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박² Compulsion to Repeat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Nov. 27, 2019 ~ March 8, 2020

서울시립미술관(관장 거쟏xk 백지숙)은 ‘반복’이라는 거쟏xk 일상적 거쟏xk 개념이 거쟏xk 동시대 거쟏xk 예술에 거쟏xk 구현되는 거쟏xk 양상을 거쟏xk 살펴봄으로써, 걷ㄴ2c 우리를 걷ㄴ2c 구성하고 걷ㄴ2c 사로잡는 걷ㄴ2c 심리적 걷ㄴ2c 강박을 걷ㄴ2c 조명하는 걷ㄴ2c 전시 《강박²》을 걷ㄴ2c 개최한다. 

기존에 걷ㄴ2c 반복이라는 걷ㄴ2c 개념은 걷ㄴ2c 주로 걷ㄴ2c 복제, 마다kㅈ 모방 마다kㅈ 등과 마다kㅈ 연결되며 마다kㅈ 의미론적으로 마다kㅈ 열등하게 마다kㅈ 취급되어 마다kㅈ 왔다. 마다kㅈ 그러나 마다kㅈ 포스트모더니즘 마다kㅈ 이후 마다kㅈ 반복은 마다kㅈ 마다kㅈ 이상 마다kㅈ 같은 마다kㅈ 것의 마다kㅈ 회귀가 마다kㅈ 아닌 마다kㅈ 차이를 마다kㅈ 생성하는 마다kㅈ 창조의 마다kㅈ 근원으로 마다kㅈ 부상하며 마다kㅈ 사회적, f다가7 정치적으로 f다가7 재해석되고 f다가7 있다. f다가7 한편 f다가7 강박은 ‘내적인 f다가7 강제에 f다가7 의하여 f다가7 실행하지 f다가7 않을 f다가7 f다가7 없는 f다가7 반복적 f다가7 행동의 f다가7 형태’를 f다가7 뜻한다. f다가7 f다가7 전시는 f다가7 강박이 f다가7 f다가7 자체로 f다가7 지니는 f다가7 반복적인 f다가7 속성에 f다가7 주목함과 f다가7 동시에 f다가7 그것을 f다가7 극복할 f다가7 f다가7 있는 f다가7 가능성 f다가7 또한 f다가7 반복에 f다가7 있음을 f다가7 이야기하고자 f다가7 한다. f다가7 이를 f다가7 위해 f다가7 전시는 f다가7 국내외 9명(팀)의 f다가7 현대미술 f다가7 작가를 f다가7 초청, ㅓ타68 다양한 ㅓ타68 방식으로 ㅓ타68 반복의 ㅓ타68 언어를 ㅓ타68 전유하는 ㅓ타68 예술작품들을 ㅓ타68 선보인다. 

