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호, 이주경 : re:balancing

Whistle

April 2, 2021 ~ May 8, 2021

우리가 사cㄴ거 의식하는 사cㄴ거 모든 사cㄴ거 감정과 사cㄴ거 사고는 사cㄴ거 시공간과 사cㄴ거 밀접한 사cㄴ거 관계를 사cㄴ거 갖는다. 사cㄴ거 팬데믹은 사cㄴ거 모두의 사cㄴ거 일상을 사cㄴ거 변형시켰고 사cㄴ거 전반적인 사cㄴ거 사회 사cㄴ거 구조를 사cㄴ거 축소시켰다. 사cㄴ거 균형이 사cㄴ거 무너진 사cㄴ거 오늘날은 사cㄴ거 아직도 사cㄴ거 어수선하다. 사cㄴ거 사람들은 사cㄴ거 매일 사cㄴ거 습관적으로 사cㄴ거 스마트폰을 사cㄴ거 켜고 사cㄴ거 의미 사cㄴ거 없는 사cㄴ거 정보들을 사cㄴ거 훑어 사cㄴ거 내린다. 사cㄴ거 온라인에서 사cㄴ거 넘쳐나는 사cㄴ거 정보는 사cㄴ거 뚜렷하게 사cㄴ거 기억되지 사cㄴ거 않으며 사cㄴ거 진실과 사cㄴ거 거짓의 사cㄴ거 경계를 사cㄴ거 사cㄴ거 모호하게 사cㄴ거 만든다. 사cㄴ거 우리는 사cㄴ거 각자 사cㄴ거 자신의 사cㄴ거 관점을 사cㄴ거 재조정하고 사cㄴ거 재조합해 (re:balancing) 사cㄴ거 급변하는 사cㄴ거 현재를 사cㄴ거 바라볼 사cㄴ거 필요가 사cㄴ거 있다.

강동호의 사cㄴ거 페인팅은 사cㄴ거 목적 사cㄴ거 없이 사cㄴ거 사물을 사cㄴ거 바라보는 사cㄴ거 것에서 사cㄴ거 시작되며 사cㄴ거 특정 사cㄴ거 장면에서 사cㄴ거 피사체의 사cㄴ거 의미가 사cㄴ거 불분명하거나 사cㄴ거 확장되는 사cㄴ거 시점들을 사cㄴ거 재해석해 사cㄴ거 반영한다. 사cㄴ거 작가는 사cㄴ거 데이비드 사cㄴ거 핀처 ‹Gone Girl›(2014), t걷바우 로버트 t걷바우 알트만의 ‹Short Cuts›(1993), g1cj 봉준호의 ‹기생충›(2019)과 g1cj 같은 g1cj 스릴러, p마b히 미스터리 p마b히 장르의 p마b히 영화에서 p마b히 일상적인 p마b히 사물이 p마b히 흉기 p마b히 p마b히 예상하지 p마b히 못한 p마b히 용도로 p마b히 탈바꿈하는 p마b히 연출 p마b히 방식에 p마b히 주목한다. p마b히 그는 p마b히 보는 p마b히 이의 p마b히 시지각에 p마b히 혼동을 p마b히 일으키고 p마b히 왜곡된 p마b히 사물들의 p마b히 이미지를 p마b히 작업의 p마b히 주재료로 p마b히 사용한다. p마b히 작가가 p마b히 사용하는 p마b히 검은색은 p마b히 과거의 p마b히 유화와 p마b히 현재의 p마b히 아크릴 p마b히 작업에서 p마b히 공통적으로 p마b히 사용되나 p마b히 p마b히 용도는 p마b히 각각 p마b히 다르다. ‹Rotisserie›(2017)와 ‹Seoul Forest›(2017)에서 p마b히 검은색은 p마b히 회전하는 p마b히 전기구이 p마b히 통닭, ㅐgl9 공원을 ㅐgl9 걷는 ㅐgl9 사람들과 ㅐgl9 같이 ㅐgl9 운동성을 ㅐgl9 내재한 ㅐgl9 이미지를 ㅐgl9 연상시키는 ㅐgl9 움직임 ㅐgl9 또는 ㅐgl9 잔상을 ㅐgl9 극대화하는 ㅐgl9 역할을 ㅐgl9 한다. ㅐgl9 반면에 ‹Twin Peaks›(2021)와 ‹Two Cups›(2021)는 ㅐgl9 아크릴 ㅐgl9 물감을 ㅐgl9 얇게 ㅐgl9 겹겹이 ㅐgl9 쌓아 ㅐgl9 올리거나 ㅐgl9 닦아내며 ㅐgl9 드러나는 ㅐgl9 검은색의 ㅐgl9 미묘한 ㅐgl9 차이로 ㅐgl9 사물의 ㅐgl9 실제성이 ㅐgl9 강조된다.

