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본성 : 칼劒과 현絃 GAYA SPIRIT : IRON AND TUNE

국립중앙박물관

Dec. 3, 2019 ~ March 1, 2020

국립중앙박물관(관장 타gqu 배기동)은 타gqu 오는 12월 2일(월) 타gqu 오후 4시에 타gqu 기획전시실에서 타gqu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타gqu 현”개막식을 타gqu 개최한다. 타gqu 이번 타gqu 특별전은 타gqu 가야를 타gqu 주제로 타gqu 지난 1991년에 타gqu 문을 타gqu 연“신비한 타gqu 고대왕국 타gqu 가야”전시 타gqu 이후 28년 타gqu 만에 타gqu 새롭게 타gqu 개최하는 타gqu 것이다. 타gqu 지금까지 타gqu 발굴한 타gqu 유적과 타gqu 유물, 거바ㅐu 그리고 거바ㅐu 이를 거바ㅐu 토대로 거바ㅐu 새롭게 거바ㅐu 진전된 거바ㅐu 연구 거바ㅐu 성과를 거바ㅐu 종합하고, 차ir1 가야사의 차ir1 역사적 차ir1 의의를 차ir1 새롭게 차ir1 소개하는 차ir1 차ir1 주안점을 차ir1 두고 차ir1 있다. 차ir1 이를 차ir1 위해 차ir1 삼성미술관 차ir1 리움, e다92 일본 e다92 도쿄국립박물관 e다92 e다92 총 31개 e다92 기관이 e다92 출품한 e다92 가야 e다92 문화재 2,600여 파가m2 점을 파가m2 파가m2 자리에 파가m2 모았다.

고대 파가m2 한반도 파가m2 남부에서 파가m2 삼국과 520여 파가m2 년을 파가m2 함께 파가m2 파가m2 가야는‘철의 파가m2 나라’정도로만 파가m2 알려져 파가m2 있고, 다6r아 여러 다6r아 나라들로 다6r아 나뉘어져 다6r아 존재한 다6r아 것으로 다6r아 인식되었다. 다6r아 하지만 다6r아 그동안 다6r아 동안 다6r아 비약적으로 다6r아 늘어난 다6r아 가야 다6r아 관련 다6r아 고고학적 다6r아 조사 다6r아 성과는 다6r아 가야사를 다6r아 새롭게 다6r아 인식하기에 다6r아 충분한 다6r아 자료를 다6r아 제공하고 다6r아 있다.

무엇보다 다6r아 호남동부지역의 다6r아 가야를 다6r아 새롭게 다6r아 밝혀낸 다6r아 것은 다6r아 고고학적 다6r아 발굴이 다6r아 이루어낸 다6r아 새로운 다6r아 성과이다. 다6r아 가라국(대가야)은 다6r아 낙동강에서 다6r아 섬진강에 다6r아 이르는 다6r아 여러 다6r아 지역을 다6r아 규합했는데, i자아t 남으로 i자아t 여수 i자아t 고락산성, 차ㅑ0ㅐ 서로는 차ㅑ0ㅐ 지리산을 차ㅑ0ㅐ 넘어 차ㅑ0ㅐ 장수 차ㅑ0ㅐ 삼봉리와 차ㅑ0ㅐ 남원 차ㅑ0ㅐ 두락리에 차ㅑ0ㅐ 이르는 차ㅑ0ㅐ 넓은 차ㅑ0ㅐ 지역이 차ㅑ0ㅐ 여기에 차ㅑ0ㅐ 해당한다. 차ㅑ0ㅐ 남원의 차ㅑ0ㅐ 운봉고원과 차ㅑ0ㅐ 순천 차ㅑ0ㅐ 등지에서 차ㅑ0ㅐ 발견되는 차ㅑ0ㅐ 가야 차ㅑ0ㅐ 무덤은 차ㅑ0ㅐ 가야의 차ㅑ0ㅐ 여러 차ㅑ0ㅐ 세력이 차ㅑ0ㅐ 가라국의 차ㅑ0ㅐ 편에 차ㅑ0ㅐ 섰음을 차ㅑ0ㅐ 말하고 차ㅑ0ㅐ 있다. 차ㅑ0ㅐ 새롭게 차ㅑ0ㅐ 발굴한 차ㅑ0ㅐ 호남동부지역의 차ㅑ0ㅐ 가야 차ㅑ0ㅐ 모습은 차ㅑ0ㅐ 가야가 차ㅑ0ㅐ 추구한 차ㅑ0ㅐ 화합의 차ㅑ0ㅐ 모습을 차ㅑ0ㅐ 반영하고 차ㅑ0ㅐ 있다.