《강박²》전은 ㅓ타68 개인의 ㅓ타68 문제로 ㅓ타68 다루어져 ㅓ타68 ㅓ타68 강박을 ㅓ타68 동시대 ㅓ타68 사회구조의 ㅓ타68 문제 ㅓ타68 속에서 ㅓ타68 살펴보고자 ㅓ타68 기획되었다. ㅓ타68 물질과 ㅓ타68 비물질의 ㅓ타68 동시적인 ㅓ타68 체계화, ㅐohp 표준화를 ㅐohp 향해가는 4차 ㅐohp 산업혁명 ㅐohp 시대에 ㅐohp 개인이 ㅐohp 겪는 ㅐohp 정신병리적 ㅐohp 증상은 ㅐohp 점차로 ㅐohp 증가함에도 ㅐohp 불구하고, 아ve라 이를 아ve라 제도적인 아ve라 측면에서 아ve라 타개하려는 아ve라 움직임 아ve라 혹은 아ve라 개인의 아ve라 삶과 아ve라 결부된 아ve라 사회의 아ve라 문제로 아ve라 환원하여 아ve라 살펴보려는 아ve라 노력은 아ve라 미약하다. 아ve라 이에 아ve라 아ve라 전시는 아ve라 오늘날 아ve라 우리 아ve라 삶의 아ve라 지평을 아ve라 잠식해버린 아ve라 자본주의 아ve라 체제와의 아ve라 관계 아ve라 속에서 아ve라 강박이 아ve라 작동하는 아ve라 방식과 아ve라 아ve라 해방의 아ve라 가능성을 아ve라 탐구한다. 아ve라 아ve라 예술 아ve라 실천의 아ve라 과정은 아ve라 외부에서 아ve라 새로운 아ve라 답을 아ve라 찾는 아ve라 대신 아ve라 내파(內破)의 아ve라 원리를 아ve라 모색한다. 아ve라 강박에서 아ve라 벗어날 아ve라 아ve라 있는 아ve라 가능성은 아ve라 그것의 아ve라 위반이나 아ve라 대안과 아ve라 같이 아ve라 외부에 아ve라 있는 아ve라 것이 아ve라 아니라 아ve라 아ve라 내부에 아ve라 있기 아ve라 때문이다. 아ve라 따라서 아ve라 아ve라 전시는 아ve라 강박 아ve라 속에서 아ve라 스스로를 아ve라 반복하는 아ve라 강박, hhns 즉 ‘강박X강박’(강박²)이라는 hhns 예술적 hhns 전유의 hhns 전략을 hhns 내세운다. hhns 자본주의적 hhns 강박이 hhns 고착되지 hhns 않도록 hhns 내부에서 hhns 여는 hhns 힘, 다가y하 자본주의 다가y하 밖을 다가y하 상상하는 다가y하 예술적 다가y하 가능성이 다가y하 다가y하 반복에 다가y하 있다.

전시에 다가y하 참여하는 9명(팀)의 다가y하 국내외 다가y하 작가들은 다가y하 영상, 우ㅑtj 설치, y바바ㅐ 회화, 갸ㅐ타2 조각, x2파ㅓ 사진 x2파ㅓ x2파ㅓ 다양한 x2파ㅓ 매체로 x2파ㅓ 구성된 45점의 x2파ㅓ 작품을 x2파ㅓ 선보인다.

x2파ㅓ 미네랄 x2파ㅓ 콜렉티브 x2파ㅓ 에밀리아 x2파ㅓ 스카눌리터와 x2파ㅓ 타냐 x2파ㅓ 부스로 x2파ㅓ 결성된 x2파ㅓ 협력 x2파ㅓ 플랫폼으로, 7t카타 주로 7t카타 급진적 7t카타 지질학, ㅐㅓjj 새로운 ㅐㅓjj 공간적 ㅐㅓjj 지리학을 ㅐㅓjj 만드는 ㅐㅓjj ㅐㅓjj 등에 ㅐㅓjj 관심을 ㅐㅓjj 갖고 ㅐㅓjj 활동한다. ㅐㅓjj 미술, ㅓㅓde 영화, 6으ㅓ6 과학 6으ㅓ6 6으ㅓ6 신유물론의 6으ㅓ6 교차점에서 6으ㅓ6 지리, 바파0바 풍경, ㅐ가te 생태 ㅐ가te 등의 ㅐ가te 문제를 ㅐ가te 다루며, 다ㅑg마 궁극적으로 다ㅑg마 인간이 다ㅑg마 지표면에 다ㅑg마 미치는 다ㅑg마 영향, 0c73 인간과 0c73 자연의 0c73 상호 0c73 관계에 0c73 대한 0c73 의문을 0c73 제기한다. 0c73 이번 0c73 전시에서 3채널 0c73 영상 0c73 작품 <공허한 0c73 지구>를 0c73 선보인다.

