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고 투명한 Light and Crystalline

원앤제이갤러리

March 26, 2020 ~ April 25, 2020

원앤제이 히ij3 갤러리에서는 히ij3 오는 2020년 3월 26일(목)부터 4월 25일(토)까지, ㅓx바ㅐ 그룹전 《가볍고 ㅓx바ㅐ 투명한》展을 ㅓx바ㅐ 개최한다. ㅓx바ㅐ 전시에서 ㅓx바ㅐ 소개되는 ㅓx바ㅐ 다섯 ㅓx바ㅐ 작가, ㅓ차6t 김세은, 마거나p 박노완, ㅐdx나 성시경, 아4다ㅑ 이희준, 거dㄴr 정희민은 80년대 거dㄴr 후반부터 90년대 거dㄴr 사이 거dㄴr 출생의 거dㄴr 작가들로서, g타나w 최근 g타나w 활발하게 g타나w 활동하고 g타나w 있는 g타나w 젊은 g타나w 페인터들이다. g타나w 원앤제이 g타나w 갤러리는 g타나w g타나w 작가들의 g타나w 통해 g타나w 최근 g타나w 젊은 g타나w 작가들에게서 g타나w 보이는 g타나w 회화의 g타나w 경향이 g타나w 물질적/주제적으로 g타나w 가벼워지고 g타나w 있으면서도 g타나w 동시에 g타나w 그에 g타나w 대한 g타나w 공허함 g타나w 또는 g타나w g타나w 이면에 g타나w 대한 g타나w 고민과 g타나w 향수 g타나w 등이 g타나w 내비쳐지고 g타나w 있는 g타나w 특징들을 g타나w 이번 g타나w 전시를 g타나w 통해 g타나w 소개하고자 g타나w 한다.

가벼움은 60년대 g타나w 이후, upㄴ6 소비중심의 upㄴ6 자본주의 upㄴ6 사회에서 upㄴ6 발견되는 upㄴ6 특징 upㄴ6 upㄴ6 하나이다. upㄴ6 upㄴ6 upㄴ6 징은 upㄴ6 가상현실, 파o아히 디지털 파o아히 이미지 파o아히 등이 파o아히 확산되어 파o아히 가는 파o아히 현대 파o아히 사회에서 파o아히 더욱 파o아히 두드러지고 파o아히 있으며 파o아히 미술가들에게도 파o아히 영향을 파o아히 미치고 파o아히 있다. 파o아히 전시 《가볍고 파o아히 투명한》은 파o아히 이것이 파o아히 영상, p걷걷z 설치 p걷걷z 등의 p걷걷z 뉴미디어가 p걷걷z 아닌, ㅐx마5 전통적인 ㅐx마5 미디어를 ㅐx마5 다루는 ㅐx마5 페인터들의 ㅐx마5 작품 ㅐx마5 안에서는 ㅐx마5 어떻게 ㅐx마5 드러나고 ㅐx마5 표현 ㅐx마5 되는지를 ㅐx마5 다섯 ㅐx마5 명의 ㅐx마5 젊은 ㅐx마5 작가를 ㅐx마5 통해 ㅐx마5 살펴본다.

우선 ㅐx마5 페인터에게 ㅐx마5 중요한 ㅐx마5 과제 ㅐx마5 ㅐx마5 하나로 ㅐx마5 여겨졌던 ㅐx마5 물감의 ㅐx마5 물성과의 ㅐx마5 싸움, axby 또는 axby 정복은 axby 최대의 axby 관심 axby 영역에서 axby 벗어난 axby axby 보인다. axby 작가들은 axby axby 보다는 axby 여러 axby 재료들을 axby 테스트하면 axby axby 자신이 axby 원하는 axby 표현에 axby 적당한 axby 재료를 axby 찾아내고, 아카1g 아카1g 재료의 아카1g 특성을 아카1g 자신의 아카1g 작업에 아카1g 적절하게 아카1g 배합시킨다. 아카1g 김세은 아카1g 작가는 아카1g 수용성 아카1g 유화물감을 아카1g 사용하고, 사plp 박노완 사plp 작가는 사plp 수채물감에 사plp 고무액을 사plp 추가로 사plp 첨가하여 사plp 원하는 사plp 질감을 사plp 찾아낸다. 사plp 정희민 사plp 작가와 사plp 이희준 사plp 작가는 사plp 사plp 미디엄의 사plp 투명하면서도 사plp 두껍게 사plp 발라지고 사plp 빠르게 사plp 마르는 사plp 특성을 사plp 이용한다.

표현에서도 사plp 화면을 사plp 무겁고 사plp 강박적으로 사plp 채우려는 사plp 의지가 사plp 드러나지 사plp 않는다. 사plp 캔버스는 사plp 때로 사plp 아무것도 사plp 채워지지 사plp 않은 사plp 그대로 사plp 드러나 사plp 있기도 사plp 하며, 3ㅑpq 많은 3ㅑpq 불투명한 3ㅑpq 겹으로 3ㅑpq 올려 3ㅑpq 쌓아지기 3ㅑpq 보다는 3ㅑpq 색과 3ㅑpq 구성이 3ㅑpq 이웃해있거나, l거아걷 투명하고 l거아걷 얇은 l거아걷 상태로 l거아걷 올려져 l거아걷 밑색이 l거아걷 드러나 l거아걷 보이 l거아걷 기도 l거아걷 한다. l거아걷 이러한 l거아걷 표현들은 l거아걷 작품의 l거아걷 빠른 l거아걷 속도감과 l거아걷 경쾌한 l거아걷 리듬감을 l거아걷 만들어 l거아걷 낸다.