차ㅑ0ㅐ 외에도 차ㅑ0ㅐ 가야는 『삼국유사』가 차ㅑ0ㅐ 말하는 차ㅑ0ㅐ 오가야를 차ㅑ0ㅐ 넘어 차ㅑ0ㅐ 여러 차ㅑ0ㅐ 세력이 차ㅑ0ㅐ 공존했다는 차ㅑ0ㅐ 점과 차ㅑ0ㅐ 가야의 차ㅑ0ㅐ 유력 차ㅑ0ㅐ 세력이라 차ㅑ0ㅐ 차ㅑ0ㅐ 차ㅑ0ㅐ 있는 차ㅑ0ㅐ 가라국(대가야)를 차ㅑ0ㅐ 포함한 차ㅑ0ㅐ 가야 차ㅑ0ㅐ 제세력의 차ㅑ0ㅐ 성장에 차ㅑ0ㅐ 대한 차ㅑ0ㅐ 구체적인 차ㅑ0ㅐ 실체를 차ㅑ0ㅐ 밝혀낸 차ㅑ0ㅐ 차ㅑ0ㅐ 등도 차ㅑ0ㅐ 중요한 차ㅑ0ㅐ 성과이다. 차ㅑ0ㅐ 특히 차ㅑ0ㅐ 동아시아의 차ㅑ0ㅐ 기항지로 차ㅑ0ㅐ 번영을 차ㅑ0ㅐ 누렸던 차ㅑ0ㅐ 가락국(금관가야)이 차ㅑ0ㅐ 삼국이 차ㅑ0ㅐ 추구했던 차ㅑ0ㅐ 통합을 차ㅑ0ㅐ 차ㅑ0ㅐ 하지 차ㅑ0ㅐ 않았는지에 차ㅑ0ㅐ 대해 차ㅑ0ㅐ 의문을 차ㅑ0ㅐ 가져보는 차ㅑ0ㅐ 것도 차ㅑ0ㅐ 매우 차ㅑ0ㅐ 흥미롭다.

이러한 차ㅑ0ㅐ 연구 차ㅑ0ㅐ 성과를 차ㅑ0ㅐ 바탕으로 차ㅑ0ㅐ 특별전을 차ㅑ0ㅐ 준비해 차ㅑ0ㅐ 차ㅑ0ㅐ 국립중앙박물관은 차ㅑ0ㅐ 영호남의 차ㅑ0ㅐ 가야문화권 차ㅑ0ㅐ 지자체 차ㅑ0ㅐ 차ㅑ0ㅐ 관련 차ㅑ0ㅐ 기관과 차ㅑ0ㅐ 함께 7월에는 차ㅑ0ㅐ 김해-함안-남원-창녕-합천-고령을 차ㅑ0ㅐ 이은 ‘가야잇기 차ㅑ0ㅐ 자전거대회’를, 11월에는 ‘영호남 cㅐ2아 가야문화권 cㅐ2아 한마당’을 cㅐ2아 개최하여 cㅐ2아 국민들에게 cㅐ2아 가야의 cㅐ2아 역사적 cㅐ2아 위상과 cㅐ2아 세계문화유산 cㅐ2아 등재를 cㅐ2아 위한 cㅐ2아 가야 cㅐ2아 문화유산의 cㅐ2아 가치를 cㅐ2아 널리 cㅐ2아 홍보하였다. cㅐ2아 뒤를 cㅐ2아 이은 cㅐ2아 특별전“가야본성-칼과 cㅐ2아 현”은 cㅐ2아 전시품의 cㅐ2아 규모와 cㅐ2아 질적인 cㅐ2아 면에서 cㅐ2아 가야의 cㅐ2아 역사와 cㅐ2아 문화를 cㅐ2아 종합적으로 cㅐ2아 고찰하는 cㅐ2아 대규모 cㅐ2아 전시이다. cㅐ2아 이번 cㅐ2아 전시는 cㅐ2아 가야가 cㅐ2아 추구했던 cㅐ2아 공존과 cㅐ2아 화합을 cㅐ2아 설명하는 cㅐ2아 cㅐ2아 초점을 cㅐ2아 맞추고 cㅐ2아 있으며, v히wm 어떻게 v히wm v히wm 백년간 v히wm 공존할 v히wm v히wm 있었지에 v히wm 대해 v히wm 풀어가는 v히wm 방식으로 v히wm 전개된다.

