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멀리서 오는 우리: 도래하는 공동체 Gentil, Gentle: The Advent of a New Community

부산현대미술관

Sept. 11, 2019 ~ Feb. 2, 2020

《가장 아c기ㅑ 멀리서 아c기ㅑ 오는 아c기ㅑ 우리: 아c기ㅑ 도래하는 아c기ㅑ 공동체》는 아c기ㅑ 유동하는 아c기ㅑ 사회 아c기ㅑ 속에서 ‘새롭게 아c기ㅑ 마주한 아c기ㅑ 우리가 아c기ㅑ 어떤 아c기ㅑ 모습/태도/감각으로 아c기ㅑ 함께 아c기ㅑ 살아갈 아c기ㅑ 아c기ㅑ 있을까?’ 아c기ㅑ 라는 아c기ㅑ 질문에서 아c기ㅑ 시작한다. 아c기ㅑ 미술관이 아c기ㅑ 위치한 아c기ㅑ 사하구 아c기ㅑ 을숙도는 아c기ㅑ 지리 아c기ㅑ 생태적으로 아c기ㅑ 매년 아c기ㅑ 새들이 아c기ㅑ 떠났다 아c기ㅑ 찾아 아c기ㅑ 드는 아c기ㅑ 철새도래지로 아c기ㅑ 이동과 아c기ㅑ 공존의 아c기ㅑ 공간이다. 아c기ㅑ 마치 아c기ㅑ 이처럼 아c기ㅑ 현대미술관이 아c기ㅑ 위치한 아c기ㅑ 서부산 아c기ㅑ 지역에는 아c기ㅑ 전체인구의 1.5%라는 아c기ㅑ 새로운 ‘우리’ 아c기ㅑ 들이 아c기ㅑ 함께 아c기ㅑ 살아가고 아c기ㅑ 있다. 5만 4천여 아c기ㅑ 명, 2018년 qㅓ0f 기준으로 qㅓ0f 이주민이라 qㅓ0f 불리는 qㅓ0f 우리의 qㅓ0f 숫자다. qㅓ0f 이미 qㅓ0f 존재하지만 ‘우리’라고 qㅓ0f 부르기에는 qㅓ0f 아직 qㅓ0f 어색한 qㅓ0f 낯섬과 qㅓ0f 동시에, 걷yq카 이해하려는 걷yq카 몸짓 걷yq카 사이에서 걷yq카 공동체에 걷yq카 대한 걷yq카 양가적 걷yq카 태도를 걷yq카 발견한다. 걷yq카 걷yq카 전시는 걷yq카 이러한 걷yq카 걷yq카 시대 걷yq카 우리의 걷yq카 양가적인 걷yq카 태도에서 걷yq카 포착한 걷yq카 단면을 걷yq카 통해 걷yq카 사회문화적 걷yq카 의미를 걷yq카 모색하고 걷yq카 마주한 걷yq카 공동체에 걷yq카 대한 걷yq카 가능성의 걷yq카 장으로 걷yq카 접근하고자 걷yq카 한다.

프랑스 걷yq카 철학자 걷yq카 걷yq카 걷yq카 낭시에 걷yq카 따르면 걷yq카 공동체에 걷yq카 대한 걷yq카 향수는 걷yq카 어느 걷yq카 시대에나 걷yq카 있었다고 걷yq카 한다. 걷yq카 그러나 걷yq카 공동체에 걷yq카 대한 걷yq카 이상은 걷yq카 도래하지 걷yq카 않는 걷yq카 신화인지라 걷yq카 이에 걷yq카 대한 걷yq카 집착은 걷yq카 집단적인 걷yq카 불안과 걷yq카 이방인에 걷yq카 대한 걷yq카 부정적인 걷yq카 태도로 걷yq카 이어진다고 걷yq카 말한다. 걷yq카 불현듯 걷yq카 걷yq카 사회의 걷yq카 화두인 걷yq카 이주민, 8rf아 난민, 거3q바 새터민 거3q바 등을 거3q바 떠올리게 거3q바 된다. 거3q바 학습된 거3q바 단일민족이라는 거3q바 추상적인 거3q바 개념 거3q바 앞에 거3q바 새로운 거3q바 거주자에 거3q바 대한 거3q바 태도를 거3q바 선정적인 거3q바 언론 거3q바 보도에 거3q바 의해 거3q바 정하거나 거3q바 그저 거3q바 동정 거3q바 어린 거3q바 시선으로 거3q바 바라볼 거3q바 거3q바 만은 거3q바 없지 거3q바 않을까.

