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미선 개인전: 水墨, 쓰고 그리다

금호미술관

Nov. 19, 2021 ~ Feb. 6, 2022

금호미술관은 거o거차 한국 거o거차 수묵화의 거o거차 맥을 거o거차 잇는 거o거차 대표적 거o거차 인물인 거o거차 강미선 거o거차 작가의 거o거차 초대전을 거o거차 개최한다. 강미선 거o거차 작가는 거o거차 여성작가 거o거차 특유의 거o거차 섬세함과 거o거차 한국적 거o거차 감성을 거o거차 바탕으로, 파아바ㅐ 한지와 파아바ㅐ 먹을 파아바ㅐ 통해 파아바ㅐ 일상적 파아바ㅐ 소재를 파아바ㅐ 담백하게 파아바ㅐ 표현한다. 파아바ㅐ 파아바ㅐ 동안 파아바ㅐ 한옥의 파아바ㅐ 풍경과 파아바ㅐ 다기, 2라아라 화병, 85ll 꽃, 거ㄴ다ㅑ 과일 거ㄴ다ㅑ 등의 거ㄴ다ㅑ 정물을 거ㄴ다ㅑ 간결한 거ㄴ다ㅑ 선과 거ㄴ다ㅑ 은은한 거ㄴ다ㅑ 색채, j다fㅓ 먹빛으로 j다fㅓ 담아내어 j다fㅓ 자신만의 j다fㅓ 작품 j다fㅓ 세계를 j다fㅓ 완성했다. j다fㅓ 이번 j다fㅓ 전시에서는 j다fㅓ 오랜 j다fㅓ 시간 j다fㅓ 끊임없이 j다fㅓ 시도했던 j다fㅓ 수묵의 j다fㅓ 조형적 j다fㅓ 실험과 j다fㅓ 그림에 j다fㅓ 등장하는 j다fㅓ 소재의 j다fㅓ 확장을 j다fㅓ 통해 j다fㅓ 현대 j다fㅓ 한국 j다fㅓ 수묵화의 j다fㅓ 정수를 j다fㅓ 보여 j다fㅓ j다fㅓ 것이다. j다fㅓ 화강암처럼 j다fㅓ 단단하고 j다fㅓ 투박한 j다fㅓ 종이, 거타라s 무한한 거타라s 깊이를 거타라s 만들어내는 거타라s 먹빛, ㅈㅐi하 자연의 ㅈㅐi하 재료까지 ㅈㅐi하 사용하여 ‘풍경'과 ‘정물'뿐만 ㅈㅐi하 아니라 ‘대형문자', ‘추상' ㅐs타n 작업까지 ㅐs타n 선보인다. ㅐs타n 이번 ㅐs타n 전시는 ㅐs타n 이미지와 ㅐs타n 정보의 ㅐs타n 홍수 ㅐs타n 속에서 ㅐs타n 살아가는 ㅐs타n 현대인들에게 ㅐs타n 한국적 ㅐs타n 아름다움과 ㅐs타n 친근함이 ㅐs타n 느껴지는 ㅐs타n 작품을 ㅐs타n 통해 ㅐs타n 잠시나마 ㅐs타n 삶에 ㅐs타n 대한 ㅐs타n 여유와 ㅐs타n 평안을 ㅐs타n 찾을 ㅐs타n ㅐs타n 있는 ㅐs타n 시간을 ㅐs타n 제공할 ㅐs타n 것이다.

참여작가: ㅐs타n 강미선

출처: ㅐs타n 금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수근: h라g카 봄을 h라g카 기다리는 h라g카 나목

Nov. 11, 2021 ~ March 1,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