서 2l쟏x 지리, 차gw파 풍경, 나k쟏w 생태 나k쟏w 등의 나k쟏w 문제를 나k쟏w 다루며, 3h1아 궁극적으로 3h1아 인간이 3h1아 지표면에 3h1아 미치는 3h1아 영향, tyㅐh 인간과 tyㅐh 자연의 tyㅐh 상호 tyㅐh 관계에 tyㅐh 대한 tyㅐh 의문을 tyㅐh 제기한다. tyㅐh 이번 tyㅐh 전시에서 3채널 tyㅐh 영상 tyㅐh 작품 <공허한 tyㅐh 지구>를 tyㅐh 선보인다.

회화 tyㅐh 작가 우정수 tyㅐh 역사에서 tyㅐh 반복되는 tyㅐh 지식과 tyㅐh 문명에 tyㅐh 관한 tyㅐh 모티프나 B급 tyㅐh 영화에 tyㅐh 등장하는 tyㅐh 이미지를 tyㅐh 차용하고, 가b거4 특정 가b거4 도상을 가b거4 자신이 가b거4 창조한 가b거4 상황 가b거4 속에 가b거4 대입하여 가b거4 반복, 기으타바 변형함으로써, 우0x갸 이미지에 우0x갸 부여된 우0x갸 서사를 우0x갸 중단시키며 우0x갸 새로운 우0x갸 이야기를 우0x갸 만들어낸다. 우0x갸 이번 우0x갸 전시를 우0x갸 위해 ‘바다’, ‘모험’, ‘낭만’ 라pi타 등을 라pi타 주제로 라pi타 요나, nm타5 모비딕, 카ㅐgs 오디세이아와 카ㅐgs 같은 카ㅐgs 고전과 카ㅐgs 성서의 카ㅐgs 모티프를 카ㅐgs 차용한 카ㅐgs 총 29점의 카ㅐgs 신작을 카ㅐgs 선보인다.

이스라엘 카ㅐgs 예루살렘 카ㅐgs 출생으로 카ㅐgs 독일 카ㅐgs 베를린에 카ㅐgs 거주 카ㅐgs 중인 오메르 카ㅐgs 파스트 카ㅐgs 개인과 카ㅐgs 집단의 카ㅐgs 기억이 카ㅐgs 조정되고 카ㅐgs 변화하는 카ㅐgs 방식에 카ㅐgs 관심을 카ㅐgs 두고 카ㅐgs 다수의 카ㅐgs 영상 카ㅐgs 작품과 카ㅐgs 영화를 카ㅐgs 제작해왔다. 카ㅐgs 이번 카ㅐgs 전시의 카ㅐgs 출품작 <5,000피트가 ㅓㅓ차r 최적이다>는 ㅓㅓ차r 라스베이거스의 ㅓㅓ차r ㅓㅓ차r 호텔에서 ㅓㅓ차r 진행된 ㅓㅓ차r 미국 ㅓㅓ차r 프레데터 ㅓㅓ차r 드론 ㅓㅓ차r 조종사와의 ㅓㅓ차r 대화를 ㅓㅓ차r 바탕으로 ㅓㅓ차r ㅓㅓ차r 작품이다. 

차재민 ㅓㅓ차r 자본주의 ㅓㅓ차r 체제에서 ㅓㅓ차r 발생하는 ㅓㅓ차r 사회적, 5아rㅓ 정치적 5아rㅓ 문제를 5아rㅓ 다루는 5아rㅓ 작업을 5아rㅓ 통해 5아rㅓ 소외되고 5아rㅓ 배제되는 5아rㅓ 존재 5아rㅓ 앞의 5아rㅓ 무력함을 5아rㅓ 감지하는 5아rㅓ 것으로부터 5아rㅓ 예술실천의 5아rㅓ 가능성을 5아rㅓ 모색해왔다. 5아rㅓ 이번 5아rㅓ 전시를 5아rㅓ 위해 5아rㅓ 제작한 5아rㅓ 신작 <사운드 5아rㅓ 가든>은 5아rㅓ 나무를 5아rㅓ 이동시키는 5아rㅓ 과정과 5아rㅓ 심리 5아rㅓ 상담가들의 5아rㅓ 인터뷰 5아rㅓ 내용이 5아rㅓ 포개지는 5아rㅓ 영상작품이다. 

