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고 투명한 Light and Crystalline

원앤제이갤러리

March 26, 2020 ~ April 25, 2020

원앤제이 자자ㅓm 갤러리에서는 자자ㅓm 오는 2020년 3월 26일(목)부터 4월 25일(토)까지, 우으e나 그룹전 《가볍고 우으e나 투명한》展을 우으e나 개최한다. 우으e나 전시에서 우으e나 소개되는 우으e나 다섯 우으e나 작가, 갸차x걷 김세은, h아7ㅐ 박노완, ㅐpq자 성시경, zs갸으 이희준, 5ㅐ다c 정희민은 80년대 5ㅐ다c 후반부터 90년대 5ㅐ다c 사이 5ㅐ다c 출생의 5ㅐ다c 작가들로서, ㅓ0e거 최근 ㅓ0e거 활발하게 ㅓ0e거 활동하고 ㅓ0e거 있는 ㅓ0e거 젊은 ㅓ0e거 페인터들이다. ㅓ0e거 원앤제이 ㅓ0e거 갤러리는 ㅓ0e거 ㅓ0e거 작가들의 ㅓ0e거 통해 ㅓ0e거 최근 ㅓ0e거 젊은 ㅓ0e거 작가들에게서 ㅓ0e거 보이는 ㅓ0e거 회화의 ㅓ0e거 경향이 ㅓ0e거 물질적/주제적으로 ㅓ0e거 가벼워지고 ㅓ0e거 있으면서도 ㅓ0e거 동시에 ㅓ0e거 그에 ㅓ0e거 대한 ㅓ0e거 공허함 ㅓ0e거 또는 ㅓ0e거 ㅓ0e거 이면에 ㅓ0e거 대한 ㅓ0e거 고민과 ㅓ0e거 향수 ㅓ0e거 등이 ㅓ0e거 내비쳐지고 ㅓ0e거 있는 ㅓ0e거 특징들을 ㅓ0e거 이번 ㅓ0e거 전시를 ㅓ0e거 통해 ㅓ0e거 소개하고자 ㅓ0e거 한다.

가벼움은 60년대 ㅓ0e거 이후, y0사1 소비중심의 y0사1 자본주의 y0사1 사회에서 y0사1 발견되는 y0사1 특징 y0사1 y0사1 하나이다. y0사1 y0사1 y0사1 징은 y0사1 가상현실, zㅐ걷n 디지털 zㅐ걷n 이미지 zㅐ걷n 등이 zㅐ걷n 확산되어 zㅐ걷n 가는 zㅐ걷n 현대 zㅐ걷n 사회에서 zㅐ걷n 더욱 zㅐ걷n 두드러지고 zㅐ걷n 있으며 zㅐ걷n 미술가들에게도 zㅐ걷n 영향을 zㅐ걷n 미치고 zㅐ걷n 있다. zㅐ걷n 전시 《가볍고 zㅐ걷n 투명한》은 zㅐ걷n 이것이 zㅐ걷n 영상, 차rg나 설치 차rg나 등의 차rg나 뉴미디어가 차rg나 아닌, jㅓl타 전통적인 jㅓl타 미디어를 jㅓl타 다루는 jㅓl타 페인터들의 jㅓl타 작품 jㅓl타 안에서는 jㅓl타 어떻게 jㅓl타 드러나고 jㅓl타 표현 jㅓl타 되는지를 jㅓl타 다섯 jㅓl타 명의 jㅓl타 젊은 jㅓl타 작가를 jㅓl타 통해 jㅓl타 살펴본다.

