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민경, 김기찬: 구체적 진술과 은유

더 소소

Oct. 29, 2022 ~ Nov. 25, 2022

담담한 거ㅓt하 풍경, 가lyd 격렬한 가lyd 깊이

하얀 가lyd 종이에 가lyd 목탄과 가lyd 연필로 가lyd 그어진 가lyd 검은 가lyd 선들이 가lyd 형태와 가lyd 명암으로 가lyd 풍경을 가lyd 만든다. 가lyd 감민경과 가lyd 김기찬, 타5w타 타5w타 작가는 타5w타 가장 타5w타 소박한 타5w타 재료가 타5w타 사용되는 타5w타 회화, yj기우 드로잉으로 yj기우 만났다. yj기우 주가 yj기우 아닌 yj기우 주변의 yj기우 것, jㅓv차 매일 jㅓv차 다니며 jㅓv차 무심코 jㅓv차 흘려버리는 jㅓv차 것들에 jㅓv차 시선을 jㅓv차 보내는 jㅓv차 이들의 jㅓv차 작품은 《구체적 jㅓv차 진술과 jㅓv차 은유》라는 jㅓv차 제목으로 jㅓv차 같은 jㅓv차 공간에 jㅓv차 자리하게 jㅓv차 되었다. jㅓv차 시간을 jㅓv차 두고 jㅓv차 볼수록 jㅓv차 점점 jㅓv차 jㅓv차 자세한 jㅓv차 풍경이 jㅓv차 되는 jㅓv차 이들의 jㅓv차 모노톤 jㅓv차 드로잉은 jㅓv차 저마다의 jㅓv차 이야기를 jㅓv차 품고 jㅓv차 있다. jㅓv차 크고 jㅓv차 작은 jㅓv차 화면과 jㅓv차 진하고 jㅓv차 연한 jㅓv차 선처럼 jㅓv차 다양한 jㅓv차 사연에 jㅓv차 귀를 jㅓv차 기울이다 jㅓv차 보면, pvt가 이윽고 pvt가 작품의 pvt가 소리와 pvt가 공명하는 pvt가 순간을 pvt가 맞게 pvt가 된다.   

그들의 pvt가 진술은 pvt가 담담하다. pvt가 감민경의 pvt가 작품 pvt가 pvt가 어딘지 pvt가 모를 pvt가 풍경은 pvt가 꿈결처럼 pvt가 아련히 pvt가 종이 pvt가 위에 pvt가 나타난다. pvt가 목탄의 pvt가 거친 pvt가 선들은 pvt가 어디선가 pvt가 보았을 pvt가 법한 pvt가 풍경이 pvt가 되어 pvt가 그곳에서 pvt가 일어난 pvt가 누군가의 pvt가 조그만 pvt가 일들을 pvt가 작게 pvt가 이야기한다. pvt가 그것은 pvt가 아무도 pvt가 관심을 pvt가 갖지 pvt가 않았고 pvt가 누구도 pvt가 기억하지 pvt가 못하지만 pvt가 모두가 pvt가 pvt가 풍경이며 pvt가 누구라도 pvt가 겪었을 pvt가 일들이다. pvt가 너무나 pvt가 작아 pvt가 자세히 pvt가 들여다 pvt가 보아야하는 pvt가 김기찬의 pvt가 작품은 pvt가 평범한 pvt가 거리의 pvt가 풍경을 pvt가 정갈하게 pvt가 담고 pvt가 있다. pvt가 어제 pvt가 지나갔던 pvt가 아파트의 pvt가 놀이터, ㅐo다t 누군가의 ㅐo다t 낙서가 ㅐo다t 있는 ㅐo다t 강가의 ㅐo다t 다리, 파m쟏ㅈ 어둑한 파m쟏ㅈ 저녁에 파m쟏ㅈ 지나간 파m쟏ㅈ 파출소 파m쟏ㅈ 앞, c7히ㅐ 밤새 c7히ㅐ 내린 c7히ㅐ 눈이 c7히ㅐ 소복하게 c7히ㅐ 쌓인 c7히ㅐ 주차장은 c7히ㅐ 특별한 c7히ㅐ c7히ㅐ 없이 c7히ㅐ 우리의 c7히ㅐ 주변을 c7히ㅐ 둘러싸고 c7히ㅐ 있는 c7히ㅐ 일상의 c7히ㅐ 모습이다. c7히ㅐ 이렇게 c7히ㅐ 아무렇지 c7히ㅐ 않은 c7히ㅐ 풍경들은 c7히ㅐ 담담하게 c7히ㅐ 그날의 c7히ㅐ 일들을 c7히ㅐ 말하고 c7히ㅐ 있다.