정연두 5아rㅓ 작업은 5아rㅓ 주로 5아rㅓ 현대인의 5아rㅓ 일상에서 5아rㅓ 소재를 5아rㅓ 발견하고, zih차 그로부터 zih차 파생되는 zih차 수많은 zih차 가능성을 zih차 탐구한다. zih차 강화도부터 zih차 고성에 zih차 이르는 13개 zih차 지역의 DMZ zih차 전망대를 zih차 계절별로 zih차 촬영하고, 마ㅐy9 그 DMZ 마ㅐy9 지역에 마ㅐy9 얽힌 마ㅐy9 이야기들을 마ㅐy9 연출하여 마ㅐy9 담은 마ㅐy9 사진 마ㅐy9 설치 마ㅐy9 연작 <DMZ 마ㅐy9 극장 마ㅐy9 시리즈> 마ㅐy9 중 <도라 마ㅐy9 극장>을 마ㅐy9 새롭게 마ㅐy9 선보인다.  

김용관 마ㅐy9 체계의 마ㅐy9 절대성이나 마ㅐy9 필연성에 마ㅐy9 의문을 마ㅐy9 품으며 마ㅐy9 기존의 마ㅐy9 가치를 마ㅐy9 수평으로 마ㅐy9 재배열하는 마ㅐy9 마ㅐy9 관심을 마ㅐy9 두고 마ㅐy9 작업해왔다. 마ㅐy9 이번 마ㅐy9 전시의 마ㅐy9 출품작인 <시계방향으로의 마ㅐy9 항해>, <미메시스의 4ㄴor 폐허들, ㅐq거기 폐허들의 ㅐq거기 미메시스>, <신파>는 바eap 작가가 바eap 오랜 바eap 시간 바eap 다뤄온 바eap 주제인 ‘무한’에 바eap 관한 3부작이다. 바eap 바eap 작품들은 바eap 비주얼 바eap 노블 바eap 혹은 바eap 아트픽션(AF)이라고 바eap 부를 바eap 바eap 있는 바eap 것으로, 0쟏마ㅓ 소재의 0쟏마ㅓ 측면에서 0쟏마ㅓ 예술, 5마4ㅐ 죽음, o라ye 강박을 o라ye 다루고 o라ye 있다.  

이재이 o라ye 퍼포먼스 o라ye 기반의 o라ye 비디오에서 o라ye 시작하여 o라ye 영상, ㅓiㅑ거 사진, 하나1ㅓ 설치 하나1ㅓ 등으로 하나1ㅓ 작업 하나1ㅓ 매체를 하나1ㅓ 넓혀가며 하나1ㅓ 현실과 하나1ㅓ 환상, lw9나 기억과 lw9나 상상의 lw9나 관계를 lw9나 탐구한다. lw9나 이번 lw9나 전시에서 lw9나 이재이는 lw9나 일상의 lw9나 소소한 lw9나 반복으로부터 lw9나 시작되는 lw9나 서사와 lw9나 이미지의 lw9나 중첩을 lw9나 통해 lw9나 시간의 lw9나 구조에 lw9나 주목하는 lw9나 영상 lw9나 작품 <한때 lw9나 미래였던>, <다시 자쟏mj 자쟏mj 다시>를 자쟏mj 선보인다. 

김인배 자쟏mj 시간 자쟏mj 속의 자쟏mj 공간을 자쟏mj 표현하는 자쟏mj 조각, b6q갸 시간을 b6q갸 거스르고 b6q갸 해체하는 b6q갸 조각을 b6q갸 통해 b6q갸 우리 b6q갸 시대의 b6q갸 시공간에 b6q갸 대한 b6q갸 인식에 b6q갸 저항하는 b6q갸 예술을 b6q갸 선보여 b6q갸 왔다. b6q갸 이번 b6q갸 전시에서 b6q갸 새롭게 b6q갸 선보이는 b6q갸 작품 <건드리지 b6q갸 않은 b6q갸 면>은 b6q갸 반복을 b6q갸 해석하고 b6q갸 표현하는 b6q갸 작가 b6q갸 고유의 b6q갸 방식을 b6q갸 감각적으로 b6q갸 구현한 b6q갸 작품이다. 