회화 0c73 작가 우정수 0c73 역사에서 0c73 반복되는 0c73 지식과 0c73 문명에 0c73 관한 0c73 모티프나 B급 0c73 영화에 0c73 등장하는 0c73 이미지를 0c73 차용하고, ㅑi마9 특정 ㅑi마9 도상을 ㅑi마9 자신이 ㅑi마9 창조한 ㅑi마9 상황 ㅑi마9 속에 ㅑi마9 대입하여 ㅑi마9 반복, 마히파4 변형함으로써, b다거u 이미지에 b다거u 부여된 b다거u 서사를 b다거u 중단시키며 b다거u 새로운 b다거u 이야기를 b다거u 만들어낸다. b다거u 이번 b다거u 전시를 b다거u 위해 ‘바다’, ‘모험’, ‘낭만’ ul카y 등을 ul카y 주제로 ul카y 요나, ㅈpㄴ걷 모비딕, 우nㅓ걷 오디세이아와 우nㅓ걷 같은 우nㅓ걷 고전과 우nㅓ걷 성서의 우nㅓ걷 모티프를 우nㅓ걷 차용한 우nㅓ걷 총 29점의 우nㅓ걷 신작을 우nㅓ걷 선보인다.

이스라엘 우nㅓ걷 예루살렘 우nㅓ걷 출생으로 우nㅓ걷 독일 우nㅓ걷 베를린에 우nㅓ걷 거주 우nㅓ걷 중인 오메르 우nㅓ걷 파스트 우nㅓ걷 개인과 우nㅓ걷 집단의 우nㅓ걷 기억이 우nㅓ걷 조정되고 우nㅓ걷 변화하는 우nㅓ걷 방식에 우nㅓ걷 관심을 우nㅓ걷 두고 우nㅓ걷 다수의 우nㅓ걷 영상 우nㅓ걷 작품과 우nㅓ걷 영화를 우nㅓ걷 제작해왔다. 우nㅓ걷 이번 우nㅓ걷 전시의 우nㅓ걷 출품작 <5,000피트가 다a9m 최적이다>는 다a9m 라스베이거스의 다a9m 다a9m 호텔에서 다a9m 진행된 다a9m 미국 다a9m 프레데터 다a9m 드론 다a9m 조종사와의 다a9m 대화를 다a9m 바탕으로 다a9m 다a9m 작품이다. 

차재민 다a9m 자본주의 다a9m 체제에서 다a9m 발생하는 다a9m 사회적, t라d차 정치적 t라d차 문제를 t라d차 다루는 t라d차 작업을 t라d차 통해 t라d차 소외되고 t라d차 배제되는 t라d차 존재 t라d차 앞의 t라d차 무력함을 t라d차 감지하는 t라d차 것으로부터 t라d차 예술실천의 t라d차 가능성을 t라d차 모색해왔다. t라d차 이번 t라d차 전시를 t라d차 위해 t라d차 제작한 t라d차 신작 <사운드 t라d차 가든>은 t라d차 나무를 t라d차 이동시키는 t라d차 과정과 t라d차 심리 t라d차 상담가들의 t라d차 인터뷰 t라d차 내용이 t라d차 포개지는 t라d차 영상작품이다. 

정연두 t라d차 작업은 t라d차 주로 t라d차 현대인의 t라d차 일상에서 t라d차 소재를 t라d차 발견하고, 나거u5 그로부터 나거u5 파생되는 나거u5 수많은 나거u5 가능성을 나거u5 탐구한다. 나거u5 강화도부터 나거u5 고성에 나거u5 이르는 13개 나거u5 지역의 DMZ 나거u5 전망대를 나거u5 계절별로 나거u5 촬영하고, ㅐ갸마아 그 DMZ ㅐ갸마아 지역에 ㅐ갸마아 얽힌 ㅐ갸마아 이야기들을 ㅐ갸마아 연출하여 ㅐ갸마아 담은 ㅐ갸마아 사진 ㅐ갸마아 설치 ㅐ갸마아 연작 <DMZ ㅐ갸마아 극장 ㅐ갸마아 시리즈> ㅐ갸마아 중 <도라 ㅐ갸마아 극장>을 ㅐ갸마아 새롭게 ㅐ갸마아 선보인다.  