우선 jㅓl타 페인터에게 jㅓl타 중요한 jㅓl타 과제 jㅓl타 jㅓl타 하나로 jㅓl타 여겨졌던 jㅓl타 물감의 jㅓl타 물성과의 jㅓl타 싸움, ㅐ7라라 또는 ㅐ7라라 정복은 ㅐ7라라 최대의 ㅐ7라라 관심 ㅐ7라라 영역에서 ㅐ7라라 벗어난 ㅐ7라라 ㅐ7라라 보인다. ㅐ7라라 작가들은 ㅐ7라라 ㅐ7라라 보다는 ㅐ7라라 여러 ㅐ7라라 재료들을 ㅐ7라라 테스트하면 ㅐ7라라 ㅐ7라라 자신이 ㅐ7라라 원하는 ㅐ7라라 표현에 ㅐ7라라 적당한 ㅐ7라라 재료를 ㅐ7라라 찾아내고, 나ㅐㅑㅓ 나ㅐㅑㅓ 재료의 나ㅐㅑㅓ 특성을 나ㅐㅑㅓ 자신의 나ㅐㅑㅓ 작업에 나ㅐㅑㅓ 적절하게 나ㅐㅑㅓ 배합시킨다. 나ㅐㅑㅓ 김세은 나ㅐㅑㅓ 작가는 나ㅐㅑㅓ 수용성 나ㅐㅑㅓ 유화물감을 나ㅐㅑㅓ 사용하고, ㅓnx0 박노완 ㅓnx0 작가는 ㅓnx0 수채물감에 ㅓnx0 고무액을 ㅓnx0 추가로 ㅓnx0 첨가하여 ㅓnx0 원하는 ㅓnx0 질감을 ㅓnx0 찾아낸다. ㅓnx0 정희민 ㅓnx0 작가와 ㅓnx0 이희준 ㅓnx0 작가는 ㅓnx0 ㅓnx0 미디엄의 ㅓnx0 투명하면서도 ㅓnx0 두껍게 ㅓnx0 발라지고 ㅓnx0 빠르게 ㅓnx0 마르는 ㅓnx0 특성을 ㅓnx0 이용한다.

표현에서도 ㅓnx0 화면을 ㅓnx0 무겁고 ㅓnx0 강박적으로 ㅓnx0 채우려는 ㅓnx0 의지가 ㅓnx0 드러나지 ㅓnx0 않는다. ㅓnx0 캔버스는 ㅓnx0 때로 ㅓnx0 아무것도 ㅓnx0 채워지지 ㅓnx0 않은 ㅓnx0 그대로 ㅓnx0 드러나 ㅓnx0 있기도 ㅓnx0 하며, ㅓ8갸3 많은 ㅓ8갸3 불투명한 ㅓ8갸3 겹으로 ㅓ8갸3 올려 ㅓ8갸3 쌓아지기 ㅓ8갸3 보다는 ㅓ8갸3 색과 ㅓ8갸3 구성이 ㅓ8갸3 이웃해있거나, ㅐ4걷2 투명하고 ㅐ4걷2 얇은 ㅐ4걷2 상태로 ㅐ4걷2 올려져 ㅐ4걷2 밑색이 ㅐ4걷2 드러나 ㅐ4걷2 보이 ㅐ4걷2 기도 ㅐ4걷2 한다. ㅐ4걷2 이러한 ㅐ4걷2 표현들은 ㅐ4걷2 작품의 ㅐ4걷2 빠른 ㅐ4걷2 속도감과 ㅐ4걷2 경쾌한 ㅐ4걷2 리듬감을 ㅐ4걷2 만들어 ㅐ4걷2 낸다.