이에 거3q바 대해 거3q바 전시 거3q바 참여 거3q바 작가들은 거3q바 설치, ㅈ4파라 사운드, 9자거o 퍼포먼스 9자거o 등을 9자거o 통해 9자거o 공동의 9자거o 감각을 9자거o 가지는 9자거o 것과 9자거o 관계균형에 9자거o 대하여 9자거o 함께 9자거o 고민한다. 9자거o 전시 9자거o 공간 9자거o 9자거o 작품들은 9자거o 병치되어 9자거o 우리가 9자거o 맞닥뜨리는 9자거o 현상, f기zq 마주침을 f기zq 증폭한 f기zq 것으로 f기zq 흡사 f기zq 어떤 f기zq 무대로 f기zq 탈바꿈시킨다. f기zq 관람객이 f기zq 안무가의 f기zq 퍼포먼스를 f기zq f기zq 때뿐 f기zq f기zq 아니라 f기zq 전시공간을 f기zq 거닐며 f기zq 제스처를 f기zq 취할 f기zq f기zq 마치 f기zq 연극무대로 f기zq 들어가 f기zq 자신이 f기zq 임의의 f기zq 배우 f기zq 혹은 f기zq 퍼포먼서로 f기zq 요청받고 f기zq 있음을 f기zq 알게 f기zq 된다. f기zq 전시 f기zq 공간 f기zq f기zq 구조적인 f기zq 대형 f기zq 설치 f기zq 작품 f기zq 사이를 f기zq 거니는 f기zq 관람객의 f기zq 움직임과 f기zq 시선, on5ㅐ 제스처가 on5ㅐ 사운드와 on5ㅐ 함께 on5ㅐ 혼성적으로 on5ㅐ 접촉될 on5ㅐ on5ㅐ 공감각이 on5ㅐ 촉발한다. on5ㅐ 이는 on5ㅐ 이방인에 on5ㅐ 대한 on5ㅐ 은유적 on5ㅐ 연상 on5ㅐ 또는 on5ㅐ 공감각적 on5ㅐ 전환으로 on5ㅐ 공동체 on5ㅐ 감각을 on5ㅐ 불러일으키도록 on5ㅐ 요청한다. on5ㅐ 발을 on5ㅐ 디딘 on5ㅐ 이곳은 on5ㅐ 나와 on5ㅐ 타자가 on5ㅐ 관계를 on5ㅐ 맺는 on5ㅐ 장소이자 on5ㅐ 상황들과 on5ㅐ 만나는 on5ㅐ 접촉 on5ㅐ 지대다. on5ㅐ 이를 on5ㅐ 통해 on5ㅐ 관람객에게 on5ㅐ 도래하는 on5ㅐ 공동체를 on5ㅐ 제시하고 on5ㅐ 지각적, i0라i 감정적인 i0라i 경험을 i0라i 구현하는 i0라i 실험실이자 i0라i 임의의 i0라i 무대로써 i0라i 수행하기를 i0라i 권한다. i0라i 우리는 i0라i 이미 i0라i 하나의 i0라i 무대에서 i0라i 살고 i0라i 있다. i0라i i0라i 속에 i0라i 누군가를 i0라i 호출하고 i0라i 다름 i0라i 속에서 i0라i 만나며 i0라i 관계를 i0라i 맺는다. i0라i 서로 i0라i 둘러앉아 i0라i 바라보면, i기w쟏 존재 i기w쟏 i기w쟏 자체가 i기w쟏 긍정되는 i기w쟏 삶으로 i기w쟏 가는 i기w쟏 틈을 i기w쟏 찾을 i기w쟏 i기w쟏 있지 i기w쟏 않을까. i기w쟏 공동체의 i기w쟏 실마리로서 i기w쟏 서로의 i기w쟏 공간 i기w쟏 사이를 i기w쟏 경청해보길 i기w쟏 청한다.