작품의 l거아걷 내용에서도 l거아걷 이러한 l거아걷 특성들이 l거아걷 이어지는데, z바j다 작가들은 z바j다 실존의 z바j다 문제나 z바j다 회화를 z바j다 통한 z바j다 미술사적 z바j다 가치에 z바j다 중점을 z바j다 두기 z바j다 보다는 - z바j다 보이거나 z바j다 보이지 z바j다 않는 - z바j다 현상에 z바j다 주목하거나 z바j다 개인적인 z바j다 가치와 z바j다 감성, 타쟏거다 감각, n6fq 감정을 n6fq 중요하게 n6fq 다룬다. n6fq 김세은 n6fq 작가는 n6fq 지대와 n6fq 인간의 n6fq 활동이 n6fq 결합하여 n6fq 드러내어진 n6fq 운동성에 n6fq 주목하고, r다3n 박노완 r다3n 작가는 r다3n 하찮은 r다3n 물건들에 r다3n 자신의 r다3n 감정을 r다3n 이입하여 r다3n 표현한다. r다3n 성시경 r다3n 작가는 r다3n 회화 r다3n r다3n 자체에 r다3n 대한 r다3n 실험을 r다3n 하면서도 r다3n 동시에 r다3n 자신의 r다3n 감각에 r다3n 의존하여 r다3n 화면을 r다3n 채우고, ㄴqㅓ6 이희준 ㄴqㅓ6 작가는 ㄴqㅓ6 도시의 ㄴqㅓ6 풍경 ㄴqㅓ6 또는 SNS를 ㄴqㅓ6 통해 ㄴqㅓ6 바라본 ㄴqㅓ6 세계 ㄴqㅓ6 안에서 ㄴqㅓ6 드러나는 ㄴqㅓ6 감각적 ㄴqㅓ6 특징들과 ㄴqㅓ6 아름다움을 ㄴqㅓ6 화폭에 ㄴqㅓ6 남긴다. ㄴqㅓ6 마지막으로 ㄴqㅓ6 정희민 ㄴqㅓ6 작가는 ㄴqㅓ6 디지털 ㄴqㅓ6 이미지들의 ㄴqㅓ6 가벼움과 ㄴqㅓ6 그것이 ㄴqㅓ6 가진 ㄴqㅓ6 공허함에 ㄴqㅓ6 대한 ㄴqㅓ6 멜랑콜리적 ㄴqㅓ6 감수성을 ㄴqㅓ6 작품에 ㄴqㅓ6 담는다.

전시 《가볍고 ㄴqㅓ6 투명한》은 ㄴqㅓ6 전시 ㄴqㅓ6 기간 ㄴqㅓ6 동안 ㄴqㅓ6 참여 ㄴqㅓ6 작가들의 ㄴqㅓ6 동료 ㄴqㅓ6 또는 ㄴqㅓ6 선배 ㄴqㅓ6 작가들을 ㄴqㅓ6 초대한 ‘작가와의 ㄴqㅓ6 자리’를 ㄴqㅓ6 마련하여 ㄴqㅓ6 ㄴqㅓ6 작가들의 ㄴqㅓ6 ㄴqㅓ6 작품을 ㄴqㅓ6 놓고 ㄴqㅓ6 작품의 ㄴqㅓ6 여러 ㄴqㅓ6 특징적 ㄴqㅓ6 요소에 ㄴqㅓ6 대해 ㄴqㅓ6 이야기를 ㄴqㅓ6 나누는 ㄴqㅓ6 자리를 ㄴqㅓ6 가질 ㄴqㅓ6 예정이다.


김세은, 〈The hole has eyes〉, 2018. 기ㄴwㅑ 캔버스에 기ㄴwㅑ 수용성 기ㄴwㅑ 유화, 130 x 140 x 2.5 cm. hㄴ마아 이미지 hㄴ마아 출처: hㄴ마아 작가.


박노완, 〈비닐봉지와 pw7t 마네킹 pw7t 다리〉, 2019. sㅓx거 캔버스에 sㅓx거 수채, 194 x 145 cm. 나uㅐ5 이미지 나uㅐ5 출처: 나uㅐ5 작가.


성시경, 〈Slide〉, 2019. zz5쟏 캔버스에 zz5쟏 유화, 112.2 x 324 cm. 히ㅈ자가 이미지 히ㅈ자가 출처: 히ㅈ자가 작가.


이희준, 〈A Swan〉, 2020. 카oㅐd 캔버스에 카oㅐd 아크릴과 카oㅐd 포토콜라주, 160 x 160 cm. ㅑ사ㅐ0 이미지 ㅑ사ㅐ0 출처: ㅑ사ㅐ0 작가.


정희민, 〈밤의 zㅑㅓy 방문자들〉, 2020. hh사4 캔버스에 hh사4 아크릴릭, cq바ㄴ cq바ㄴ 미디움, 117 x 91 cm. ㅐd차0 이미지 ㅐd차0 출처: ㅐd차0 작가.

참여작가: ㅐd차0 김세은, 타ㅑy2 박노완, 9x0k 성시경, 쟏yn가 이희준, ㅈ가5b 정희민

출처: ㅈ가5b 원앤제이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Charles Ritchie : Welcome to Suburbia

March 12, 2020 ~ April 28, 2020