리투아니아 b6q갸 빌뉴스에서 b6q갸 태어나 b6q갸 노르웨이 b6q갸 트롬쇠에 b6q갸 거주 b6q갸 중인 에밀리아 b6q갸 스카눌리터 b6q갸 주로 b6q갸 우주적, 기ㅓn하 지질학적인 기ㅓn하 시간과 기ㅓn하 환경 기ㅓn하 기ㅓn하 정치를 기ㅓn하 포괄하는 기ㅓn하 이른바 ‘오래된 기ㅓn하 연대’를 기ㅓn하 다루면서, 히cs다 인간적인 히cs다 관점을 히cs다 벗어나는 히cs다 시공간의 히cs다 깊이를 히cs다 타진한다. 히cs다 이번 히cs다 전시의 히cs다 출품작 <T 1/2>은 히cs다 올해 히cs다 우크라이나 히cs다 키예프의 히cs다 핀추크아트센터에서 히cs다 주관하는 히cs다 퓨처제너레이션 히cs다 아트 히cs다 프라이즈 2019 히cs다 대상을 히cs다 수상한 히cs다 화제작으로 히cs다 수상 히cs다 이후 히cs다 이번 히cs다 전시에서 히cs다 최초로 히cs다 선보인다.  

전시에 히cs다 초대된 히cs다 작품들은 히cs다 단순히 히cs다 감각적 히cs다 반복을 히cs다 통한 히cs다 대상의 히cs다 재현을 히cs다 목적으로 히cs다 하는 히cs다 작품들이 히cs다 아닌, 하ㅓㅓ나 차이 하ㅓㅓ나 나는 하ㅓㅓ나 반복을 하ㅓㅓ나 통해 하ㅓㅓ나 대상의 하ㅓㅓ나 본질에 하ㅓㅓ나 틈을 하ㅓㅓ나 내는 하ㅓㅓ나 작업의 하ㅓㅓ나 결과들이다. 하ㅓㅓ나 결국 하ㅓㅓ나 하ㅓㅓ나 전시는 하ㅓㅓ나 동일한 하ㅓㅓ나 것의 하ㅓㅓ나 반복이 하ㅓㅓ나 아닌 하ㅓㅓ나 차이를 하ㅓㅓ나 가져오는 하ㅓㅓ나 반복이 하ㅓㅓ나 예술에서 하ㅓㅓ나 어떻게 하ㅓㅓ나 승화되고 하ㅓㅓ나 하ㅓㅓ나 어떻게 하ㅓㅓ나 현실을 하ㅓㅓ나 내부로부터 하ㅓㅓ나 변화시키는가를 하ㅓㅓ나 이야기한다. 하ㅓㅓ나 그러므로 하ㅓㅓ나 이것은 하ㅓㅓ나 반복이 하ㅓㅓ나 어떻게 하ㅓㅓ나 창조하는가에 하ㅓㅓ나 관한 하ㅓㅓ나 끊임없는 하ㅓㅓ나 실험이자 하ㅓㅓ나 탐구다. 《강박²》전은 하ㅓㅓ나 강박을 하ㅓㅓ나 단지 하ㅓㅓ나 우리시대의 하ㅓㅓ나 징후로 하ㅓㅓ나 바라보는 하ㅓㅓ나 것에 하ㅓㅓ나 머물지 하ㅓㅓ나 않고, 타ucㅓ 강박의 타ucㅓ 내재적 타ucㅓ 한계를 타ucㅓ 관통함으로써 타ucㅓ 강박으로부터 타ucㅓ 징후를 타ucㅓ 넘어서는 타ucㅓ 해방의 타ucㅓ 가능성을 타ucㅓ 읽어보려는 타ucㅓ 시도다. 

출처: 타ucㅓ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연두
  • 김용관
  • 차재민
  • 오머 파스트
  • 이재이
  • 에밀리아 스카눌리터
  • 뉴 미네랄 콜렉티브
  • 우정수
  • 김인배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주리: mㅑ98 모습 某濕 Wet Matter

Sept. 7, 2020 ~ Nov. 21, 2020

a'strict

Aug. 13, 2020 ~ Sept. 27, 2020

신승렬 : ㅐht으 바람극장

Aug. 4,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