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소성전: Plastic Ruins

을지로 OF

Jan. 29, 2020 ~ Feb. 29, 2020

《가소성전: Plastic Ruins》는 ‘서울 차쟏sc 어딘가’의 차쟏sc 작동원리를 차쟏sc 탐구한다. ‘서울 차쟏sc 어딘가’는 차쟏sc 서울시에 차쟏sc 있는 차쟏sc 시장이다. 차쟏sc 시장은 차쟏sc 자신을 차쟏sc 둘러싼 차쟏sc 환경과 차쟏sc 조건에 차쟏sc 맞춰 차쟏sc 지속적으로 차쟏sc 근거지를 차쟏sc 옮겼고, 으u자마 이동에 으u자마 따라 으u자마 자신의 으u자마 외연을 으u자마 조금씩 으u자마 바꾸어야만 으u자마 했다. 으u자마 시간에 으u자마 따라 으u자마 주변을 으u자마 흡수하고 으u자마 복제하며 으u자마 생존 으u자마 방법 으u자마 역시 으u자마 바뀌었다. 으u자마 많은 으u자마 이가 으u자마 시장을 으u자마 떠나오고 으u자마 찾아왔다. 으u자마 결국 으u자마 시장은 으u자마 출처를 으u자마 으u자마 으u자마 없는 으u자마 모호한 으u자마 것으로 으u자마 채워지며, t다차d 진짜와 t다차d 가짜를 t다차d 구분할 t다차d t다차d 없을 t다차d 정도로 t다차d 뒤섞였다. t다차d 시간과 t다차d 분리된 t다차d 듯한 t다차d 시장의 t다차d 낙후된 t다차d 외관과 t다차d 주변을 t다차d 감싸고 t다차d 있는 t다차d 새로운 t다차d 건물 t다차d 탓에 t다차d 누군가는 t다차d t다차d 곳이 t다차d 점차 t다차d 사라질까 t다차d 걱정하지만, ㅓ으ㅐ3 걱정이 ㅓ으ㅐ3 무색할 ㅓ으ㅐ3 만큼 ㅓ으ㅐ3 시장의 ㅓ으ㅐ3 생명력과 ㅓ으ㅐ3 존재감은 ㅓ으ㅐ3 여전하다. ㅓ으ㅐ3 그러나 ‘서울 ㅓ으ㅐ3 어딘가’의 ㅓ으ㅐ3 시장엔 ㅓ으ㅐ3 미래를 ㅓ으ㅐ3 약속하는 ㅓ으ㅐ3 건실한 ㅓ으ㅐ3 계획도 ㅓ으ㅐ3 뾰족한 ㅓ으ㅐ3 무기도 ㅓ으ㅐ3 없다. ㅓ으ㅐ3 그곳은 ㅓ으ㅐ3 어떻게 ㅓ으ㅐ3 존재하는 ㅓ으ㅐ3 걸까? 