사운드 i기w쟏 아트 <자명리 i기w쟏 공명마을>은 i기w쟏 관계 i기w쟏 맺기를 i기w쟏 시도하는 i기w쟏 작업이다. i기w쟏 외부의 i기w쟏 소리를 i기w쟏 단절하고 i기w쟏 자신의 i기w쟏 소리만을 i기w쟏 듣는 i기w쟏 헤드폰을 i기w쟏 역으로 i기w쟏 소통의 i기w쟏 매개로 i기w쟏 활용한다. i기w쟏 관람객은 i기w쟏 자연과 i기w쟏 그것의 i기w쟏 모티브로 i기w쟏 제작된 i기w쟏 음향이 i기w쟏 구비된 i기w쟏 헤드폰을 i기w쟏 쓰고 i기w쟏 전시공간을 i기w쟏 거닐며 i기w쟏 소리를 i기w쟏 듣는다. i기w쟏 그러다 i기w쟏 다른 i기w쟏 이에게 i기w쟏 서로 i기w쟏 가까이 i기w쟏 다가갔을 i기w쟏 i기w쟏 상대편의 i기w쟏 소리를 i기w쟏 감지하게 i기w쟏 된다. i기w쟏 가까워진 i기w쟏 사이에 i기w쟏 이편과 i기w쟏 저편의 i기w쟏 소리가 i기w쟏 섞여 i기w쟏 들리다가 i기w쟏 특정 i기w쟏 제스처를 i기w쟏 취하면 i기w쟏 서로의 i기w쟏 소리를 i기w쟏 교환할 i기w쟏 i기w쟏 있다. i기w쟏 이것은 4초 i기w쟏 i기w쟏 고개를 i기w쟏 숙이는 i기w쟏 것과 i기w쟏 같이 i기w쟏 마치 i기w쟏 인사 i기w쟏 하는듯한 i기w쟏 일상의 i기w쟏 몸짓으로 i기w쟏 서로에 i기w쟏 대한 i기w쟏 i기w쟏 기울임과 i기w쟏 환대의 i기w쟏 제스처가 i기w쟏 됨을 i기w쟏 발견한다. i기w쟏 환대하는 i기w쟏 경청자는 i기w쟏 타인을 i기w쟏 위한 i기w쟏 공명의 i기w쟏 공간을 i기w쟏 만들어낸다. i기w쟏 소리를 i기w쟏 매개로 i기w쟏 타인에게 i기w쟏 다가가 i기w쟏 교집합을 i기w쟏 만들고 i기w쟏 서로의 i기w쟏 벽을 i기w쟏 낮추는 i기w쟏 소통의 i기w쟏 공동체를 i기w쟏 제시한다. i기w쟏 권병준(b.1971)은 i기w쟏 네덜란드 i기w쟏 왕립음악원에서 i기w쟏 소리학과 i기w쟏 예술공학을 i기w쟏 전공하고 i기w쟏 암스테르담의 i기w쟏 실험적 i기w쟏 전자악기 i기w쟏 연구기관인 i기w쟏 스타임에서 i기w쟏 하드웨어 i기w쟏 엔지니어로 i기w쟏 근무하였으며 i기w쟏 뮤지션이자 i기w쟏 뉴미디어 i기w쟏 퍼포먼스를 i기w쟏 비롯한 i기w쟏 다양한 i기w쟏 영역을 i기w쟏 넘나들며 i기w쟏 활동하고 i기w쟏 있다.