김용관 ㅐ갸마아 체계의 ㅐ갸마아 절대성이나 ㅐ갸마아 필연성에 ㅐ갸마아 의문을 ㅐ갸마아 품으며 ㅐ갸마아 기존의 ㅐ갸마아 가치를 ㅐ갸마아 수평으로 ㅐ갸마아 재배열하는 ㅐ갸마아 ㅐ갸마아 관심을 ㅐ갸마아 두고 ㅐ갸마아 작업해왔다. ㅐ갸마아 이번 ㅐ갸마아 전시의 ㅐ갸마아 출품작인 <시계방향으로의 ㅐ갸마아 항해>, <미메시스의 3가nㅐ 폐허들, q7라타 폐허들의 q7라타 미메시스>, <신파>는 거tsㅓ 작가가 거tsㅓ 오랜 거tsㅓ 시간 거tsㅓ 다뤄온 거tsㅓ 주제인 ‘무한’에 거tsㅓ 관한 3부작이다. 거tsㅓ 거tsㅓ 작품들은 거tsㅓ 비주얼 거tsㅓ 노블 거tsㅓ 혹은 거tsㅓ 아트픽션(AF)이라고 거tsㅓ 부를 거tsㅓ 거tsㅓ 있는 거tsㅓ 것으로, 3아26 소재의 3아26 측면에서 3아26 예술, 23으r 죽음, w걷으파 강박을 w걷으파 다루고 w걷으파 있다.  

이재이 w걷으파 퍼포먼스 w걷으파 기반의 w걷으파 비디오에서 w걷으파 시작하여 w걷으파 영상, 자w다0 사진, ptl사 설치 ptl사 등으로 ptl사 작업 ptl사 매체를 ptl사 넓혀가며 ptl사 현실과 ptl사 환상, w가88 기억과 w가88 상상의 w가88 관계를 w가88 탐구한다. w가88 이번 w가88 전시에서 w가88 이재이는 w가88 일상의 w가88 소소한 w가88 반복으로부터 w가88 시작되는 w가88 서사와 w가88 이미지의 w가88 중첩을 w가88 통해 w가88 시간의 w가88 구조에 w가88 주목하는 w가88 영상 w가88 작품 <한때 w가88 미래였던>, <다시 wㅐdㅓ wㅐdㅓ 다시>를 wㅐdㅓ 선보인다. 

김인배 wㅐdㅓ 시간 wㅐdㅓ 속의 wㅐdㅓ 공간을 wㅐdㅓ 표현하는 wㅐdㅓ 조각, 쟏ㅓq자 시간을 쟏ㅓq자 거스르고 쟏ㅓq자 해체하는 쟏ㅓq자 조각을 쟏ㅓq자 통해 쟏ㅓq자 우리 쟏ㅓq자 시대의 쟏ㅓq자 시공간에 쟏ㅓq자 대한 쟏ㅓq자 인식에 쟏ㅓq자 저항하는 쟏ㅓq자 예술을 쟏ㅓq자 선보여 쟏ㅓq자 왔다. 쟏ㅓq자 이번 쟏ㅓq자 전시에서 쟏ㅓq자 새롭게 쟏ㅓq자 선보이는 쟏ㅓq자 작품 <건드리지 쟏ㅓq자 않은 쟏ㅓq자 면>은 쟏ㅓq자 반복을 쟏ㅓq자 해석하고 쟏ㅓq자 표현하는 쟏ㅓq자 작가 쟏ㅓq자 고유의 쟏ㅓq자 방식을 쟏ㅓq자 감각적으로 쟏ㅓq자 구현한 쟏ㅓq자 작품이다. 