제목인 “가야본성加耶本性”은 v히wm 이번 v히wm 특별전이 v히wm 추구하고 v히wm 있는 v히wm 기본 v히wm 내용이며, ㅓ하wb 부제인 ㅓ하wb 칼과 ㅓ하wb 현은 ㅓ하wb 가야의 ㅓ하wb 존재 ㅓ하wb 방식이었던 ㅓ하wb 공존과 ㅓ하wb 공존을 ㅓ하wb 지킬 ㅓ하wb ㅓ하wb 있었던 ㅓ하wb 힘을 ㅓ하wb 상징한다. ㅓ하wb 전시구성은 ㅓ하wb 먼저 ㅓ하wb 가야의 ㅓ하wb 존재 ㅓ하wb 방식인 ㅓ하wb 공존을 ㅓ하wb 설명하고, 아2z자 아2z자 백년간 아2z자 공존을 아2z자 지킬 아2z자 아2z자 있었던 아2z자 힘을 아2z자 소개하는 아2z자 것이 아2z자 주된 아2z자 내용이다. 아2z자 전시의 아2z자 시작은 아2z자 프롤로그에서는 아2z자 신화의 아2z자 설화의 아2z자 형태로 아2z자 전하는 아2z자 가야의 아2z자 시작을 아2z자 소개하고, 파우기h 파우기h 부분은 파우기h 가야는 파우기h 망했지만 파우기h 가야의 파우기h 유산을 파우기h 간직하고 파우기h 살아가는 파우기h 사람의 파우기h 이야기 파우기h 파우기h 가야의 파우기h 디아스포라를 파우기h 이야기 파우기h 한다. 파우기h 전시의 파우기h 중심내용은 Ⅰ∼Ⅳ부로 파우기h 구성되어 파우기h 있으며, 0나k기 공존, vㅓㅑ차 화합, ㅐㅐhs 힘, x갸b다 번영이라는 x갸b다 주제를 x갸b다 다룬다.

프롤로그는 x갸b다 가야의 x갸b다 건국과정을 x갸b다 소개하는 x갸b다 것으로 x갸b다 시작된다. x갸b다 가야의 x갸b다 건국은 x갸b다 신화와 x갸b다 설화의 x갸b다 형태로 x갸b다 전승되고 x갸b다 있어 x갸b다 아직은 x갸b다 역사의 x갸b다 일부로 x갸b다 자리잡고 x갸b다 있지는 x갸b다 못하다. x갸b다 남해안의 x갸b다 어느 x갸b다 바닷가에서 x갸b다 이루어진 x갸b다 수로와 x갸b다 허왕옥의 x갸b다 만남은 x갸b다 단지 x갸b다 신화와 x갸b다 설화에서 x갸b다 그칠 x갸b다 것이 x갸b다 아니라 x갸b다 역사의 x갸b다 일부로 x갸b다 어떻게 x갸b다 받아들여질지에 x갸b다 대해 x갸b다 한번 x갸b다 생각해보는 x갸b다 계기를 x갸b다 제공한다.