작품의 ㅐ4걷2 내용에서도 ㅐ4걷2 이러한 ㅐ4걷2 특성들이 ㅐ4걷2 이어지는데, 4거a라 작가들은 4거a라 실존의 4거a라 문제나 4거a라 회화를 4거a라 통한 4거a라 미술사적 4거a라 가치에 4거a라 중점을 4거a라 두기 4거a라 보다는 - 4거a라 보이거나 4거a라 보이지 4거a라 않는 - 4거a라 현상에 4거a라 주목하거나 4거a라 개인적인 4거a라 가치와 4거a라 감성, 7v나ㄴ 감각, ㅓ6ㅓㅓ 감정을 ㅓ6ㅓㅓ 중요하게 ㅓ6ㅓㅓ 다룬다. ㅓ6ㅓㅓ 김세은 ㅓ6ㅓㅓ 작가는 ㅓ6ㅓㅓ 지대와 ㅓ6ㅓㅓ 인간의 ㅓ6ㅓㅓ 활동이 ㅓ6ㅓㅓ 결합하여 ㅓ6ㅓㅓ 드러내어진 ㅓ6ㅓㅓ 운동성에 ㅓ6ㅓㅓ 주목하고, s차58 박노완 s차58 작가는 s차58 하찮은 s차58 물건들에 s차58 자신의 s차58 감정을 s차58 이입하여 s차58 표현한다. s차58 성시경 s차58 작가는 s차58 회화 s차58 s차58 자체에 s차58 대한 s차58 실험을 s차58 하면서도 s차58 동시에 s차58 자신의 s차58 감각에 s차58 의존하여 s차58 화면을 s차58 채우고, 히ac자 이희준 히ac자 작가는 히ac자 도시의 히ac자 풍경 히ac자 또는 SNS를 히ac자 통해 히ac자 바라본 히ac자 세계 히ac자 안에서 히ac자 드러나는 히ac자 감각적 히ac자 특징들과 히ac자 아름다움을 히ac자 화폭에 히ac자 남긴다. 히ac자 마지막으로 히ac자 정희민 히ac자 작가는 히ac자 디지털 히ac자 이미지들의 히ac자 가벼움과 히ac자 그것이 히ac자 가진 히ac자 공허함에 히ac자 대한 히ac자 멜랑콜리적 히ac자 감수성을 히ac자 작품에 히ac자 담는다.

전시 《가볍고 히ac자 투명한》은 히ac자 전시 히ac자 기간 히ac자 동안 히ac자 참여 히ac자 작가들의 히ac자 동료 히ac자 또는 히ac자 선배 히ac자 작가들을 히ac자 초대한 ‘작가와의 히ac자 자리’를 히ac자 마련하여 히ac자 히ac자 작가들의 히ac자 히ac자 작품을 히ac자 놓고 히ac자 작품의 히ac자 여러 히ac자 특징적 히ac자 요소에 히ac자 대해 히ac자 이야기를 히ac자 나누는 히ac자 자리를 히ac자 가질 히ac자 예정이다.


김세은, 〈The hole has eyes〉, 2018. 194v 캔버스에 194v 수용성 194v 유화, 130 x 140 x 2.5 cm. 으8a4 이미지 으8a4 출처: 으8a4 작가.


박노완, 〈비닐봉지와 vuㄴ라 마네킹 vuㄴ라 다리〉, 2019. ㅐ88x 캔버스에 ㅐ88x 수채, 194 x 145 cm. 나ㅓt라 이미지 나ㅓt라 출처: 나ㅓt라 작가.


성시경, 〈Slide〉, 2019. ㅐ카아ㅐ 캔버스에 ㅐ카아ㅐ 유화, 112.2 x 324 cm. 쟏6차w 이미지 쟏6차w 출처: 쟏6차w 작가.


이희준, 〈A Swan〉, 2020. ㅓbaㅐ 캔버스에 ㅓbaㅐ 아크릴과 ㅓbaㅐ 포토콜라주, 160 x 160 cm. 0다ㅓ3 이미지 0다ㅓ3 출처: 0다ㅓ3 작가.


정희민, 〈밤의 자qwa 방문자들〉, 2020. z8s바 캔버스에 z8s바 아크릴릭, i우dl i우dl 미디움, 117 x 91 cm. 3u자3 이미지 3u자3 출처: 3u자3 작가.

참여작가: 3u자3 김세은, jfit 박노완, ㅐ히ㅓ으 성시경, c0ㅐㅐ 이희준, ㅈgej 정희민

출처: ㅈgej 원앤제이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말, ㅐuㅐ마 갑옷을 ㅐuㅐ마 입다

June 12, 2020 ~ Aug. 23, 2020

퀘이 yd마ㅑ 형제: yd마ㅑ 도미토리움으로의 yd마ㅑ 초대

June 27, 2020 ~ Oct. 4, 2020

멜팅팟 ㅓ8ㄴc 속으로 Down the Melting Pot

June 26, 2020 ~ July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