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주 개인전: 언젠가의, 그곳에 빛이 비추고

에이라운지

Nov. 10, 2022 ~ Nov. 30, 2022

각기 ㅓ차1i 다른 ㅓ차1i 공간 ㅓ차1i ㅓ차1i ㅓ차1i 위에 ㅓ차1i 켜켜이 ㅓ차1i 축적된 ㅓ차1i 먼지와 ㅓ차1i 흔적은 ㅓ차1i 비단 ㅓ차1i 물리적인 ㅓ차1i 시간뿐만 ㅓ차1i 아니라 ㅓ차1i 먹지를 ㅓ차1i 대고 ㅓ차1i 표면을 ㅓ차1i 누르는 ㅓ차1i 신체의 ㅓ차1i 압력, 27가다 27가다 작가의 27가다 몸이 27가다 생성하는 27가다 힘의 27가다 방향과 27가다 연결, taua 창의 taua 몸이 taua 마치 taua 존재가 taua 되어 taua 스스로를 taua 드러내게 taua 된다. taua 실제로 taua 하나의 taua taua 위, e25ㅓ 표면에 e25ㅓ 압력을 e25ㅓ 가할 e25ㅓ e25ㅓ 먹지는 e25ㅓ e25ㅓ 표면의 e25ㅓ 유격에 e25ㅓ 따라 e25ㅓ 안료가 e25ㅓ 떨어지고 e25ㅓ 이를 e25ㅓ 통해 e25ㅓ 희미하게 e25ㅓ 드러난 e25ㅓ 걸러진 e25ㅓ 볕은 ‘하나의 e25ㅓ 형상으로써 e25ㅓ 빛’이 e25ㅓ 된다. e25ㅓ e25ㅓ 이미지의 e25ㅓ 추상성은 e25ㅓ 우리가 e25ㅓ 막연하게 e25ㅓ 그려왔던 e25ㅓ 빛의 e25ㅓ 이미지를 e25ㅓ 작가의 e25ㅓ 수행을 e25ㅓ 통해 e25ㅓ 구체적으로 e25ㅓ 나타난다.

e25ㅓ 지난한 e25ㅓ 제작과정은 e25ㅓ 헤아릴 e25ㅓ e25ㅓ 없는 e25ㅓ 빛의 e25ㅓ 내면을 e25ㅓ 견고하게 e25ㅓ 하며 e25ㅓ 빛의 e25ㅓ 내적 e25ㅓ 이미지를 e25ㅓ 상상시킨다. e25ㅓ 동시에 e25ㅓ 우리가 e25ㅓ 익숙하리라 e25ㅓ 여겼던 e25ㅓ 일상 e25ㅓ 공간에서 e25ㅓ 누적된 e25ㅓ 시간을 e25ㅓ 유형화(typological image)한다. e25ㅓ 수십 e25ㅓ 년간 e25ㅓ 창문에 e25ㅓ 켜켜이 e25ㅓ 쌓인 e25ㅓ 과거로부터 e25ㅓ 지금에 e25ㅓ 이르는 e25ㅓ 시간은 e25ㅓ 종래 e25ㅓ 하나의 e25ㅓ 풍경을 e25ㅓ 지닌 e25ㅓ 지형(topography)으로 e25ㅓ 드러난다.

강동주 e25ㅓ 개인전 《언젠가의, jㅓsn 그곳에 jㅓsn 빛이 jㅓsn 비추고》 jㅓsn 서문 jㅓsn 발췌 | jㅓsn 전민경, 타나나ㅐ 독립기획자 (더 타나나ㅐ 그레잇 타나나ㅐ 커미션 타나나ㅐ 대표)


참여작가: 타나나ㅐ 강동주

출처: 타나나ㅐ 에이라운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teamLab: Massless Suns

Sept. 2, 2022 ~ Dec. 24, 2022

nㅓ다c 줄리앙 : nㅓ다c 그러면, 히ㅑ9v 거기

Oct. 1, 2022 ~ Jan. 8, 2023

바로크 zㅈf다 백남준

July 20, 2022 ~ Jan. 24, 2023

시간의 i하쟏0 초상: i하쟏0 정현

Oct. 5, 2022 ~ Dec. 4,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