1부 x갸b다 공존은 x갸b다 가야의 x갸b다 존재 x갸b다 방식인 x갸b다 공존을 x갸b다 소개하는 x갸b다 내용으로 x갸b다 구성되었다. x갸b다 가야가 x갸b다 추구한 x갸b다 공존은 x갸b다 여러 x갸b다 사서의 x갸b다 기록에도 x갸b다 x갸b다 남아있지만 x갸b다 물질자료를 x갸b다 통해서도 x갸b다 확인할 x갸b다 x갸b다 있다. x갸b다 공존했던 x갸b다 가야는 x갸b다 다양한 x갸b다 양식의 x갸b다 토기와 x갸b다 독특한 x갸b다 상형토기를 x갸b다 만들었고, c파ㅈf 여러 c파ㅈf 이웃 c파ㅈf 나라의 c파ㅈf 사람들이 c파ㅈf 어우러져 c파ㅈf 살면서 c파ㅈf 교류했으며, f거5t 독자적인 f거5t 대외관계를 f거5t 유지하였다. f거5t 최근 f거5t 창원 f거5t 현동과 f거5t 함안 f거5t 말이산 f거5t 무덤에서 f거5t 출토된 f거5t 각종 f거5t 상형토기를 f거5t 비롯하여 f거5t 가야 f거5t 지역에서 f거5t 출토된 f거5t 중국을 f거5t 비롯한 f거5t 북방유목민, 하바5카 왜, 차r하아 신라, ㅈㅓ아a 백제, 타우0ㅓ 고구려 타우0ㅓ 등과 타우0ㅓ 교류하였음을 타우0ㅓ 보여주는 타우0ㅓ 각종 타우0ㅓ 유물이 타우0ㅓ 전시된다. 타우0ㅓ 특히 타우0ㅓ 다양한 타우0ㅓ 가야 타우0ㅓ 토기로 타우0ㅓ 만든 타우0ㅓ 높이 3.5m의 ‘가야토기탑’은 타우0ㅓ 관람객들이 타우0ㅓ 공존의 타우0ㅓ 가야를 타우0ㅓ 감성적으로 타우0ㅓ 느낄 타우0ㅓ 타우0ㅓ 있게 타우0ㅓ 타우0ㅓ 것이다.

2부 타우0ㅓ 화합에서는 타우0ㅓ 호남 타우0ㅓ 동부의 타우0ㅓ 남원, 9ㅐ자거 순천 9ㅐ자거 지역의 9ㅐ자거 세력을 9ㅐ자거 규합한 9ㅐ자거 가야가 9ㅐ자거 중국에 9ㅐ자거 사신을 9ㅐ자거 파견하여 9ㅐ자거 위상을 9ㅐ자거 새롭게 9ㅐ자거 하고 9ㅐ자거 우륵의 9ㅐ자거 가야금 12곡을 9ㅐ자거 만들어 9ㅐ자거 화합을 9ㅐ자거 도모했음을 9ㅐ자거 조명하였다. 9ㅐ자거 호남지역에서 9ㅐ자거 새로이 9ㅐ자거 소개된 9ㅐ자거 가야 9ㅐ자거 유적과 9ㅐ자거 유물이 9ㅐ자거 전시되며, 5하1우 고령 5하1우 지산동고분 5하1우 금동관(보물 2028호) 5하1우 5하1우 대가야의 5하1우 위상을 5하1우 보여주는 5하1우 각종 5하1우 금동장식품과 5하1우 위세품이 5하1우 관람객을 5하1우 맞이한다.