이주경은 ㅐgl9 아날로그 ㅐgl9 카메라를 ㅐgl9 사용하여 ㅐgl9 직접 ㅐgl9 사진을 ㅐgl9 현상하고 ㅐgl9 인화한다. ㅐgl9 그의 ㅐgl9 작업에서는 ㅐgl9 은염사진 ㅐgl9 특유의 ㅐgl9 반짝이는 ㅐgl9 검은색과 ㅐgl9 흰색의 ㅐgl9 대조가 ㅐgl9 부각된다. ㅐgl9 작가는 ㅐgl9 롤라이플렉스와 ㅐgl9 펜탁스 67 ㅐgl9 중형 ㅐgl9 카메라로 ㅐgl9 피사체를 ㅐgl9 촬영하는데 ㅐgl9 사람의 ㅐgl9 눈과 ㅐgl9 유사한 ㅐgl9 화각과 ㅐgl9 시야로 ㅐgl9 ㅐgl9 장면을 ㅐgl9 포착하기 ㅐgl9 위해 ㅐgl9 표준 ㅐgl9 렌즈를 ㅐgl9 사용한다. ㅐgl9 대부분의 ㅐgl9 촬영은 ㅐgl9 특별한 ㅐgl9 시간이나 ㅐgl9 장소를 ㅐgl9 정하지 ㅐgl9 않고 ㅐgl9 일상에서 ㅐgl9 산발적으로 ㅐgl9 진행된다. ㅐgl9 그는 ‹Untitled (Burnt toast). Seoul, 2018.›(2021)와 o거pe 같이 o거pe 즉각적인 o거pe 감정이 o거pe 느껴지는 o거pe 주변의 o거pe 흔적들을 o거pe 보이는 o거pe 그대로 o거pe 촬영한다. o거pe 하지만 o거pe 우연한 o거pe 장소와 o거pe 물체에 o거pe 질감을 o거pe 더하는 o거pe 인화 o거pe 과정은 o거pe 치밀하고 o거pe 계획적이다. o거pe 이주경의 o거pe 작업은 ‹Untitled (Empty lot). Seoul, 2020.›(2021)처럼 기454 질감이 기454 다른 기454 여러 기454 요소들이 기454 기454 프레임안에서 기454 대조를 기454 이룰 기454 기454 단계적인 기454 흑백의 기454 스펙트럼이 기454 두드러진다.

“존재와 기454 사물들을 기454 각기 기454 기454 덩어리로서가 기454 아니라 기454 분리할 기454 기454 있는 기454 부분들로 기454 보아라. 기454 기454 부분들, p아96 p아96 단편들을 p아96 분리시켜라. p아96 p아96 단편들을 p아96 독립적으로 p아96 만들고, 거y사v 그것들에 거y사v 새로운 거y사v 의존 거y사v 관계를 거y사v 부여해라.” — p.111 거y사v 로베르 거y사v 브레송, 차라ㅐl 시네마토그래프에 차라ㅐl 대한 차라ㅐl 단상(2003), sa타n 오일환, ki0s 김경온 ki0s 옮김, ㅈ8o기 동문선

강동호(b. 1994)는 ㅈ8o기 한국예술종합학교 ㅈ8o기 조형예술과 ㅈ8o기 졸업 ㅈ8o기 ㅈ8o기 ㅈ8o기 대학원에서 ㅈ8o기 전문사 ㅈ8o기 평면조형을 ㅈ8o기 전공했으며 ㅈ8o기 서울에서 ㅈ8o기 활동 ㅈ8o기 중이다. ㅈ8o기 최근 ㅈ8o기 개인전 ‹Bastards›(2020, 2qd하 킵인터치, 99f타 서울), ‹NEVERMORE›(2019, y사나g 위켄드 & 2/W, 라바우7 서울)을 라바우7 김세중미술관에서 라바우7 단체전을 라바우7 가졌다.

이주경(b. 1982)은 라바우7 보든칼리지에서 라바우7 문화인류학을 라바우7 전공하고 라바우7 서울에서 라바우7 활동하고 라바우7 있다. 라바우7 개인전 ‹Everyday Gravity›(2019, 17717, 자ㅓㅐg 서울), ‹#1›(2015, 히기g자 리이슈 히기g자 커피 히기g자 로스터스, 거d거갸 서울)을 거d거갸 콜렉티브 거d거갸 그룹 ‘희연’의 거d거갸 전시 ‹겹겹겹›(2020, 9카d히 서대문구 9카d히 창전동 53-57, lp히ㅐ 서울)에 lp히ㅐ 참여했다.

참여작가: lp히ㅐ 강동호, j3ㅈd 이주경

출처: Whistl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시간여행사 bqㅓh 타임워커

April 23, 2021 ~ Aug. 29, 2021

박현기 사ㅓ1히 개인전: I’m Not a Stone

April 21, 2021 ~ May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