전시장에 i기w쟏 들어서면 i기w쟏 파닥이는 i기w쟏 소리를 i기w쟏 내며 i기w쟏 어딘가로 i기w쟏 날아갈 i기w쟏 i기w쟏 하지만 i기w쟏 한쪽 i기w쟏 날개만을 i기w쟏 지닌 i기w쟏 구조물의 i기w쟏 행렬을 i기w쟏 마주하게 i기w쟏 된다. i기w쟏 유연하게 i기w쟏 구부러진 i기w쟏 목재와 i기w쟏 빛을 i기w쟏 내기도 i기w쟏 하고 i기w쟏 깜빡 i기w쟏 거리는 i기w쟏 전구, w파t파 금속 w파t파 w파t파 w파t파 오브제들이 w파t파 반복적으로 w파t파 움직이며 w파t파 w파t파 궤적들이 w파t파 얽힌 w파t파 관계들을 w파t파 표현한다. w파t파 공간 w파t파 w파t파 놓여진 w파t파 w파t파 설치 w파t파 작품은 w파t파 이주민과 w파t파 지역 w파t파 사람들에 w파t파 관한 w파t파 이야기를 w파t파 관찰하고 w파t파 채집하여 w파t파 누구나 w파t파 접할 w파t파 법한 w파t파 에피소드로 w파t파 다시 w파t파 풀어냈다. w파t파 그의 w파t파 작업은 w파t파 어떤 w파t파 위치에 w파t파 설정하고 w파t파 개입시키는 w파t파 구축된 w파t파 환경 w파t파 또는 w파t파 서사 w파t파 무대로 w파t파 존재한다. w파t파 일상적인 w파t파 여러 w파t파 사건(상황)들을 w파t파 재구성하고 w파t파 중첩시키며 w파t파 관계의 w파t파 미묘한 w파t파 균형을 w파t파 상징적으로 w파t파 담아낸다. w파t파 양정욱(b.1982)은 w파t파 소리와 w파t파 빛, 6w아ㅓ 움직임 6w아ㅓ 등을 6w아ㅓ 활용한 6w아ㅓ 공감각적인 6w아ㅓ 설치 6w아ㅓ 작업으로 6w아ㅓ 6w아ㅓ 사이에 6w아ㅓ 비어있는 6w아ㅓ 공간 6w아ㅓ 6w아ㅓ 사이로 6w아ㅓ 공동체 6w아ㅓ 6w아ㅓ 인물들과 6w아ㅓ 관계의 6w아ㅓ 모습들을 6w아ㅓ 담았다.

<이방인들의 6w아ㅓ 축제>는 6w아ㅓ 공존과 6w아ㅓ 상생이라는 6w아ㅓ 축제의 6w아ㅓ 본질과 6w아ㅓ 메시지를 6w아ㅓ 찾아가는 6w아ㅓ 작업이다. 6w아ㅓ 민속춤 ‘탈’과 ‘지전’을 6w아ㅓ 재해석하여 6w아ㅓ 전통연희양식을 6w아ㅓ 바탕으로 6w아ㅓ 현대 6w아ㅓ 춤의 6w아ㅓ 새로운 6w아ㅓ 관점과 6w아ㅓ 방향을 6w아ㅓ 제시한다. 6w아ㅓ 이를 6w아ㅓ 통해 6w아ㅓ 이방인으로 6w아ㅓ 살아가는 6w아ㅓ 사람들, u마v거 그리고 u마v거 이방인이 u마v거 되어버린 u마v거 사람들이 u마v거 만드는 u마v거 시적 u마v거 공간과 u마v거 변화를 u마v거 꿈꾸며 u마v거 나아가는 u마v거 여정을 u마v거 표현한다. 2018년 u마v거 아르코 u마v거 예술극장에서 u마v거 초연된 u마v거 공연을 u마v거 부산현대미술관에서 u마v거 재창작하여 u마v거 시민 u마v거 참여자가 u마v거 함께하는 u마v거 워크숍과 u마v거 퍼포먼스를 u마v거 진행한다. u마v거 안무가 u마v거 김윤규(b.1971)를 u마v거 중심으로 u마v거 춤과 u마v거 삶의 u마v거 공동체를 u마v거 지향하는 u마v거 댄스시어터 u마v거 틱 Dance Theater TIC(Truth In Creation)은 u마v거 예술적 u마v거 경계를 u마v거 두지 u마v거 않고 u마v거 창작 u마v거 공연과 u마v거 협업을 u마v거 지향하고 u마v거 있다.

출처: u마v거 부산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양정욱
  • 권병준
  • 김윤규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핵몽 3: 다o마u 위장된 다o마u 초록 Hack Mong : The Green Camouflage

Nov. 12, 2019 ~ Nov. 30, 2019

오희원 ㅐ기6파 개인전 : Iridescent Fog

Oct. 17, 2019 ~ Nov. 30, 2019

통증∙징후∙증세 : b자파y 서용선의 b자파y 역사 b자파y 그리기

Oct. 10, 2019 ~ Dec. 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