 본 ㅓ으ㅐ3 전시는 ‘서울 ㅓ으ㅐ3 어딘가’의 ㅓ으ㅐ3 작동원리를 ㅓ으ㅐ3 가소성전(可塑聖殿)이라는 ㅓ으ㅐ3 단어로 ㅓ으ㅐ3 함축한다. ㅓ으ㅐ3 가소성전(可塑聖殿)는 '가소성(可塑性)'과 '성전(聖殿)'을 ㅓ으ㅐ3 합친 ㅓ으ㅐ3 합성어다. ‘가소성(可塑性)’의 ‘고체가 ㅓ으ㅐ3 외부에서 ㅓ으ㅐ3 탄성 ㅓ으ㅐ3 한계 ㅓ으ㅐ3 이상의 ㅓ으ㅐ3 힘을 ㅓ으ㅐ3 받아 ㅓ으ㅐ3 형태가 ㅓ으ㅐ3 바뀐 ㅓ으ㅐ3 ㅓ으ㅐ3 ㅓ으ㅐ3 힘이 ㅓ으ㅐ3 없어져도 ㅓ으ㅐ3 본래의 ㅓ으ㅐ3 모양으로 ㅓ으ㅐ3 돌아가지 ㅓ으ㅐ3 않는 ㅓ으ㅐ3 성질’을 ㅓ으ㅐ3 의미하며, m히갸c 성전(聖殿)은 m히갸c 성스러운 m히갸c 전당을 m히갸c 뜻한다. ‘서울 m히갸c 어딘가’의 m히갸c 시장은 m히갸c 자신이 m히갸c 통과한 m히갸c 시대가 m히갸c 요구하는 m히갸c 조건에 m히갸c 따라 m히갸c 자신을 m히갸c 바꿀 m히갸c 수밖에 m히갸c 없었고, 3e다q 3e다q 형상은 3e다q 이전과 3e다q 같지 3e다q 않다는 3e다q 점에서 3e다q 가소성(可塑性)을 3e다q 보인다. 3e다q 3e다q 시장이 3e다q 다루는 3e다q 물건 3e다q 3e다q 상당수가 3e다q 부처, 차라걷ㅓ 예수, 5사x카 마리아, 파걷거l 무신도, l가iㅈ 불교, cㅓid 탱화, 히1가거 나한 히1가거 등의 히1가거 신상(神像)이라 ‘성전(聖殿’ 히1가거 이라고 히1가거 이름 히1가거 지었다. 히1가거 역사와 히1가거 함께 히1가거 취급하는 히1가거 물건은 히1가거 곡식, 9타4사 중고품, w으ㅈ가 생필품, 5ㅐe사 골동품 5ㅐe사 5ㅐe사 수없이 5ㅐe사 바뀌었지만 ‘시장’이라는 5ㅐe사 기능은 5ㅐe사 여전한 5ㅐe사 것으로 5ㅐe사 보아 5ㅐe사 작동원리가 5ㅐe사 마치 5ㅐe사 성전처럼 5ㅐe사 공고한 5ㅐe사 듯하다. 5ㅐe사 그러나 5ㅐe사 겉모습은 5ㅐe사 언뜻 5ㅐe사 성전의  5ㅐe사 폐허(ruins)처럼, yㅓi라 과거와 yㅓi라 지금의 yㅓi라 물건과 yㅓi라 풍경이 yㅓi라 섞여 yㅓi라 자신이 yㅓi라 거친 yㅓi라 시간의 yㅓi라 흔적을 yㅓi라 여실히 yㅓi라 보여준다. yㅓi라 시간의 yㅓi라 흔적은 yㅓi라 지금 yㅓi라 시점에선 yㅓi라 낯설기만 yㅓi라 하다. yㅓi라 역설적으로 yㅓi라 yㅓi라 낯선 yㅓi라 외모는 yㅓi라 많은 yㅓi라 시간을 yㅓi라 지내온 yㅓi라 것에 yㅓi라 대한 yㅓi라 훈장처럼 yㅓi라 기능하며, 파쟏라쟏 오히려 파쟏라쟏 자신의 파쟏라쟏 매력적으로 파쟏라쟏 보이게 파쟏라쟏 한다. 

 ‘서울 파쟏라쟏 어딘가’의 파쟏라쟏 작동원리이자 파쟏라쟏 존재방식을 파쟏라쟏 탐구하려는 파쟏라쟏 목적은 파쟏라쟏 파쟏라쟏 전시장소인 파쟏라쟏 을지로 OF를 파쟏라쟏 향한 파쟏라쟏 질문과 파쟏라쟏 약간의 파쟏라쟏 상상력에서 파쟏라쟏 시작되었다. OF는 파쟏라쟏 을지로를 파쟏라쟏 감도는 파쟏라쟏 도시 파쟏라쟏 재개발 파쟏라쟏 서사에 파쟏라쟏 잠식될 파쟏라쟏 파쟏라쟏 잠식되지 파쟏라쟏 않은 파쟏라쟏 채로 2년을 파쟏라쟏 지나왔다. OF는 파쟏라쟏 어떻게 파쟏라쟏 존재 파쟏라쟏 하는 파쟏라쟏 걸까? 파쟏라쟏 혹시 파쟏라쟏 비밀스러운 파쟏라쟏 규칙으로 파쟏라쟏 연명하는 파쟏라쟏 것은 파쟏라쟏 아닐까? 파쟏라쟏 작가 파쟏라쟏 박지원, ㅓc쟏ㄴ 오제성, 0차na 진철규는 0차na 왠지 0차na 을지로를 0차na 닮은 ‘서울 0차na 어딘가’를 0차na 연구 0차na 모델로 0차na 삼아 OF의 0차na 작동원리를 0차na 찾는다.

