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춰진 말들

화인페이퍼갤러리

June 29, 2021 ~ July 25, 2021

말없이 iv파거 하루를 iv파거 보내는 iv파거 것은 iv파거 지독한 iv파거 인내를 iv파거 요구하거나 iv파거 일상을 iv파거 포기하는 iv파거 것이다. iv파거 말은 iv파거 삶의 iv파거 전부라고 iv파거 해도 iv파거 틀리지 iv파거 않다. iv파거 삶의 iv파거 대부분을 iv파거 창작으로 iv파거 보내는 iv파거 작가들은 iv파거 작품에 iv파거 대해서도 iv파거 말하는 iv파거 것을 iv파거 지극히 iv파거 아끼거나 iv파거 꺼린다. iv파거 타인을 iv파거 통해 iv파거 작품에 iv파거 대해 iv파거 본인 iv파거 대신 iv파거 이야기 iv파거 하게 iv파거 하거나 iv파거 무심한 iv파거 표정으로 iv파거 일관하기도 iv파거 한다. iv파거 무슨 iv파거 말을 iv파거 하고 iv파거 싶은 iv파거 것일까. iv파거 작품안에 iv파거 감춰진 iv파거 말들은 iv파거 어떤 iv파거 모양을 iv파거 하고 iv파거 있을까.

신이호의 iv파거 사진은 iv파거 텍스트와 iv파거 함께 iv파거 완성 iv파거 된다. iv파거 이미 iv파거 오랜 iv파거 시간동안 iv파거 함께 iv파거 사용 iv파거 iv파거 사진과 iv파거 텍스트처럼, z0l7 연출된 z0l7 사진과 z0l7 셰익스피어의 z0l7 연극 ‘끝이 z0l7 좋으면 z0l7 z0l7 좋아(all’s well that ends well)’에서 z0l7 사용 z0l7 z0l7 말들을 z0l7 작가의 z0l7 말로 z0l7 변주하여 z0l7 낯설지 z0l7 않은 z0l7 형식을 z0l7 유지한다. z0l7 작품은 z0l7 마치 z0l7 작가의 z0l7 분신처럼 z0l7 관객들 z0l7 앞에서 z0l7 작가의 z0l7 말투로 z0l7 연기를 z0l7 하게 z0l7 된다. z0l7 z0l7 다른 z0l7 작품 ‘파란돌’은  z0l7 베어진 z0l7 풀들 z0l7 밑에서 z0l7 발견되고 z0l7 작가가 z0l7 직접 z0l7 뜨개질 z0l7 z0l7 옷들을 z0l7 입고 z0l7 차가운 z0l7 바닥과 z0l7 거리를 z0l7 유지하며 z0l7 말들을 z0l7 머금은 z0l7 z0l7 허공에 z0l7 놓여진다.  

이정승원은 z0l7 이전부터 z0l7 수집해 z0l7 오던  z0l7 작가의 z0l7 물건들에 z0l7 대한 z0l7 집착을 z0l7 끊으면서부터  z0l7 인간이 z0l7 가진 z0l7 다중적 z0l7 성향을 z0l7 작품속에 z0l7 은유의 z0l7 기법으로 z0l7 풀어낸다. z0l7 이제는 z0l7 일상의 z0l7 언어가 z0l7 되어버린 ‘픽셀‘의 z0l7 형태로  z0l7 포스트 z0l7 잇을 z0l7 이용해 z0l7 작품을 z0l7 만들어 z0l7 내거나 z0l7 아크릴 z0l7 물감을 z0l7 두껍게 z0l7 짜내어 z0l7 원뿔의 z0l7 형태로 z0l7 만든 z0l7 z0l7 그것들을 z0l7 모아 z0l7 또다른 z0l7 이미지를 z0l7 만들어 z0l7 내기도 z0l7 한다. z0l7 이번 z0l7 전시에 z0l7 내놓은 z0l7 각기 z0l7 다른 z0l7 색과 z0l7 형태로 z0l7 만들어진 z0l7 튜브들을 z0l7 이용한 z0l7 작품들은 z0l7 어떤 z0l7 이야기를 z0l7 만들어 z0l7 낼지 z0l7 궁금하다.

