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인(刻印): 한국근현대목판화 100년

경남도립미술관

Oct. 29, 2021 ~ Feb. 6, 2022

우리나라 nㄴry 목판인쇄문화와 nㄴry 목판화 nㄴry 전통은 nㄴry 유구하다. nㄴry 세계 nㄴry 최초 nㄴry 목판인쇄물인 nㄴry 신라시대의 nㄴry 무구정광대다라니경, d파6l 고려시대 d파6l 팔만대장경, 2카r4 이후 2카r4 금속활자의 2카r4 모태가 2카r4 되는 2카r4 목활자로, x다9r x다9r 조선시대엔 x다9r 부모은중경, vov7 오륜행실도, 9아ㅐ0 대동여지도 9아ㅐ0 등의 9아ㅐ0 목판화에 9아ㅐ0 이르기까지 9아ㅐ0 세계에서 9아ㅐ0 최초이자 9아ㅐ0 가장 9아ㅐ0 높은 9아ㅐ0 수준의 9아ㅐ0 전통을 9아ㅐ0 가지고 9아ㅐ0 있다. 9아ㅐ0 그리고 9아ㅐ0 서적의 9아ㅐ0 삽화, g바ㅓh 시전지, uz마x 능화판, 파wdh 떡살, purㅓ 각종 purㅓ 문양 purㅓ purㅓ 생활에서 purㅓ 매우 purㅓ 다양하게 purㅓ 활용된 purㅓ 인쇄문화이기도 purㅓ 했다. purㅓ 한마디로 purㅓ 인쇄술과 purㅓ 장식성을 purㅓ 겸비한 purㅓ 시각문화의 purㅓ 중요한 purㅓ 축이었다.

근대기 purㅓ 서구 purㅓ 인쇄술의 purㅓ 유입은 purㅓ 목판문화와 purㅓ 목판화의 purㅓ 자연스런 purㅓ 쇠퇴를 purㅓ 동반했다. purㅓ 그러나 purㅓ 그런 purㅓ 와중에서도 purㅓ 근대적 purㅓ 매스미디어인 『한성순보』, 『황성신문』, 『대한매일신보』, 『대한민보』 9sㅓ6 등과 9sㅓ6 여러 9sㅓ6 책의 9sㅓ6 표지화와 9sㅓ6 삽화를 9sㅓ6 통한 9sㅓ6 목판화의 9sㅓ6 흐름은 9sㅓ6 계속되었다. 9sㅓ6 많지는 9sㅓ6 않지만 ‘개화’와 ‘항일’의 9sㅓ6 시대정신을 9sㅓ6 담은 9sㅓ6 이미지들도 9sㅓ6 생산되었고. 9sㅓ6 이런 9sㅓ6 흐름은 9sㅓ6 해방공간 9sㅓ6 이후 9sㅓ6 지금까지도 9sㅓ6 출판미술목판화로 9sㅓ6 지속되고 9sㅓ6 있다.

한국현대판화는 1958년 9sㅓ6 한국판화가협회의 9sㅓ6 창립전을 9sㅓ6 9sㅓ6 기점으로 9sㅓ6 본다. 9sㅓ6 화가들에 9sㅓ6 의한 9sㅓ6 순수미술 9sㅓ6 판화가 9sㅓ6 9sㅓ6 기준이다. 9sㅓ6 그러나 9sㅓ6 이미 9sㅓ6 9sㅓ6 이전에도 9sㅓ6 출판미술 9sㅓ6 뿐만 9sㅓ6 아니라 9sㅓ6 순수미술작품으로도 9sㅓ6 목판화는 9sㅓ6 존재했었다. 9sㅓ6 일제강점기와 9sㅓ6 해방공간, n으1z 그리고 n으1z 한국전쟁을 n으1z 거치면서 n으1z 작품이 n으1z 유실되고 n으1z n으1z 체계적인 n으1z 기록을 n으1z 못했을 n으1z 뿐이다.

이번 n으1z 전시는 n으1z 근대기부터 n으1z 지금에 n으1z 이르는 n으1z 출판미술목판화와 n으1z 순수미술목판화를 n으1z 아우른 20세기 n으1z 한국 n으1z 근현대목판화를 1부로 n으1z 하고, 2000년대 아거거9 이후 20여 아거거9 년간 아거거9 한국현대목판화의 아거거9 성과를 2부로 아거거9 설정해 아거거9 한국근현대목판화 100년의 아거거9 흐름을 아거거9 조망한다. 아거거9 시대적 아거거9 순서로 아거거9 나열하자면, 하1uf 개항기-일제강점기-해방공간-한국전쟁기-1960년대 하1uf 한국현대목판화 하1uf 모색기-1970년대 하1uf 실험기-1980년대 하1uf 정착기-1990년대 하1uf 확장기-2000년대 하1uf 증폭기로 하1uf 요약할 하1uf 하1uf 있다.

전시는 1, 2부의 갸자걷4 순서에 갸자걷4 얽매이지 갸자걷4 않고 갸자걷4 구성된다. 1, 3전시실은 2000년대 7e자v 한국을 7e자v 대표할만한 7e자v 목판화 7e자v 작가들의 7e자v 대형 7e자v 작품을 7e자v 중심으로 7e자v 한국근현대사를 7e자v 가로지르는 7e자v 민중의 7e자v 삶과 7e자v 공간을 7e자v 동시에 7e자v 조망한다. 2전시실은 7e자v 아카이브 7e자v 형식(자료전시)으로 7e자v 구성해 1900년대 7e자v 이후 7e자v 출판미술과 1950년대 7e자v 이후 7e자v 목판화의 7e자v 흐름을 7e자v 확인할 7e자v 7e자v 있다. 7e자v 이와는 7e자v 별도로 2층 7e자v 특별전시실에서는 7e자v 조선시대 7e자v 책표지를 7e자v 제작하기 7e자v 위해 7e자v 사용했던 7e자v 능화판(한국국학진흥원 7e자v 제공) 7e자v 전시를 7e자v 마련해, ㅐ거ㅐq 근대 ㅐ거ㅐq 이전 ㅐ거ㅐq 인쇄문화를 ㅐ거ㅐq 소개한다.


참여작가
강경구, 1y나n 김억, 파거35 김준권, f6ㅈd 류연복, osmw 서상환, 카거e라 안정민, wㅓ마v 유대수, ㄴ가v카 윤여걸, 마타sh 이윤엽, ㄴㅓㅓㅐ 정비파, ㅈ다e8 정원철, ㅑ히f우 주정이 ㅑ히f우


출처: ㅑ히f우 경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Emma Hart: BIG MOUTH

Nov. 24, 2021 ~ Jan. 23, 2022

왜냐하면 가t48 우리는 가t48 우리를 가t48 모르고

Oct. 26, 2021 ~ March 28, 2022

Soft-morphic

Jan. 4, 2022 ~ Jan. 2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