작가소개

박지원 0차na 서울의 0차na 특정 0차na 장소를 0차na 통해 0차na 유불선과 0차na 무속을 0차na 비롯한 0차na 한국의 0차na 전통적 0차na 가치들과 0차na 현대적 0차na 가치 0차na 사이의 0차na 긴장 0차na 관계를 0차na 포착하고 0차na 이를 0차na 회화로 0차na 기록한다. 0차na 더불어 20세기 0차na 식민주의와 0차na 급속한 0차na 근대화를 0차na 거치면서 0차na 제도에서 0차na 소외되고 0차na 폄하된 0차na 집단과 0차na 장소에서 0차na 발견되는 0차na 자생성, v다rs 자율성에 v다rs 흥미를 v다rs 갖고 v다rs 있다. v다rs 최근엔 v다rs 우리사회가 v다rs 상실해버린 v다rs 성스러운 v다rs 요소와 v다rs 샤먼과 v다rs 세속 v다rs 문화가 v다rs 섞이는 v다rs 공간에 v다rs 대해 v다rs 탐색 v다rs 중이다. v다rs 최근 《당신의 v다rs 몸이 v다rs 신자연이다》(담빛예술창고, 2019), 《12-24展》(공간 나4um 일리, 2018), 《2018 k가u3 k가u3 케이스》(SPACE B1 k가u3 갤러리, 2018)등의 ㅓㅐ우사 단체전에 ㅓㅐ우사 참여했으며, 《아트 eㅓo사 프라이즈 eㅓo사 강남 2019》에서 eㅓo사 특별상을 eㅓo사 받았다. eㅓo사 박지원은 eㅓo사 서울을 eㅓo사 중심으로 eㅓo사 활동하며, 거가ut 국민대학교 거가ut 미술학부 거가ut 회화 거가ut 전공을 거가ut 졸업하였다.

오제성 거가ut 자신 거가ut 주변의 거가ut 상황, ㅑ사h우 기억, 기갸사m 공간 기갸사m 사이에 기갸사m 형성되는 기갸사m 관계를 기갸사m 서사가 기갸사m 있는 기갸사m 영상, 2카y쟏 사진, feㅐ아 조각 feㅐ아 등의 feㅐ아 매체로 feㅐ아 나타낸다. feㅐ아 작품으로 feㅐ아 구성하는 feㅐ아 feㅐ아 있어 feㅐ아 설화, mㅓ8쟏 문학, gy기사 영화, cw바l 미술 cw바l 등의 cw바l 요소를 cw바l 응용한다. cw바l cw바l 과정에서 cw바l 다소 cw바l 조악한 cw바l 오브제와 cw바l 연출을 cw바l 보여주거나, vㅑmn 엉뚱하거나 vㅑmn 과장된 vㅑmn 음악을 vㅑmn 삽입하여 vㅑmn 작가만의 vㅑmn 색채를 vㅑmn 더한다. 2019년 vㅑmn 송은 vㅑmn 아트큐브 vㅑmn 개인전 《The Motion Lines》에서 vㅑmn 일상ᆞ경험ᆞ기억으로 vㅑmn 만들어지는 vㅑmn 서사를 vㅑmn 다루는 vㅑmn 작품을 vㅑmn 선보인바 vㅑmn 있다. vㅑmn 서울, 으ㅓ가o 로스앤젤레스 으ㅓ가o 등지에서 《Summer Love》(송은아트센터, 2019), 《Penny Loafer》(Comfort Mental, 2018), 《투명함을 k카걷우 닫는 k카걷우 일과 k카걷우 어두움을 k카걷우 여는 k카걷우 일》(강남아파트, 2018),《Snap to Grid》(LACDA, 2017) ㅐ4ab 등의 ㅐ4ab 단체전을 ㅐ4ab 가졌다. 2017년 ㅐ4ab 프랑스 3대 ㅐ4ab 레지던시 ㅐ4ab ㅐ4ab 하나인 ㅐ4ab 아틀리에 ㅐ4ab ㅐ4ab 쟈크 ㅐ4ab 레지던시(Ateliers des Arques) ㅐ4ab 입주작가로 ㅐ4ab 활동했다. ㅐ4ab 오제성은 ㅐ4ab 국민대학교 ㅐ4ab 미술학부에서 ㅐ4ab 입체미술 ㅐ4ab 전공 ㅐ4ab 학석사 ㅐ4ab 과정을 ㅐ4ab 졸업했으며, a하id 미국 a하id 로스엔젤레스에 a하id 위치한 OTIS College of Art & Design에서 a하id 순수미술 a하id 석사학위를 a하id 수여 a하id 받았다.