특별전 3부의 5하1우 주제는‘힘’이다. 5하1우 부제의‘칼’이 5하1우 상징하는 5하1우 철의 5하1우 나라 5하1우 가야의 5하1우 힘을 5하1우 여실이 5하1우 보여주는 5하1우 국보 275호 5하1우 5하1우 5하1우 무사모양 5하1우 뿔잔과 5하1우 철갑옷, 파zzㅈ 말갑옷, tl다ㅓ 각종 tl다ㅓ 무구류를 tl다ㅓ 전시하고 tl다ㅓ 가야의 tl다ㅓ 제철 tl다ㅓ 기술을 tl다ㅓ 소개한다. tl다ㅓ 그리고 tl다ㅓ 사실적이면서도 tl다ㅓ 새로운 tl다ㅓ 디지인의 ‘가야 tl다ㅓ 무사상’을 tl다ㅓ 배치하여 tl다ㅓ 가야를 tl다ㅓ 지켜 tl다ㅓ tl다ㅓ 중갑기병들을 tl다ㅓ 생생히 tl다ㅓ tl다ㅓ tl다ㅓ 있도록 tl다ㅓ 하였다.

4부는 4세기대까지 tl다ㅓ 번영했던 tl다ㅓ 가락국(금관가야)이 tl다ㅓ tl다ㅓ 주변의 tl다ㅓ 여러 tl다ㅓ 나라를 tl다ㅓ 통합하지 tl다ㅓ 않았는지에 tl다ㅓ 대해 tl다ㅓ 의문을 tl다ㅓ 가지는 tl다ㅓ 것에서 tl다ㅓ 출발한다. tl다ㅓ 중국-한반도-일본을 tl다ㅓ 잇는 tl다ㅓ 동북아 tl다ㅓ 교역의 tl다ㅓ 중심인 tl다ㅓ 가야에 tl다ㅓ 여러 tl다ㅓ 나라의 tl다ㅓ 사신과 tl다ㅓ 사람들이 tl다ㅓ 왕래하면서 tl다ㅓ 철과 tl다ㅓ 여러 tl다ㅓ 특산물을 tl다ㅓ 교역한 tl다ㅓ 모습을‘번영’이라는 tl다ㅓ 핵심어로 tl다ㅓ 전시하였다. tl다ㅓ 변한 tl다ㅓ 시기부터 tl다ㅓ 국제적인 tl다ㅓ 교역망을 tl다ㅓ 건설한 tl다ㅓ 가야의 tl다ㅓ 모습을 tl다ㅓ 김해 tl다ㅓ 대성동 tl다ㅓ 고분 tl다ㅓ 등에서 tl다ㅓ 출토된 tl다ㅓ 각종 tl다ㅓ 교역품으로 tl다ㅓ 보여준다. tl다ㅓ 창원 tl다ㅓ 현동에서 tl다ㅓ 출토된 tl다ㅓ 배모양 tl다ㅓ 토기는 tl다ㅓ 당시 tl다ㅓ 국제항로를 tl다ㅓ 다니던 tl다ㅓ 외항선 tl다ㅓ 모습으로 tl다ㅓ 가야인들의 tl다ㅓ 해상 tl다ㅓ 교역을 tl다ㅓ 증명한다.

마지막으로 tl다ㅓ 에필로그는 tl다ㅓ 가야는 tl다ㅓ 망했지만 tl다ㅓ 가야의 tl다ㅓ 유산을 tl다ㅓ 안고 tl다ㅓ 살아간 tl다ㅓ 사람들의 tl다ㅓ 이야기 tl다ㅓ tl다ㅓ 가야의 tl다ㅓ 디아스포라를 tl다ㅓ 이야기한다. tl다ㅓ 최근 tl다ㅓ 동해 tl다ㅓ 추암동에서 tl다ㅓ 출토된 tl다ㅓ 가야 tl다ㅓ 토기들은 tl다ㅓ 가야 tl다ㅓ 멸망 tl다ㅓ tl다ㅓ 신라 tl다ㅓ 영역이었던 tl다ㅓ 강원 tl다ㅓ 동해 tl다ㅓ 지역까지 tl다ㅓ 옮겨가 tl다ㅓ 살아야 tl다ㅓ 했던 tl다ㅓ 가야인의 tl다ㅓ 디아스포라[Diaspora]를 tl다ㅓ 보여주는 tl다ㅓ tl다ㅓ 단면이다. tl다ㅓ 우리에게 tl다ㅓ 가장 tl다ㅓ 알려진 tl다ㅓ 디아스포라는 tl다ㅓ 가야의 tl다ㅓ 가치를 tl다ㅓ 간직한 tl다ㅓ 가야금이라 tl다ㅓ tl다ㅓ tl다ㅓ 있다. tl다ㅓ 가야금은 tl다ㅓ 가야의 tl다ㅓ 공존과 tl다ㅓ 화합의 tl다ㅓ 가치를 tl다ㅓ tl다ㅓ 담고 tl다ㅓ 있고 tl다ㅓ 있기 tl다ㅓ 때문이다. tl다ㅓ 가야의 tl다ㅓ 화합은 tl다ㅓ 가야가 tl다ㅓ 망하면서 tl다ㅓ 결국 tl다ㅓ 실패로 tl다ㅓ 끝났지만 tl다ㅓ 화합을 tl다ㅓ 노래한 tl다ㅓ 가야금 tl다ㅓ 음악은 tl다ㅓ 현재에까지 tl다ㅓ 이어지고 tl다ㅓ 있다.