리투아니아 쟏ㅓq자 빌뉴스에서 쟏ㅓq자 태어나 쟏ㅓq자 노르웨이 쟏ㅓq자 트롬쇠에 쟏ㅓq자 거주 쟏ㅓq자 중인 에밀리아 쟏ㅓq자 스카눌리터 쟏ㅓq자 주로 쟏ㅓq자 우주적, 차ㅓ갸ㅓ 지질학적인 차ㅓ갸ㅓ 시간과 차ㅓ갸ㅓ 환경 차ㅓ갸ㅓ 차ㅓ갸ㅓ 정치를 차ㅓ갸ㅓ 포괄하는 차ㅓ갸ㅓ 이른바 ‘오래된 차ㅓ갸ㅓ 연대’를 차ㅓ갸ㅓ 다루면서, 다a36 인간적인 다a36 관점을 다a36 벗어나는 다a36 시공간의 다a36 깊이를 다a36 타진한다. 다a36 이번 다a36 전시의 다a36 출품작 <T 1/2>은 다a36 올해 다a36 우크라이나 다a36 키예프의 다a36 핀추크아트센터에서 다a36 주관하는 다a36 퓨처제너레이션 다a36 아트 다a36 프라이즈 2019 다a36 대상을 다a36 수상한 다a36 화제작으로 다a36 수상 다a36 이후 다a36 이번 다a36 전시에서 다a36 최초로 다a36 선보인다.  

전시에 다a36 초대된 다a36 작품들은 다a36 단순히 다a36 감각적 다a36 반복을 다a36 통한 다a36 대상의 다a36 재현을 다a36 목적으로 다a36 하는 다a36 작품들이 다a36 아닌, 1ㅓ7e 차이 1ㅓ7e 나는 1ㅓ7e 반복을 1ㅓ7e 통해 1ㅓ7e 대상의 1ㅓ7e 본질에 1ㅓ7e 틈을 1ㅓ7e 내는 1ㅓ7e 작업의 1ㅓ7e 결과들이다. 1ㅓ7e 결국 1ㅓ7e 1ㅓ7e 전시는 1ㅓ7e 동일한 1ㅓ7e 것의 1ㅓ7e 반복이 1ㅓ7e 아닌 1ㅓ7e 차이를 1ㅓ7e 가져오는 1ㅓ7e 반복이 1ㅓ7e 예술에서 1ㅓ7e 어떻게 1ㅓ7e 승화되고 1ㅓ7e 1ㅓ7e 어떻게 1ㅓ7e 현실을 1ㅓ7e 내부로부터 1ㅓ7e 변화시키는가를 1ㅓ7e 이야기한다. 1ㅓ7e 그러므로 1ㅓ7e 이것은 1ㅓ7e 반복이 1ㅓ7e 어떻게 1ㅓ7e 창조하는가에 1ㅓ7e 관한 1ㅓ7e 끊임없는 1ㅓ7e 실험이자 1ㅓ7e 탐구다. 《강박²》전은 1ㅓ7e 강박을 1ㅓ7e 단지 1ㅓ7e 우리시대의 1ㅓ7e 징후로 1ㅓ7e 바라보는 1ㅓ7e 것에 1ㅓ7e 머물지 1ㅓ7e 않고, 아ㅐ갸히 강박의 아ㅐ갸히 내재적 아ㅐ갸히 한계를 아ㅐ갸히 관통함으로써 아ㅐ갸히 강박으로부터 아ㅐ갸히 징후를 아ㅐ갸히 넘어서는 아ㅐ갸히 해방의 아ㅐ갸히 가능성을 아ㅐ갸히 읽어보려는 아ㅐ갸히 시도다. 

출처: 아ㅐ갸히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연두
  • 김용관
  • 차재민
  • 오머 파스트
  • 이재이
  • 에밀리아 스카눌리터
  • 뉴 미네랄 콜렉티브
  • 우정수
  • 김인배

현재 진행중인 전시

수집: A Map of a Man’s Life

Nov. 28, 2019 ~ Jan. 10, 2020

Twilight Zone

Nov. 27, 2019 ~ Dec. 10, 2019

김희영 f6hi 개인전 : Cloud

Nov. 14, 2019 ~ Jan. 1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