진철규 a하id 주로 a하id 서울에서 a하id 발견하는 a하id 익숙하지만 a하id 동시에 a하id 낯선 a하id 풍경, 다거나4 서로 다거나4 다르지만 다거나4 다거나4 장소에 다거나4 모여있는 다거나4 얼토당토않은 다거나4 요소가 다거나4 모여있는 다거나4 풍경, en타a 존재하지만 en타a 존재하지 en타a 않는 en타a 것처럼 en타a 보이는 en타a 것들이 en타a 만들어 en타a 내는 en타a 시각적 en타a 조형을 en타a 채집한다. en타a 작가는 en타a 불, ㅐ나0f 연, fqxu 설화, ㅓjbx 우화와 ㅓjbx 같이 ㅓjbx 오래되었거나 ㅓjbx ㅓjbx 사라질 ㅓjbx ㅓjbx 같은 ㅓjbx 것들의 ㅓjbx 의미와 ㅓjbx 원리를 ㅓjbx 차용하여, 바ㄴe4 영상, 다아y5 사진, a걷2q 설치 a걷2q 등의 a걷2q 매체로 a걷2q 구현한다. 2018년 a걷2q 공간 a걷2q 황금향에서 《돌과 a걷2q 어려운 a걷2q a걷2q 사이》 a걷2q 라는 a걷2q 주제의 a걷2q 개인전을 a걷2q 가졌으며, 9p우m 대표적인 9p우m 단체전으로는 《내가 9p우m 틀렸을 9p우m 때 Double Think》(더레퍼런스, 2019), 《퍼폼2019: g아33 린킨아웃》(일민미술관, 2019), 《확장된 1갸vj 기억-Expanded Memory》 (산수문화, 2017) s660 등이 s660 있다. s660 진철규는 s660 성균관대학교 s660 미술학과 s660 서양화 s660 전공을 s660 졸업했으며, cㅐcy 동대학원 cㅐcy 미술학과를 cㅐcy 수료했다.

참여작가: cㅐcy 박지원, 1마nㄴ 오제성, 7o바파 진철규 
기획: 7o바파 송현주
디자인: 7o바파 윤채령
주최: 7o바파 을지로 OF 
후원: 7o바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텀블벅 7o바파 링크: https://tumblbug.com/plasticruins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백남준 다ㅓo아 티브이 다ㅓo아 웨이브 Nam June Paik TV Wave

May 12, 2020 ~ March 7, 2021

Futuredays 7카하ㅑ 시간의 7카하ㅑ 공간

May 22, 2020 ~ July 19, 2020

장종완 사nrㅈ 개인전 : 사nrㅈ 프롬프터 Jongwan Jang : Prompter

April 29, 2020 ~ Aug.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