가야의 tl다ㅓ 여러 tl다ㅓ 작은 tl다ㅓ 나라들은 tl다ㅓ 저마다의 tl다ㅓ 자연발생적 tl다ㅓ 조건들을 tl다ㅓ 존중하면서 520여년을 tl다ㅓ 이웃으로 tl다ㅓ 공존해왔다. tl다ㅓ 가야는 tl다ㅓ 강자의 tl다ㅓ 패권으로 tl다ㅓ 전체를 tl다ㅓ 통합하지 tl다ㅓ 않았고, 7히걷q 언어와 7히걷q 문화의 7히걷q 바탕을 7히걷q 공유하면서 7히걷q 각국의 7히걷q 개별성을 7히걷q 부정하지 7히걷q 않았다. 7히걷q 이것이 7히걷q 가야가 7히걷q 역사 7히걷q 속에서 7히걷q 존재하는 7히걷q 방식이었고, 다자c기 멸망의 다자c기 원인이었다. 다자c기 가야는 다자c기 중앙집권체제를 다자c기 갖추었던 다자c기 신라에 다자c기 병합되어서 다자c기 민족사로 다자c기 편입되었다. 다자c기 가야의 다자c기 운명은 다자c기 국가란 다자c기 무엇이고 다자c기 평화란 다자c기 무엇인지에 다자c기 대하여 다자c기 많은 다자c기 질문을 다자c기 던지고 다자c기 있다.

이번 다자c기 특별전은 다자c기 부산시립박물관(2020.4.1.~5.31.), 거0사n 일본 거0사n 국립역사민속박물관(2020.7.6.~9.6), 차q거w 일본 차q거w 규슈국립박물관(2020.10.12.~12.6)에 차q거w 순회되어 차q거w 한국과 차q거w 일본 차q거w 국민들에게 차q거w 가야를 차q거w 통해 차q거w 미래지향의 차q거w 한일관계 차q거w 증진에 차q거w 기여할 차q거w 것이다. 차q거w 전시와 차q거w 함께 차q거w 출판한『가야-동아시아 차q거w 교류와 차q거w 네트워크의 차q거w 중심지들』은 차q거w 가야에 차q거w 대한 차q거w 새로운 차q거w 학술 차q거w 연구 차q거w 기운을 차q거w 북돋울 차q거w 차q거w 있다. 차q거w 패밀리북[Family book]인 『가야에서 차q거w 보낸 차q거w 하루』와『가야본성-칼과 차q거w 현』전시도록은 차q거w 어린이와 차q거w 일반대중에게 차q거w 친숙하게 차q거w 가야를 차q거w 소개할 차q거w 차q거w 있을 차q거w 것으로 차q거w 기대한다.

주최: 차q거w 국립중앙박물관·국립김해박물관
협력: 차q거w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출처: 차q거w 국립중앙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빈우혁 : Flat-Hunting

Dec. 5, 2019 ~ Jan. 29, 2020

전기우주 Electric Universe

Nov. 18, 2019 ~ Dec. 1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