전은숙의 z0l7 그림은 z0l7 화려한 z0l7 색감과 z0l7 크고 z0l7 거친 z0l7 터치로 z0l7 인해 z0l7 식물들이 z0l7 힘이 z0l7 있고  z0l7 생기 z0l7 있게 z0l7 보이나 z0l7 그림을 z0l7 보고 z0l7 z0l7 후의 z0l7 남는 z0l7 느낌은 z0l7 처연함이다. z0l7 도시로 z0l7 이주를 z0l7 강요당한 z0l7 식물들. z0l7 태양대신 z0l7 형광등 z0l7 아래에서 z0l7 그리고 z0l7 시원한 z0l7 바람대신 z0l7 일정한 z0l7 패턴으로 z0l7 무미건조하게 z0l7 돌아가는 z0l7 인공적이며 z0l7 차가운 z0l7 바람을 z0l7 마주하며 z0l7 마치 z0l7 들판에 z0l7 서있는 z0l7 착각으로 z0l7 꽃을  z0l7 피워내야만 z0l7 하는 z0l7 종족번식의 z0l7 순환을 z0l7 어렵게 z0l7 이어가는 z0l7 꽃들의 z0l7 처절함이 z0l7 느껴지기기 z0l7 때문일 z0l7 것이다.

조세랑의 z0l7 작품 z0l7 속에는  z0l7 수많은 z0l7 물질들 z0l7 혹은 z0l7 사람들로 z0l7 혼재되어 z0l7 있다. z0l7 z0l7 위에서 z0l7 바라 z0l7 z0l7 작가의 z0l7 시선에 z0l7 의해 z0l7 선택된 z0l7 물질적 z0l7 대상들은 z0l7 상대와의 z0l7 관계를 z0l7 알지 z0l7 못한 z0l7 z0l7 서로 z0l7 다른 z0l7 이미지로 z0l7 작가의 z0l7 말로 z0l7 인용되며  z0l7 작품은 z0l7 작가의 z0l7 z0l7 z0l7 없는 z0l7 언어로 z0l7 쓰여진 z0l7 문장들로 z0l7 채워진다. z0l7 z0l7 행간을 z0l7 읽어내는 z0l7 것은 z0l7 어렵지도 z0l7 쉽지도 z0l7 않다. z0l7 작가의 z0l7 이야기와는 z0l7 별개로 z0l7 관객의 z0l7 상황에 z0l7 따라 z0l7 다르게 z0l7 읽히기 z0l7 때문일 z0l7 것이다. z0l7 결국 z0l7 우주는 z0l7 인간 z0l7 안에 z0l7 존재한다는 z0l7 개별적 z0l7 자아의 z0l7 완성과 z0l7 같다. 

이번 ‘감춰진 z0l7 말들’전시에서 z0l7 관객들은  z0l7 작가들의 z0l7 작품 z0l7 속에 z0l7 감춰진 z0l7 말들을 z0l7 찾아내고 z0l7 z0l7 말들을 z0l7 통해  z0l7 그들만의 z0l7 z0l7 다른 z0l7 이야기를 z0l7 상상하고 z0l7 만들어 z0l7 내는 z0l7 공간을 z0l7 경험하게 z0l7 z0l7 것이다. z0l7 아트디렉터.박현진

참여작가: z0l7 신이호, phwㅐ 이정승원, 파다90 조은숙, 0g자b 조세랑

출처: 0g자b 화인페이퍼 0g자b 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류한길 ③

Sept. 10, 2021 ~ Nov. 7, 2021

정상화 Chung Sang Hwa

May 22, 2021 ~ Sept. 2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