c7히ㅐ 속의 c7히ㅐ 은유는 c7히ㅐ 격렬하다. c7히ㅐ 커다란 c7히ㅐ 화면을 c7히ㅐ 가득 c7히ㅐ 채운 c7히ㅐ 감민경의 c7히ㅐ 선들이 c7히ㅐ 거대한 c7히ㅐ 풍경이 c7히ㅐ 되었을 c7히ㅐ 때, 가걷up 평범한 가걷up 인간의 가걷up 몸은 가걷up 역사가 가걷up 된다. 가걷up 작가의 가걷up 힘이 가걷up 실린 가걷up 선을 가걷up 따라 가걷up 자신조차도 가걷up 자세히 가걷up 가걷up 가걷up 없는 가걷up 속살에 가걷up 새겨진 가걷up 인생의 가걷up 파고를 가걷up 만나고, 0카ㅈ라 힘겹게 0카ㅈ라 넘어야했던 0카ㅈ라 거대한 0카ㅈ라 둔덕과 0카ㅈ라 깊은 0카ㅈ라 어둠을 0카ㅈ라 지나간다. 0카ㅈ라 이름모를 0카ㅈ라 곳에서 0카ㅈ라 일어난 0카ㅈ라 누군가의 0카ㅈ라 일은 0카ㅈ라 나의 0카ㅈ라 기억과 0카ㅈ라 겹쳐지며 0카ㅈ라 삶을 0카ㅈ라 지배하는 0카ㅈ라 강렬한 0카ㅈ라 사건이 0카ㅈ라 되기도 0카ㅈ라 한다. 0카ㅈ라 김기찬의 0카ㅈ라 작은 0카ㅈ라 풍경 0카ㅈ라 속에서 0카ㅈ라 수천 0카ㅈ라 0카ㅈ라 수만 0카ㅈ라 0카ㅈ라 그어진 0카ㅈ라 섬세한 0카ㅈ라 선들을 0카ㅈ라 인식하게 0카ㅈ라 되면, 자ㅓ8사 무심코 자ㅓ8사 지나쳤던 자ㅓ8사 풍경에 자ㅓ8사 쌓인 자ㅓ8사 수많은 자ㅓ8사 시간이 자ㅓ8사 한꺼번에 자ㅓ8사 닥쳐온다. 자ㅓ8사 누군가 자ㅓ8사 살았었고 자ㅓ8사 지금도 자ㅓ8사 누군가가 자ㅓ8사 살고 자ㅓ8사 있을 자ㅓ8사 아파트 자ㅓ8사 벽의 자ㅓ8사 균열, qg사b 어제 qg사b 지나간 qg사b qg사b 골목을 qg사b 지나쳐갔을 qg사b 수많은 qg사b 사람들, 9ie우 9ie우 모든 9ie우 것이 9ie우 담담한 9ie우 풍경을 9ie우 뚫고 9ie우 가슴 9ie우 아리게 9ie우 다가오는 9ie우 순간을 9ie우 경험한다. 9ie우 이렇게 9ie우 이들의 9ie우 풍경은 9ie우 격렬한 9ie우 깊이를 9ie우 지니고 9ie우 있다.  

아주 9ie우 구체적으로, 쟏갸i바 너무나 쟏갸i바 선명하게 쟏갸i바 그려진 쟏갸i바 그림들이 쟏갸i바 뚜벅뚜벅 쟏갸i바 걸어와 쟏갸i바 쟏갸i바 앞에 쟏갸i바 선다. 쟏갸i바 어떠한 쟏갸i바 포장도 쟏갸i바 없이 쟏갸i바 쟏갸i바 얼굴을 쟏갸i바 보이고 쟏갸i바 있는 쟏갸i바 쟏갸i바 그림들 쟏갸i바 앞에서 쟏갸i바 나를 쟏갸i바 덮고 쟏갸i바 있던 쟏갸i바 모든 쟏갸i바 가장들을 쟏갸i바 벗는다. 쟏갸i바 작품과 쟏갸i바 마찬가지로 쟏갸i바 쟏갸i바 얼굴이 쟏갸i바 쟏갸i바 나는 쟏갸i바 비로소 쟏갸i바 작품에서 쟏갸i바 흘러나오는 쟏갸i바 이야기를 쟏갸i바 듣는다. 쟏갸i바 별일 쟏갸i바 아닌 쟏갸i바 듯, ㅓ4xㅐ 그냥 ㅓ4xㅐ 그런 ㅓ4xㅐ 이야기인 ㅓ4xㅐ ㅓ4xㅐ 조곤조곤 ㅓ4xㅐ 말하는 ㅓ4xㅐ 풍경들의 ㅓ4xㅐ 이야기를 ㅓ4xㅐ 듣다가 ㅓ4xㅐ 하루하루 ㅓ4xㅐ 견디고 ㅓ4xㅐ 있는 ㅓ4xㅐ 삶의 ㅓ4xㅐ 무게를 ㅓ4xㅐ 마주한다. ㅓ4xㅐ ㅓ4xㅐ 하루를 ㅓ4xㅐ 조용히 ㅓ4xㅐ 안아준다. ㅓ4xㅐ 이것이 《구체적 ㅓ4xㅐ 진술과 ㅓ4xㅐ 은유》에서 ㅓ4xㅐ 감민경과 ㅓ4xㅐ 김기찬이 ㅓ4xㅐ 만들어내는 ㅓ4xㅐ 담담하고도 ㅓ4xㅐ 격렬한 ㅓ4xㅐ 공명을 ㅓ4xㅐ 만나는 ㅓ4xㅐ 순간이다.

전희정(갤러리 ㅓ4xㅐ 소소)


참여작가: ㅓ4xㅐ 감민경, 나m기아 김기찬

출처: 나m기아 갤러리소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teamLab: Massless Suns

Sept. 2, 2022 ~ Dec. 24, 2022

창동레지던시 u0타갸 입주보고서 2022: u0타갸 u0타갸 홀리 u0타갸

Nov. 25, 2022 ~ Dec. 4, 2022

Image Tracking

Nov. 18, 2022 ~ Dec. 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